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하는 거대한 그림은 독일 출신이며 현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기반으로 작품 활동을 하는 아티스트 Sonja Hinrichsen의 작품입니다.

 

 

 

 

 

 

 

 

 

눈 덮인 미국 콜로라도 Rabbit Ears 산 위에서 Sonja의 Snow Drawing을 발견할 수 있는데요. 자원봉사자 5명과 함께 눈 위를 걸어 Snow drawing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Sonja는 빠르게 변해가는 도시/공업/자연환경과 이에 얽힌 사람들의 시각과 사용에 대해 관심을 두고 작업을 한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Snow drawing과 같이 자연 속에서 하나의 의식처럼 행해지는 작업과정을 기록한 작업물을 통해 반영구적인 것과 영구적인 형태를 동시에 담는 작품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없어지는 작품을 만드는 데에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고 하는데요. 이미 세상은 사람들이 만든 인위적인 것들이 넘쳐나고 있고, 자신이 굳이 그런 것을 더 만들어 세상에 무언가를 더 남기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Sonja는 말합니다. 때로는 너무 쉽게 간과하는 자연의 숭고함과 또 자연에 대한 고마움을 많은 사람이 깨닫기 바라는 취지도 있다고 하네요.

 

 

 

 

 

우리는 종종 눈앞에 보이는 결과만을 보며 너무 빠르게 걷다 주위의 사람이나 환경을 놓치기 쉽다는 생각이 듭니다. 자연을 해치지 않는 방법 안에서 별 의미 없는 걸음 같아 보인 한 걸음 한 걸음의 발자취가 멀리서 보았을 때는 웅장한 그림으로 보이는 Sonja의 작품처럼 오늘은 좀 더 천천히, 주위를 생각하며 걸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자료출처: http://sonjahinrichsen.wordpress.com/about/
http://www.thisiscolossal.com/2012/02/snow-drawings-at-rabbit-ears-pass-by-sonja-hinrichsen/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어린시절 하교길,학교 앞 문구점,분식집에서 팔던 콜라맛 캔디, 맥주맛 캔디, 빨대사탕, 얼음과자들을 먹었던 추억들을 가지고계신가요? 불량식품이란 걸 잘 알고 있지만 그 시절엔 그런것들이 왜그렇게 맛났었는지.... 백원, 이백원 가격도 싸고, 색도 알록달록, 더구나 엄마나 선생님께서 못 먹게 하시니 더더욱 먹고 싶을 수 밖에요.^^


 

 

 


 

그런데 우리가 먹었던 몸에 좋지 않은 불량식품들이 여전히 초등학교 주변에서 팔리고 있습니다. 안타까운건 식약청에서 2009년 12월 31일 발표한 ‘각 시도별 학교 주변 불량식품 적발 현황’에 따르면 2007년 259건에서 2008년에는 274건으로 늘어났으며 2009년 말에는 498건에 육박하는 등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죠.

 

 

 

최근 '그린푸드존'이라는 캠페인이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학교 앞 문방구나 매점 등에서 파는 불량식품을 근절하고자 식품의약품안전청이 지난해 3월부터 시행해온것이죠. 그린푸드존은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을 의미합니다. 아이들이 많이 다니는 초·중·고교를 중심으로 학교 주변 200m 이내 주요 통학로에 있는 가게에서 불량식품 등을 팔지 못하도록 하는 제도로 불량식품을 판 업주는 위반 내용에 따라 10~20만원 사이의 과태료를 내야 하거나, 영업정지 15일 처분을 받게 된다고 하네요.

 

 

물론 그런 불량식품을 파는 문구점이나 가게들을 근절시키는 방법은 좋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그 불량식품을 대신할 건강한 간식들을 알려주고 그것들을 접근하기 쉬운 환경으로 만들어주는 방법도 중요하지 않을까요? 그래서 오늘은 학생들에게 그런 환경을 잘 만들어 준 해외의 학교 한 곳을 소개시켜드리려 합니다.

 

 


 

 

이곳은 콜로라도의 Denver school입니다. 얼마 전, 이 학교에는 보통의 자판기와는 다른 자판기 하나가 설치되었죠. 바로 Fresh Healthy Vending 이라는 자판기. 탄산음료나 초코렛, 사탕, 감자칩이 가득한 자판기가 아닌 조각과일, 유기농 음료, 오트밀 바와 같은 건강간식들이 가득차있습니다. 인터뷰에 참여한 학생들도 이런 건강간식들에 매우 흡족해하는 것 같죠? 물론 이 자판기에도 쿠키나 크래커들이 들어있죠. 대신 그 재료들은 대부분 덜 정제되고 화학재료보다는 자연적인 재료가 사용되었습니다.

 

 

 

 

샌디에고에 본사를 둔 이 자판기 회사, Fresh Healthy Vending 은 학교나 회사를 중심으로 건강한 간식들을 담은 자판기 문화를 퍼뜨리고 있습니다. 더불어 자판기가 냉장기능을 갖추고 있어 스무디나 요거트까지 판매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특히, 미국은 국가적으로 아동비만 문제의 심각으로 이런 아이들의 먹거리 문제가 더이상 유행적 운동으로 그치지 않습니다. 영부인부터, 의사, 간호사, 관련회사, 법등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함께 노력하고 있더군요. 한국도 어린이 비만과 같이 먹거리로 인한 건강문제들이 해마다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우리도 아이들에게 먹지 말라고 강요하기만 하지말고 어떤 것이 좋은 것인지 교육해지고 스스로 쉽게 그런 음식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더 좋은 방법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서울의 광화문 광장을 비롯해 대부분의 공원을 채우고 있는 것들은 보기 좋고 색도 화려한 꽃들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공공의 녹지공간에는 어째서 장식적인 꽃들만 있고, 수확할 수 있는 작물은 없는걸까요?

만약 이런 공간에 열매 맺는 나무나 채소를 기른다면 또 다른 의미있는 일에 활용할 수 있지 않을까요?

 

 

 

 

이런 생각을 실천으로 옮긴 비영리단체 'Grow Local Colorado'는 2009년 콜로라도주 덴버의 한 공원에서 노숙자들을 돕기 위한 텃밭 가꾸기를 시작했습니다. 결과는 성공적이어서 지금은 덴버 시내 8개 공원에서 13개의 텃밭을 확대 운영하고 있다고 하고요.

 

 

 

 

 

텃밭 가꾸는 일은 지역 주민들과 지역 교회, 비영리단체에서 맡아오고 있고 수확 후에는 노숙자들을 돕는 단체나 노숙자 쉼터 등으로 전달됩니다. 올해에는 노숙여성들과 아이들을 위해 680kg가량의 농작물을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농사를 짓고 있다고 하는군요.

 

 

 

 

단순히 농작물을 생산해내는 것이 아니라, 텃밭을 함께 가꾸고 때로는 홈메이드 마켓 등의 행사를 개최하기도 하면서 지역주민들 사이의 소통을 이끌어내고, 궁극적으로는 지속가능한 건강한 지역공동체를 만들어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합니다.

 


 


 

Grow Local Colorado의 Dana Miller와 Barbara Masoner가 Grow Local Colorado에 대해 이야기하는 영상입니다. 나 한사람을 위한 텃밭을 가꾸는 일도 쉽지 않은데 이웃을 위해, 공동체를 위해 텃밭을 가꾸는 이들의 활동이 참 뜻깊어 보이는군요 :-)

 

(이미지 출처 | www.growlocalcolorado.org)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