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현재의 주거공간에 만족하시나요? 고향을 떠나 타지생활을 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고시원이나 원룸에서의 이른바 쪽방생활을 경험해 보셨을 겁니다. 하지만 가난으로 인해 먹고 살기조차 빠듯한 저소득층에게는 이마저도 어려운 일인데요.



빈부격차가 극심한 홍콩의 경우 치솟는 물가와 부동산거품으로 인해 주거공간을 구하지 못해 길거리의 삶을 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들이 택할 수 있는 공간은 하나의 건물에 여러개의 방이 빼곡히 들어선 초소형 아파트인데요. 이러한 초소형 아파트의 경우 여러개의 방이 빼곡히 붙어 있기 때문에 화재의 위험으로 부터 안전할 수 없습니다.



중국의 인권단체 SoCO는 SoCO's캠페인을 통해 이러한 홍콩의 주택 부족 현상의 심각성을 알리고자합니다.

SoCO's캠페인의 일환으로 촬영된 사진을 통해 결코 남의 나라 이야기만은 아닌 도시속 단칸방 생활의 모습을 살펴보겠습니다.






조리도구조차 들여놓을 수 없는 협소한 공간에서 포장음식으로 끼니를 떼우는 젊은이의 모습입니다. 





한창 뛰어 놀아야 할 아이들은 앉아있기조차 힘든 이 공간에서 하루의 일기를 써내려갑니다.





타지생활을 설움을 어머니를 향한 한장의 편지에 담아보기도 하고요.





가족이 한자리에 앉아 식사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합니다.



 


 

한눈에 들어오는 살림살이를 보고있자니 한숨이 절로 나옵니다.

 


 


최소한의 안전마저 보장받을 수 없는 집에서 이들은 새로운 미래를 꿈꿉니다. 하지만 때로는 가지지 못한 설움과 노력해도 바뀌지 않는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 자신을 한없이 작은 존재로 만들어버리기도 할테지요. 자신의 한없이 작은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공간. 이들에게 '집'은 그런존재입니다.

 

 

여러분에게 '집'은 어떤 존재인가요? 바쁜 일상에 쫒겨 잠만 자는 공간으로 바뀌어버리진 않았나요? 오늘 하루, 언제나 피곤함을 해소해 주는 나의 집과 그 안에서 나와 함께 해준 소중한 가족들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당신이 지금 이순간 열씸히 일하고 있는 이유일테니 말이죠.


 


ㅣ출처ㅣSoCO





 by 사막여우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영국에서는 노숙자 문제가 꽤나 심각한가봅니다. 그 심각성을 알리는 인포그래픽이 나와있는데요,

 

 

노숙자들을 위한 제도에 문제가 있고, 그들에겐 좀 더 많은 집이 필요하다는 말을 하고 있습니다. 

 

 

영국 노숙자에 대한 실제 수치를 나타내고 있는데요,

 

 

작년인 2012년 한 해 런던에서는 노숙자가 43%나 늘어났다고 해요.

 

 

5,678명의 사람들이 런던 거리에서 자고 있고요,

 

 

영국 정부도 그에 대한 지원을 줄일 계획인가봅니다.

 

 

2012년 영국의 노숙자는 23% 증가했고, 법적 노숙 가정은 50,290개로 증가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야말로 노숙자 문제가 심각하다고 봐왔는데, 생각보다 영국이 더한 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영국 건축학을 전공한 Milo De Luca가 디자인한 노숙자를 위한 주거 디자인을 내놓았는데요, 'EXCRESCENT UTOPIA'입니다.

 

 

그는 거의 10년 동안 하루 중 가장 바쁜 시간대에 런던 중심부 여행을 해왔다고 하는데요, 바글바글한 사람들, 활기찬 분위기, 수많은 관광객들뿐만 아니라 런던 중심부는 거리에서 자고 있는 많은 노숙자들로도 채워져있었다고 해요. 그래서 늘 이런 광경들을 보며 떠올렸던 생각을 노숙자들의 주거공간 디자인에 아이디어를 적용한 것이라고 합니다.

 

거창하게 무언가를 짓는 것이 아닌,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로등에 구조물을 결합하는 방식으로 집을 지은 것인데요, 그래서 이름이 'EXCRESCENT UTOPIA (이상 생장한 유토피아)'인가 봅니다. 그는 '기생한다'라고도 표현하네요.

 

 

그 원리는 간단합니다. 가로등들을 기준으로 줄과 공간박스를 결합하고 엮어 설치하는 것인데요, 매우 효율적인 공간으로 보입니다.

 

 

 

넓진 않지만 매우 다양한 포즈로 생활이 가능한 듯 싶네요. 새들의 쉼터가 되기도 하고요^^

 


게다가 가로등에 설치돼 있는 전기 설비에 연결시키면 전기도 끌어다 쓸 수 있습니다. 전기세는 어떻게 해결될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앉아서 식사테이블로 이용할 수도 있고,

 

 

노트북으로 작업도 가능하고요,

 

 

일렉트로닉 기타로 길거리 공연도 할 수 있습니다^^

 

 

 

 

1인만이 아니라 공동 주거 생활도 가능하고,

 

 

차가운 땅과는 떨어져 취침도 할 수 있습니다.

 

 

 

밤에는 나름 나만의 아늑한 공간에서 잠을 청할 수도 있습니다. 길바닥에서 자는 것보단 훨씬 편안함이 있겠죠?

 

 

 

물론 노숙자 해결을 위한 최선의 대책은 아닐겁니다. 하지만 노숙 생활로 인한 최악의 상황은 피할 대안은 내놓는 게 좋겠죠. 노숙자 보호시설을 지어도 그들은 사용하길 꺼려한다고 합니다. 여러가지 요인이 있겠습니다만, 그러한 면에서 부담스럽지 않고 자율적인 사용을 권장하는 좋은 아이디어인 듯 싶습니다^^

 

출처: http://miloaydendeluca.com/gallery/67414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OECD는 창설 50주년을 기념해 각국의 생활환경과 삶의 질을 측정해 수치화한 ‘행복지수(The Better Life Index)’를 발표하였습니다. OECD(경제 협력 개발 기구) 가입국 34개국을 대상으로 측정된 행복지수는 각 나라는 그래픽화된 꽃으로 표현되어 꽃이 피어있는 정도나 행복지수를 구분짓는 인덱스의 컬러 구분 등으로 한눈에 확인이 가능하도록 그래픽화 되어 있습니다. 

 

 

 

또한 행복지수 인덱스를 통해 주거, 수입, 직장, 공동체, 교육, 환경, 경영, 건강, 생활 만족도, 안전, 일과 생활의 균형 중 본인의 삶에서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화제는 +, 별로 알고싶지 않거나 본인의 삶에서 중요하게 생각되지 않는 화제는 - 체크하여 본인에게 중요한 화제의 꽃잎만 강조하여 좀더 개인의 삶에 맞는 행복지수를 확인할 수 있도록 표현되어있습니다.

 

 

 

전체 행복지수를 보면 한국이 34개 국가 중 26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2010년까지 14년 연속 'OECD 회원국 중 가장 일을 많이 하는 국가' 1위를 기록하기도 했었죠? 'The Better Life Index'를 통해 한국 사람들이 가장 행복감을 느끼는 부분과 그렇지 못한 부분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수입(Income) OECD평균 대비 ▼

돈으로 행복을 살 수는 없지만 높은 생활수준과 안정적인 삶을 위해 중요한 수단 인것 만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또한 경제적 부는 양질의 교육, 건강 관리 및 주거의 대한 조건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세대별 평균 연간 소득은 16570 USD(약2천만원)로 22387 USD(약2천6백만원)인 OECD평균에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동체(Community) OECD평균 대비 ▼

국내 행복지수 인덱스 중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는 부분이기도 한데요. 하루평균 봉사활동 시간과 타인을 도운 사례모두 평균에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8%의 사람들이 주변인과 시간을 보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7%인 OECD평균을 넘어서는 수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교육(Education) OECD평균 대비 ▲

교육은 국가와 사회의 경제 발전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한국에서는 25-64세 성인의 80%가 고등학교 과정을 이수하며 성적 또한 OECD평균 497에 비해 높은 541을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또한 학생들의 상위 성적과 하위 성적의 격차 또한 OECD평균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안전(Safety) OECD평균 대비 ▲

현대 사회에서 폭행과 범죄는 두려움의 대상입니다. 한국의 경우 폭행피해사례가 2.1%로 OECD평균 4.0%에 비해 현저히 낮습니다. 하지만 살인율은 2.8%로 평균 2.1%에 비해 높은 실정입니다. 사람들의 범죄에 대한 두려움이 OECD평균에 비해 낮은 것은 범죄률이 최근 급증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OECD는 'The Better Life Index'를 통해 각 국의 행복 지수 뿐 아니라 각국의 전반적인 성과를 비교하며 그것들을 공유함으로써 보다 나은삶을 위해 개선하야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OECD Reviews of Health Care Quality: Korea 2012 | OECD Free preview | Powered by Keepeek Digital Asset Management Solution

 

자료 출처ㅣhttp://oecdbetterlifeindex.org/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