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개발의 흔적에는 어떤 모습이 있을까요? 하나둘씩 사라지는 오래된 건물들, 숲과 자연의 모습이 떠오를 것 같은데요. 브레이크가 고장 난 자동차같이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도시 개발의 흔적을 조금은 색다른 시각으로 바라본 Car poolers 작업을 소개합니다.

 

 

 

 

도시마다 출퇴근의 모습은 다양하게 비치는 것 같습니다. 붐비는 지하철을 통해 출퇴든 해본 사람이라면 승객의 반 이상이 귀에는 이어폰을 끼고 얼굴을 푹 숙인 체 잠을 청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 같은데요. 근 시간에 이렇게 잠을 청하는 풍경은 한국에만 있는 것은 아닌가 봅니다.

 

멕시코의 사진작가 Alejandro Cartagena씨는 출근 시간에 카풀을 하는 노동자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
Car poolers라는 작품 시리즈를 만들었습니다.

 

 

 

 

멕시코의 도시 Monterrey에서는 매년 약 6만 채가 넘는 집이 건축된다고 합니다. 도시 개발이 빠른 속도로 이루어지면서, 서민들이 많이 사는 지역에서 도시 반대편으로 아침 일찍 출근해야하는 노동자의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대중교통은 잘 짜여 있지 않고, 요금 또한 비싸,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하루 일당의 4분의 1을 교통비로 사용해야 한다고 합니다. 그렇기에 카풀을 하는 사람들이 자연적으로 많다고 하네요.
 
Alejandro 자신도 이 도시의 출신이고, 그의 할아버지도 이러한 모습으로 출근하였다고 합니다. 그는 자칫 환경과 사회 구조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규제 없는 개발에 대한 우려를 피곤한 노동자들의 모습을 보여줌으로 우리로 하여금 빠른 속도의 도시 개발과 경제 성장이라는 주제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도록 합니다.

 

 

 

 

 

 

급진적인 개발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자신이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교통비를 아끼기위해 카풀을 하면서 환경과 교통체증 영향을 덜 끼치게 됩니다.
 

나라의 정책에 따라 우리가 사는 환경에 오는 변화를 건물이나, 파괴된 환경의 모습이 아닌, 친근한 출근 카풀족의 행동이 담긴 사진으로 보여주는 위트가 담긴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자료 출처: alejandrocartagena.com, guardian.co.uk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오늘 아침 출근길, 어떠셨나요?

 

출근길에 버스나 지하철 같은 대중 교통을 이용하시는 분들은 만원버스나 만원 지하철 때문에, 그리고 자가용을

이용하시는 분들은 교통 체증 때문에, 혹은 아직 가시지 않은 간밤의 피로 때문에 누구에게나 하루 중 가장

피곤한 시간인 출근길.

 

게다가 오늘은 3일을 내리 쉰 다음의 출근길이다보니 다른 때보다 더 피곤한 기분이 듭니다.

 

대부분의 배드타운 도시들 자리잡고 있는 수도권지역에서 서울로 유입되는 인구만 하루 평균 1,000만명꼴이고,

출퇴근 시간에 가장 혼잡한 지하철 환승역 중 하나인 신도림 역에서만 출근시간 이용인구가 40만명에 달한다고

하니 서울에서 출퇴근을 한다는 것은 매일매일 두 번의 전쟁을 치르는 것과 다를 것이 없습니다.

 

이런 출퇴근 길의 스트레스는 대체 어디에서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그런데 최근, 서울보다 더 거대한 도시인 중국 상하이에는 어느 지하철역 기둥에 샌드백이 설치되었다고

합니다. 줄지어 서있는 큰 기둥마다 이렇게 샌드백이 둘러져있으니 지나가는 사람들은 다들 한 번쯤 툭툭

쳐보고 지나가게 되겠네요.

 

덕분에 짜증나는 출퇴근 길의 시민들이 스트레스도 풀고 운동도 할 수 있게 해주는 이 샌드백은

사실 아디다스의 광고 캠페인의 일환으로 설치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샌드백에는 "플랫폼에서 열차를 기다리는데에만 1년에 1,824분을 사용하는 여러분!

그 시간을 그냥 낭비하지 마시고 와서 주먹 좀 날려보세요!"라고 쓰여있다고 하네요.

 


 


 

지하철 샌드백은 자사 광고를 위해 시작된 광고 캠페인이겠지만 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긍정적인 방식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게 해줄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이용을 좀 더 즐겁게 할 수 있도록 돕는 장치가 되어주고

있습니다. 만원지하철 때문에 짜증이 나다가도 이 샌드백을 보고나면 이런 아이디어를 접하는 것 만으로도,

누군가 열심히 주먹을 날리고 있는 모습을 보는 것 만으로도 재미있어질테니까요.

 

_ _

 

 

광고 캠페인을 위해 만들어진 상하이 샌드백의 경우와는 다른 사례로 네덜란드 Utrecht의 Overvecht 역에 설치된

미끄럼틀(!)도 흥미롭습니다.

 

 

 

 

 

오래된 역 건물을 리모델링 하면서 설치된 이 긴 미끄럼틀은 계단으로 내려오는 것이 지루하다고 느껴지는

사람들에게 큰 즐거움이 되어주고 있다고 합니다. 높은 계단을 내려오는 일이 무섭고 어려운 어린이들에게도

지하철역을 이용하는 또 다른 즐거움이 되어주고 있고요.

 

지하철역, 또는 버스정류장이 이렇게 재미있는 공간이 된다면 더 많은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게 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