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연료는 한 방울도 필요 없다! 오로지 태양광 에너지로만 나는 비행기 '솔라 임펄스 2(Solar Impulse 2)'를 소개합니다.







솔라 임펄스 2는 스위스에서 개발된 태양광 에너지 비행기입니다. 이 비행기 프로젝트의 기획자 '베르트랑 피카르(Bertrand Piccard)'는 스위스의 정신과 의사이자 1990년대 초반 열기구로 세계 일주에 성공한 인물입니다. 이 사실만으로도 놀라우나, 그는 열기구 일주에 화석연료가 어마어마하게 쓰였다는 사실을 깨닫고 친환경 비행을 위한 거대한 연구를 하기 시작했다고 해요. 그렇게 시작된 프로젝트가 솔라 임펄스입니다.


▲ 연도별 태양광 에너지 비행기 사례


사실 태양광 에너지 비행기는 솔라 임펄스가 최초는 아닙니다. 1980년대 초부터 여러 곳에서 지속적으로 연구되어 왔는데요, 수많은 성공과 실패가 있었을 겁니다. 그러나 솔라 임펄스를 주목해야 할 이유는 정말 오로지 태양광으로만 비행이 가능하다는 데에 있습니다. 화석연료가 전혀 필요 없을뿐더러, 밤낮으로 연속 비행을 할 수 있습니다. 비행기 날개에 장착된 리튬 이온 건전지에 낮 동안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기 때문이죠.



솔라 임펄스는 한 번 충전으로 5일 동안 비행할 수 있으며, 최대 시속은 140km입니다. 날개 길이는 72m로 보통 국적기보다 크지만, 무게는 약 2.3톤으로 초경량입니다. 자동차 무게와 비슷하죠(국적기의 무게는 150톤이 넘습니다). 종이보다 3배 가벼운 탄소섬유로 만들어져 무게를 줄였다고 합니다(아래 그림 중 ②번 참고).




날개에는 1,700여 개의 태양광 패널이 있으며(①), 여기서 만들어진 전기로 날개에 장착된 4개의 전기 모터로 대형 프로펠러를 돌려 비행을 가능하게 합니다(③). 수용 인원은 조종사 1명만 탑승할 수 있고, 조종석은 최대 5~6일간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열과 압력에 강한 소재로 만들어졌습니다(④). 실시간으로 조종사와 컨트롤센터가 소통할 수 있는 보드가 조종석과 마주하고 있고요(⑤), 조종석은 다목적 시트로 이루어져 있습니다(⑥). 여기에는 산소통 및 낙하산이 배치되어 있고, 등받이를 뒤로 젖히면 침대가 되며, 화장실 기능까지 갖춰져 있습니다.



그리고 한 사람당 필요한 영양 수준에 맞춘 간략한 식량까지 구성지게 비치되어 있습니다. 마치 우주인 식량 같기도 하네요.


솔라 임펄스 2는 수차례 단거리 비행을 마치고, 이번 달인 3월에 태양광 에너지 비행기 최초 세계 일주를 도전할 예정입니다. 현재 그 출발을 위해 아부다비에 옮겨져 있다는데요, 태양광 에너지를 내기 유리한 햇볕 좋은 지역이라고 합니다. 신기하죠? 지구를 위한 성공적인 세계 일주가 되길 바라봅니다. 그럼 그간 벅찬 꿈을 안고 여행했던 솔라 임펄스 2의 모습을 감상해볼까요?^^












출처: 솔라 임펄스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핀란드에 태양에너지를 이용하여 요리하는 식당이 있어 소개합니다. 핀란드 맥주회사인  Lapin Kulta에서 오픈한 Lapin Kulta Solar Kitchen Restaurant!








요즘 외국에선 '팝업 레스토랑(Pop-up Restaurant)'이 유행이라고 하는데요, 이는 말그대로 장기간 오픈하지 않고, 짧게는 하루, 혹은 일주일, 한 달 간 새로운 장소에 문을 여는 식당을 의미합니다. 셰프들에게는 부담없이 신선한 메뉴를 단기간에 운영하며 선보일 기회가 되고, 손님들은 진부하지 않는 메뉴로 색다른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는 게 장점입니다. 계속해서 독창적인 아이디어들로 오픈하는 팝업 레스토랑이 늘고 있다고 해요.


그 중 핀란드에서는 친환경적으로 해를 따라 이동하며 오픈하는 팝업 레스토랑이 열린 것인데요, 요리전문가 겸 팝업 레스토랑 컨셉 디렉터로 유명한 Antto와 공간 디자이너 Marti가 만나 만든 태양 주방 식당입니다.




이 태양 주방 식당의 흥미로운 점은 태양열 에너지로 전기를 얻어 조리기기를 작동시키는 게 아니라 직접 태양광을 이용해 조리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조리 중에는 꼭 선글라스를 써야 하고요, 해의 방향에 따라 태양광판 조리대를 움직여가며 요리해야 하며, 해가 뜨지 않는 날은 오픈하지 않는다고 해요. 또한 그날 그날의 날씨 변화가 중요한 문제라고 합니다. 시작할 때는 쨍쨍했다가 갑자기 구름이 몰려들면 어떤 이의 식사를 망치게 될 수도 있는 거니까요. 이 식당에서의 식사는 어찌보면 도박(?)과 같을 수도 있겠네요^^




그리고 신기한 점은 태양광으로 직접 조리한 요리는 가스레인지 불로 조리한 것과는 전혀 다른 맛이 난다고 합니다. 그 맛이 궁금해지죠! 굉장히 맛있을 것 같습니다. 자연 본연의 맛이잖아요^^




그들은 사람들로 하여금 날씨에 따라 반응하는 사람들의 유연성을 테스트할 필요가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앞으로 사람들은 자연의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적응할 줄 아는 생활 방식을 익혀야 한다는 것이죠.


사실 요즘 사람들은 자연의 변화에 따라 반대로 생활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듯 싶어요. 요즘 보통 삶을 보면 여름엔 에어컨때문에 추워서 긴팔을 입고, 겨울엔 난방때문에 더워서 반팔을 입고 생활하잖아요? 비나 눈같은 궂은 날씨에도 거대한 복합 쇼핑몰 안에 들어간다면 하루 종일 그 안에서 무리없이 여가를 즐길 수 가 있고요. 이러다 언젠간 제 스스로 살 수 있는 인간의 면역력이 없어지게 되는 날이 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Lapin Kulta Solar Kitchen Restaurant는 핀란드 전역을 돌며 운영한다고 합니다. 언젠가 한 번은 세계 투어도 해서 우리나라도 방문했음 좋겠네요. 꼭 가보고 싶은 친환경 식당입니다^^


출처: http://www.lapinkultasolarkitchenrestaurant.com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세상은 넓고 할 일도 많지만, 충전할 것도 많아졌지요^^

휴대폰 충전기. 태양광으로 작동되는 핸드폰도 출시된다고 하니 세월 많이 좋아졌습니다.

태양이나 풍력, 수력이 아니더라도 사람의 힘을 이용해 전원을
일으키는 원리를 적용시킨 제품들이

선보이기는 했지만
아직 일반인들에게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지 못했습니다.


예를 들어 손 운동으로 건전지를 충전하는 손전등이라든지

아이들의 놀이터를 이용해서 펌프를 작동시켜 물을 퍼 올린다든지.






'칸영화제 60주년 기념'으로 조직위원장 질 자콥이 제작과 편집을 맡고 칸이 배출한 거장감독들이
'영화관'을 주제로
3분짜리 초미니 단편영화 33편을 엮어내었다.
그 중에서
첸 카이거 진개가 감독의 3분짜리
몰래 영화를 보던 아이들이 전원이 나가자 자전거를
연결시켜 영사기를 돌려 영화를 보는 장면이 나온다.^^







발의 힘으로 작동 되는 미니펌프(머니메이커). 이 펌프는 아프리카에 널이 보급되어,
물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프리카 사람들에게 희망을 길러주고 있다.




자전거 세탁기 - 페달을 밟고 달리면 물이 원통에 들어가서 작동이 시작된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야외에 놀러가거나 등산을 할 경우 요긴한

펌프형 충전기(Orange Power Pump)가 개발되었다고 합니다.


베개에 바람을 불어 넣는 방법으로 밟아 주시면 베게가 부풀어 오를 시간이면




걸어다니시기도 힘들다면 팔에 부착 설겆이 하실 때 ^^

팔운동하시면 충전 끝!!!!!!!!!!!







야외에서 오랜 시간 캠핑을 할 경우에는 요긴하게 쓰일 것 같습니다.

아주 행복해 보이십니다.^^  너무 친환경적인 충전기여서 그런가 봅니다!!

충전 끝났습니다.  이만 마치겠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영국의 한 디자인 스튜디오(HJC)에서 '태양광텐트'를 구상했네요.
뜨거운 여름, 해변가. 바람 한 점 없다고도, 갑자시 밀려오는 파도처럼
세차게 바람이 불 때가 있지요. 특히 섬에는 더 심합니다.
텐트도 드센 비바람에는 무용지물이 될 때도 있습니다.








태양광을 가득 담아, 전기 에너지로 전환,
휴대폰 충전에서 부터 다양한 전기 제품을 쓸 수 가 있습니다.









기온에 따라서 개방이 자유롭게 설계되어 있고,
태풍급 바람이 아니라면 웬만한 강풍도 이겨 낼 수 있을 정도로 견고하다고 하니........
일석이조 텐트, 이동식 모텔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듯 하네요.


고갈되어 가고 있는 화석에너지.
대체에너지의 개발과 활용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