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브룩클린 다운타운에 위치한 이 알록달록한 건물들은 선박 컨테이너로 만들어진 dekalb마켓입니다. dekalb마켓에는 농장, 이벤트 장소, 식당 및 판매 공간, 교육, 예술 작업 공간이 한데 모여 지역사회를 연결하는 커뮤니티 역할을 합니다.

 

 

 

 

 

이곳에서 9월 한달동안 금요일마다 이 컨테이너 공간을 프리랜서들에게 무료로 빌려주고 있다고 하는데요, 비록 컨테이너 박스이지만 각 사무실은 Wi-Fi, 전기, 에어컨 등 작업을 위한 모든 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dekalbmarket의 공간을 무료로 빌려주기로 한 Loosecubes라는 곳은, 일을 할 수 있는 생산적인 장소가 필요한 아티스트나 전문가들에게 작업공간을 제공할 기업을 연결시켜 주는 글로벌 오피스 공유 커뮤니티입니다. 한마디로, 빈 사무실을 가진 회사와 작업공간이 필요한 프리랜서들을 연결시켜주는 역할을 하는 곳이죠.

 

 

 

 

 

 

 


항상 마주하는 공간인 집이나 회사에서 일을 하다보면 가끔은 새로운 공간, 분위기가 절실해지는 타이밍이 오게됩니다. 하지만 전환의 공간은 기껏해야 커피숍일 텐데요, 이런 시끄럽고 번잡한 곳에서는 일의 능률은 커녕 도리어 피곤해지기만 합니다.

 

 

 

 

창립자 Campbell McKellar는 스탠포드에서 MBA를 취득했을 때 다양한 환경에서 공부하면 생산성이 높아지는 것을 느꼈고, 가끔은 집이 아닌 다른 공간이 필요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부동산에서 일을 하면서 많은 회사들이 빈 사무실 공간을 가지고 있으면서 활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Loosecube 사이트를 구축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 일을 하다가 새로운 공간이 필요해 진다면, Where shall I work today?


1. 프로필을 입력하고 페이스북이나 링크드인 계정을 연결합니다.

2. 하룻동안 일을 할 수 있는 장소를 검색합니다. 물론 내가 원하는 위치, 인터넷, 욕실, 주방 및 인쇄 서비스, 분위기 및 편의시설 등의 분류를 검색할 수 있습니다.

3. 내가 원하는 조건을 가진 공간을 찾았다면 예약날짜를 표시하고 호스트 기업의 연락을 기다리면 됩니다.

Loosecubes는 이런 SNS를 통한 시스템으로 실시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무실은 루즈하게 배열된 네트워크이지만, 이러한 물리적 환경에서 각자 다른 분야의 서로를 만나 공간을 공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회사의 입장에서는 새로운 인재를 테스트 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될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Loosecube 이용자 중에 한 디자인회사의 공간에서 하루동안 일하다가 인턴으로 채용된 경우도 있다고 하니 말입니다.

 


Loosecubes 서비스는 지역사회에 참여하고 사무실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러옵니다. 그리고 매우 다양한 사람들과 새로운 방식으로 관계를 맺는데 도움이 됩니다. Loosecubes의 목적은 지역 사회의 공급 수요 경제의 균형을 이루는 것이라고 설립자 Campbell McKellar는 말합니다.

 


 

 

Loosecubes를 처음 시작할 때는 공간을 제공하는 회사들이 자리에 대한 가격을 매기게 되어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곧 사람들이 네트워킹 도구로서의 Loosecub의 유용함을 알게 되었고, 이제는 거의 모든 공간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현재 등록된 사용자 대부분은 프리랜서이지만, 여행중인 근로자, 더이상 사무실을 사용할 수 없게된 사람들도 있습니다.

 

Loosecubes는 뉴욕에 120여개의 공간을 가지고 있으며 해외 주요 도시로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하는데요, 우리나라의 아티스트와 프리랜서들에게도 작업 공간과 소중한 기회를 만들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자료출처 : www.dekalbmarket.com, www.loosecubes.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뉴질랜드 남섬의 크라이스트처치 시는(Christchurch)는 인구 35만 명의 작은 도시입니다.

 

 

 


'정원의 도시'라 알려질 정도로 많은 공원과 정원이 있는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매년 2월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꽃축제 중 하나가 열리기도 합니다.

 

 

오늘은 이 '정원의 도시'에서 시작한 LetterBoxer 캠페인에 대해 소개합니다. 뉴질랜드는 광고우편물에 대해 나라에서 따로 금지한 법은 아직 없습니다. 오클랜드시, 노스쇼어시를 비롯한 몇몇 자지 단체에서만 금지법을 실행하고 있는데요. 아직 관련 법이 없는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웹디자인 회사에서 시작된 이 캠페인은 불필요한 광고우편물을 우체통에 넣지 말아 달라는 메세지가 담긴 NO JUNK MAIL 스티커를, 참여 의사가 있는 시민에게 무료로 배포하고 우체통에 붙이도록 하는 아주 간단한 캠페인입니다.

 

 

 

 

 

 

뉴질랜드에서는 차 9백만 대의 매연 효과와 같은 양의 나무벌목이 광고우편물 제작에 사용되는 종이 생산에 의해 일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크라이스트처치 시의 일반 가정에서는 연간 약 70kg의 광고우편물을 받는다고 하네요. 이 수치는 1992년 약 51kg의 광고우편물의 양의 비하면 20kg나 증가한 셈이죠.

 

이러한 광고우편물들은 재활용되거나 매립지에 묻히게 되는데, 폐지 매립량은 크라이스트처치 시 전체 쓰레기 매립량의 21%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폐지를 메우게 되면 이것이 썩으면서 대기에 안 좋은 영향을 주는 이산화탄소와 메탄가스가 발생시킵니다. 이 21%를 차지하는 폐지매립으로 생기는 탄소 공해량은 33000대의 차에서 연간 발생하는 공해의 양과 맞먹는다고 합니다.


광고우편물을 재활용한다 해도 그것이 가장 최선의 방법은 아니기에 광고우편물 자체를 줄이는 운동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단지 No Junk Mail 스티커를 배포하는 것이 아니라, 웹 사이트를 통해 뉴질랜드 전체의 광고우편물 발송업체의 리스트를 올리고 항의하는 방법, 자신의 주소를 그들의 리스트에서 삭제 신청하는 방법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LetterBoxer캠페인의 스티커가 아니더라도 다른 광고우편물 거부 스티커들이 붙어 있는 집들도 포함하여 얼마나 광고우편물을 줄이게 되었는지도 시민 자원봉사자를 통해 측정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를 포함한 우리나라의 지자체에서도 이런 캠페인을 한다면 많은 종이 쓰레기를 줄일 수 있지 않을까요? 지역사회의 시민이 직접 캠페인을 구축하고, 시민 참여를 유도하여 일상에서 나오는 불필요한 쓰레기 생산의 가능성을 애초부터 막는 Letterboxer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이미지 및 자료 출처 | http://www.letterboxer.org.nz, http://www.christchurch.org.nz)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