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는 세계에서 휘발유소비율이 가장 많은 나라들 가운데 한 나라입니다. 자가용소유율도 그 만큼 높은데요. 대략, 2.5명당 1명 꼴로 자가용을 소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에 반해 주차공간이 많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죠.

대형마트나 아파트단지, 주택단지 어떤 곳에 가도 주차때문에 많은 시간을 허비하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허비하는 시간만큼 기름은 계속 연소하겠죠? 그뿐 아니라 기름 값은 계속해서 오르고 있고 주차문제만큼 운전자를 스트레스 받게 하는것이 없을 겁니다. 게다가 경제적, 환경적으로 적지 않은 손해를 보고 있는게 사실입니다.

 

 

여러분, 알고 계세요? 서울의 운전자 한명 당 주차공간을 찾기 위해 매일 평균 500m를 헤맨다고 합니다. 이를 한달로 계산하면 500m* 30일 = 15km 하는 계산이 나오는 데요.서울 운전자 한명당 한달 평균 15km의 연료를 주차공간을 찾기위해 낭비하고 있는 셈이죠. 이는 대략 1리터의 가스연료가 소비되는 거리라고 합니다.

 

여기 그 문제 해결을 위한 재밌는 캠페인이 있어 소개 하려고 합니다.우리나라의 S-oil 과 제일기획이 만나 참 재밌고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내 놓았습니다. 그 이름은 'Here Balloon'

아이디어는 밑의 그림에서 보는 것과 같습니다.

 

 

눈에 확 띄는 커다란 화살표 모양의 풍선을 각 주차 공간 바닥에서 부터 큰으로 달아 하늘로 띄웁니다. 빈 주차공간에서는 풍선이 하늘로 높이 올라있어 멀리서도 주차가능 공간을 쉽게 인지 할 수 있고, 주차가 되면 자동차가 그 끈을 눌러주면서 풍선을 바닥으로 끌어 당깁니다. 밑으로 내려온 풍선은 보이지 않게 되는거죠.

 

 

 

세상엔 참 허무하게 낭비되는 것들이 많죠. 하지만 이런 작은 아이디어로 그런 낭비들을 줄일 수 있다는 것에 희망을 얻고는 하는데요. 하지만 그런 통쾌한 아이디어보다 더욱 중요한것은 대중교통을 이용한다거나, 카쉐어링, 십부제운행 등의 근본적인 인식변화가 필요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출처 : adsoftheworld

 

by 고라니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미국의 샌프란시스코 역시, 많은 사람들이 바쁘게 살아가는 도시 중 하나이지요. 차도 많고 사람들도 이리저리 뛰어나디고... 어느 도시들 처럼요. 그런데 이런 복잡한 도시 속에 빨간색 대형 벤치가 자리잡게 되어 시민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고 하네요. 이름은 Parkmobile. 한번 같이 만나 볼까요??

 

 

인도 옆 빨간 큰 벤치에 한 남자가 여유롭게 커피와 베이글을 즐기고 있네요.^^

 

 

 

 

우선, 그 빨간 의자를 자세히 살펴보세요. 어딘가 눈에 익은 모양이지 않나요? 네, 바로 대형 쓰레기수거덤프트럭에 사용되었던 수거함입니다. 수명이 다한 수거함을 예쁘게 변신시켜 도시의 멋진 벤치로 만든 것이죠. 한쪽은 의자로 만들어졌고, 쓰레기를 수거해 담던 공간은 무성한 녹색 식물로 가득 채워 도시속 사람들의 눈과 마음을 즐겁게 해줍니다.

 

 



 

 

가로, 세로 6 feet, 16 feet 에 이동성을 갖추고 있어 벤치를 쉽게 다른 곳으로 옮길 수도 있고, 다른 도시 경관 사업에 비해 매우 저렴한 설치, 제작 비용<한 대에 $6,000>이라는 가장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앞으로 샌프란시스코에 놓여잇는 2개의 벤치외에도 4개가 더 놓여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한편에선, 주차공간을 가려 성가신 존재일 뿐이라며 비아냥거리는 시민들도 존재한다지만, 도심속 푸른 경관과 재활용 디자인의 역할은 충분히 해내고 잇는 기특한 작업물임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네덜란드의 건축회사인 Nunc Architects 에서는 자전거를 주차하기위한 창고(?)를 Zaandam이라는 도시에

만들었습니다. 그냥 간단히 말하면 자전거 주차장!!

 

 

Fietsenpakhuis(네덜란드어로 자전거창고를 의미)로 이름지어진 이 주차장은 매일 700여대의 자전거를

주차시킬수 있다고 합니다.

 

 

 

 

이 주차장은 잔담이라는 도시에 있는데요,(잔담의 위치는 여기 클릭!) 잔담은 암스테르담 근교에 있는 도시 입니다. 예전 네덜란드의 산업 발전기때 암스테르담에 보내지는 상품 대부분을 이곳 잔담에서 만들었다고 합니다.

 

당시 600여개의 커다란 풍차가 힘차게 돌아가고 있었다고 하는데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 후에 전기를 이용한 산업이 발전하면서 사람들이 많이 이곳을 떠나 지금은 당시에 지어졌던 커다란 공장과 나무로 된 작은집들이 멋진 풍경으로 남아있는 도시가 되었습니다. 자전거 창고의 외형 디자인은 그때 당시의 창고 모습들에 영감을 받아 만들었다고 합니다.

 

주차장 입구의 커다란 문은 접힐수 있고 높이도 높아 이곳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지불편하지 않게 만들었습니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은 완만한 경사로 되어있어 보다 쉽게 올라가게 해주구요.

 

 

 

 

도로 정면으로 보이는 부분은 커다란 전면 유리로 장식되어 이곳이 어떤 곳인지 설명하지 않아도 쉽게 알수 있게 해줍니다. 또한 자연스럽게 햇빛이 잘 들게 되어 내부의 모습을 환히 비춰주기도 하구요. 내부에는 가로막는 구조물이 없어 자연통풍도 잘된다고 합니다.

 

1층에 깔려 있는 바닥은 인접 도로와 비슷한 바닥을 깔아 자연스럽게 도로와 이어지는 모습을 하고 있네요.

 

 

 

 

1층 입구의 양쪽에는 주차장 관리하시는 분들과 자전거수리, 자전거 및 자전거용품 대영하려는 사람들을

위한 공간입니다.

 

 

 

 

이 자전거 주차장은 다양한 방법으로 지속 가능성을 꾀하고 있습니다. 건축자재는 환경적으로 인증받은 나무를 이용하였고 건물내에서 쓰이는 전기는 지붕에 설치된 태양판넬을 이용해 생산해내고 있조. 놀랍게도 이렇게 생산된 전기가 건물 내에서 쓰이는데는 충분하다고 합니다. 말그대로 탄소발자국을 최소화 하는 건물이네요.

 

 

 

 

 

 

 

자동차 주차 한공간에 자전거 몇대가 들어갈라나?

 

by 누렁이 발자국

 

 

 

(이미지 출처 | http://www.nunc.nl / http://colabradio.mit.edu / http://inhabitat.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