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는 한 게임당 평균적으로 7마일(약 11km)을 뛴다고 합니다. 이런 선수들의 활동량을 에너지로 전환할 수 있다면 어떨까요?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에는 특별한 경기장이 있는데요, 바로 축구선수들이 경기 중에 만든 운동에너지를 전력으로 전환하는 경기장입니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빈민가에는 지난 10일 특별한 경기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개장식에는 축구황제 펠레도 참석했다고 하네요. 빈민가 중턱에 자리잡은 이 축구장은 타일을 만드는 회사 페이브젠(Pavegen)과 쉘(shell)이 함께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자 만들어졌습니다.





인조잔디가 깔린 축구장 아래에는 특수한 타일이 설치되어 있는데요, 설치된 200장의 타일은 축구선수가 밟을 때마다 전력을 만들어 저장하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특수한 타일과 함께 낮에는 경기장 주변에 설치된 태양에너지 패널을 통해 전력을 모은다고 하네요.





이렇게 모아진 전력은 밤이 되면 빈민가를 밝히는 전력에 사용된다고 합니다. 최대 10시간까지 전력공급이 가능해 밤에도 걱정없이 불을 킬 수 있는 것이죠. 특히 타일은 밤에 필요한 전력의 20%까지 공급할 수 있다고 하니 꽤 유용한 것 같네요.





페이브젠(Pavegen) 설립자인 로렌즈 캠벨-쿡(Laurence Kemball-Cook)은 쇼핑센터나 학교에 타일을 설치한 적은 있었지만 이렇게 큰 규모의 축구장에 설치한 적은 처음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밤이되면 깜깜해 축구장을 이용할 수 없었던 아이들도 밤낮으로 축구를 할 수 있도 무척 좋아한다고 합니다.





축구의 나라 브라질, 그 화려한 모습 뒤에 숨겨져 있던 빈민가에 생긴 이 특별한 경기장은 왠지 의미있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언젠가는 미래의 유명한 축구선수가 이 경기장에서 공을 차던 소년들 중에서 나올지도 모를일이네요. :-)



출처 : Pavegen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앗. 경기장에 난데없이 변기가 나타났습니다!!  무슨 사연일까요?







삽시간에 경기장은 아수라장이 되고 심판이 변기를 잡으러 뛰어다닙니다.



저 멀리 터치다운라인까지 뛰어가는가 싶더니 이내 심판에 의해 경기장밖으로 끌려나갑니다.



끌려나가는 변기의 뒤에는 주황색 스티커가 붙어있네요?

" Running toilets waste water" - 물이 계속 나오는 (달리는) 변기는 물낭비입니다.
STOP RUNNING* TOILET - 물새는(달리는) 변기를 막아주세요!
USE ONLY WHAT YOU NEED  -당신이 필요만큼만 쓰세요

아하. 이제서야 달리는 변기의 정체가 확인됩니다. 변기가 작동되다의 running과 달리다의 running의 두가지 뜻을 이용한 언어유희적 물절약 캠페인이네요!


가끔 물을 한 번 내렸는데 계속해서 물이 오랫동안 내려가거나 한밤중에 소리가 나며 변기에 물이 내려가는 소리가 나는 것과 같은 현상이 있는데요, 이렇게 물이 내려가는 경우(running!), 많은 양의 물이 낭비된다고 합니다. 이를 해결 하는 방법은 이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요즘엔 절수형변기들이 많이 나오니까 이에 대한 의식이 많이 좋아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장치를 좋게 해도, 그걸 사용하는 우리가 절약하려는 의식을 가지지 않는다면 아무 소용이 없겠지요?

그나저나 저렇게 잘 달리는(물 내리는?) 변기를 잡으려면
운동좀 해두셔야겠는데요? ^^

출처: www.denverwater.org

Posted by slowalk




완벽하고, 치밀했던 한국과 그리스의 축구경기. 경기시작 7분만에 선제골로, 붉은악마들의 가슴을 통쾌하게 만들었고, 결국 2대0 이란 결과로 남아공월드컵 첫 승리의 기쁨을 안겨주었습니다. 역시 대한만국 선수들 자랑스럽습니다!!!!!



아마도 만나는 사람들 모두 축구경기결과에 관한 얘기로 첫 대화를 시작해 나가겠죠??? 메신저나 문자를 통해서도. 그렇다면 쪽지나 카드를 통해서도 그 기쁨을 함께 나누는 건 어떨까요??? 오늘 소개해 드릴 것은 참 기발한 아이디어로 만들어진 팝업카드입니다. 바로 잔디를 직접 기를 수 있는 축구필드 모양의 카드!!!!



생활속의 작은 정원을 추구하는 디자인회사 postcarden에 의해 만들어진 팝업카드 입니다.
postcarden 웹사이트 방문해보기!!!






처음 카드를 보내는 사람이 카드박스 뒤에 메세지를 적습니다.





그러나 이땐 잔디가 심어지지 않은 텅 빈 축구필드죠. 하지만 상자안에는 씨앗이 담겨져 있죠.




그럼 카드 안 텅빈 축구필드부분에 젖은 종이를 깔고, 씨앗을 뿌려주고, 간간히 물을 뿌려 촉촉한 상태를 유지시켜주면  2 ~ 3 일 이내에 새싹이 돋아나고 2 주 정도까지 지속된다고 합니다. 책상위나 컴퓨터 모니터 위에 올려두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모든 연령대에게 즐거운 선물이 될 축구카드. 또한 축구 매니아들에게 이상적인 선물이될 것 같네요. 첫 승리의 기쁨을 맛보고 나니, 정말 월드컵을 실감합니다. 그래서 무척이나 기대가 되는 다음 두 경기!!!! 대한민국 선수들 화이팅입니다!!!!!!




*출처: http://www.postcarden.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