19세기에 지어진 런던의 낡은 공중화장실이 빈티지한 느낌의 멋진 카페로 변신한 사례를 소개합니다.





오래전에 지어진 낡은 공중화장실은 왠지 모르게 꺼려지게 되곤 합니다. 아마도 청결하지 못하다는 느낌 때문이 아닐까 하는데요, 런던에는 이러한 인식을 뒤집은 카페가 있습니다. 바로 남자용 공중화장실을 리모델링하여 만든 "어텐던트(Attendant)"라는 이름의 카페입니다.





어텐던트에서는 주로 샌드위치와 커피를 판매하며 얼마 전인 2월 18일에 영업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공중화장실을 리모델링 한 덕분에 좌변기는 의자로, 소변기는 테이블로 재활용되어 골라 앉을 수 있는 재미도 있다고 하네요. 물론 변기들은 실제로 사용되었던 것이며, 매우 깨끗한 세척과정을 거쳤다니 안심하고 앉아도 될 것 같습니다.





80년대부터 사용되지 않고 있던 화장실을 카페로 변신시킨 사람은 Pete Tomlinson과 그의 사업 파트너인 Ben Russell입니다. Pete와 Ben은 독특하면서도 재미난 카페 공간을 찾던 중 웨스트런던 폴리 거리(Foley Street)에서 허름하고 작은, 지금은 어텐던트로 바뀐 공중화장실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어텐던트 곳곳에는 19세기의 사용된 소품들이 남아있어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줍니다. 화장실의 느낌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타일과 변기는 그대로 사용하였으며, 카페 입구의 멋진 철제 케이지는 페인트만 다시 칠한 후 간판만 새로 달았다고 하네요.





오래된 화장실에서 먹는 샌드위치와 커피라니 왠지 생각만 해도 재미난 경험이 되지 않을까 하는데요, 혹시 런던에 방문 예정이 있으신 분들은 웨스트런던 폴리 거리 어텐던트에 들려보시는 것은 어떠실까요? ^^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작년 연말에도 소변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소개해드린 적이 있죠 ^^ '샤워하면서 해결하는 친환경적인 소변보기'에 대한 포스팅(http://slowalk.tistory.com/1078) 이었는데요, 오늘 포스팅에서 다루게 될 소재도 소변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물론 슬로워크 블로그를 방문해주시는 분들 중 노상방뇨를 상습적으로 일삼는 분들은 없겠지만, 어쩌다가 할 수 없이 노상방뇨를 하게 되었을 때 사람들은 '나무에 거름주는 거야~'라고 합리화하며 노상방뇨를 저지르곤 합니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가 그저 합리화에 지나지 않을 뿐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있죠 ^^

 

실제로 인간의 소변에는 질소나 칼륨 등 풍부한 미네랄이 함유되어 있고 생산(?) 과정에서 공해를 발생시키지 않아 아주 좋은 비료의 재료가 될 수 있다고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충분한 발효과정을 거친 소변일 때에 가능한 이야기니까요. 실제로 식물이나 토양에 따끈따끈한 소변이 바로 닿을 경우 너무 높은 산성도 때문에 식물의 잎과 뿌리, 그리고 토양까지도 상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노상방뇨가 자연에 끼칠 수 있는 해악에 대해서는 알고 있지만 음악페스티벌이나 스포츠 경기 등 많은 인파가 몰리는 행사가 야외에서 열릴 때, 혹은 화장실이 너무 멀거나 찾기 힘든 공원, 바닷가, 숲 속, 골목길(?) 등에서 노상방뇨 행위가 이뤄질 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노상방뇨는 신체구조상 노상방뇨가 좀 더 수월한(?) 남성분들에 의해 일어나곤 하죠.

  

2011년 덴마크에서 열렸던 음악 페스티벌 Roskilde Festival에서도 1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메인 스테이지와 서브 스테이지 사이를 오갈 때 발생하는 노상방뇨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필요했다고 하는데요, 네덜란드의 디자인 스튜디오 Aandeboom이 심플하면서도 유용한 디자인을 통해 그 해결책을 내놓았다고 하는군요.

 

그 해결책은 바로 P-Tree!

 

 

Roskilde Festival의 아이덴티티인 오렌지색의 재활용 플라스틱 이 임시 화장실은, 사람들의 소변을 땅속으로 연결된 파이프를 통해 탱크에 모아줌으로써 사람들의 노상방뇨 행위를 성공적으로 줄여주었다고 합니다. 페스티벌이 열린 숲 곳곳의 나무에 설치되었는데요, 고정장치는 스트랩으로 만들어져있어 나무에 못을 박지 않고도 허리띠처럼 묶어 고정시킬 수 있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아직 날씨가 쌀쌀하긴 하지만 입춘도 지났으니 겨울이 가고 봄이 오면 야외 페스티벌이나 축제들도 시작될텐데요, 야외 화장실 건물을 설치하기 어려운 곳에는 이렇게 단순하면서도 환경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초 간단 화장실, 어떨까요?

 

P-Tree AANDEBOOM from AANDEBOOM on Vimeo.

 

 

 

그 밖에도 스튜디오 AANDEBOOM에서는 P-TREE와 같이 스트랩으로 고정시키는 이동형 벤치를 디자인하기도 했습니다. 나무에 못 하나 박지 않고도 거뜬히 고정될 수 있는 튼튼한 구조라고 하네요. 물론 앉는 사람의 몸무게를 감당할 수 있을 정도로 허리가 튼튼하고 굵은 나무에 사용해야겠죠?

 

(이미지 출처 | aandeboom.nl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영상을 먼저 보실까요. 1분 30초 부분을 보시면 됩니다.


The French Revolution (from The History of The World Part 1)




프랑스혁명의 역사를 다룬 이 영상에서 나오는 장면과 같이 귀족들은 정원에서 그들의 놀이를 즐기다가 양동이를 들고 다니는 사람들에게 돈을 주고 소변을 보곤 했다고 합니다. 디자이너 Michal Farago는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와 같은 양동이를 여성들은 이용할 수 없을까?"


그래서 만들었습니다. 남녀가 같이 이용할 수 있는 소변기를 말이지요.















다소 황당해보이는 이 소변기의 이름은 "우리는 같은 소변기에서 소변을 봅니다" 입니다.

이 디자인을 고안하게 된 배경은 이렇습니다. 우선 유럽같은 경우는 남녀공용화장실이 보편화되어있다고 합니다. 그 공간에서 남녀가 같이 사용할 수 있는 소변기를 설치 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에서 탄생되었습니다.
또한 여성의 경우는 소변과 대변을 모두 좌변기에서 보기 때문에, 소변만 보려고 하는 여성도, 좌변기를 이용하려고 하는 줄에 서야 합니다. 남자는 소변기 줄의 회전율이 빠른 반면에 여자는 시간이 더 걸리게 됩니다. 소변만 보기 위한 여성들을 위해서 소변전용 소변기를 만들 순 없을까 하는 고민이 이어져서 이 소변기가 탄생되었습니다.

유럽에서는 실제로 도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하는군요.
하지만 이 소변기를 남녀가 같이 사용할 경우에, 남성분들은 신체접촉이 없이 소변을 볼 수 있는 반면에, 여성분들은 소변기에 신체를 접촉해야 되기 때문에 뭔가 위생에 문제가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남성분들이 소변을 깨끗하게 잘 보셔야 될 것 같네요.

황당하기도 하지만, 문제해결을 위해 새로운 아이디어를 던지는 "양성소변기" 입니다.^^


출처: http://www.examiner.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