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농산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3.04 무료로 들을 수 있는 '새싹채소' 강좌~!
  2. 2010.03.15 노무현 대통령, 떠난 후 가 푸른 진정한 리더 (5)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이 추위가 물러가고 나면 곧 따뜻한 봄이 오겠지요^^
오늘은 싱그러운 봄맞이 소식 하나 전해드리겠습니다.

 

 

 

 

 

 

오는 3월 8일부터 11일까지, 생명산업과 시민건강을 지켜나가는 '서울시농업기술센터'에서
'새싹채소와 함께하는 친환경농산물 이용 무료강좌'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높이고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재미있고 유용한 무료강좌를 실시하게 된 것이지요~!

 

 

 

 

 

 

 

 

 

 

새싹채소는 어떤 장점이 있을까요? 새싹채소는 재배기간이 보통 7~10일로 짧아
많은 재배 경험이 없는 일반인들도 집에서 손쉽게 키울 수 있는 친환경 채소로,
다 자란 일반 채소보다 g당 비타민과 무기질 함유량이 3~4배정도나 높다고 하네요~!

 

대표적인 새싹채소로는 겨자, 경수채, 다채, 들깨, 메밀, 무, 밀, 배추, 보리, 부추, 브로콜리,
순무, 아마, 알팔파, 양배추, 얼청갓, 완두, 유채, 적무, 적양배추, 적케일, 적콜라비, 청경채,
치커리, 케일, 크레스, 클로버, 해바라기, 홍빛열무, 홍화 등이 있습니다.
이름만 들어도 건강함이 느껴지지요.^^

 

새싹채소는 재배하는데 전혀 농약을 사용하지 않고(유기농),

특히 브로콜리와 같은 채소는 항암성분도 많이 포함되어 있어 건강 채소로 주목받고 있지요. 

 

 

 

 

 

 

 

강좌에 참여하면 건강과 환경을 지키는 친환경농산물 이용 및 새싹채소 재배에 관한 강의와 함께

새싹채소를 이용한 봄 요리 강의도 들을 수 있다고 하네요^^

 

2011. 3. 3(목) 10:00~3. 7(월) 13:00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모집을 한다고 합니다.
4기로 나누어져 1기당 50명 씩 총 200명을 모집한다고 하니,

시간이 되시는 분들은 참여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과 예약은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http://agro.seoul.go.kr)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농업기술센터에서는 시민들에게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바른 정보를 알려주는
친환경소비자이용강좌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하니, 관심을 갖고 지켜보면
올바른 먹거리 이용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by. 다람쥐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직접 나무를 베어다가 톱질을 하고, 망치질을 하고, 사포질을 하며
탁자와 침대 그리고 집까지 뚝딱뚝딱 만들곤 하시던 푸근한 인상의 할아버지 한 분이 계십니다.





혹시 이분이 누군지 알고 계시나요?


바로 1976년,  미국의 제39대 대통령이었던 지미카터입니다.


재임 당시엔, 미국 역사상 가장 무능한 대통령이라는 지탄을 받았고, 연임에도 실패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엔 미국 역사상 가장 빛나는 전직 대통령 중 한 명으로 존경받고 있죠.
그가 이처럼 아이러니한 평가 받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한 나라의 대통령으로서의 화려한 업적보단 퇴임 후, 그가 보여준 소탈한 모습 때문입니다.
땅콩농장으로 돌아가 농사를 짓고, 직접 만든 가구들을 경매를 통해 팔아, 자선활동에 기증하며,
카터재단을 만들어 독재국가의 선거 감시 활동, 제3세계 질병 및 빈곤 퇴치 운동, 분쟁지역 평화 중재 활동,
그리고 사랑의 집짓기인 해비타트(Habitat) 운동 등을 활발히 펼쳤습니다.

전 대통령이었던 그가 평범한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허름한 곳에서 밥을 먹고 망치질하는 모습,
대통령이라는 감투를 벗은 지 오래지만 그 위용과 명예를 닦아 더욱 빛을 내고있는 그의 노력이
그를 실패한 대통령에서 성공한 리더 탈바꿈시킨 것이죠.



우리나라에도 퇴임 후 소탈한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던져주셨던 분이 계십니다.
지금은 저 하늘나라에서 온화한 미소로 내려다보고 계실 노무현 전 대통령.
그러고보니 두 분은 닮은 점이 참 많다는 생각이 드네요.





오리아빠가 되어 쌀농사를 짓고, 신나게 논 썰매를 타고, 손녀들을 자전거 뒤 캐리어에 싣고 여유롭게
동네 길을 달리는 그의 모습에서 또 다른 인간 노무현을 보았습니다.
동네 아저씨처럼 푸근한 그리고 자유로운.


한 사람은 땅콩농부의 아들이었고, 또 한 사람도 저 멀리 시골 출신. 혜성처럼 정치권에 나타나 50대라는
젊은 나이에 대통령이 되었고, 두 분 모두 인권운동에 남다른 열정과 고집스런 정치철학을 가지셨습니다.
그리고는 "경제적으로 무능하다"고 평가받으며 자리에서 물러나야만 했었구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임기를 마치시고 고향, 봉하마을으로 돌아가 친환경농법으로 새로운 농촌의 모습을
만들고자 했었습니다. 농약을 치지 않고, 오리우렁이의 힘을 빌려 자연농업을 실천해, 생태계도 살리고 또,
그런 친환경 쌀을 먹고 건강해지는 국민들을 보고 싶으셨던 것이죠.








이런 농법은 다소 품이 많이 드는 단점도 있지만, 잡초와 벼물바구미, 진딧물 등 해충을 먹으며 자란
오리의 배설물이 자연스럽게 땅의 기운을 높이고, 농약으로 인한 위험도 피할 수 있구요. 또 넒은 논둑이
오리 사육장이 되어 자연과 인간이 하나가 되게 하는 마법같은 일이게에, 뜨거운 태양아래서
그는 밀짚모자를 쓰고 오리들과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시간을 보냈습니다.



해마다 우리나라에서 여의도 면적의 66배에 이르는 논과 밭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들판의 생명들도 집을 잃어 죽어가고 있구요. 농약과 오염으로 개구리와 메뚜기도 자취를 감춘지 오래죠.



지구의 환경오염 중 수질오염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데 그 중 농지가 차지하는 비중이 아주아주 높습니다.
농업의 수질오염은 화학비료나 유기화학농약이 그 주범이죠. 그렇다면 친환경농업은 화학비료나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 않거나, 최소량 만을 사용하기에 푸른 지구를 살리는 최고의 방법이겠죠?. 또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함으로서 국민의 건강까지 지킬 수 있는 좋은 방법이랍니다.


다행인지 불행인지, 먹을거리 사고가 연일 뉴스에서 터져나오고, 다른 나라에서 들여온 먹을거리의 문제로
국민들이 충격을 받아 친환경 농산물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내 가족 내 몸 건강을 위해
먹거리를 고민하고 챙기는 것이 절대 사치가 아니라는 사실을 사람들이 알아가야만 합니다.



정직하고 진심어리게 푸른 농산물을 길러내고,
소비자는 그 진심을 믿고 푸른 농산물을 맛있게 먹어주는 일. 
이제 우리가 노대통령님의 마지막으로 소망이였던 '푸른농촌'을 향해 걸어가야 할 시간입니다.



그분은 안타깝게도 농촌이 푸르게 변해가는 모습을 끝까지 지켜보시지 못했지만,
그분의 뜻을 따르는 우리의 모습이 하늘에 계신 그분의 얼굴에 온화한 미소를 다시 드리우게 할 것입니다.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