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일본 큐슈 구마모토 현에서 발생한 지진은 부산 지역에까지 여파가 미칠 정도로 많은 사상자를 낳았습니다. 자연재해 외에도 지금 전 세계 곳곳에서 크고 작은 재난들이 일어나고 있는데요. 재난은 엄청난 물리적 피해 외에도 우울증, 정신분열증, 알콜중독, 자살 등의 심각한 정신적, 심리적 피해를 일으킨다고 합니다.


물론 재난이 발생하면 사상자 구조, 재난 현장 수습이 가장 우선입니다. 생명과 직결되진 않지만 세심하게 이재민들의 마음까지 생각한 사례들을 소개합니다.  



재난 지역은 계속 황폐한 곳이어야만 할까: Gap filler project



2011년에 일어난 뉴질랜드의 크라이스트처치 대지진은 185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정도로 피해가 상당했습니다. 5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복구가 이루어지고 있는 크라이스트처치는 그 당시에도 도시 복구를 위해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는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이재민들과의 소통을 중시하였는데요. (시민참여, 함께 만들어가는 뉴질랜드 시민소통 캠페인 Share an idea!)


그 중 갭 필러(Gap filler)라는 작은 단체는 지진이 휩쓸고 간 황폐한 재난 지역에 창조적인 공공 프로그램을 진행하였습니다. 팔레트로 파빌리온을 만들어 라이브 공연과 이재민들 간의 소통의 장을 만들었는데요. 이 공간은 여름에 오픈하여 약 70개의 이벤트가 이뤄졌고, 약 2만5천 명이 이 공간을 경험했습니다. 2013년 해체 예정이었지만 지역 주민들의 좋은 반응을 얻어 재건 캠페인 등 다양한 이벤트를 계속 이어나갔다고 합니다.


갭 필러의 프로젝트는 커뮤니티 디자인적 접근으로 그 지역의 특수성 및 취약성을 이해하고 공간과 이벤트를 구축함으로써 길고 어려운 재건의 과정을 거쳐야 하는 지역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마음의 위로가 되었을 것 같습니다.



이재민도 사적 공간이 필요하지 않을까: Paper Partition System



재난이 일어나면 흔히 뉴스에서 재난 현장의 상황과 함께 이재민들이 체육관에 모여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당장 머물 곳이 없는 이재민들은 체육관 등의 넓은 공간에 모여 장기간 생활하게 됩니다. 삶의 터전을 잃거나 가족까지 잃은 이재민들의 생활은 하루하루 참담한 심정일 텐데요. 모두가 재난 현장만 집중하고 있을 때 일본의 건축가 시게루 반은 체육관의 이재민들에게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진도 실내체육관의 모습


전혀 개인의 생활을 보장받지 못하는 대피소에서의 생활이 장기간 지속되면 이재민들이 받는 정신적, 육체적 피해가 더욱 커지게 됩니다. 그래서 시게루 반은 종이로 만들어진 관으로 기둥과 대들보를 만들고 천을 걸어 가족들의 개인 공간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천은 커튼처럼 낮에는 개방해놓고 취침 시에는 닫을 수 있으며, 조립이 매우 쉬워 자원 봉사자나 이재민이 스스로 설치할 수도 있습니다. 또 여름에는 모기 등의 벌레로 인해 괴로워하던 이재민을 위해 모기장을 설치해 주기도 했습니다. 기본적인 지원 외에도 이재민들의 상황을 진정성 있게 고민한 흔적이 느껴집니다.    


이웃의 소식이 궁금하지는 않을까: Code for Namie



코드포나미에(code for namie)는 나미에라는 일본의 작은 시골 마을을 지원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일본의 개발자 할 세키씨는 동일본 대지진 이후 개발자로서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지 고민하다가 일반 시민들이 지역사회 문제를 함께 풀어나갈 수 있는 플랫폼인 ‘코드포재팬((Code for Japan)’을 만들게 되었는데요. 그중 가장 주목받은 사례가 바로 코트포나미에입니다.

나미에 마을은 후쿠시마 원전 옆에 있던 작은 농촌 마을인데요. 지진과 쓰나미, 방사능 유출까지 더이상 사람이 살 수 없는 마을이 되었습니다. 나미에 마을에 살던 주민들은 각지로 흩어졌지만 평생의 터전이었던 마을과 마을 사람들이 그리워 코드포재팬에 도움을 청했다고 합니다.




코드포재팬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만들어 흩어져 있는 나미에 주민들의 마을공동체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직접 나미에 주민들을 찾아가 인터뷰를 진행하고, 아이디어를 모으는 행사를 열고 이를 통해 아이디어들이 실제 앱 형태로 구현되었습니다. 앱을 통해 주민들과 소통하고, 나미에 마을의 방사능 오염 지도, 현재 사진 등을 서로 공유하며 마을 공동체를 잃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페이스북의 ‘안전확인’ 기능으로 재난 지역에 거주 또는 체류하는 지인의 안전을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자신의 타임라인에 ‘안전해요’를 표시해 안전 여부를 알릴 수 있는데요. 단순히 그 기능을 넘어서 지난 파리 테러 참사에서는 ‘안전 점검’기능을 활성화하여 현장 인명 파악에도 큰 도움을 주었다고 합니다.



재난은 대비할 수 있다면 가장 좋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수습 과정이 매우 중요합니다. 사상자 구조, 필요 물품 지원 등 기본적인 과정의 중요성은 몇 번을 강조해도 부족하지만 그 외에 이재민들의 심리적인 부분까지도 치유해줄 수 있는 다양한 시도가 필요합니다.


참고: gapfiller,shigerubanarchitects,bloter,codefornamie

사진 출처: newstomato


by 산비둘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뉴질랜드의 크라이스트처치 시는 35 만명의 사람들이 살고 있는 남섬 최대의 도시입니다. 2011년 2월 22일에 있었던 6.3도의 강진으로 크라이스트처치 시의 시내는 많은 건물 및 시설이 붕괴하는 피해를 입게 되었습니다.





크라이스트처치 시는 시내 중심부를 포함한 도시계획을 수립해야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정부가 계획을 세우고 공표하는 기존의 접근방법과는 달리 시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는 도시 계획을 세우기로 발표하고 시민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시민참여 캠페인을 디자인 에이전시와 협업하여 시행하였습니다. 캠페인은 시민참여 성격을 그대로 반영하는 Share an idea(아이디어를 나눕시다)였습니다.


그럼 우선 캠페인의 전체과정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함께 보실까요?








Ideas Aplenty from Strategy Design & Advertising on Vimeo.





캠페인의 시작은 시민이 서로의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심플한 웹사이트로 시작되었습니다. 캠페인 Move(교통, 이동수단), Market(소비활동), Space(도시건축 및 공간), Life(문화, 전반적인 부분)의 4가지 주요 분야로 나뉘어 시민들의 의견을 모았습니다.






웹사이트는 물론, 아이패드와 아이폰에서 적용되는 모바일 웹도 소통의 채널로 사용되었고요..








이렇게 타블로이드 형태의 홍보 책자와 의견을 적어 반송할 수 있는 엽서를 통해 캠페인을 홍보하였습니다.





웹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시민들의 의견을 모으는 동안, 오프라인으로도 캠페인은 진행되었는데요. 이틀 동안의 시민참여 엑스포를 열어 10,000명 이상의 의견을 모았습니다.











캠페인을 소개하고, 시민의 의견을 적는 공간, 이야기를 녹화하는 공간, 각 주제별 공간 등으로 나뉘어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았습니다.




훗날 미래를 이어갈 꼬마 시민들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는데요. 이 꼬마 시민들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한 번 보실까요.




- 저는 시내가 바운시 카슬(공기를 넣어 뛰어 다니는 성 모양의 놀이기구)이었으면 좋겠어요..
- 전차랑 기차를 들여오면 좋겠어요..
- 피라미드 같은 건물이 많아 졌으면 좋겠어요..
- 좀더 많은 행복한 사람이 있으면 좋겠고요, 레고로 만든 집이요~
- 큰 축구장이 있으면 좋겠어요.
- 스케이트보드 공원이요~
- 시내 전체가 스케이트보드 공원이었으면 좋겠어요.
- 도로에 차가 없어지면 좋겠어요, 공해가 많아지잖아요.. 대신 3가지 공공 서비스를 위한 길을 있어야 되요. 소방차랑, 구급차랑, 경찰차요..
- 도둑을 무서워하지마요, 당신이 이길테니까요. 선은 언제나 악을 이겨요..
- 태양열 차요, 아니면 말이나 마차를 다시 사용해도 괜찮을거에요.
- 동물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쥐는 빼고요.. 다람쥐나 토끼 정도면 될거에요.
- 음.. 카페랑.. 아이스크림 판매대가 많았으면 좋겠어요.



도시계획에 반영될지는 모르겠지만, 이 아이들은 무엇을 원하는지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시간이 흘러 자라나서도 지금처럼 자신의 목소리를 높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엑스포를 통해 얻어진 긍정적인 반응에 힘입어 캠페인은 추진력을 더 얻게 되었고요. 도시계획이 반영이 되는 도시에 사는, 진짜 사람들의 아이디어는 각종 오프라인 광고에도 사용되었습니다.


6주라는 시간제한을 두고, Share an idea 캠페인은 58000만 명의 웹사이트 방문을 기록했고, 이 방문은 모두 5분 이상 웹사이트에 머무른 것이었다고 합니다. 4,500만 건의 관련 이메일 신청도 이루었고요, 소중한 시민들의 의견을 약 106,000개나 얻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이 아이디어가 실제로 도시계획에 반영되었다는 것이지요.



그렇다고 크라이스트처치 시가 막무가내로 시민들의 이야기를 다 반영한 것은 아닙니다. 다음과 같은 5가지 불변요소를 공표하고 계획을 시행했습니다. 반드시 필요한 부분은 지키되 최대한 시민의 의견을 수용한 것이지요.

1. 시내 중심을 다른 곳으로 옮겨 재개발하지 않는다.
2. 위험지역의 50% 건물 중 무너지지 않은 건물은 훼손하지 않고, 현재의 상태를 유지한다.
3. Hagley 공원은 현재의 상태와 기능을 유지한다.
4. Avon 강의 물길은 변경되지 않는다.
5. 현재의 시내 중심부의 도로는 수정되지 않는다. 단, 신호체계, 도로의 방향 및 사용 목적은 변경될 수 있다.





작년 새로운 서울 시장으로 당선된 박원순 시장도 시정운영협의회에 민간전문가를 포함하는 등 정부만이 아닌, 시민의 목소리를 많이 반영하려는 노력을 보이고 있는데요. 크라이스트처치 시의 기본에 충실한 시민참여 캠페인이 성공적인 결과를 맺은 것처럼 서울시의 시민참여 시정에도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자료출처: http://www.strategy.co.nz

http://www.centralcityplan.org.nz

http://bestawards.co.nz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뉴질랜드 남섬의 크라이스트처치 시는(Christchurch)는 인구 35만 명의 작은 도시입니다.

 

 

 


'정원의 도시'라 알려질 정도로 많은 공원과 정원이 있는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매년 2월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꽃축제 중 하나가 열리기도 합니다.

 

 

오늘은 이 '정원의 도시'에서 시작한 LetterBoxer 캠페인에 대해 소개합니다. 뉴질랜드는 광고우편물에 대해 나라에서 따로 금지한 법은 아직 없습니다. 오클랜드시, 노스쇼어시를 비롯한 몇몇 자지 단체에서만 금지법을 실행하고 있는데요. 아직 관련 법이 없는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웹디자인 회사에서 시작된 이 캠페인은 불필요한 광고우편물을 우체통에 넣지 말아 달라는 메세지가 담긴 NO JUNK MAIL 스티커를, 참여 의사가 있는 시민에게 무료로 배포하고 우체통에 붙이도록 하는 아주 간단한 캠페인입니다.

 

 

 

 

 

 

뉴질랜드에서는 차 9백만 대의 매연 효과와 같은 양의 나무벌목이 광고우편물 제작에 사용되는 종이 생산에 의해 일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크라이스트처치 시의 일반 가정에서는 연간 약 70kg의 광고우편물을 받는다고 하네요. 이 수치는 1992년 약 51kg의 광고우편물의 양의 비하면 20kg나 증가한 셈이죠.

 

이러한 광고우편물들은 재활용되거나 매립지에 묻히게 되는데, 폐지 매립량은 크라이스트처치 시 전체 쓰레기 매립량의 21%를 차지한다고 합니다. 폐지를 메우게 되면 이것이 썩으면서 대기에 안 좋은 영향을 주는 이산화탄소와 메탄가스가 발생시킵니다. 이 21%를 차지하는 폐지매립으로 생기는 탄소 공해량은 33000대의 차에서 연간 발생하는 공해의 양과 맞먹는다고 합니다.


광고우편물을 재활용한다 해도 그것이 가장 최선의 방법은 아니기에 광고우편물 자체를 줄이는 운동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단지 No Junk Mail 스티커를 배포하는 것이 아니라, 웹 사이트를 통해 뉴질랜드 전체의 광고우편물 발송업체의 리스트를 올리고 항의하는 방법, 자신의 주소를 그들의 리스트에서 삭제 신청하는 방법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LetterBoxer캠페인의 스티커가 아니더라도 다른 광고우편물 거부 스티커들이 붙어 있는 집들도 포함하여 얼마나 광고우편물을 줄이게 되었는지도 시민 자원봉사자를 통해 측정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를 포함한 우리나라의 지자체에서도 이런 캠페인을 한다면 많은 종이 쓰레기를 줄일 수 있지 않을까요? 지역사회의 시민이 직접 캠페인을 구축하고, 시민 참여를 유도하여 일상에서 나오는 불필요한 쓰레기 생산의 가능성을 애초부터 막는 Letterboxer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이미지 및 자료 출처 | http://www.letterboxer.org.nz, http://www.christchurch.org.nz)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