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가정주부, 환하게 웃고 있는 신부, 기분 좋은 피자 배달원은 왜 표적이 된 것일까요? 평범하고 무고한 사람의 생명을 앗아가는 미국의 총기 소지법을 풍자한 영국 디자이너 Anthony Burrill의 ‘Innocent Targets’ 포스터를 소개합니다.




미국에는 약 18,000여 곳의 사격장이 있습니다. 많은 사격장에서는 좀비, 테러리스트, 외계인, 갱 등 악당이 그려진 표적을 구매해 쏠 수도 있는데요. 아이러니하게도 실제 총기 사고의 많은 사망자는 이웃, 가족, 친구와 같이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이라고 합니다.




안전과 힘을 위해 사용되기도 하지만, 실제 통계를 살펴보면 두려움에 가까운 총인데요. 총기 소지에 대한 진실을 풍자하는 포스터 시리즈를 영국의 디자이너 Anthony Burrill과 아트디렉터, 카피라이터, 사진작가가 만들었습니다. Innocent Targets의 표적에는 평범한 사람들의 모습이 담겨 있는데요. 각 포스터에는 총과 관련된 통계가 적혀있습니다. 그럼 몇 가지를 함께 보실까요?



학대를 받는 여성은 파트너의 총에 살해될 위험이 5배나 높습니다.



한 시간마다 25세 미만의 미국인 한 명이 총기 사고로 목숨을 잃습니다.



사냥 중 실수로 매년 1,000여 명의 사람이 총에 맞습니다.



매년 19,000명의 미국인이 총으로 자살을 시도합니다.



낯선 사람보다 남편에게 총격을 당한 여성의 수는 2배나 높습니다.



미국에선 매년 75,000개의 음악 앨범이 만들어지며, 총기는 5,500,000개를 생산합니다.



미국인은 약 7천만 마리의 애완견을 소유하고 있으며, 2억 7천만 개의 총기를 소지하고 있습니다.






현재 Innocent Targets는 프로젝트 웹사이트를 통해 판매 중입니다. 판매 수익의 전부는 총기 범죄 예방 단체에 기부됩니다. Anthony씨는 포스터가 총기 소지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는 데 대단한 영향을 주진 않을 것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적어도 포스터가 총기 소지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나누는 시작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합니다.


총기 소지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기 위해 관련된 다양한 통계를 단순한 숫자나 문구만으로 표현하지 않은 Innocent Targets. 이 프로젝트가 기억에 남는 이유는 숫자가 아닌 ‘사람'을 중심에 둔 메시지 때문이진 않을까를 생각해봅니다. 



자료출처: Innocent Targets, It's nice that, The guardian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폭력의 상징 권총, 그리고 자연과 평화의 상징 나무, 그리고 그 나무를 심는데 사용되는 .

권총과 삽, 연결될 수 없을듯한 두 가지 사물을 연결시킨 한 디자이너의 작업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멕시코에서 총기 관련 사망률이 가장 높은 지역에 살고 있는 Pedro Reyes라는 디자이너는,

사람을 해치는 총으로 뭔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일을 할 수는 없을까 고민하다가,

한 가지 좋은 방법을 생각해냈습니다.


바로 사람의 목숨을 빼앗아간 수많은 권총들을 녹여 나무를 심을 삽으로 재활용하는 것입니다.

극적인 재활용이라고 할까요.


이 프로젝트의 이름은 'Palas por Pistolas(Shovels for Guns)'입니다.



이 작업을 위해 사용된 권총들은, 다름 아닌 그 지역 주민들로부터 받은 것들입니다.

총기 소지가 합법화 되어있는 멕시코, 특히 Pedro Reyes가 살고 있는 지역은 총기 소지율이 매우 높다고 하는데요,

이를 조금이라도 낮춰보고자 하는 의도에서 입니다.

총을 인계한 주민들에게는 가전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했고,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총기 소지를

포기하게 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무려 1,527개의 권총이 수집되었습니다.



그리고 분해하고 녹이는 과정을 거쳐서, 권총은 삽자루의 머리로 재탄생합니다.



잔디 밭에 나란히 누워있는 삽자루들.

나무를 심는 좋은 일에 사용될 이 삽자루들의 머리가 한때 사람을 죽이는 권총이었다니,

그 의미가 남다르죠?


그런데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삽이 그다지 좋은 의미로 사용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환경과 생태계를 파괴하는 상징적 의미로 사용되곤 하죠.

만약 Pedro Reyes가 우리나라 사람이었다면, 삽이 아니라 어떤 물건을 만들었을까요?

Posted by slowalk




어릴 때 가장 선물 받고 싶던 물건이 있다면
단연코 제 마음 속 영순위는 레고 였습니다.

조각 하나하나를 맞춰가며 상상의 도시를 혼자 만들어 나갈 때면,
알록달록한 육면체 플라스틱 조각은 제 마음의 재료가 되어주었지요.







여기 레고와 비슷한 모양의 알록달록한 벽돌로 만들어진 작은 언덕 (Morringho) 이 있습니다.





이건 누구의 예술 작품인걸까요? 그리고 왜 만든 것일까요?








이 벽돌마을을 만든 친구들은 바로 브라질의 빈민 마을 리오에서 사는 10대,20대 젊은 친구들입니다.
그들은 왜 알록달록한 벽돌로 레고마을을 지은 것일까요?


벽돌로 언덕,마을짓기 프로젝트는 사실, 브라질의 빈민촌에 사는 어린 아이들을 폭력으로 부터 해방시키기 위해 고안된 일종의 교육프로그램이자 사회적인 운동입니다. 브라질 빈민촌의 아이들은 어린 나이에, 그들이 쥐어야 할 장난감이 아닌 총을 쥐어야만 했고, 자연스럽게 폭력적이고 부패에 물든 사회에 젖어 들 수 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그들의 본성에 존재하는 착한 마음씨, 창의력들을 보호하기 위해서 그들의 상상력을 펼칠 수 있도록 그들에게 장난감을 안겨다 주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주변에서 쉽게 찾아 볼 수있는 벽돌, 재활용 용품들이었지요.





브라질의 빈민가 마을에서 1997년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빈민층의 청소년들이 폭력과 그들의 지역사회를 괴롭히는 부패의 현실에서 탈출 할 수 있도록 고안되었습니다. 청소년들은 그들의 지역에서 건축재료로 쓰이는 벽돌들을 이용해서 그들이 꿈꾸는 작은 언덕 (Morrinho)의 풍경들을 스스로 만들어 볼 수있습니다. 그 만들어진 마을 안에서 그들은 인형을 가지고 놀면서 사회적인 역할 놀이를 수행합니다.







역할 놀이를 통해서 다양한 상황들을 먼저 체험해보고, 어떻게 행동할지 고민합니다.
그들이 살고 있는 현실에 대한 모습들을 레고인형에 투과해서, 재현해보고 그것들을 가지고 노는 동안 자연스럽게 현실에 눈을 뜨고 더 나은 삶을 살고자 마음을 먹게 되는 것이지요.










프로젝트 Morrinho 점점 그 놀라운 미학과 독창성으로 인해서 독립된 예술로써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세계의 각종 비엔날레에 이 프로젝트의 결과물들이 출품되면서, 작업안에 담긴 브라질 빈민촌 젊은이들의 이야기도 전세계에 실어 나르고 있습니다. 자연스럽게 세계 각지에서 주목도 받고, 금전적인 지원도 받게 되었습니다. 아이들의 작은 호기심과 상상력, 마음을 지켜주기 위해 만들어진 이 벽돌레고는 단순히 작은 언덕만을 남긴 것이 아니라,  실제로 개선된 삶, 환경을 그들에게 안겨다 주었습니다.


그들이 벽돌로 만든 작은 언덕!
그들의 사연에  마음이 따뜻해지면서
오늘 밤에는  조카의 레고를 잠시 빌려서 저만의 작은 언덕을 조립해보고 싶네요! ^^


출처: http://www.morrinho.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