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닐봉지가 환경에 해가 되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입니다. 비닐봉지를 재활용하여 환경을 지키며, 사회문제도 해결하는 특별한 가방이 있는데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사회적 기업이 만든 리퍼포스 스쿨백(Repurpose Schoolbags)가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시골의 빈곤 지역 아이들은 어려운 환경에서 공부합니다. 밤에 공부하기 위해 등유 램프를 켜는 것도 어렵지만, 책가방이 없어 책을 들고 먼 거리를 등하교하는 것도 어려운 현실입니다. 이러한 문제를 리퍼포스 스쿨백이 어떻게 해결했는지 보실까요.







비닐봉지를 재활용합니다. 버려진 비닐봉지를 수거해 세척하고 가방을 만들 수 있는 직물의 형태로 가공되어 재봉사의 손을 거쳐 가방으로 재탄생합니다.




가방의 투명 주머니 안에는 태양열 전지로 켜지는 조명이 들어있습니다. 덕분에 비싸면서도 인체에 해로운 등유 램프를 켜지 않고도 밤에 공부를 계속 할 수 있습니다. 등하교하면서, 학교에서 공부를 하는 동안 충전을 합니다. 한 번 충전하면 12시간 정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가방의 비닐은 빛에 반짝이는 재질입니다. 학교가 멀기 때문에 어두운 아침 일찍 등교하는 아이들이 많은데요. 도로 위에서 쉽게 눈에 띄도록 이러한 재질로 가방을 만듭니다.





21살 Thato Kgatlhanye씨의 대학 과제로 시작한 리퍼포스 스쿨백은 8명의 직원과 몇 비닐봉지 수집 인원이 모여 만드는 조직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4,000개가 넘는 버려진 비닐봉지를 모아 재활용했습니다.





프로젝트는 학습도구나 가방이 필요한 학교를 찾아 후원하기 원하는 기업이나 개인을 연결하는 구조로 진행됩니다. 또한, 비닐봉지를 수집하는 시스템도 만들어져 있습니다. 후원하는 기업이 원하는 경우, 가방을 기부하는 행사를 기획하고 아이들의 감사 메시지를 기록하여 후원자에게 전달합니다.






쓸모가 없어 버려진 비닐봉지가 누군가에겐 꼭 필요한 존재가 되어 가치를 되찾은 의미 있는 프로젝트라 생각합니다. 환경과 지역의 문제 속에서 새로운 가치를 찾은 리퍼포스 스쿨백. 얼마나 더 많은 아이들의 꿈을 밝혀줄지가 기대됩니다.  



자료출처: Repurpose schoolbags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석유에너지의 환경적 자원적 문제가 불거진 이 후 세상은 신재생 에너지를 외치고 있는데요. 태양열 에너지도 그 한 부분이지요. 태양열에너지는 태양열전지판을 이용해 에너지를 축척한다는것은 누구나 알고 있죠?

 

 

 


흔히들 태양열 에너지 하면 건물위에 올려져 있는 큰 태양열전지판을 떠올리곤 합니다. 하지만 잘 생각해 보면 장난감이나 휴대용 전자기기에서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것을 알 수 있는데요, 이렇게 작은 태양열 전지판을 마이크로솔라패널(micro solar pannel)이라고 한답니다.

 

여기 그 마이크로솔라패널에 완전 빠져있는 두 청년 발명가가 있어 소개 하려고 합니다. Shawn Frayne 과 Alex Hornstein, 이 두 남정네들인데요, 태양열 에너지의 덕후인 이 두 친구들은 조명부터 USB관련 기기까지 모든것 만들어 왔다고합니다. 디자인과 제품제작까지 모든 공정을 직접하는 경험을 통해  마이크로 쏠라패널이 갖고있는  많은 문제점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우리가 충전하기위해 사용 했던 대부분의 마이크로솔라패널들은 고장나기 쉽고 불안정하며, 비싸기까지 하다는데요, 쏠라에너지 덕후인 이 둘이 가만히 있을 순 없었겠죠? 그래서 이 둘은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해결방법을 찾자 세계 곧곧으로 여행을 떠났다고 합니다. 그 둘은 여행을 하며 최근에 나온 많은 쏠라패널을 조사했습니다. 결국 이 두명의 발명가는 쏠라패널의 조립과정중에 많은 문제점들이 생겨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네요.

 

많은 조각들로 이루어진 패널의 몸통과 손으로 직접 하나하나 해야하는 납땜의 공정이 가격의 반을 차지하고, 쏠라패널의 15% 정도는 갈라진 틈과 불규칙한 납땜이 원인이 되어 불량품이 되기도 한다네요. 이밖에도 수년동안 패널의 가격을 내릴 수 있고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많은 방법들을 찾아냈다고 합니다.

 

 


 

 

이렇게 연구를 거듭하던 두 청년은 '쏠라패널제작에 필요한 공정을 자동화된 공정으로 제작하면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이 작은 쏠라판을 만드는 작은 공장만들기에 몰입하였죠.

마침내 이들의 열정은 "The Solar Pocket Factory"라는 작지만 엄청난 결과물을 만들어 냈습니다. 3D 프린터기를 닮은 이 작은 기계가 만들어내는 효과는 결코 작지 않은데요.솔라패널제작의 자동화시스템으로 기존의 유통가격을 25%나 절감 시킬 수 있을 뿐아니라 좋은 재료의 사용으로 패널의 성능도 좋아지고 수명 또한 길어진다고 합니다. 이들의 이 작은 기계의 발명으로인해 기존의 공장에서 만들던 솔라패널보다 더 많은 솔라패널들을 만들 수 있다고 하니 앞으로 우리의 가전제품 곳곳에서도 빨리 이용될 수 있겠네요.

 


 

 

이 두 발명가의 연구는 지금도 계속 되고 있는데요, 실험 모델이 아닌 상용화 할 수 있는 모델을 위해서입니다.  두 친구의 목표는 올 4월이라고 하는데요,  성공적으로 완성이 되면 이 작은 기계 하나로 15초 마다 솔라패널 한개씩 만들어 낼 수 있다고 합니다. 다시 말하자면, 이 작은 하나의 기계로 1년에 100만개의 전자제품의 솔라패널을 만들수 있다는 말이죠.  정말 엄청난 발명이 아닐 수 없네요.

 

두 청년의 덕후정신이 세상을 밝힐 에너지를 만들어내고 있죠^^ 지금 어딘가에도 쾌쾌한 연구실에서 덕후정신을 발휘하고있는 많은 연구원님들에게 힘이되는 이야기였으면 좋겠습니다. 화이팅~!

 

 

출처:  NPR Science Friday

 

 

by 고라니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