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곳을 여행할 때 설레는 마음으로 거리를 찾아 헤매시나요?

요즘은 스마트폰 덕에 핸드폰을 손에 쥐기만 하면 맛 집, 여행지들을 한 번에 알아볼 수도있습니다만, 개인적으로는 길을 잃어가며 하는 여행이 더욱 제맛인 것 같습니다. 무심결에 들어간 골목에서 의외의 볼거리 먹을거리를 발견하는 그 기쁨은 그 어떤 경험보다 값지니까요^^

하지만 사실 낯선 동네를 안내서도 없이 여행한다는 건... 조금은 막막한 여정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은 여러분의 여행 갈증 2%를 가득 채울 재미난 손그림 여행 지도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디자이너 제니 스팍스(Jenni Sparks)가 제작한 재미난 드로잉 여행 지도인데요. 런던에서 활동 중인 제니는 손그림에 매력에 빠져 런던 여행 지도를 그리기 시작했는데요, 런던 여행자를 위해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현재 미국의 뉴욕, 프랑스 파리, 독일 베를린까지 확대되었다고 합니다. (한국 여행자를 위한 여행 지도도 만들어지길!)

제니의 런던 지도에는 특별함이 있는데요, 바로 일반적인 지도에서 결코 찾을 수 없는 정보들이 담겨있다는 점입니다. 셀러브리티들의 출생지, 로컬 마켓 장소, 영화 촬영 장소, 구석구석에 자리한 최고 트렌디 펍, 각각의 개성을 그대로 옮겨온 빌딩들, 그리고 여행 중 잠시 머리를 자를 수 있도록 미장원정보까지!!!

모두 이 지도에 담겨있습니다. 아래 Map of London을 보실까요? 





위의 올림픽 운동장을 보시면 정말 세세하게 하나하나 표현된 것 보이시나요?? 이것은 이 지도 전체를 봤을 때 빙산의 일각에 불과합니다! 





자, 위의 전체 지도예요. 이 큰 지도의 동서남북 구석구석을 정성 들인 드로잉으로 가득 채워졌습니다^^


하나하나 드로잉 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였을지 안 봐도 상상이 가네요^^ 한 사람의 노력과 세심한 관찰력, 애정이 깃든 이 지도를 들고 도시 여정을 떠난다면 그 기분은 어떨지 궁금해집니다.


제니스 팍스님은 런던 지도의 인기에힘잆어 뉴욕, 베를린, 파리의 도시 지도 작업도 이어갔습니다. 아래는 뉴욕 맨해튼 지도입니다.





그리고 아래는 베를린입니다.





파리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그녀의 전시를 보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고 합니다^^ (아래는 파리 지도의 일부와관련 상품 사진입니다)





한국의 도시 지도는 어떤 모습으로 탄생하게 될지 궁금해지기도 하네요^^ 우리도 우리만의 특별한 여행 지도를만들어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면 재미있을 것 같은데 말이죠.



아프리카 케냐에서 재능기부중인 제니 스팍스



제니 스팍스 시가 대단하다고 생각되는 이유는 위의 작업물 때문만은 아닙니다. 본인의 개성 있는 드로잉 실력을 아프리카 아이들을 위한 비영리 단체 Educate The Kids에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는 점도 존경할만합니다. 자신의 능력을 나눌 줄 아는 멋진 디자이너라 생각이 드네요.



출처: jennisparks.com



by 저어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아래는 우리가 흔히 보는 세계지도입니다. 하지만 지구는 구에 가까운 입체 형태이기 때문에 평면으로 나타냈을 시 왜곡이 될 수밖에 없는데요, 우리가 이제까지 익숙하게 보아왔던 세계지도는 시작부터 항해를 목적으로 제작된 것이기 때문에 지면의 형태와 면적이 왜곡된 것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지구를 온전하게 나타내고자 세계지도를 다시 디자인한 사람이 있었는데요, 미국의 건축가이자 발명가, 디자이너인 벅민스터 풀러(Buckminster Fuller, 1895~1983)입니다.



그는 '21세기 레오나르도 다 빈치'라고 불릴만큼 뛰어난 발명들을 해낸 인물인데요, 사상 최초로 왜곡되지 않은 진짜 세계지도 - 다이맥션 맵(Dymaxion Map)을 만들었습니다. 이 지도는 1943년 미국 주간 사진 잡지 <LIFE>를 통해서 발표되었는데요, 3D인 지구를 최초로 평면화(2D)시킨 지도입니다. 구 형태의 지구를 20면체로 재구성하고, 전개해서 봤을 땐 지구의 전 육지가 하나의 거대한 섬처럼 바다 위에 떠 있게 한 것이죠.





전개도를 보니 바다의 실제 면적이 가늠이 되는 것 같습니다. 이제까지의 세계지도가 얼마나 왜곡됐었는지 알 수 있는 것 같죠? 한편, 이렇게 해놓으니까 나라 구분에 혼란이 오는 것 같은데요, 한국을 한번 찾아볼까요? 왼쪽 하단 아슬아슬하게 잘려있는 경계에 있네요^^


미국의 벅민스터 풀러 연구소(Buckmister Fuller Institute)에서는 다이맥션 맵의 다양한 해석을 위한 영감을 받고자 첫 공모전을 열었는데요, 그 경쟁이 꽤나 치열했나봅니다. 총 42개국에서 300여 개의 작품이 접수되었고, 그중 세계 삼림 밀도를 목판으로 표현한 팀 - 니콜 투치(Nicole Santucci) X 우드컷 맵스(Woodcut Maps)의 '다이맥션 우드오션 월드(Dymaxion Woodocean World)'가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나무색이 진할수록 대륙 면적대비 삼림밀도가 높은 거고요, 청록색 나무는 바다를 나타낸 것입니다. 남미 브라질의 아마존, 아프리카의 콩고, 북유럽, 동남아시아 일대, 일본 등이 삼림밀도가 높게 나타나네요. 이들이 1단계라고 하면 한국은 아쉽지만 3단계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입상작으로는 가엘 아미(Anne-Gaelle Amiot)의 '구름 다이맥션 맵(Clouds Dymaxion Map)'이 있었는데요, 대륙과 바다의 구분을 넘어서 상공 어디에든지 존재하는 구름을 단독으로 지도에 나타냈다고 합니다.



그 외 수상작으로 약 75,000년 전 인류의 이동을 나타낸 지도로 'Map of Family(인류 지도)'인데요, 전 대륙을 이어진 다이맥션 맵의 구성을 유용하게 활용한 지도입니다. 바다 건너가 아닌 대륙을 따라 움직였던 인류의 이동경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제까지의 세계지도보다 인류이동의 원리가 더 쉽게 이해가 되는 것 같죠? 이 공모전의 심사위원도 유용성이 제일 높은 지도라고 평가했다고 하네요.



다른 또 하나는 물부족 국가를 나타낸 지도인데요, 아프리카 및 아시아 지역이 대부분 물부족 상태에 처해있네요. 우리나라도 한정된(Limited) 단계입니다. 거의 없는 상태(Scarce) 직전이네요.


벅민스터 연구소는 이번 첫 공모전에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모여들어 지속적으로 있을 이 공모전에 기대를 많이 걸고 있다고 합니다. 다이맥스 맵 해석에 새로운 가능성들이 열릴 것을 기대하는 것이겠죠. 더이상 왜곡된 세계지도가 아닌 진짜 세계지도로 자연스럽게 세상을 바라볼 날이 올지, 저도 기대가 됩니다.


by 고래 발자국


출처 | Buckminster Fuller Institute


Posted by slowalk

소프트웨어의 완성도를 높여주는 깨알같은 디테일을 소개합니다. 


1. 구글

구글 드라이브에서 문서를 작성할 때, 이탤릭체로 바꾸면 커서도 이탤릭으로 바뀝니다.


구글 지도 스트리트뷰 아이콘이 하와이에 가면 하와이안 셔츠에 서핑보드를 든 사람으로 바뀝니다.


구글 지도에서 최대한 확대하면 확대버튼('+')이 스트리트뷰 아이콘에 붙어서 더이상 눌리지 않습니다.


유튜브에서 동영상 재생 중에 검색을 하면 검색어 추천 화면이 동영상을 가리지 않을 정도로만 나옵니다.



2. 페이스북

어머니를 가족관계로 등록해 놓으면 검색창에 mom을 입력해서 어머니를 찾을 수 있습니다.


성적 취향에 따라 결혼 아이콘이 바뀝니다.


친구의 생일에 친구 담벼락에서 글을 쓰려고 하면 생일을 축하하라고 권유합니다.



3. 애플

아이튠즈에서 노래에 선호도(Rating)를 매겨놓으면 검색창에서 별표('*')를 눌러서 선호도가 높은 노래를 찾을 수 있습니다.


아이폰을 에어플레인 모드로 변경하면 비행기 아이콘이 왼쪽에서부터 날아옵니다.


'밀어서 잠금해제(slide to unlock)' 버튼을 밀면 '밀어서 잠금해제(slide to unlock)' 글자가 서서히 사라집니다.



4. MS

윈도우폰7에서 문자메시지를 보내다가 실패하면 바탕화면 메시징 아이콘의 얼굴이 울상을 짓습니다.



5. Tumblr

회원가입할 때 나이를 29세로 입력하면 'old', 30세로 입력하면 'young'으로 표시합니다.


Little Big Details라는 웹사이트에 이런 깨알같은 디테일이 업로드되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주변의 디테일을 찾아서 이 사이트에 제보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by 펭도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더위에 지친 우리를 달래주는 한줄기 빛과 같은 올림픽이 드디어 시작되었습니다^^

 

주말 내내 친구들과 가족들과 티비앞을 지키느라 다들 바쁘셨을 텐데요,

다함께 올림픽에 관해서 이야기 할 때 "경기장"을 빼놓을 수 없을 것입니다.

 

우리나라 선수들이 각본없는 드라마를 펼치는 그곳!

바로바로바로 올림픽 경기장!!

이번 런던올림픽의 경기장은 어떻게 생겼을까요?ㅎ

 

 

 

 

 

 

 

이렇게?!

 

 

 

아님 요렇게?!

 

 

 

 

우리는 이렇게 사진들로 경기장의 느낌과 선수들이 느낄 짜릿한 그 순간을 상상해보곤 합니다.

하지만 사진으로 그 모든 것을 느끼기엔 부족하죠.

 

 

 

 

 

그래서!!!!!!!

영국의 가디언지는 3D로 즐길 수 있는 경기장 지도를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가디언지의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이렇게 3D로 만들어진 런던 올림픽 경기장 지도가 나타납니다.

 

 

 

 

 

 

 

 

 

 

 

 

 

저는 박태환선수가 열심히 물길을 헤치며 감동의 은메달을 땄었던

아쿠아틱 센터로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낯익은 모습의 경기장이 보이네요^^

 

왼쪽에는 아쿠아틱센터에 대한 간략한 정보가 나와있습니다.

 

건축가는 유명한 자하하디드이고, 2억 6천 9백 파운드 정도가 건설 비용으로 쓰였네요...!!

그리고 17,500명 정도가 들어갈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오른쪽 사진처럼 보이는 부분을 마우스로 클릭하면 경기장을 360도로 살펴볼 수 있습니다.

저기 물위에 나와있는 다리를 보니, 싱크로나이즈 경기중에 찍힌 사진이군요^^

 

 

 

 

 

 

 

좀 더 경기장 왼쪽으로 화면을 돌려보니 열심히 핸드폰을 만지고 있는 스태프의 모습도 보이네요!ㅎㅎ

 

 

 

 

 

이 지도를 볼 때 간단한 팁을 드리자면,

오른쪽 상단의 전체화면 버튼을 눌러보세요. 그 순간 사무실이 아닌 런던에 있는 느낌이 들거에요!!^^

그리고, 왼쪽 상단에 prew /next 버튼을 누르면 지도를 통하지 않고 바로 다음경기장으로 순간이동을 합니다.^^

 

 

 

 

 

 

 

직접 가서 응원하며 현장의 열기를 느끼는 분들도 있겠지만 일과 학교, 여러 사정때문에 가지못한 분들도

이렇게 미디어를 통해 현장의 느낌을 공유할 수 있다니, 정말 멋진 것 같습니다.^^

 

 

 

 

 

 

언젠가는 경기장 뿐만이 아니라 경기도 3D로 즐기는 날이 오겠죠?

그 날을 기다리며 오늘도 대~한민국!!!

 

 

 

 

 

 


 

http://www.guardian.co.uk/sport/interactive/2012/jul/17/olympics-2012-architecture

↑ 요 링크를 누르면 3D 올림픽 경기장 지도로 이동합니다^^

 

 

 

 

by 두루미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뉴욕에 다녀오신 적 있으신가요? 빅애플이라 불리는 뉴욕은 미국의 상업·금융·무역의 중심지로서, 또 공업도시로서 경제적 수도라 하기에 충분한 지위에 있으며, 더불어 많은 대학·연구소·박물관·극장·영화관 등 미국 문화의 중심지로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지요. 구석구석마다 그 특색이 분명하고 재미가 숨어있는 도시 뉴욕.  

 

오늘 소개해 드릴 이야기는 뉴욕을 여행한 후, 뉴욕의 지도를 타이포그래피로 표현한 Theo Inglis 의 엽서 디자인을 소개시켜드릴까 합니다.

 

2010년 3월, Theo Inglis 는 미국 뉴욕으로 여행을 떠났습니다. 그를 매료시킨 뉴욕의 매력은 그의 디자인 작업에도 영향을 미쳤죠. 여행에서 돌아온 그는, 뉴욕의 지도를 만들기로 결심합니다. 뉴욕 속 여러 지역의 이름을 시각적으로 표현하여 각각 지역의 이름에 합리성을 부여하는 작업.

 

 

 

 

그럼 한번, 감상해 보실까요??

 

 


 

그의 작품을 통해 예전엔 미쳐 몰랐던 사실을 알게되었네요. 그저 이름만 알고 있었는데, 이제는 왜 그 이름을 얻게 된 이유를 확실히 알 수 있었습니다. SOHO = SOUTH OF HOUSTON ST, NOLITA = NORTH OF LITTLE ITALY, TRIBECA = TRIANGLE BELOW CANAL STREET...

  

지역의 이름을 위치적인 요소와 타이포그래피를 이용해 설명해주니 훨씬 이해도 빠르고 재치있지 않나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약을 먹을 때  항상 사용법이 적힌 메뉴얼을 꼼꼼히 살피지요?

우리의 몸에 직접 들어가는 것이기에 더욱 꼼꼼히 읽게 되는데요. 

중요한 것일수록 메뉴얼북에는 더 많은 정보들이 적혀있게 되겠지요.

이와같이 지구를 하나의 유기체로 보고 사용설명서를 친절히 만든 디자이너들이 있습니다.

 

 

지구를 대할 때의 태도와 중요한 지침들을 알려주고자 하는 마음에서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이 지구 사용지침서는 네가지의 시리즈로 구성되어, 약 페키지를 연상시키는

페키지 안에 들어있습니다.

 

 

 

 

대기(공기), 생물권(유기체,생물), 수권(물), 암석 및 토양권(흙)으로 각각 한장의 리플렛으로 되어있는데요.

친밀한 디자인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환기시키고, 우리로 하여금 지구의 중요성을

생각하게 하며 궁극적으로 우리의 행동을 변화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리플렛은 최근에 우리 행성에 일어난 큰 변화들을 묘사하고 우리가 큰 희생없이 할 수 있는

대책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질책하는 것보다는 사람들 스스로가 짐을 느끼고 존경심을 가지고

지구를 대할 중요성을 일깨우는 것이 목표라고 하네요.

 

 

우리 건강을 유지하도록 도와주는 약과 같이 지구를 존경심과 보살핌으로 대하는 것이 지구를 위

해 우리 스스로가 약이 되는 길임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합니다.

인도의 성자 마하트마 간디가 예전에 했던 "우리는, 우리 자신이 세상에서

보고자 하는 변화가 되어야 한다" 는 말처럼 말이지요.

 

 

우리가 언제나 딛고 있는 지구이기에 지구를 알아야할 생각을 잊고 살 때가 많지만

실은 지구도 관심과 사랑이 필요한 하나의 생명체, 곧 우리들이 아닐까요?:-)

작업은 독일어와 영어로 볼 수 있습니다.

 

 

( 출처 : www.neongruen.net )

 

 

by 기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우리 흔히 보는 지도들에는 각종 기호들과 그림이 가득합니다.
그런 기호들과 그림들은 우리가 원하는 정보를 아주 단순명료하게 전달해줍니다.

여기, 그 흔한 지도들과는 조금 다른 지도가 있습니다.


Axis Maps에서 제작한 Typographic Maps입니다.

이 지도는 선과 도형, 그리고 조금의 글씨로 이루어진 다른 지도들과 달리, 오로지 글씨만으로 이루어져있습니다.
글씨와 친하지 않다면, 조금은 어려운 지도일 수도 있겠네요.


위 그림처럼 지도 안의 글씨들을 자세히 보면, 길, 도로, 지역의 명칭들이 써져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는 보통 길을 찾아가거나 어떤 장소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지도를 보곤 합니다.
그런데 사실 길이나 장소에는 위치라는 단순한 정보말고도 더 많은 것들이 담겨있습니다.

바로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여행을 하거나, 어떤 장소를 찾아갈 때,
아마 여행 책자에서 읽거나, 우연히 만난 사람으로부터 전해 듣기 전에는,
그곳에 담긴 이야기를 알게 되기는 쉽지 않습니다.

Typographic Maps처럼 글씨로만 이루어진, 그리고 단순히 명칭 뿐만 아니라,
지역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지도를 만들면 어떨까요?
이를테면, 삼청동 이야기 지도 같은 것 말이죠.
지도를 보는 것만으로도 한 권의 책을 읽고 긴 이야기를 듣는 재미를 느낄 수 있겠죠?

아마 지도를 '읽는다'고 하는게 더 맞을지도 모르겠네요.
Posted by slowalk



이제 더이상 이 펭귄들을 보기 위해 길고 긴 여정과 추운 날씨를 이겨낼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모니터 앞에서 편하게 펭귄들의 모습을 훔쳐볼 수 있는 방법이 생겼으니,
바로 구글 스트리트뷰 입니다.




한국 시간으로 어제 9월 30일 저녁, 스트리트뷰는 브라질, 아일랜드, 그리고 남극 대륙까지 서비스 범위를 확장했는데요,  제한적이긴 하지만 이로써 스트리트뷰가 서비스가 전세계 모든 대륙에서 제공되게 됐습니다.


그럼, 눈 덮인 남극의 아름다운 모습과 함께, 그곳에 모여사는 펭귄들의 모습을 만나볼까요?





구글은 블로그를 통해, "스트리트뷰가 브라질, 아일랜드의 사람들, 그리고 남극의 펭귄들이 길을 찾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재미있는 말을 남기기도 했는데요, 물론 펭귄이 스트리트뷰를 사용할 일은 없겠지만, 아마 스트리트뷰는 지구의 남쪽 끝을 방문할 수 있는 가장 편한 방법이지 않을까요.

불행히도, 다른 대도시의 스트리트뷰와 달리, 남극의 스트리트뷰는 업데이트가 지속적으로 자주 되기는 어려울듯 합니다. 그만큼 비용이 클테니까요. 게다가 지구온난화로 인해 빙하가 녹으면서, 남극 대륙도 점점 줄어들고, 펭귄의 서식지도 점점 줄어드는 지금, 어쩌면 스트리트뷰가 남긴 사진은 오래된 기억으로 남게될 수도 있겠죠?


더 늦기 전에 아래의 스트리트뷰에서 남극의 귀여운 펭귄들을 직접 만나보세요.
이미지 위에 마우스를 올리고, 노란색 트랙을 따라 탐색할 수 있습니다.
이곳저곳 돌아다니다보면 귀여운 펭귄들을 발견하실 수 있을거에요!

View Street View in Antarctica in a larger map



단, 너무 귀찮게 하진 말아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