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치료라는 것을 모두 한 번쯤 들어보셨을 겁니다. 미술치료란 미술과 심리학을 접목한 새로운 형태의 치료법으로, 교육, 재활, 정신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되고 있는데요, 말로는 표현하기 어려운 무의식을 표출하고 주체성을 키울 수 있어 정신질환이 있는 환자의 치료에 긍정적인 면이 많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미술을 정신질환 환자의 치료를 돕기위해 독특한 방식으로 도입한 병원이 있어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리빙뮤지엄(The Living Museum)’은 정신질환을 겪고 있는 환자들의 창작 활동을 독려하려는 목적으로 설립된 예술 스튜디오입니다. 30년 전에 뉴욕시에서 가장 큰 주() 정신과 치료기관인 Creedmoor Psychiatric Center에서 최초로 설립되었습니다. 리빙뮤지엄의 설립자인 Bolek Greczynski와 Janos Matron 박사는 정신적으로 질환이 있는 사람들이 예술가로서 스스로를 재발견할 수 있다고 믿었고, 이런 철학을 바탕으로 미술로 환자들을 치료하는 방식을 도입해 왔습니다. 현재까지 수천 명의 환자가 이곳을 거쳐 가면서 임상적 회복을 보였다고 합니다. 미국에서의 최초 설립 이후 효과와 가능성을 입증받아 네덜란드, 스위스에서 잇따라 설립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세계에서는 네 번째,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작년, 용인정신병원에 리빙뮤지엄이 설립이 되어 화제가 되었습니다. (참고링크: 청년의사, “[탐방], 정신질환자, 예술로 치유하다")


리빙뮤지엄안에서 환자들은 창작활동에 대한 특별한 지도나 간섭없이 자신들이 원하는 대로 작업을 하게 됩니다. 한마디로 자유롭게 창작하는 환경을 제공받는 것이지요. 미술치료라고 해서 그리기만 하는 것은 아니며 설치, 행위예술, 조형, 평면 등 다양한 장르를 아울러 경험할 수 있도록 합니다. 환자가 스스로 무엇을 창작할지 결정하며 어떠한 강요나 제한 없이 자유롭게 놔두는 것이 리빙뮤지엄의 가장 큰 원칙입니다.


미국 Creedmoor Center는 뉴욕 주 퀸즈에 거주하는 모든 환자들에게 개방되어 있으며 주 시스템에 의해 지원됩니다. 일부는 매일, 일주일에 한 번씩 방문하며 15~20%는 입원환자라고 합니다. 한국 용인정신병원의 경우 모든 정신질환자가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외래 환자는 주 5일 중 원하는 시간에, 입원환자는 정해진 시간에 이용할 수 있다는 규칙이 있습니다.


사진 출처: Artlab


리빙뮤지엄의 흥미로운 점은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들을 단순히 치료한다는 차원을 넘어서 그들에게 ‘예술가’라는 새로운 정체성을 갖게 한다는 점입니다. 미국 Creedmoor Center의 감독인 Matron 박사는 “모든 정신질환 환자는 위대한 예술가가 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라고 말합니다. 또한, “우리는 정신질환 환자를 예술가들로 만드는 것 외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라고 말하면서 예술적 창의성과 정신질환 사이에 깊은 상관성이 있음을 강조합니다. 정신질환이 있는 사람을 환자가 아닌 잠재적인 예술가로 인정하고 이를 개발시키도록 돕는 것이 매우 인상적입니다. 아마도 이런 독특한 철학이 기존의 미술치료와 리빙뮤지엄이 차별화되는 가장 큰 특징이 아닐까 싶습니다.


예술가의 창의성과 정신질환의 관계에 관해서는 다양한 주장과 논란이 있지만, 리빙뮤지엄에서는 실제로 많은 환자가 높은 수준의 창조성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들의 예술은 기존의 형식에서 벗어난 자유로운 경향으로 ‘아웃사이더 아트’라는 새로운 장르 탄생에 기여하기도 했습니다. Creedmoor에 입원하기 전에 미술계에 어떠한 노출도 없었지만, 오늘날 수천 달러에 팔리는 작품을 만드는 예술가로 이름을 알리는 환자들도 생겨났습니다.



사진 출처: IMDb


일반적인 관점에서 치료는 질병을 없애고 증상을 완화하는 것을 말합니다. 하지만 치료가 질병으로부터의 해방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의미 있고 즐거운 삶을 사는 것을 포함한다면 리빙뮤지엄은 환자들의 삶을 긍정적으로 바꾸어 놓는 새로운 치료방식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예술활동이 이들만의 창작 공간과 전시공간을 통해 격려된다는 점은 전통적인 치료에서 벗어나 대안적 치료의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습니다.


정신질환 환자들이 사회로부터 격리되거나 외면받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정체성과 문화를 만들어나갈 수 있다는 것은 우리 사회에 매우 고무적인 현상이 아닐까요. 예술창작 활동이 앞으로 어떤식으로 또 다른 가능성을 열어줄 수 있을지 기대해 봅니다.


리빙뮤지엄에 관한 다큐멘터리도 제작된 바가 있는데요, 짧은 영상을 소개합니다.  

The Living Museum from Jessica Yu on Vimeo.




[참고 목록]

*한국일보, “자유롭게 그림 그리면 정신질환 치료에 큰 도움"

*청년의사, “리빙 뮤지엄, 정신병원과 지역사회 잇는 ‘다리’ 되길”

*Artlab, “The Living Museum : Mental Illness Meets Art”

*Queens Chronicle, “Inside Creedmoor’s Living Museum”

*Art Cognition Laboratory, “Janos Marton, Ph.D.



Posted by slowalk

 

 

 

미국에서는 매년 자신의 질병과 싸우기 위해 골수이식을 필요로 한 환자가 1만 명에 이른다고 합니다. 부족한 골수기증자 수로 인해 이 중 반 정도만이 골수이식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미국의 한 광고회사에 카피라이터로 일하는 Graham Douglas씨는 10년 전, 백혈병으로 고생하는 형제가 골수이식으로 병을 치료한 운이 좋은 경험이 있습니다. Graham씨는 골수이식이 쉽지 않은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형제나 가족이면 약 25% 정도의 골수이식 가능성이 있고 인종이 다른 경우에는 골수이식이 가능한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사람을 찾기가 어렵다고 합니다. 특히나 혼혈인 경우에는 더더욱 어렵다고 하네요.

 

결국,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방법은 더 많은 잠재 골수기증자를 모으는 것입니다. Douglas씨는 이를 해결하는 아주 독창적인 방법은 생각했습니다. 반창고 상자에 골수기증자 가입서와 피를 묻혀 유전자 검사에 쓰일 수 있도록 하는 의료용 솜, 그리고 골수기증단체로 반송시키는 우편봉투를 넣어두는 것입니다.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골수기증신청은 이루어집니다.

 

1. 손을 베이거나 다친다.
2. 피가 난다
3. 반창고를 구매한다.
4. 반창고를 붙이기 전, 반창고 상자에 들어있는 샘플 솜에 피를 조금 묻힌다.
5. 반창고를 붙인다.
6. 반창고 상자에 들어있는 골수기증자 신청서를 작성한다.
7. 반창고 상자에 들어있는 우편봉투에 피를 묻힌 샘플 솜과 신청서를 담아 반송한다.
8. 골수기증단체로 배송된 샘플은 등록되어 이후에 기증자의 골수이식이 필요한 경우 연락을 취한다.

 

잠재기증자를 모으는 방법이 생각보다 매우 간단해 보입니다.

 

 

 

Graham씨는 반창고를 판매하는 모든 회사에 이 아이디어를 제안했는데요. 몇몇 큰 기업에서는 메일을 수신조차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러던 중 한 작은 회사에서 가능한 한 빨리 이 아이디어를 실행에 옮기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친환경 패키지와 독특한 디자인 브랜드로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한 Help Remedies였습니다. Graham씨의 아이디어는 Help Remedies와 연락이 된 후 약 4개월 후에 현실로 이루어졌습니다.

 

 

Fine's Company의 제품들

 

 

 

 

100%재생지, 옥수수전분을 원료로 하는 자연분해가능한 플라스틱을 원료로한 패키지

 

 

 

 

 

 

 

새로운 컨셉에 맞추어 업그레이드 된 I've cut myself & I want to save a life 패키지

 

 

 

Help Remedies를 만드는 Fine's Company는 아주 작은 회사이지만 작기에 이 프로젝트를 실행하는데 더 유리했다고 합니다. 골수이식단체인 DKMS와 유기적으로 소통하였고 반창고와 피를 컨셉으로한 아이디어를 버리지 않기 위해 통상적으로 하는 Cheek swab DNA test 방법이 아닌 피를 묻혀 보내 유전자 검사를 하는 방법을 설득시켰습니다. 기존의 우편봉투 크기 규정에 맞으며 패키지 안에 들어가는 우편봉투를 제작하고 반창고를 구매하면 한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문구가 적힌 밴드를 기존 패키지에 둘렀습니다.

 

 

Cheek swab DNA test 방식

 

 

 

기존의 패키지와 새로 업그레이드 된 패키지

 

 

문구를 다 이어보면 이렇습니다.

 

기존패키지- I've cut myself (베였어요)
추가된 밴드- & want to save a life (그리고 한 생명을 살리고 싶어요)
샘플 반송용 봉투- Sorry that you cut yourself, but hopefully something good will come of it (다쳐서 참 유감이에요. 그런데 그 일로 인해 좋은 일이 생길 거에요)

 

 

 

Graham씨는 이 패키지를 위한 광고도 만들었습니다. 많은 사람이 골수기증이 어렵고 고통스러운 것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상 그렇게 어렵지 않은 것이라고 말하는 Graham씨의 생각처럼 참 쉬어 보입니다.

 

 

 

 

 

 

 

 

 

 

골수기증키트가 기존의 반창고 상자에 추가되어 약간의 가격 상승이 있지만 이런 착한 반창고 상자라면 구매하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몇몇 큰 기업들은 아직도 답변이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희소식도 들려온다고 하는데요. 'Help, I've cut myself: & I want to save a life'가 시판된 후 며칠 뒤에 미시간 주에 있는 한 응급진료센터에서 연락이 왔다고 합니다. 이 응급진료센터에서는 심각한 부상보단 가벼운 철과상 환자를 많이 접하게 되는데요. 이 환자들을 치료해주는 과정에서 위의 반창고 상자의 골수기증 방법을 응용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합니다. 붕대를 매기 전에 이런 질문을 하면서 말이죠. '저기요, 골수기증신청 하시겠어요?'

 

 

자료출처: www.nytimes.com, http://www.helpineedhelp.com, www.good.is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