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개발의 흔적에는 어떤 모습이 있을까요? 하나둘씩 사라지는 오래된 건물들, 숲과 자연의 모습이 떠오를 것 같은데요. 브레이크가 고장 난 자동차같이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도시 개발의 흔적을 조금은 색다른 시각으로 바라본 Car poolers 작업을 소개합니다.

 

 

 

 

도시마다 출퇴근의 모습은 다양하게 비치는 것 같습니다. 붐비는 지하철을 통해 출퇴든 해본 사람이라면 승객의 반 이상이 귀에는 이어폰을 끼고 얼굴을 푹 숙인 체 잠을 청하는 모습을 보았을 것 같은데요. 근 시간에 이렇게 잠을 청하는 풍경은 한국에만 있는 것은 아닌가 봅니다.

 

멕시코의 사진작가 Alejandro Cartagena씨는 출근 시간에 카풀을 하는 노동자의 모습을 사진에 담아
Car poolers라는 작품 시리즈를 만들었습니다.

 

 

 

 

멕시코의 도시 Monterrey에서는 매년 약 6만 채가 넘는 집이 건축된다고 합니다. 도시 개발이 빠른 속도로 이루어지면서, 서민들이 많이 사는 지역에서 도시 반대편으로 아침 일찍 출근해야하는 노동자의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고 하는데요. 대중교통은 잘 짜여 있지 않고, 요금 또한 비싸,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하루 일당의 4분의 1을 교통비로 사용해야 한다고 합니다. 그렇기에 카풀을 하는 사람들이 자연적으로 많다고 하네요.
 
Alejandro 자신도 이 도시의 출신이고, 그의 할아버지도 이러한 모습으로 출근하였다고 합니다. 그는 자칫 환경과 사회 구조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규제 없는 개발에 대한 우려를 피곤한 노동자들의 모습을 보여줌으로 우리로 하여금 빠른 속도의 도시 개발과 경제 성장이라는 주제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도록 합니다.

 

 

 

 

 

 

급진적인 개발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은, 자신이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교통비를 아끼기위해 카풀을 하면서 환경과 교통체증 영향을 덜 끼치게 됩니다.
 

나라의 정책에 따라 우리가 사는 환경에 오는 변화를 건물이나, 파괴된 환경의 모습이 아닌, 친근한 출근 카풀족의 행동이 담긴 사진으로 보여주는 위트가 담긴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자료 출처: alejandrocartagena.com, guardian.co.uk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우리 주위에 환경을 위해,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대중교통이나 자전거를 이용하고, 승용차를 지인들과 함께타는(카풀)개념있는^^ 시민들이 많아졌습니다. 하지만 자전거도 자전거를 가지고 있어야 하고, 어느정도 가까운 거리일 경우에만 가능하며, 카풀도 인원 수, 거주 지역 등 운영하는데 필요한 조건들이 참 많지요.  

 

우리나라는 원유 한방울 나지 않는 곳 입니다. 하지만 자동차 운행대 수는 날로 증가하고 있어, 현재 1,400만대의 자동차 중 70%가 자가용 차량이며, 이 중 80%가 나홀로 차량이라고 합니다. 덕분에 에너지 소비는 계속 증가하고, 교통 체증은 심화되며 차량 배기가스로 대기오염문제도 심각한 상태이구요. 누구든 원하면, 자유롭고 저렴하게 자동차나 자전거를 쉽게 믿고, 빌리며 나누는 카쉐어링 시스템이 우리나라에도 잘 갖추어져있으면 참 좋으련만... 


 

이젠 단순히 서로 다른 교통수단 간의 환승 할인, 승용차 요일제, 10부제, 버스 중앙 차로제를 넘어서, 자전거나 자동차 같은 보다 폭넓은 이동수단을 이용, 대여할 수 있는 쉐어링 시스템이 필요한 시기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 모든게 하나로 통합된 혁신적인 교통 시스템이 그런데  뮌헨에 존재한다고 합니다.

 

바로 MO 라는 교통 시스템!!!


 

 


 

Mobility for tomorrow의 줄임말로, 단 한 장의 카드로 자전거, 수레 자전거, 자가용을 대여, 이용하고 게다가 전철, 버스 등의 대중교통까지 연계되어있어 효율적인 시스템입니다.  또 MO를 이용할 때마다 MO MILE을 쌓게 되는데, 이 마일을 많이 쌓을수록 지불해야할 비용도 줄어들어 경제적이기까지 하지요. 예를 들어, 자전거를 많이 이용해왔다면, 나중에 차를 빌릴 경우에 그동안 자전거를 이용하면서 적립해둔 MO MILE을 사용하면 지불해야 할 자동차 대여 비용이 저렴해지는 것이죠,


 



 

 

 MO의 영상물도 만나봅시다!!!

 

 

 

 

MO는 디자인 회사 LUNAR Europe, 환경기구 Green City e.V, 그리고 Wupperta 대학교가 힘을 합쳐 만들어진 시스템입니다. 이 세 팀은 이동수단의 페러다임을 바꾸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이용자들의 행동, 필요들의 정확한 분석을 통해 디자인하여 사람들이 이동수단의 선택에 있어 친환경적인 결정을 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했다고 하네요.  그렇기 떄문에 결과적으로, 대부분의 시민들이 만족해하며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MO같은 카쉐어링 제도가 서울시에도 생긴다면 개인뿐만 아니라 기업, 학교, 공공기관 등이 차량을 공용화하도록 촉진하고 보험료나 차량 유지 비용을 절약할 수 있으며, 교통 체증과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겠지요. 또 누구나 차별없이 쉽게 이용할 수 있으니 복지적 차원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되겠죠. 더불어 버스, 지하철 등 대중교통망과 연계가 되어있다면 더할 나위없는 교통 시스템이 아닐까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무더운 여름의 태양은 야속할 정도로 뜨겁고, 눈부십니다. 자연히 외출할 때엔, 자가용 생각이 간절하죠. 땀 흘리며 걷지 않고도, 자전거 페달을 밟지 않고도, 자동차만 있으면, 시원한 에어콘 바람을 즐기며 어디든지 다녀올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멈출줄 모르고 오르는 휘발유 가격과 유지비 등 손가락사이로 모래 빠져나가듯이 새나가는 돈. 편한 자동차에 몸은 편해도, 마음은 늘 불편하셨죠?



그래서 오늘은 효율적이고, 알뜰하게 자가용 연료비를 줄이는 8가지 습관을 알려드립니다!!! 실천해봅시다!!!



1.느리고, 꾸준한 속도로 운전하세요!
 
이 그래프를 한번 눈여겨 봐주세요.



자동차 속도연료의 경제성의 관계를 나타낸 그래프입니다. 시속 60마일을 넘어서면 매 시속 5마일 단위 마다 연료의 경제성이 떨어지는 사실을 발견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의미인 즉슨, 시속 60마일, 되도록 그 이상으로 넘어서지도 말며 그 정도의 속도를 유지할 때 좋은 연비를 얻을 수 있다는 뜻!  따라서 자동 주행 속도 유지 장치같은 것들을 이용하면 보다 연료소비를 줄일 수 있겠네요.

 



2. 조급함은 금물, 쿨~하게!!

갑자기 속도를 올리고, 방향을 바꾸고, 엑셀을 밟거나, 급정지를 시도하거나....이런 것들은 모두 안전에도 위험할 뿐만 아니라 연료의 소비도 33%나 증가시킨다고 하네요. 조급하게 운전하시지 말고, 느긋한 마음으로 쿨~하게 운전하세요.


 


3. 그런데 너무 쿨~ 해도 안되겠네요! 

여름철, 자동차안에서의 에어콘 사용은 연료 소비의 1등 공신입니다. 그러므로 단거리 운전이나 한적한 곳을 달릴 때에는, 에어콘 스위치를 누르는 대신, 창문을 내려 시원한 공기를 쐬어보세요.

하지만, 그 반대로 고속도로위의 장거리 운전에선? 고속도로에서는 정반대로 에어콘을 틀어야 한답니다. 차가 달리는 동안 열린 창문으로 들어온 공기는 차량의 공기저항을 증가시키고, 연료 효율성을 감소시킵니다. 실제로 긴 도로 여행에서 사용하는 에어컨은 최대 20 %까지 연비를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4. 필요없는 시동을 꺼두는 습관도 필요합니다.

자동차 공회전 5분은, 자동차가 1㎞ 이상 주행 할 수 있는 연료가 낭비됩니다. 그러므로 반드시 불필요한 시동을 끄는 습관을 들이는것이 좋겠죠. 더불어 공회전은 온실 가스를 만들어내는 주범입니다. 무심코 시동을 켜둔 몇 분 동안  대기오염엔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어린이나 노약자들의 호흡기를 아프게 하기까지. 특히 추운 겨울철 워밍업을 위해 켜두는 시동, 하지만 1분이면 충분하다고 하니 너무 오래 끌지 마세요. 



5. 타이어의 공기는 적절하게!!!

너무 빵빵해도, 그렇다고 너무 헐렁해도 안됩니다. 적절한 타이어의 공기는 연료 효율성을 3.3%나 향상시켜줍니다. 반면 공기압이 부족한 상태로 운전하게되면 연료가 필요 이상 많이 소모되므로 적정 공기압 유지는 필수이지요. 정기적인 타이어 공기압의 검진이 유용하겠네요.  

 

6. 덜 싣는 습관, 가볍게~~

많이 실을수록 더 많은 연료를 소모한다는 사실은 다 알고게시죠?. 무게를 50kg 실어나르는데 80cc의 연료가 소비된다고 하니 당장 차로 달려가 트렁크를 비우고 싶네요. 이것은 소형차에게 해당되는 이야기라고 흔히들 얘기하지만, 실제로 차의 크기에 상관없이 모두 적용되는 사실!!!

 

7. 연료탱크의 뚜껑은 철저하게 닫으세요!

사실 휘발유는 공기중으로 증발하는 성질이 있습니다. 따라서 늘 주유후에는, 뚜껑이 잘 닫혔는지 꼭 확인하셔야합니다. 뚜껑이 헐겁거나 마모되었을 경우엔 반드시 새 것으로 교체하세요.
 


8. 함께타는 자동차!!!

 


물론 자동차를 이용하는 것보다 걷기나 자전거를 타는 것이 더 효과적이겠죠, 하지만, 꼭 차를 이용해야한다면? 같은 방향으로 가는 사람들끼리 자동차를 나눠타는 카풀(carpool)을 통해 함께 이용하세요. 온실가스 발생량도 줄이고, 교통량도 줄여 차도 막히지 않게 하기에 더없이 좋은 아이디어!!



<사진출처.플리커>


알뜰주유, tip!!!!!
- 차계부를 쓰는 습관을 갖기.
- 신용카드를 활용해 주유할인, 적립혜택 누리기.
- 싸게 파는 주유소 단골 만들기.
- 셀프 주유소를 활용해 저렴히 주유하기.
- 주유는 아침 일~찍 .
(새벽 무렵은 연료의 팽창이 가장 적은 때 입니다. 따라서 가급적이면 아침 일찍 주유하는 게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또, 비나 눈이 내려 습도가 높은 날은 주유를 피하는 게 좋습니다. 연료탱크 안에 물방울이 맺힐 수 있기 때문이죠. 그리고 1회 주유량은 연료탱크의 3분의 2 정도가 적당합니다. 연료를 가득 채우면 그 무게만큼 기름 소모량도 늘어납니다.)





자동차를 타지 않는 것이 연료비를 줄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겠죠? 하지만 이제 자동차는 없어서는 안 될 현대인들의 필수품입니다. 자동차가 없다면 생활에 큰 불편을 주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알뜰하고 효율적으로 이용하는게 당연한 것이겠죠??? 더운 여름, 덥고 짜증이 나더라도, 위에서 알려드린 연료비를 줄이는 여러 팁과 함께, 마음에 여유를 가지고 안전 운전하세요^^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