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책방의 주인이 되는 일, 누구나 한 번쯤 꿈꿔보았을 텐데요. 스코틀랜드 남부의 The Open Book은 게스트가 지내는 동안 책방을 운영할 수 있다 합니다.




스코틀랜드 남부에 있는 위그타운에는 약 천명의 인구가 모여 사는데요. 1990년 중반 지역사회를 재생하려는 방안으로 총 12개의 책방과 함께 Book Town으로 새로 태어났습니다. 오늘 소개할 The Open Book은 그 12개 중 하나인 동네 책방이며, 게스트하우스이기도 합니다.



편안한 느낌으로 손님을 맞이하는 The Open Book 책방 내부



책방은 편안한 분위기로 지역 주민과 소통하기에 충분해 보입니다. 책방의 위층에 있는 숙소는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최소 숙박은 6일로 최대 2주까지 예약할 수 있습니다. 숙소 또한 책방과 비슷하게 정감 가는 원목과 패브릭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숙박 가능 인원은 2명이며, 집 전체를 빌릴 수 있습니다.


바다 옆에 위치한 위그타운


위그타운은 지역을 알리기 위해 매년 북 페스티벌이 열립니다. 가을에 시작되는 위그타운 북 페스티벌은 1999년에 시작된 축제로 음악, 영화, 음식, 비주얼 아트 등 200개의 이벤트가 열리며, 스코틀랜드에서 손꼽히는 문학 페스티벌 중 하나입니다.




2016 위그타운 북 페스티벌 일러스트



다양한 카테고리의 책을 읽으면서 함께 마을 골목골목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곳곳의 행사장에서 여러 음식도 맛보고 영화 등도 구경할 수 있다고 하네요.








이처럼 위그타운의 Book Town은 지역사회를 부흥하기 위해 처음 시작되었지만, 페스티벌을 주기적으로 개최하는 등 꾸준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여행지에서 자신만의 책방을 운영해보는 건 어쩌면 책을 통해 그 지역을 느낄 수 있는 이색적인 방법인 것 같습니다.



출처: travelandleisure, wigtownbookfestival, airbnb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1. 제주, 종달리, 소심한 책방(바로가기) 

지난 7월 초 제주도를 들렀다 우연히 마주한 작은 책방입니다. 소심한 책방이 자리한 종달리는 저 멀리 성산일출봉이 작게 보이는 작은 마을인데요. 많은 사람이 북적이는 장소가 아니여서 책을 즐기기에 더없이 훌륭한 공간입니다. 



책방은 작은 집을 개조해 블럭을 짜 맞추듯 책을 고를 수 있는 공간과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으로 나누었습니다. 책꽃이에 책을 가득 채우지 않고 사이 사이 공백과 여백을 흐르게 만든 공간이 인상적인데요. 가득 꽂힌 책이 주는 부담 보다는 드문 드문 놓인 책 사이를 거닐며 느긋이 책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여유가 가득한 책방입니다.


소심한 책방이라는 이름과 어울리게 책방 구석에 놓인 쇼파들이 혼자 여행온 제 발걸음을 붙잡아 주어 참 좋았습니다. 책을 고를 때 많은 사람과 부딪히며 서로가 서로의 독서를 가로막는 대형서점과 다르게, 나 혼자 오롯이 시간과 공간을 누린다는 뿌듯함이 넘실거리던 시간이었습니다. 



책방 주인이 직접 읽고 싶은 책, 좋았던 책을 위주로 만든 판매리스트에는 제주에서만 볼 수 있는 독립 출판물들과 고전, 다양한 소품, 음반도 함께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저도 읽고싶었던 책을 골라봤는데요. 집에 돌아가는 날 의외의 장소에서 만난 일상적 책이라 그런지 읽을 때 마다 소심한 책방과 제주의 아침이 떠오르곤 합니다. 



2. 연남동, 책방 피노키오(바로가기)

소심한 책방의 본점격인 수상한 소금밭 게스트하우에 머물렀을 때 일러스트가 인상적인 동화책이 있었습니다. 소심한 책방에서 파는지 여쭤봤더니 "연남동에 책방 피노키오 아시죠? 거기에서 샀어요"하는 답변을 듣고 찾아오게 된 책방 피노키오 입니다. 소심한 책방이 다양한 출판물을 다룬다면, 책방 피노키오는 "그림이 있는 책"을 전문으로 다루는 책방입니다.  



연남동의 한켠에 자리한지 벌써 1년. 곧 북촌에도 두 번째 집을 열 예정이라고 합니다. 소심한 책방이 나만을 위한 책방이라고 한다면, 나란히 앉아 책을 읽고 있는 책방 피노키오는 마치 열차 대합실 같아 보입니다. 



한 페이지 한 페이지 꿈같은 그림책이 가득한데요. 블로그를 찾아가면 다양한 책을 직접 소개해주는 페이지가 있어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아름다운 그림책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해외 원서 그림책과 국내 그림책, 일러스트 작가의 전시, 그림을 다루는 독립출판물 등 "그림이 담긴 책"이 가득한 책방 피노키오. 종이 가득 펼쳐지는 그림과 소소하지만 가슴을 울리는 따뜻함이 담긴 책들. 힘내라는 백 마디 말보다 더 힘이 나는 이야기들을 만날 수 있는 책방입니다.  



3. 연남동, 헬로 인디북스(바로가기)

책방 피노키오를 두리번거리다 "연남동 노랭이 골목 엽서"를 사려하니 "엽서는 옆집에서 사세요"하고 말씀하신 덕에 알게된 헬로 인디북스입니다. 사진에서 보이듯이 책방 피노키오 바로 옆에 자리한 또 다른 책방입니다.  



이번주에 오픈해서 정리해나가고 있는데요, 옆집 책방 피노키오에서 "동화책"을 판매하고 있다면, 헬로 인디북스는 "독립출판물" 위주로 판매하고 있는 작은 책방입니다. 




막 이사온 터라 정리가 한창이라고 하는데요, 나중엔 맥주마시며 책을 읽는 공간으로 만들고 싶다고 합니다. 



헬로 인디북스 다양한 주제를 담은 독립잡지와 소품. 사진과 일상을 담은 엽서. 그림. 젊은이들이 사는 삶, 그들의 시선과 이야기를 느낄 수 있는 장소입니다. 책방 주인과 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거나 신변잡기를 나누는 등 책을 다루는 사람과 사는 사람의 거리가 아주 가까운게 큰 장점입니다.   



각기 둘러본 작은 책방들 어떠셨나요? 대형 서점과 인터넷 서점이 점점 커져가는 동안, 작은 골목에 자리한 책방은 주인의 취향과 콘셉트에 따라 각기 다른 책과 소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공간이 작은만큼 대형서점 처럼 온 세상의 책을 다 들여다놓을 순 없지만, 그 곳에서만 살 수 있는 책들이 있는 작은 책방. 골목에 숨겨놓은 나만의 서재. 이것이 작은 책방의 매력이 아닐까요?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쌀쌀했던 토요일 오후, 창성동 영추문길의 가가린Gagarin에 들렀습니다.


지금은 많이 알려져 이제는 꽤 많은 사람들이 드나드는 곳이 된 가가린은 영추문길에서 카페와 갤러리,
디자인스튜디오, 건축사무소 등을 운영하는 주민들이 의기투합해 문을 연 작고 편안한 헌책방입니다.



"잠깐 쉬었다 가자"

손님들이 가가린의 유리문을 열고 들어오며 하는 건네는 말처럼, 가가린은
책을 판매하는 공간일 뿐만 아니라 이렇게 영추문길의 주민들이 '잠시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가가린에서 판매하는 책들은 가가린 회원들이 위탁판매를 맡긴 각종 중고서적부터
디자이너들, 작가들, 혹은 학생들이 만든 독립출판물과 각종 문구류까지 다양합니다.


그리고 서적 외에도 직접 만든 소품들이나 낡은 레코드, 손때묻은 장난감들도 있고요.


약간의 회비를 지불하면 누구나 회원으로 등록해 위탁판매를 맡길 수 있다고 하니
혹시 라면 받침으로만 쓰고 있는 읽지 않는 책이나 더 이상 쓰지 않는 물건이 있다면
가가린에 한 번 맡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나에겐 더 이상 필요없는 물건이 누군가에게는 운좋게 발견한 기분 좋은 보물이 될 수도 있을테니까요!

서울시 종로구 창성동 122-12
매일 12:30 - 19:30
02-736-9005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