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랫줄 위에 제비들이 뜨거운 햇살을 피해며 나란히 앉아 있습니다. 그런데 두 제비 사이에 하얗고 눈은 토끼처럼 빨간 새 한마리도 보이는 군요. 무슨 새인지 아시나요?




이것 역시 제비 입니다. 바로 흰 제비. 얼마 전, 전라남도 강진군에서 이 흰 제비가 발견되었습니다. 돌연변이의 일종인 백화현상에의해 다른 외모를 가졌지만, 일상에서 자주 볼 수 없는 하얀 빛이기에 그 모습이 더욱 예뻐보입니다. 





"지지배배" 제비는 봄의 전령사로 불려질 만큼 우리에게 참 친근한 동물입니다. 전래동화나 세계 명작동화에도 곧 잘 등장할 만큼. 하지만 어느 시점부터 그들은 강남으로 떠났다가 다시 우리나라로 돌아오지 않아, 예전처럼 만나기 어려운 새가 되었습니다. 제비뿐만이 아닙니다. 과다한 농약 사용과 대기오염때문에 자취를 감춰버린 또다른 많은 새들. 다 어디로 갔을까요? 깊은 자연속에서 우연히 마주친 새들은 반갑기까지합니다.


올 여름이 지나고 추운 계절이오면 새들은 또다시 따뜻한 곳을 찾아 먼 여행을 떠날겁니다. 그들이 다시 내년 여름에 돌아오게하려면?? 새들에게 예쁜 집을 지어주는 건 어떨까요??


 
오늘은 예쁘고, 친환경적인 새집들을 소개시켜 드립니다. 



한 낮의 태양빛을 모아두었다가  밤이되면 불을 밝히는 새 집
새들이 절대 길을 잃지 않겠군요~



새들의 먹이까지 달아놓은 배려깊은 집이네요~




종이상자로 만든 새집


 

펠트소재를 재활용해서 만든 집!!!


아기자기하게 예쁠뿐만아니라 소재까지 친환경으로!!! 새들이 당연히 좋아하겠네요. 예쁜집을 만들어주어서 돌아오지 않았던 새들을 돌아오게 할 수 있다면 천개라도 만들겠습니다. 그래도 여름방학을 맞이한 아이들과 함께, 진심어린 마음으로 새집을 만들어 나무 위에 걸어두고 기다려보세요. 맛있는 먹이도 살짝 넣어서. 진심을 알아채고 예쁜 새들이 날아드는 것은 시간문제겠죠?






 


Posted by slowalk




 

환경보호를 위해 기여하는 그린 디자이너 'Petz Scholtus'가
아이들을 위한 코르크로 만들어진 동물 모양 게시판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북극곰, 청개구리, 철새들,,,
이 동물들이 어떤 동물들인지 아시나요~?
바로 지구온난화로 서식지를 잃어 생존의 위협을 받게될 지 모르는 멸종위기종이지요.









 

이 멸종위기 동물로 이루어진 코르크 게시판을 이용하면서 아이들은 매일 지구온난화로
고통 받는 동물들에 대해 생각해볼 기회를 갖게 될 뿐 아니라,
지구와 멸종위기종들을 구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들의 리스트를 적어
압정으로 붙이는 행동을 통해 자연스럽게 환경에 관해 깨닫고 배우게 됩니다.

이 게시판 디자인의 핵심 소재인 코르크는 지속가능하고 자연친화적인 물질로,
참나무 계통인 코르크나무의 껍질을 벗겨 만들고,
벗겨진 코르크 나무 껍질은 일정시간이 지나면 다시 형성이 된다고 하네요~










게시판의 디자이너인 'Petz Scholtus'는
"코르크를 사용함으로써 서남유럽과 북서아프리카에서
가장 많은 생물학적 다양성을 보존하고 있으며 몇몇 멸종위기종의 서식지가 되는
자연에 가까운 숲 중 하나인 코르크 나무 숲을 살리고 지킬 수 있다."고 말합니다.

또한 이 게시판을 판매한 수익의 2%는 사막화와 빈곤, 기후변화를 위해
일하는 단체인 'Tree-Nation'에 기부된다고 하니 더욱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