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시즌으로 접어들었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거리에는 화려한 조명이 가득하고 캐롤이 울려퍼지네요. 집집마다 트리 장식으로 한창 분주한데요, 크리스마스를 맞이하여 친환경 재료로 만들어진 친환경 트리를 추천합니다. 



1. PossibiliTree


건축가 Richard Babcock이 디자인한 PossibiliTree는 목재 낭비를 줄이기 위한 대안으로 제작되었습니다. 가벼운 천연목재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휴대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분해가 쉽기 때문에 많은 자리를 차지하지 않으며 보관하기도 편리합니다. PossibiliTree는 테이블 위에 올려둘 수 있는 Ttabletop 모델과 천장에 걸어둘 수 있는 Suspended 모델 두 가지 버전으로 만들어졌는데요, 두 버전 중 개인의 취향과 용도에 따라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담백한 디자인과 크리스마스가 지나고 나서도 폐기할 필요 없이 해마다 다시 사용할 수 있는 실용성이 참 매력적입니다. 





2. Jubiltree Wooden Tree


미국에서 생산되는 견목으로 만들어진 Jubiltree Wooden Tree는 내구성이 좋아 오랜 기간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기본 형태는 크리스마스 트리의 뼈대를 본떠 만들어졌으며 이 뼈대에 옷을 입히는 형식으로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습니다. 전통적인 크리스마스 트리를 연출하고 싶다면 상록수나무로 장식할 수도 있고, 앙증맞은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다면 체리 열매가 열린 나뭇가지로 장식할 수도 있습니다. 있는 그대로의 형태에 약간의 심플한 장식을 더해주면 세련되고 현대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수도 있습니다. 해마다 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크리스마스트리를 찾는다면 Jubiltree Wooden Tree를 추천합니다.






3. One Two Tree


노래를 부르듯 재미있는 이름의 One Two Tree는 오스트레일리아 퀸슬랜드주의 야라먼 지역에서 생산되는 고급 소나무 합판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젠가를 떠오르게 하는 재미있는 형태의 가지들은 회전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졌는데요. 게임을 하듯 가지를 회전하여 독특하고 기하학적인 다양한 형태들을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화려한 장식이 없어도 다양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는 One Two Tree의 기하학적이고 재미있는 형태는 크리스마스에 유머를 더해줍니다. 틀에 박히지 않은 해학적이고 재미있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원하는 분들에게는 One Two Tree를 추천합니다. 









4. Tannenboing Aluminum Tree


현대적이고 미니멀한 디자인을 좋아한다면 Tannenboing Aluminum Tree를 추천합니다. 재활용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Tannenboing Aluminum Tree는 나선형의 형태로 스프링처럼 세로로 길게 늘어뜨려 천장에 장식할 수 있습니다. 소재와 형태 자체만으로도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해주며 크리스마스가 지난 이후에는 납작한 이전의 형태로 만들어 보관도 편리합니다. 









해마다 우리의 마음을 들뜨게 만들고, 행복하게 해주는 크리스마스 트리. 올해는 이색적인 친환경 트리로 두배의 행복을 느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


by 고슴도치발자국

Posted by slowalk

지난 12월 내내 연말 분위기를 한껏 살려주던 그 많은 크리스마스트리는 다 어디로 갔을까요?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크리스마스트리를 진짜 나무에 꾸미는 집이 별로 없고, 정원을 가진 집도 적어서 못쓰게 된 나무를 집에 방치하게 되는 일이 많지는 않을텐데요, 해외에선 '크리스마스트리의 쓸쓸한 최후 모습'을 담은 사진들이 공개되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을 정도로 폐기 나무 처리가 문제라고 합니다.

 

 

크리스마스 트리로 쓰인 나무를 그냥 버리거나 방치할 경우 미관을 해치고, 나무가 말라붙으면서 화재의 위험성 또한 증가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미국에서는 매년 연말이 지나고 나면 소방국에서 수거 프로그램을 시행하거나 트리 재활용 방법에 대해 알리는 행사가 활발한데요, 뉴욕에선 이 크리스마스트리를 처리하는 방법을 쉽고 재미있는 페스티벌 형식으로 진행한다고 합니다. 뉴욕의 MulchFest 2012을 소개합니다.

 

 

 


 


 

이 행사는 매년 1월 첫째주와 둘째주 사이에 뉴욕의 5개 구역에 걸쳐 진행되는데요, 주민들은 자신의 집에 방치된 크리스마스트리나 오래되어 못쓰는 나무를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장소로 가지고 나옵니다. 물론 반드시 주민들은 나무를 수거해 가기 전에 나무에서 스탠드,장식,조명을 제거해야 하겠죠?


 


가져온 나무들은 포크레인처럼 생긴 분쇄 트럭에 넣어져서 잘게 부서져 나옵니다. 나무를 넣고 분쇄되어 나오는 모습이 마치 커다란 녹즙기 같네요.

 

이렇게 분쇄된 나무칩은 퇴비로 쓰이게 되는데요, 이 퇴비는 친환경 비료이며 식물과 훌륭한 토양을 강화하고 잔디의 건강한 성장을 촉진하는 아주 좋은 재료가 됩니다. 뉴욕 전 도시의 나무와 식물에 영양분을 주기위해 사용되고 가로수의 뿌리덮개로 사용된다고 하네요. 또는 각자의 가방을 가져오거나 생분해성 가방을 무료로 제공해 나무칩을 가져갈 수도 있습니다. 집에서 못쓰는 나무를 재활용해 다시 각자의 집에 있는 나무들에게 좋은 이불을 제공해 줄 수 있겠죠.

 

 

주민들은 이 과정에 직접 참여하면서 재미있는 경험으로 기억하게 되며, 이런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는 지역사회의 활성화에 기여를 하게 됩니다. 이 프로그램은 자원의 재활용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에게 환경적 가치를 심어주고, 지역사회의 활성화을 제공하게 되는 여러가지 효과를 가져오게 됩니다. 이 행사로 매년 14000 그루의 폐기된 크리스마스 트리를 수집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작년에는 17000그루의 나무가 재활용 되었고, 올해는 최고 기록을 기대하고 있다고 하네요.

 

MulchFest 2012는 뉴욕시의 위생과와 뉴욕시 공원 관리소, 그리고 뉴욕시에서 진행하고 있는 GreeNYC 캠페인이 함께하는 페스티벌입니다. 

 

GREENYC는 2007년부터 푸른 뉴욕시를 만들기 위해 혁신적이고 종합적인 지속 가능성 계획으로 시작되었습다. "small steps, big strides"를 캐치프라이즈로 하며, 뉴욕의 보다 지속 가능한 생활 양식과 전 도시의 탄소 발자국을 줄이고 자신의 에너지 사용을 줄이기위한  전략으로 2030년까지 뉴욕의 30%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도시 환경의 질 개선을 목표로 한다고 하네요.

 

특히 이 캠페인의 귀여운 캐릭터와 캠페인 진행방식이 눈에 띄는데요, GREENYC의 마스코트인 Birdie는 뉴욕 전 지역을 돌아다니며 미션을 수행하고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집에서, 회사에서, 거리에서, 생활 속에서 필요한 녹색캠페인을 한컷의 일러스트로, 또는 마스코트 인형이 직접 현장에 나가서 시민들과 함께합니다. (사이트 바로가기 http://www.nyc.gov/html/greenyc/html/home/home.shtml)

 

 

 

 


이렇게 쉽고, 재미있고, 적극적인 캠페인 방식은 시민들에게 친근함을 주고 생활속에서 실천할수 있게 만들어 주는것 같습니다.
서울시에서도 푸른 서울 가꾸기 도시녹화 사업을 많이 진행하고 있는데요, 뉴욕시처럼 재미있고 쉽게 참여할 수 있는 방식의 캠페인을 많이 벌여주었으면 좋겠습니다.

  

by 나무늘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사소한 재활용이 지구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어떤 물건을 재활용 하느냐 보다 소비를 줄이기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하느냐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재활용에도 시간과 노력이 따릅니다. 바쁘고 피곤해 재활용품에 대한 시도를 못하고 있는 분들에게 최대한 추가 재료없이 간단하고 재미있게 재활용품을 만드는 방법을 제시해 보려고 합니다.

 

두번째. 재활용 크리스마스 트리 만들기

하루에 커피 한잔을 마시지 않는 사람은 드물텐데요. 매일 마시고 버려지는 커피컵과 사람들의 작은 관심만 있으면 의미있는 크리스마스를 보낼 수 있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 수 있습니다. 

 

 

 

1. EASY RECYCLING은 버려질 물건에 대한 사소한 고민에서 부터 시작됩니다.

쓰레기통에 버려질 물건을 다시한번 되돌아 보는 것은 어떨까요? "아깝다"라는 생각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유용한 재활용을 위해 좀더 고민해보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의미있는 일이 될 것 같습니다.

 

 

 

2. 매일 마시는 커피컵, 색지, 가위, 접착제 혹은 양면테이프를 준비해주세요.

상황에 따라 색지대신 이면지를 사용하거나 커피컵대신 종이컵을 사용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3. 색지를 원하는 모양으로 오려주세요.

색지는 서로에게 크리스마스 메세지를 남기거나 그림을 그려 트리를 장식하기 위한 것입니다.

매년 크리스마스에 아이들과 함께 크리스마스트리를 장식하신다면 활용해도 좋은 tip인것 같습니다. 

 

 

 

4. 커피컵을 연결해 트리를 만들어줍니다.

깨끗히 씻은 커피컵을 5, 4, 3, 2, 1 순으로 모아 테이프로 연결한 후 쌓아 올려주세요.

 

 

 

 

5. 이렇게 만들어진 색지와 커피컵으로 만든 트리를 세워두는 것으로 완성입니다.

크리스마스 트리라기에 아직은 많이 허전한 모습인데요.

하루동안 슬로우워크의 트리가 어떻게 변하는지 지켜볼까요?

 

 

 손재주가 많은 디자이너들이 모인 곳이라 예쁜 그림들과 재미있는 메세지들로로 멋진 트리가 만들어졌습니다. 여러분도 회사에서 혹은 집에서 크리스마스 메세지를 남겨보세요. 서로에게 전하는 메세지와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보내기 위한 마음들로 크리스마스 트리가 체워집니다.

 

 

 

지구를 생각하는 작은 실천 'EASY RECYCLING'은 계속됩니다.

* 쉽게 만들수 있는 재활용품에 대한 아이디어가 있으시면 neti0119@slowalk.co.kr로 보내주세요.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크리스마스하면 빼놓을 수 없는 조명 데코레이션! 우리나라에선 외국처럼 개인 가정집마다 꾸미는 모습을 볼수는 없지만 거리에도 조명 장식이 하나 둘씩 설치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혹시 집 전체를 꾸미지 않는다 하더라도 크리스마스 트리를 가지고 계신 분들이라면 이 LED전구 가지고 계시지 않나요? 오늘은 이 작은 LED 전구를 좀 더 분위기 있어 보이는 등불로 바꾸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아래의 종이접기 방법을 따라해보시면

 

 

이런 상자 모양의 등 갓이 만들어집니다. 가운데 있는 구멍에 LED전구를 넣어주면 됩니다. 저는 견적서로 쓰고 남은 이면지 짜투리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아직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 조명을 꺼내지 않으셨나면 간단하면서도 색다른 방법을 시도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미지출처 | inhabitat.com)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어느덧 2011년도 그 마지막달인 12월을 맞이했습니다. 그런데 12월, 하면 떠오르는 날이 있으니, 바로 크리스마스! 12월로 접어들자마자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트리를 꾸밀 생각에 설레어 하시는 분들이 참 많을텐데요, 오늘은 일상 생활에서 사용하는 여러가지 물건들을 재활용해 만든 이색 크리스마스 트리를 함께 구경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만나볼 이색 트리는, 86개의 쇼핑카트로 만들어진 크리스마스 트리 입니다~!




무려 33피트의 이 거대한 트리는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에 있는 'Edgemar mall'에 설치된 작품으로, '앤소니 슈밋(Anthony Schmitt)'이 디자인하였는데요, 연말을 맞아 쇼핑몰을 찾는 많은 쇼핑객들의 시선을 주목시키고 있습니다. 위쪽에는 아래쪽보다 조금 작은 카트들로 구성하여 안정적인 균형감을 준다고 하네요~!

 

 

또한 이 트리에 사용된 쇼핑카트들은 여유와 부유를 나타내지만, 모순되게도 카트에 자신의 모든 짐을 실을 수 있을 만큼 가난한 반대편의 사람들까지 상징하고 있다고 합니다. 연말 분위기에 소외될 수 있는 이웃들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디자이너의 의식이 담겨있는 작품이지요.

 

다음은 맥주 병을 재활용해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입니다^^

 


 

중국 상하이 '난징 로드 (Nanjing Road)'에 1,000개의 하이네켄 병을 이용하여 거대한 트리를 만들었습니다. 반짝반짝이는 녹색의 하이네켄 병과 트리, 정말 잘 어울리는 조합입니다. 우리나라 종각 에도 지난 2007년 설치된 적이 있다고 하네요~! 중간 중간 다른 색의 병을 배치해 조명을 받았을 때 진짜 트리와 같은 음영을 만들어 내는 것 같습니다~  

 

자전거 바퀴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도 있습니다.

 



런던 '버몬지 광장(Bermondsey Square)'에 설치되었던 이 크리스마스 트리는 35개의 낡은 자전거 바퀴로 이루어져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시각적 즐거움을 주었습니다. 특히 이 트리는 영국 내에서 방치된 자전거를 기증받아 아프리카의 10개국 빈민들에게 기증하는 자전거 지원 사업을 펼치는 단체인 '리-사이클(re-cycle.org)'과 함께 하며, 지속가능한 리사이클(recycle)에 대해서도 많은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입니다.^^ 

  

마지막으로 만나볼 트리는 도서관 책으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입니다.~!!

 

 

샌프란시스코에 에 위치한 '글리슨 도서관 (Gleeson Library)'에서 볼 수 있습니다.
녹색 하드 커버로 되어진 책들을 모아 도서관과 정말 잘 어울리는 대형 트리를 만들었네요^^

 

 

 

 
나무로부터 만들어진 책을 모아 다시 나무를 만든 기막힌 역발상의 아이디어, 의미도 훌륭하고 조형적으로도 멋진 하나의 작품입니다~ 크리스마스가 지나면 트리를 만드는데 사용되었던 모든 책들은 다시 원래 있던 책꽂이로 돌아간다고 하네요^^  가장 완벽한 형태의 친환경 재활용 트리가 아닌가 싶습니다.

 

대부분 한 철 쓰고 버려지는 크리스마스 장식물들이 참 많은데요, 올해에는 일회용 장식물들 대신 이미 갖고 있는 것들, 혹은 버려지는 것들을 한 번 더 이용해 세상에 하나뿐인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크리스마스 우리 주변에 재활용하여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낼 물건이 없을지, 눈을 크게 뜨고 한번 찾아봐야 겠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일상 생활에서 사용하는 여러가지 물건들을 재활용해 만든 이색 크리스마스 트리 함께 구경해보실까요~?

 

먼저 만나볼 이색 트리는, 86개의 쇼핑카트로 만들어진 크리스마스 트리 입니다~!

 

 


무려 33피트의 이 거대한 트리는 캘리포니아 산타모니카에 있는 'Edgemar mall'에 설치된 작품으로,

'앤소니 슈밋(Anthony Schmitt)'이 디자인하였는데요,
연말을 맞아 쇼핑몰을 찾는 많은 쇼핑객들의 시선을 주목시키고 있습니다.

 

이 트리는 유기적인 내부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위쪽에는 아래쪽보다 조금 작은 카트들로 구성하여 안정적인 균형감을 준다고 하네요~!

 

 

 

 

 

 

또한 이 트리에 사용된 쇼핑카트들은 여유와 부유를 나타내지만, 모순되게도

카트에 자신의 모든 짐을 실을 수 있을 만큼 가난한 반대편의 사람들까지 상징하고 있다고 합니다.

연말 분위기에 소외될 수 있는 이웃들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만드는,

디자이너의 의식이 담겨있는 작품이지요.

 

 

 

 

다음은 맥주 병을 재활용해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입니다^^

 

 

 

 

 


중국 상하이 '난징 로드 (Nanjing Road)'에 1,000개의 하이네켄 병을 이용하여 거대한 트리를 만들었습니다.

반짝반짝이는 녹색의 하이네켄 병과 트리, 정말 잘 어울리는 조합입니다.

우리나라 종각 에도 지난 2007년 설치된 적이 있다고 하네요~!
중간 중간 다른 색의 병을 배치해 조명을 받았을 때 진짜 트리와 같은 음영을 만들어 내는 것 같습니다~

 

 

 

 

 

자전거 바퀴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도 있습니다.

 

 


런던 '버몬지 광장(Bermondsey Square)'에 설치되었던 이 크리스마스 트리는 
35개의 낡은 자전거 바퀴로 이루어져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시각적 즐거움을 주었습니다.

 

특히 이 트리는 영국 내에서 방치된 자전거를 기증받아 아프리카의 10개국 빈민들에게
기증하는 자전거 지원 사업을 펼치는 단체인 '리-사이클(re-cycle.org)'과 함께 하며,
지속가능한 리사이클(recycle)에 대해서도 많은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입니다.^^ 

 

 

 

 

 

마지막으로 만나볼 트리는 도서관 책으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입니다.~!!

 

 

샌프란시스코에 에 위치한 '글리슨 도서관 (Gleeson Library)'에서 볼 수 있습니다.
녹색 하드 커버로 되어진 책들을 모아 도서관과 정말 잘 어울리는 대형 트리를 만들었네요^^

 

 

 

 

 

나무로부터 만들어진 책을 모아 다시 나무를 만든 기막힌 역발상의 아이디어,
의미도 훌륭하고 조형적으로도 멋진 하나의 작품입니다~

 

크리스마스가 지나면 트리를 만드는데 사용되었던 모든 책들은 다시 원래 있던 책꽂이로 돌아간다고 하네요^^

가장 완벽한 형태의 친환경 재활용 트리가 아닌가 싶습니다.

 

 

우리 주변에 재활용하여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낼 물건 없을까요~?
눈을 크게 뜨고 한번 찾아봐야 겠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