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적으로 미국인은 하루에 2kg의 쓰레기를 만들어내며 그중 35%만이 재활용된다고 합니다. 나머지 65%는 재활용되지 못한 채 어딘가에서 버려져 있다는 말일 텐데요, 미국 전체 인구를 생각한다면 매일 재활용되지 못하는 쓰레기의 양은 실로 어마어마한 것 같습니다.


재활용 비율이 낮은 이유 중 하나는 많은 사람들이  재활용된 쓰레기가 실생활에 어떻게 사용되는지 잘 모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와 관련해서 최근 미국의 비영리 단체인 Keep America Beautiful에서는 재밌는 캠페인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버려진 쓰레기의 목소리를 담은 "I want to be recycled"입니다.





1분 정도의 짧은 영상에는 플라스틱병이 재활용 쓰레기통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일반 쓰레기통을 탈출한 플라스틱병은 달리는 차에 밟힐 뻔하기도 하고 모텔에 방이 없어 노숙을 하기도 하며 여행을 계속합니다. 힘든 여행에 지칠 때쯤 플라스틱병은 기적적으로 재활용 쓰레기통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이후에는 공원의 벤치가 되어 드디어 꿈을 이루게 되죠. 





Keep America Beautiful은 쓰레기가 재활용된다는 사실을 시각적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주어서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이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사람의 시선이 아닌 쓰레기의 시선을 담은 이 영상은 재활용되고 싶은 쓰레기의 절절한 마음을 느낄 수 있는데요, 특히 마지막 장면이 무척이나 인상 깊습니다.





실제로 우리가 막연히 '재활용되겠지'하고 버린 쓰레기가 어떠한 과정을 거쳐 다시 우리 손에 돌아오는지는 알지 못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Keep America Beautiful은 영상뿐만 아니라 인포그래픽을 통해서도 쓰레기가 재활용되는 과정을 알려주고 있는데요, 캠페인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시리얼 박스, 유리병, 알루미늄 캔 등 5가지 쓰레기들이 다시 태어나는 과정을 스크롤을 내리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공식 홈페이지에는 재활용 과정뿐만 아니라 재활용 쓰레기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영상을 보고 홈페이지를 방문한 사람이라면 가장 필요한 정보는 역시 재활용센터의 위치겠죠. 그래서인지 홈페이지 메인화면에는 현재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재활용센터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게끔 되어 있습니다. 이는 단순히 재미만을 추구하는 캠페인이 아니라 실제로 사람들의 행동을 유발해야만 하는 캠페인이기 때문에 더욱 신경 쓴 부분인 것 같습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공식 페이스북으로 이동합니다.)



우리가 버리는 쓰레기의 운명은 재활용되거나 버려지거나 두 가지입니다. 그 쓰임새를 다하고 버려지는 쓰레기보다 버려진 채로 썩거나 어쩌면 포장지에서 뜯어지지도 못한 채로 썩어가는 쓰레기가 더 많을지도 모릅니다.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쓰레기 혹은 재활용에 관련된 주제들을 많이 다뤘는데요, 오늘 소개해드린 영상은 사람의 시선이 아닌 쓰레기의 시선으로 만들어져서 그 의미가 조금 남다른 것 같습니다. 앞으로 길거리에 버려진 쓰레기를 보면 지나치지 말고 가까운 재활용 쓰레기통에 넣어주어야겠습니다. :-)



자료출처 : I want to be recycled 홈페이지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점점 환경을 생각하는 재활용 소재가 부각되고 있는데요, 우리가 자주 입는 청바지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적용된 바지가 있습니다. 이번 리바이스진의 새로운 컬렉션입니다.







지난 달, 리바이스 브랜드는 Spring 2013 Waste Less collection을 소개했습니다. 남녀 모두를 위한 이 컬렉션은 새로운 데님라인으로, 전 세계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이중 8개는 적어도 20%가 재활용된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질 것이고, 평균적으로 12-20온스(ounce)의 플라스틱 탄산음료병이 포함되어있다고 합니다.

이런 캠페인은 리바이스가 청바지를 제작하는 환경적 영향력을 줄이기 위한 일환 중 하나라고 합니다. 리바이스는 전부터 지속가능한 소재들을 사용했는데요, Water Less Jeans외에 Organic Jeans, Jeans for Bicyclists 까지 소비자들에게 기부를 권장하는 이런 캠페인들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Waste Less 컬렉션에서는 Levi's 511 스키니진, Levi's 504 스트레이트핏진 그리고 리바이스의 아이콘인 Levi's Trucker Jacket에 3.5의 재활용 병이 사용될 것입니다. 여성용의 Levi's Boyfriend Skinny Jeans는 미국과 유럽에서만 판매된다고 합니다. 


이들의 새로운 데님라인을 위해 갈색 맥주병, 초록색 탄산음료병, 투명한 물병 그리고 검정색 음식쟁반들이 미국 전역의 재활용프로그램을 통해 수거되었니다.  






재활용 병들과 음식쟁반들이 색상, 청결도에 따라 분류가 되면, 으스러뜨려서 조각으로 만들고 이것을 폴리에스테르 섬유가 되게 만듭니다. 그 후에 무명 섬유와 혼합을 하고, 무명실로 짜면 이번 컬렉션의 진과 자켓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재활용 병들의 색깔에 따라 데님의 천 색채가 독특하게 나와 특별한 청바지가 될 수 있을 것 같네요.


리바이스의 Waste Less 상품은 전 세계의 리바이스 매장과 온라인에서 내년 1월부터 만날 수 있습니다.  


우리 주위에 흔하게 볼 수 있고 우리가 자주 마시는 음료수병을 이용하여 멋진 청바지가 재탄생되니 이 제품 하나로도 여러 메세지를 생각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사회적기업 오르그닷에서 재생폴리에스테르로 만든 의류를 선보이고 있는데요, 이렇게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이 앞으로도 꾸준히 나올 수 있기를 바랍니다. 




출처: TreeHugger




by 코알라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예나 지금이나 손꼽히는 패션아이템이 있습니다. 바로 청바지!!! 코디도 편하고 활동성도 높아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인기가 있지요.

 

 

 

오늘은 청바지에 관한 이야기를 소개해 드리려합니다. 하지만 그저 평범한 청바지가 아닌 만들어진 소재부터 남다른 청바지입니다. 아래의 사진에 보이는 갈색 플라스틱 맥주병이 그 청바지의 소재지요.  

 

 

 

 

 

I AM NOT A VIRGIN

 

 

 

 

I AM NOT A VIRGIN은 수년간 청바지를 만들어 온 미국의 청바지 회사입니다. 그러나 애초부터 맥주병을 재활용해 청바지를 만들어 온 회사는 아니였지요. 설립자 Peter Heron은 제조공장에서 일년에 수만톤의 청바지 조각들이 버려진다는 사실을 알게된 후 그 조각들을 모아 다시 청바지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사업은 생각했던것 만큼 큰 성과를 볼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그 후에도 대나무에서 섬유를 뽑아내고, 합성화학에도 관심을 가지면서 맥주병을 재활용해 섬유로 만들어내는데까지 이르렀습니다.

 

 

 

 

 

I AM NOT A VIRGIN의 청바지는 25%의 맥주병 섬유와 75%의 면섬유의 혼합으로 이루어집니다. 그래서 일반적인 청바지에 비해 부드럽고 내구성도 뛰어나다고 하네요. 뿐만아니라 이렇게 청바지로 만들어내면 매년 1,200,000배럴의 석유를 아낄 수 있다고 합니다.

 

 

 

 

BONOBOS

 

 

 

 

 

I AM NOT A VIRGIN의 청바지 뿐만아니라 BONOBOS라는 브랜드도 있습니다.

 

 

 

 

 

 

 

 

 

 

이 청바지 브랜드 역시 백주병을 재활용하여 생산한 섬유를 이용해 청바지를 만들었습니다. 그래서 청바지 안쪽 주머니를 확인해보면 그 청바지 하나를 만들기 위해 몇개의 맥주병이 재활용되었는지 간단한 픽토그램으로 설명되어 있답니다.

 

 

 

청바지 종류에 따라 어떤 것에는 5개가, 다른 어떤 것에는 3개가... 주머니를 확인해 얼마나 많은 맥주병이 재활용되었는지 확인하는 재미도 쏠쏠하겠죠?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비오는 날 피해야할 패션아이템은? 청바지!!!

 

청바지는 수분을 끌어당기는 특성이 강해 비가오는 날 입으면 하루종일 젖은 청바지에 찜찜하고 축축하고 몸에 붙어 활동을 불편하게만들기까지 하니까요. 그래도 그 특성만 제외하면 청바지 만큼 유용하고 실용적인 아이템이 또 있을까 싶네요.^^ 허나 오래입게되면 본연의 색을 잃어 손이 잘 가지않게되는 경우도 많죠. 나름 아끼던 청바지들은 쉽게 버리기도 어렵고... 그렇다고 그냥 입기에는...

 

 

오늘 소개해 드릴 사이트는 그렇게 입지 못하는 청바지를 예쁜 가구로 재탄생시켜주는 곳입니다. 바로 LegendBluesTM!!

 

 

 

 

이곳은 주로 청바지를 가지고 손님의 요구에 맞게 패브릭 가구나 인테리어 소품을 생산합니다. 그곳에서 만들어진 가구들을 감상해보실까요? 


 

 


보다 상세한 내용은 LegendBluesTM 사이트에서>>>

 

최근에 우리나라에서도 제 역할을 다하고 버려진 물건들에게 새로운 생명을 주는 작업들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페트병으로 태어난 가방과 티셔츠, 천막으로 만든 가방 등.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찾아본다면 우리 주위에도 약간의 손길로 새롭게 태어날 물건들이 정말 많을 것 같네요. 비가 많이 내리는 오늘, 사무실이나 내 방안을 둘러보며 새 역할을 기다리는 물건들을 찾아보는 것 어떨까요?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나라 사람이 하루에 사용하는 물은 1인당 약170리터 정도가 된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씻고, 마시는 등 눈에 보이는 물 말고도 우린 엄청난 물을 소비하고 잇단 사실, 알고계신가요??? 생활요 필요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사용된 물들.그렇다면 간접적으로 소비된 보이지 않는 물의 양은 어마어마하겠죠?

 

 

그 중 많은 사람들이 즐겨입는 청바지. 그런 청바지도 한벌을 생산하는 데 소비되는 물의 양이 어마어마하다 합니다. 뿐만 아니라 즐겨입는 청바지 한벌에도 불편한 진실이 숨겨져있죠.

 

 

모든 공장에게 해당되는 것은 아니지만 청바지를 가공, 세척하는 생산공장에서는 독성물질이 있는 화학염료가 쓰여지고있지요. 청바지 한 벌에는 평균 0.73파운드의 화학물질이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목화 생산과정에서 사용되는 맹독성의 제초제, 살충제, 수확을 간편하게 하기 위한 고엽제 등...이 과정에서 많은 농민과 노동자는 그 화학물질에 노출되어 심각한 질병의 가능성을 안고 살고 있습니다. 물론 청바지를 입는 소비자의 인체에도 나쁜  영향을 미치고있구요.

 

 

그런데 얼마 전 청바지 생산에 사용되는 물을 확 줄이며 환경을 생각하는 청바지가 탄생했습니다. 바로 리바이스 WaterLess Jeans!!! 

 

 

 

 

 

또 이 청바지를 소개하는 영상도 청바지 컨셉에 맞춰 재미나게 만들었더군요. 여러분도 한번 감상해보시죠~!!! 

 

 

Agency: m ss ng p eces & Myoo
Production Company: m ss ng p eces
Director: Josh Nussbaum
Creative Director: Josh Nussbaum
Copywriter: Jeremy Lubman
Executive Producer: Ari Kuschnir
Director of Strategy: Kate Oppenheim

 

 

<영상제작과정>

 

 

 

리바이스는 샌프란시스코에서 2011년 봄에 출시되는 이 청바지의 생산방식으로 대략 1600만 리터를 절약했다고 합니다. 또 이런 생산방식과 관련하여 실시된 Care Tag for Our Planet 캠페인!!!

 

 

 

 

 

청바지에 특별한 태그가 달려 소비자들이 참여할 수 있는 캠페인!!! 위에 보이는 태그가 바로 그 태그!! 소비자가 청바지를 입고 세탁하는 과정에도 환경적 충격을 줄일수 있는 방법을 담아서 말이죠. 

 

이젠 패션 초이스도 친환경 센스를 발휘해야 할 때 입니다!!!^^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