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의 로고를 변경한다는 것은 쉬운 결정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업이 로고 리브랜딩을 추진하는 데는 다양한 이유가 있습니다. 이런 중대한 리브랜딩에 앞서 변수들을 파악하는 것은 디자이너의 몫입니다. 이번 포스트에서는 로고 리브랜딩을 시작하기에 앞서 미리 파악해두어야 할 몇 가지 포인트들을 소개합니다.




1. 왜 기존의 로고가 기능하지 않나요?


시작하기에 딱 좋은 첫 번째 질문으로, 클라이언트와 디자이너가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출발점입니다. 클라이언트가 대답하기에 적절하고 디자이너로서 추론하기에 좋은, 균형 잡힌 질문입니다. 로고가 기능하지 않는 이유는 다양합니다. 가독성, 뭔가 어긋난 느낌, 역동적이지 않음, 기업명 변화 등. 가장 흔한 이유는 구식 외형입니다. 이런 정보를 클라이언트에게서 이끌어 내야 합니다.


모튼 솔트 로고 변화 (자료 출처: Morton Salt)



기존의 모튼 솔트 로고가 기능하지 않았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모튼이 클라이언트라고 가정하면, 뭐라고 묻는 것이 좋을까요? “기존의 로고가 구식인가” “브랜드 이미지에 색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나” “소녀가 귀엽지 않고 조금 무섭게 생겼나” 등이 있을 것입니다. 이런 의문들이 리브랜딩 과정에서 떠올랐다면, 새로운 디자인에는 약간의 컬러와 좀 더 순수하고 귀여운, 현대화된 소녀 일러스트레이션이 가미 됩니다.





2. 유지되어야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디자이너에게 어떤 엄청난 영감이 떠올랐다고 해도, 클라이언트 입장에서 고수하고 싶은 요소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것을 미리 묻지 않는다면, 시간만 낭비되고 결과물도 만족스럽지 않을 것입니다. 유지되어야 하는 것은 특정 색이 될 수도 있고, 타입 스타일(세리프 혹은 산세리프), 특정 대소문자, 혹은 상징적 의미일 수도 있습니다.


나사 로고 변화 (자료 출처: NASA)



나사(NASA) 리브랜딩 과정을 살펴보면, 1975년에 현대적인 로고가 도입되고 1992년에 다시 예전의 로고로 되돌아갑니다. 나사 원로 멤버들의 새 로고에 대한 거부감, 달 착륙 이후 약해진 사기를 북돋기 위해서 등등의 이유가 거론됩니다. 어찌 되었건 새로운 로고가 계속해서 사용되지 못한 데에는 유지해야 할 것, 바로 나사의 미션과 그 상징성을 간과한 데 있을 것입니다.




3. 기존의 로고에서 얼마나 변화를 줄 수 있나요?   

           

쉐브론 기존 로고와 리브랜딩 된 로고



두 번째 질문과 비슷한 질문입니다. 하지만 조금 더 ‘느낌’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클라이언트가 원하는 것이 ‘약간의 터치' 인지, ‘완전한 메이크오버'인지 파악해야 합니다. 현재의 로고에서 변화를 준 다양한 스케치들을 미리 보여주는 것도 좋습니다. 클라이언트는 스케치들을 보며 어디까지 변화가 가능할지 생각해 볼 것입니다.


2000년대 초반의 3D 유행에 맞춰, 쉐브론은 로고를 변경합니다. 완성된 로고를 보면 그들의 선택은 ‘기존의 로고에서 그리 많이 바꾸지 않은' 로고였습니다. 오래된 형태를 약간 현대적으로 다듬은 것입니다. 디자이너와 클라이언트가 많은 대화를 나누었음이 드러납니다. 의도적으로 약간의 변화만 준 것이 분명하기 때문입니다.




4. 기존의 로고가 강력한 비주얼을 갖고 있거나, 사회적인 연관성을 가지고 있나요?


로고 리브랜딩 시 가장 흔한 문제점은 클라이언트의 기존 소비자들이 이미 오래된 로고에 애착을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애착이 얼마나 강한지, 급격한 로고 리브랜딩(혹은 약간의 리브랜딩)이 얼마나 큰 결과를 초래할지 충분히 검토해야 합니다. 리브랜딩이 기존의 소비자들을 혼란스럽게 할 것인가? 혹은 완전히 새로운 소비자 군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인가?


애플의 로고 변화



매우 강력한 비주얼 연관성을 가진 좋은 예시는 애플입니다. 애플 로고는 디자이너가 절대 건드릴 수 없는 영역이죠. 이 리브랜드에서도 그것이 분명히 드러납니다. 아이콘의 브랜딩이 너무 강력해서 어떠한 수정도 비즈니스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누구도 이 아이콘을 없애거나 수정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5. 새로운 로고는 어떻게 활용될까요?


바이오블리츠 서울 어플리케이션들



모든 로고 디자인, 특히 로고 리브랜딩에 중요한 질문입니다. 클라이언트가 새로운 비즈니스를 시도하려고 할지도 모르며, 디자이너는 그에 맞춘 로고를 만들어내야 합니다. 실제 제품에 적용되는 로고는 패키지, 컵 등에 맞추어 다양한 변용이 가능해야 합니다.



로고를 리브랜딩 할 때 위의 다섯 가지 질문을 던지면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물론, 질문이 여기서 끝날 필요는 없습니다. 클라이언트와 더 많은 소통을 할 수록 좋은 결과물이 나오는 것은 당연합니다. 좋은 디자인의 첫걸음은 대화입니다.



출처: 99designs



by 돼지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길거리에서 누군가가 다가와 말을 건다면?

 

요즘 거리에서는 주로 혼자 걷는 행인들에게 솔깃한 말을 하며 길을 막아서 몇십 분 동안 붙잡고 포교활동을 벌이는 사람들을 한번쯤은 겪어보셨을 텐데요, 그래서 그런지 낯선 누군가가 다가와 말을 건다면 선뜻 친절하게 대답해 주지 못할 것 같습니다. 

 

 


오늘 소개할 'Headphones Project'는 거리에 이어폰을 꽂고 있는 이들에게 다가가 "What are you listening to (당신은 무엇을 듣고 있습니까)?" 라는 질문을 던지는 프로젝트 입니다.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Kiran Umapathy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살고있는 작가입니다.

그는 소셜 미디어에 글을 쓰며 자신만의 다양한 생각들로 대중들과 소통하고 있는데요,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것도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보고 싶은 마음에서 였을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이 질문에 사람들은 어떤 대답을 들려주었을까요? Kiran Umapathy의 블로그에 올라온 사진들과 글을 살펴볼까요. 

 

장소 : Diamond St. + Ocean Blvd. Pacific Beach, San Diego, Calif
듣고있는 음악 : Voxhaul Broadcast

해변가에서 일광욕 하던 그녀에게 무슨 음악을 듣고 있냐고 묻자, 그녀는 내게 학교 과제냐고 물었습니다. 저를 학생으로 봐 주셔서 감사하네요^^

 

 

장소 : 4094 18th St. The Castro, San Francisco, Calif
듣고있는 음악 : Tamil film의 Kumki 사운드트랙

Sarav는 카스트로 극장에서 코너를 돌면 나오는 스타벅스 앞에서 그의 애완견 머피와 커피를 즐기고 있었습니다. 머피는 수줍음이 많은 강아지라 카메라를 피했습니다.^^

 

 

장소 : 270 E 18th Street Oakland, California
듣고있는 음악 : 노스 웨스턴 대학교 트럼펫 앙상블

ATM기를 찾기위해 은행으로 갔다가 발견한 그에게 질문을 하자 그는 프로젝트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사이트 주소를 메모 해 두었다가 학생들에게 소개 해 줄것이라고 하네요.^^

 

 

  

장소 : 24th and Mission St. Mission District, San Francisco, Calif
듣고있는 음악 : Rihanna - We Found Love

처음에 그녀에게 다가가 질문을 하였을 때 많이 당황해 했습니다. 그래서 이것저것 다른 질문들을 함께 했지요. 물론 언어의 장벽 때문이 생긴 일이기도 했지만,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데 언어가 문제가 될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길거리에서 낯선 누군가가 말을 걸어 온다면 누구나 경계심을 갖게 될것 같은데요, Kiran Umapathy도 이 문제가 이 프로젝트의 가장 큰 어려움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좀 더 편하게 그들에게 대답을 들을 수 있을지 고민중이라고 하는데요, 이 프로젝트의 의도를 정확히 말하고 정중하게 부탁한다면 저도 친절하게 대답 해 줄것 같습니다. 

 

프로젝트에 올라온 다양한 사람들마다 듣고 있는 음악도 각양각색입니다. 최신 가요에서부터 클래식, OST, 라디오음악방송까지. 사실 이 프로젝트가 처음에는 "당신은 지금 어떤 음악을 듣고 있나요?" 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으로 음악에 대한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프로젝트인가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작가 Kiran의 설명에서도 나타나 있듯이, 이 질문은 낯선 사람들에게 말을 걸기 위한 방법이었네요.

바쁘게 걸어가는 도시인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고 친근한 질문으로 대화를 시도하는 Headphones Project가 아직은 불완전한 프로젝트이지만, 이 인터뷰들이 쌓여 어떤 결과물을 우리에게 선보일지 궁금해 집니다.

 

출처 : headphonesproject.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때로는 새로운 친구를 사귀는 일보다, 익숙한 이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일이 더 힘들게 느껴지는 순간이 있습니다. 어색한 침묵이 다가왔을 때, 어떤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죠. 이 때, 대화를 시작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상대방에게 간단한 질문을 하는 것입니다.

 

 

즐거운 대화는 항상 누군가가 던지는 질문으로부터 시작하게 됩니다. 그 어색한 침묵을 막기 위해 바로 100 Questions가 필요합니다.

 

 

100 Questions는 대화를 위한 툴킷으로, 흥미로운 질문들이 프린트 되어있는 카드입니다.

 

 

당신은 언제 외로움을 느끼나요?

 

당신이 정말로 좋아하는 예술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그 이유도 말해주세요.

 

만약 당신이 어느 도시에서, 훌륭한 식사와 좋지않은 호텔- 맛없는 식사와 좋은 호텔 중 선택을 해야한다면?

 

당신은 다른 사람들이 당신을 좋은 청취자라고 생각하는것 같습니까?

 

어떤 사람이 좋은 여행 동반자라고 생각합니까?

 

 

중년의 좋은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

 

 

이렇게 카드에는 성격 감정 / 성과 관계 / 가족 및 친구 / 일과 돈 / 여행, 문화 & 맛 / 삶과 죽음 등 광범위한 주제에 대한 질문들이 쓰여있습니다. 다른이들과의 대화 뿐만 아니라, 스스로 생각해 볼 수 있을 법한 질문들도 많습니다.

 

 

특히 깔끔한 디자인이 돋보이죠. 100 Questions 카드는 'The School of Life'라는 곳에서 만들었는데요, 이곳은 일상에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문화기업으로 더 나은 삶을 위한 다양한 분야의 컨설팅, 교육, 상담 뿐만 아니라 위트있는 스테이셔너리 상품들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현대사회는 소통과 대화의 부재로 인한 오해와 갈등으로 불통(不通)의 시대라 불리우고 있습니다. 가정과 학교, 회사에서 인간관계의 어려움, 즉 소통 문제를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하죠. 스마트폰 메신저나 SNS로 사람들은 끊임없이 말들을 주고받지만, 직접 얼굴을 맞대고 나누는 대화와 소통은 줄어들고 있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10명 중 3명이 가족 간에 대화를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가족간에, 이웃간에, 친구와 마주앉은 시간이 생겼다면,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기보다는 어떤 주제이든 간단한 질문으로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끌어 보는건 어떨까요.^^

 

출처 | www.theschooloflife.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