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뭇잎 연주곡' 들어보신 적 있나요? 혹시 나뭇잎 연주곡이라 하여 풀피리를 생각하시지 않았나요? 오늘 소개해드릴 곡의 악기는 풀피리가 아닌, 나뭇잎과 턴테이블입니다색다른 방식으로 소리를 디자인하는 사운드 디자이너 Diego Stocco의 ‘Duet for Leaves & Turntable’을 소개합니다.

 

 

 

 

사운드 디자이너인 Diego Stocco는 최근 새로운 사운드 실험을 위해 턴테이블을 구매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가든에서 찾아낸 여러 종류의 나뭇잎을 돌아가는 턴테이블에 마찰시키며, 나뭇잎과 턴테이블이 만들어내는 악절을 녹음한 후 하나의 곡으로 만들어 냈습니다. 그의 실험적인 녹음 작업을 간단히 살펴볼까요?

 




그가 녹음에 사용한 손가락 장착형 초소형 마이크입니다.

 

 



초소형 마이크를 착용하고, 나뭇잎을  턴테이블에 마찰시키고 있는 모습입니다. 잎에 장치를 가까이 대면, 잎이 내는 소리가 훨씬 크게 증폭된다고 하네요.


 



잎이 소리를 내며 진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잎의 종류에 따라, 마찰 각도와 압력에 따라 소리가 매우 달라지는데, 이 넙적한 잎은 베이스 음과 킥 드럼 사운드의 톤을 만들어 냈습니다. 나뭇잎과 턴테이블이 만들어낸 음악! 직접 들어 보시죠.

 


 

 

Music From Nature

 

 


그의 또 다른 사운드 작업을 소개합니다. 작년, 지구의 날을 맞아 버츠비(Burts Bees)의 의뢰로 작업한 ‘Music from Nature인데요, Music from Nature는 신디사이저(음성 합성 장치)나 샘플 모음집, 추가 사운드가 사용되지 않은 100% 자연을 연주하여 얻은 곡이라고 합니다.

 


 


이 실험을 위해 직접 개조한 더블베이스 활과 마이크 청진기로 오렌지 나무를 요리조리 연주하고, 코코넛과 아몬드로 타악기 소리를 만들어냈습니다. 아무래도 다양한 자연물을 소재로 실험한 곡이라 나뭇잎 연주곡 보다 소리가 다채롭고 재밌습니다. Music from Nature 들어보시죠!

 


 

 

그가 다음엔 또 어떤 자연물로 연주한 곡이 나올지 정말 기대됩니다! 다만 다음엔 자연을 괴롭히지 않는 한에서 다양한 실험을 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출처ㅣ Diego Stocco on Behance

 


by 도마뱀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자전거.

 

한자로 '스스로 구르는 수레'라는 뜻을 지닌 그 이름처럼 자전거는
오로지 사람의 운동 에너지만을 사용해 움직이는, 지극히 친환경적인 교통수단입니다.

 

 

몇년 사이 우리나라에도 자전거 붐이 일기 시작하면서 요즘은 자전거로 출퇴근까지
하는 분들도 아주 많아졌는데요, 자동차로 출퇴근하시는 분들이 운전 중에 음악을 틀어놓듯이,
자전거를 타면서도 이어폰이 아닌 스피커로 음악을 듣고 싶다는 생각, 해보신적 많지 않나요?

 

대신 이왕 친환경 교통수단인 자전거를 타는 김에 음악도 친환경적으로 재생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자전거가 자동차 보다 더 일반적인 교통수단으로 이용되는 네덜란드의 젊은 디자이너,
Liat Azulay, Merel Slootheer, and Pieter Frank de Jong 셋이 뭉쳐 재치있는 해답을 내놓았습니다.

 

바로 바퀴가 굴러가는 자전거와 레코드가 돌아가는 레코드 플레이어의 결합!

 

 

'Feats per Minute'라는 이름의 이 레코드 플레이어 자전거는
체인을 밟으면 바퀴가 돌아가면서 바퀴에 연결된 레코드가 돌아가고,
바퀴 위에 장착된 바늘이 레코드를 재생시켜 뒷쪽에 달린 울림통 스피커로 소리를 냅니다.

 

 

가장 적절한 위치에 레코드와 바늘을 장착시키는 일이 절대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요,
동영상을 보시면 알 수 있듯이 생각보다 소리가 괜찮군요!

 




게다가 30년이나 묵은 자전거를 이용해 만들었다고 하니,

진정한 '에코-레코드-플레잉-바이크'라고 부를 수 있겠습니다.

이 자전거의 원래 모습은 아래 사진과 같았다고 하네요.

 

 

이 자전거는 런던의 Dezeen platform of the London Design Festival 2011에도 소개되었다고 합니다.

 

이들은 자전거의 제작과정을 담은 블로그도 운영중인데요,
그런데 이 자전거에 대한 포스팅을 읽고 일본의 예술대학 학생인 Akiko Orito가
이들에게 자신의 작업을 소개했다고 합니다.

 

네덜란드의 이 디자이너들보다 더 먼저 만들어진 레코드 플레이어 자전거였는데요,
소리가 그리 깨끗하지는 않고 레코드 플레이어의 무게 때문에 반대편에 무게가 있는 물건을
들고 타야한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 그 구조는 생각보다 꽤 정교하고 깔끔합니다.

 




스피커 역할을 하는 베이스 호른이 달려있는 모양새도 꽤 매력적이고요.

 

창문을 다 열어놓고는 안그래도 시끄러운 음악을 너무 시끄럽게 틀어놓고 달리는 차들을 보면
저도 모르게 눈살을 찌푸리게 되는데요, 만약 이런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사람을 본다면
레코드에서 나오는 음악소리가 조금 시끄럽더라도 기분 좋게 눈감아줄 수 있지 않을까요?

 

(이미지 출처 | www.featsperminute.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영국의 오토바이 브랜드 '트라이엄프(Triumph)'와 영국 '버밍험 예술 학교
(birmingham Institute of Art and Design)'의 학생들이 함께 재미있는 제품들을 탄생시켰습니다.
낡은 오토바이 부품을 재활용하여 스타일리시하고 독특한 일상생활용품 컬렉션을 만들어낸 것이지요.^^
어떤 제품들이 있는지 한번 살펴 볼까요~?

 

 

 

 

 

 

 

'실린더 헤드(cylinder-head)'와 브레이크의 일부 부품을 이용해 만든 턴테이블입니다.

 

 

 

 

 

 

 

 

'브레이크 레버(brake lever)'로 만든 코르크마개 따개도 있습니다.
코르크 마개를 딸 때 그립감이 매우 좋을 것 같습니다.^^

 

 

 

 

 

 

 

 

브레이크와 '클러치 레버(clutch levers)'를 사용하여 감쪽같이 만들어낸 수저, 포크, 나이프 세트도 있구요,

 

 

 

 

 

 

 

 

오토바이의 앞바퀴와 타이어를 재활용한 커피 테이블도 있습니다.

 

 

 

 

 

 

오토바이 앞바퀴 축과 '사이드미러(side mirrors)'로 만들어진 모자걸이입니다.
기능적으로도 디자인적으로도 멋진 인테리어 제품이 되겠지요~

 

 

 

 

 

 

 

오토바이의 '후 미등(taillight)'과 나무를 재가공하여 만들어진 소형 스피커는
스마트폰 등에 연결하여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헤드라이트(headlight)'를 접시로 한 주방용 저울~!
계기판을 통해 정확한 파운드와 킬로그램들을 알 수 있다고 하네요.^^

 

 

이미지 출처 | designboom.com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