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은 우수한 교육기관과 직장이 밀집되어 있기 때문에 청년들이 주로 낮에 활동하지만, 비싼 주거비 등의 이유로 밤이되면 떠나게 되는 도시입니다. 서울의 청년 주간인구지수는 115인데요, 이는 서울에 사는 청년이 100명이라고 가정했을때 낮에 활동하는 청년이 115명이라는 사실을 의미합니다. 



유난히 많은 청년들이 몰려드는 도시 서울, 2회차에서는 서울시 청년들의 활동도시베드타운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청년의 활동도시베드타운에 대해 이야기 하려면 먼저 상주인구와 주간인구에 대한 이해가 필요한데요, 



상주인구란 지역 주소 두고  거주하는 인구로 일시적으로 머무르는 사람 제외하며, 일시적으로 부재하는 사람 포함합니다. (주간인구 대비 상주인구가 많은 도시를 이 인포그래픽에서는 '베드타운'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주간인구란 상주인구에 대칭되는 개념으로, 그 지역에서 일하는 취업자나 통학하는 학생을 비롯하여 여행·상용·쇼핑 등으로 일시적으로 체류하는 사람도 포함된니다. (상주인구보다 주간인구가 많은 도시를 이 인포그래픽에서는'활동도시'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서울의 청년 주간인구지수 115는 전 연령의 주간인구지수인 108보다 7포인트나 높습니다. 또 구별로 비교했을때 전 연령의 주간인구지수보다 청년 주간인구지수의 진폭이 대체로 높다고 하는데요, 이는 베드타운 현상이 청년층에서 그 정도가 심해진다는 사실을 시사합니다. 






청년들의 주간인구 지수로 미루어 보았을때 비교적 높은 수치를 기록하는 중구(473), 종로구(332), 강남구(254)는 청년들이 낮에 많이 활동하는 청년 활동도시로 분류하며, 도봉구(61), 은평구(60), 중랑구(58)는 대표적인 청년 베드타운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위의 그래프에서 보시면 강남구는 청년이 많이 거주하기도 하지만, 주간 활동인구가 그 수의 2.5배를 넘을 정도로 청년 유동인구수가 많습니다. 반면, 청년인구수가 가장 많은 관악구의 경우 청년 주간인구지수가 70인데요, 이는 관악구에 주거하고 있는 대부분의 청년들이 타 지역으로 출근 및 통학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줍니다. 






위의 그래프는 서울과 서울 근교지의 통근통학률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거주하고 있는 청년의 비교적 낮은 비율인 12.1%가 타 지역(인천, 경기)으로 통근통학을 하고 있지만, 인천광역시와 경기도에 거주하는 청년들은 약 3/1이나 타지역로 통근통학을 하고 있습니다. 위의 통계는 서울 근교의 많은 청년들이 낮에는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줍니다. 



그렇다면 청년들은 주로 어떤 수단으로 이동하고 있을까요?





위의 그래픽은 서울시 청년들의 통근통학 수단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철, 지하철, 승용차, 자전거 등 비교적 다양한 수단을 이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데요, 그 중에서도 특히 전철과 지하철의 이용률이 압도적으로 높다는 사실을 알 수 있네요.



서울청년인포그래픽스 2회차.pdf



이번회차에서는 청년들의 활동도시와 베드타운, 그리고 청년들의 통근통학 수단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낮에는 활동하고, 밤에는 떠나가야만 하는 아이러니한 도시 서울. 아침마다 지옥철을 감수하고 있는 서울시의 한 청년으로서 개인적으로 참 많이 공감가는 이야기였습니다.



다음 회차에서는 청년들의 주거빈곤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하는데요, 더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 청년 인포그래픽스 보러가기 : 1회차, 3회차4회차, 5회차


청년 기준 : 20-34세     자료 출처 : 1990년,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

참고: 서울시 청년일자리허브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다양한 일자리와 문화의 요충지인 서울은 그만큼 많은 청년들이 모여 있습니다. 이렇게 청년인구가 밀집되어 있는 서울시 청년들의 의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자 서울시 청년일자리허브, 청년유니온, 슬로워크는 [서울, 청년 인포그래픽스]를 공동으로 기획했습니다.


8회에 걸쳐 진행되는 [서울, 청년 인포그래픽스]는 서울시 청년의 인구변화, 서울시 청년의 유동인구, 서울시 청년들의 주거문화 등의 서울시의 청년인구를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들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첫 번째 이야기 [ 청년, 어디에 사는가 ]에서는 서울의 1990년과 2010년 청년인구를 비교하여 각 자치구별 변화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20년간 눈에 띄게 변화한 서울시 청년들의 인구변화에 대해 함께 알아볼까요? 


전국 1,029만명의 청년 중 24%인 244만명이 서울에 거주한다고 합니다. 1990년부터 2010년까지 20년간 전국의 청년인구비율은 33%에서 21%로 크게 줄었지만, 서울은 25%로 여전히 높은 편이라고 합니다. 이처럼 20년간의 서울시 청년인구는 각 자치구별로 그 변화양상이 천차만별인데요, 변화의 폭이 가장 큰 강남구와 성동구(광진구)의 사례를 통해 그 변화의 양상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강남구

떠오르는 도시 강남구는 20년간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유일하게 청년인구밀도가 증가(3만 7천명)했습니다. 1980년대 강남지역의 개발과 함께 넘어온 젊은 가구의 자녀들이 성장해서 청년이 되었으며 각종 대기업의 본사 및 관련업체 등 급여가 높은 직장들이 주로 위치해있기 때문인데요, 높은 주거비용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청년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합니다. 


성동구, 광진구

서울의 모든 자치구 중에 성동구의 청년 인구밀도가 가장 많이 줄었습니다. 1995년에 광진구가 성동구에서 분구했는데 20년간 성동 + 광진구 영역에서 11만명 가량의 청년인구가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이전에는 저렴했었던 청년들의 주거비용이 2000년부터 재개발과 교통발달 등으로 상승하게 되면서 청년들은 보다 저렴한 타 지역으로 옮겨갈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위의 지도는 2010년을 기준으로 구별 인구중 청년인구 비율을 보여줍니다. 데이터에 따르면 청년인구의 비율은 강북보다는 강남권이 높으며, 특히 관악구에 밀집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또 아래의 그래프는 1990년과 2010년의 구별 청년인구 밀도변화를 나타내고 있는데요, 강남구를 뺀 나머지 자치구는 모두 청년인구 비율이 감소했으며 그 중에서도 성동구와 광진구의 변화가 가장 두드러짐을 알 수 있습니다.  





서울청년인포그래픽스 1회차.pdf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청년 중 한 사람이기도 한 저는 이번 작업을 통해 서울시 청년들의 삶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으며, 청년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에 대해서도 고민해 보게 되었습니다. 이런 작은 노력이 우리 사회를 이끌어갈 젊은 인력에게 살기 좋은 환경을 제공해 줄 수 있는 계기가 된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서울, 청년 인포그래픽스]는 총 8회차 기획으로, 12월 말일까지 2주에 한번씩 화요일 마다 발행됩니다. 2회차에서는 '청년, 어디로 가는가'라는 주제로 청년의 활동도시와 베드타운에 대해 이야기 하려고 하는데요,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 청년 인포그래픽스 보러가기 : 2회차3회차4회차, 5회차   


청년 기준 : 20-34세    

자료 출처 : 1990년, 2010년 인구주택총조사


참고: 서울시 청년일자리허브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