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현대인들에게 끼니를 때우기 위해 밥을 사먹는 것은, 집에서 직접 해먹는 것 보다
오히려 더 효율적이고 당연하게 여겨지는 일일지도 모릅니다. 특히 세계에서 가장
바쁘게움직이는 도시, 뉴욕에서라면 더 더욱이 말입니다.


그런데. 이곳에 살면서 무려 2년동안이나 밖에서 사먹지 않겠다고 결심한 용감한 소녀가 있었으니,
그녀의 이름은 CATHY ERWAY.

그녀가 처음 오직 집에서 요리한 음식만 먹겠다고 결정했을 때에는 두가지 이유가 있었는데,
하나는 본인의 건강을 위해 또 하나는 돈을 모으기 위해서였다0고 합니다. 그런데 정작
본인이 만든 음식을 먹으며 집밥의 참 묘미를 알게 된 CATHY는 “NOT EATING OUT IN NY”
(직역:뉴욕에서 사먹지 않기)라는 블로그를 개설해 본인의 경험 그리고 그날 그날의 레시피를
올리기 시작합니다.



재료의 출처도 잘 알 수 없는 음식들, 어떤 환경에서 조리되어지는지도 못 미더운,
그런 밖에서 사먹는 음식에 대한 의심이 커가던 그녀는 본인이 직접 요리를 하면서 어떻게 하면
더 몸에 좋은, 환경에도 친철한 음식을 만들수 있을까 하고 궁금해하며 조금씩 조금씩 지식을
쌓아가고, 그걸 블로그에 나누면서 점점 요리의 매력에 빠지게 되고 결국엔
순수 아마추어 요리사가 책까지 내게되는 경지에까지 이르렀답니다.



2006년에 시작해 2008년까지 꼬박 2년간 밖에서 절대 사먹지 않았던 그 기간동안 갖춘 요리실력과
친환경적인 쟤료 선별법을 통해 그녀는 어떻게 하면 집에서도 맛도 좋고, 건강은 물론 환경에도
도움이 되는 음식을 만들수 있는지 소개합니다.

그 이후로도 그녀의 연구는 끊이지 않고 계속 됩니다.


우선 그녀의 블로그에는 그녀의 요리 레시피, 뉴욕 주변지역의 친환경마켓 또는 농장 홍보
그외에도 친환경적인 음식 이벤트등에 대해 자세히 소개합니다.

이 블로그의 주인공인 각 레시피는 모두 그녀가 직접 요리한후 먹을 만하다(?)싶은 경우
올려집니다. 여기 특이한게 있다면, 바로 레시피 끝에 있는 포인트 책정기죠.

이것이 바로 CATHY식 요리 채점법!
COST CALCULATOR(재료 지출금)은 물론이고, 브라우니로 표시된 것은 HEALTH FACTOR(건강성),
그리고 초록잎으로 표시된 것은 GREEN FACTOR(친환경성).

HEALTH FACTOR는, 1-10까지 표시해서 브라우니가 적을수록 더 몸에 건강하고 유익한
요리라는 겁니다. 비록 과학적으로 분석을 한건 아니라 100% 정확성은 없지만,
어느정도 어떠한 성분들이 들어가있는 지를 감안해 본인이 결정합니다.

GREEN FACTOR또한 1-10까지 표시해서 초록잎이 더 많을수록, 환경에는 유익한 방법과 재료를
사용한 것이라는 걸 보여줍니다. 제철 과일/야채를 사용했다든지, 가까운 지역에서 길러진 유기농
제품 이라든지, 친환경 농장에서 자란 가축 등 여러가지를 고려해 이것 또한 점수를 매겨놓습니다.

물론 이 블로그에서 실질적인 도움을 가장 많이 받는 사람들은 뉴욕 부근주민으로 한정될 수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이유는 뭐니뭐니해도 집밥의
참 매력을 보여주는 그녀의 “REASON OF THE MONTH”가 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여기서 그녀는 한달에 한번, 집에서 직접 밥을 해먹으면 좋은 이유를 하나씩 설명합니다.
시시콜콜하게는 “머리카락이 나오면, 무조건 내꺼니까!”, “데이트는 요리로 해요.” 부터
“쓰레기는 나부터 줄인다.”까지, 별것이 아닌것 같은 이유들이 조목조목 설명된 글을 읽다보면
나도 모르게 고개를 끄덕끄덕하며 공감하게 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거창하지 않지만 자기가 할수 있는 방법으로 건강도 챙기고, 환경도 돌아보는 법을 깨달은
CATHY씨. 우리나라에도 이런게 있으면 좋겠다하고 찾아보다가 웰빙시대 이후 마크로비오틱이라는
제철식재료 사용하고 최소영양소파괴의  요리법이 요즘 화제가 되고있다는걸 알게됬는데요.
그래서 책 한권을 소개합니다.
<자연을 담은 사계절 밥상> 녹색연합 저

이 외에도 야무진 건강밥상, 자연을 담은 소박한 밥상 등이 우리나라에서
친환경적으로 요리하는 법을 담고 있습니다.


뭐니뭐니해도 집에서 엄마가 해주는 밥이 가장 맛있는 걸로 기억하는 우리.
자식에게 좋은것을 주시려는 사랑이 담긴 어머니 손맛을 어떻게 따라가겠냐만은, 가능한한 환경을
조금이라도 더 사랑하는 마음으로 요리하려는 우리에게도 멋진 밥상은 주어질 수 있을것 같네요.

Posted by slowalk
Bambu earth 는 환경친화적인 비누와 자연재료로 만든 미용상품 입니다. 제조과정에서 환경에 해가 되는 물질들을 발생하지 않으며, 제품에도 인공색소나 몸에 해가 되는 재료들을 넣지 않습니다. 야자오일을 기본으로, 천연 허브, 진흙, 자연추출 오일등을 섞어서 만드는 말 그대로 천연 미용제품이라고 하네요.


Soap Stack Cold Process Sample Pack Soap Bars 4 oz



이 제품의 환경친화적인 측면이 더 주목을 받게 된것은 바로 이 제품을 포장하는 용지에 있습니다. bambu earth사에서는 직접제배한 바질에서 추출한 종이로 제품을 포장한다고 합니다. 또한 종이 포장위에 올라가는 라벨도 다 먹은 시리얼종이 박스의 종이를 재활용해서 포장합니다.


bambu earth, bambuearth, soap, eco soap, green soap, herbs, botanical, sustainable soap



친환경 제품과, 친환경 포장! 앞으로는 환경의 재료들을 활용해서 만드는 제품들이 주목받는 시대가 찾아오겠지요! 우리의 몸에 쓰는 제품이니까 더욱 신경써주세요~

제품을 둘러보고 싶으신 분들은 여기로 가시면 됩니다.^^




출처: http://bambuearth.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