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소타입(ISOTYPE)은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간략화된 그림 언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이소타입은 국제 그림글자 교육기구 ‘International System of Typographic Picture Education’의 약어인데요. 철학자이며 교육자로서 오스트리아 빈 박물관장이던 오토 노이라트(Otto Neurath) 박사가 1925년 시각교육 연구소를 설립하여 만들게 되었습니다. 누구나 이해할 수 있고 배울 수 있는 시각언어, 아이소타입은 왜 만들어졌을까요?

아이소타입의 탄생

오토 노이라트, 게르트 아른츠(Gerd Amtz) |  아이소타입


아이소타입의 탄생은 두 가지 역사적 전통에서 비춰볼 수 있습니다. 하나는 통계 그래픽의 역사이고, 또 하나는 인류가 교육 등의 다양한 목적으로 그림, 다이어그램, 지도 등 시각적 수단을 통해 정보를 소통한 전통입니다.

전통1. 통계 그래픽의 역사


윌리엄 플레이페어(William Playfair) | 밀 가격과  노동임금의 변화 (The Price of The Quarter of Wheat & Wages of Labour by the Week)


통계자료를 그래픽으로 제시하는 방법은 18세기 윌리엄 플레이페어로부터 시작하였습니다.  19세기 후반부터는 인쇄기술의 발전으로 독자 대중에게 오락과 교육을 제공하기 시작하여, 통계 그래픽이 광범위하게 출현하게 됨으로써 그래픽 기법이 개발되었습니다. 



레오 히크만(Leo Hickmann) | 공교육의 역사와 통계(Zur Geschicht und Statistik des Volksschulwesens im In-und Auslands)


까다로운 수량 정보를 일반인도 이해하기 쉽도록 만든 통계 그래픽이 출현하게 된 것입니다. 도표도 대중의 이해를 필요로 하기 시작했습니다. 위의 그래프는 수량 정보를 담고 있지만 다이어그램이라기 보다는 삽화에 가까운 형태입니다. 반면 오토 노이라트는 수량 정보를 담고 있으면서도 기하학적인 특성을 가진 그래픽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전통2. 시각적 수단을 통해 정보를 전달하기

이집트 상형문자


노이라트의 아이소타입은 특유의 절제되고 단순한 표현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주 오래전부터 인류는 시각적 수단을 통해 정보를 전달했습니다. 많은 사람에게 공통된 정보를 주기 위해서는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간편한 형태가 필요했습니다. 이집트 상형문자를 보면 평면의 기하학적 특성을 가진 그림을 이용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나름대로 일정한 양식을 이용하여 내용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여기에서도 아이소타입의 ‘양식적’특성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아이소타입의 규칙

아이소타입은 초창기부터 규칙 또는 원리를 고수했습니다. 몇 가지 예시를 통해 아이소타입의 규칙을 소개합니다.

1. 수량정보를 보여줄 때 기호 하나는 정해진 수량을 제시하고, 더 많은 수량은 기호를 반복함으로써 보여준다.

아이소타입 원리 설명 예시 | 국제 그림 언어(International picture language)


2. 정말로 알 필요가 있는 것만 선별하고 나머지는 과감하게 생략한다. 하지만 지나치게 단순화하지 않는다.

세계 1차 대전(Great War 1914-18)

3. 색과 기호의 모양 요소 배치 등 세부적인 부분의 규칙을 제시한다.

현대인의 형성(World Imperia)


4. 사람들이 알기 쉽고, 흥미로운 것, 알 필요가 있는 것들을 시각화한다.

세계의 인종(Völkergruppen der Erde)


아이소타입 방식을 이용한 디자인

위와 같은 아이소타입의 규칙들은 모든 디자인에서 이어갈 수 있는 방법입니다. 로빈 킨로스(Robin Kinross, ‘트랜스포머’저자)는 아이소타입을 생각하는 방법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아이소타입은 언어를 초월한 의사소통 수단으로서 현대적 시각 디자인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아이소타입의 방법론은 많은 사람들에게 정보를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헤리 백(Harry Beck) | 런던 지하철 노선도

헤리 백이 디자인한 런던 지하철 다이어그램은 지리적 관계보다 연결관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하 공간에서는 방향감과 거리감, 속도감을 거의 느낄 수 없으므로 정확한 방향과 거리는 필요한 정보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아이소타입처럼 중요 정보를 선별하고 세부 사항을 생략하며 중요한 부분만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이소타입의 목적


콜롬비아의 가족 수입 격차(Profile of Family Income Columbia, 1933)


우리는 왜 오토 노이라트가 아이소타입을 개발했는지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아이소타입이 현상이나 질서를 그래픽으로 나타낸다고 해서 주어진 자료를 단순히 시각적 형태로 자동변환하는 것은 아닙니다. 정보를 선별하고, 흥미를 유도하고, 전체에서 둘 이상의 부분을 병치하여 보여주며 보는 이로 하여금 자극을 받게 할 수 있다는 것이 아이소타입의 중요한 목적입니다. 


오토 노이라트가 만든 아이소타입은 정보의 평등한 공유를 촉진하면서 계층 간 문화 통합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특정 이념을 위한 설득보다는 현상에 대한 공유를 바라고 있는 것입니다. 자료 자체를 위해서 혹은 자료를 읽는 사람들을 위해서 자료가 품은 뜻을 좋은 질서를 통해 보여줍니다. 누구나 쉽게 정보를 알 수 있게 하고, 사회문제 자체를 모두가 공유할 수 있게 만들었던 아이소타입이 남긴 유산들을 올바르게 지켜야 할 것입니다. 


참고 : 트랜스포머-아이소타이브 도표를 만드는 원리, 좋아보이는 것들의 비밀-픽토그램, 상황윤리 : 현실세계 속의 공학담론


작성: 김영희


Posted by slowalk

망가진 줄 알았던 낡은 차가 갑자기 로봇으로 변신한다면? 전 세계를 열광시킨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인기를 보며, 아이들 뿐 아니라 어른들의 마음 속에도 여전히 조립과 변신 로봇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요. 트랜스포머처럼 거창하지는 않지만, 낡고 망가져 더 이상 쓸모 없게 된 물건들에 새 생명을 불어넣는 작업이 있어 소개합니다.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식물과 고물들을 결합시켜 귀여운 로봇의 화분으로 만든 '로보 플랜터(Robo-planters)'가 그것인데요. 로보 플랜터는 만물 제작 노하우 커뮤니티로 불리는 '인스트럭터블(Instructables.com)’ 사이트에 소개된 D.I.Y 시리즈입니다. 이 시리즈를 만들어 올린 'M.C.랭거(M.C. Langer)'는 전자 폐기물, 플라스틱 쓰레기와 버려지는 물건을 재활용하여 장난감, 소품 및 정크로봇(junkbot)을 만드는 작가입니다.


로보 플랜터 시리즈 또한 사용하다 쓸모 없어진 여러 물건과 부속품 등, 쓰레기에 그칠 수 있는 것들에 생명력이 있는 식물을 결합하여 의미를 부여하는 작업이라 볼 수 있습니다.



커피 머신의 부품, 오븐 손잡이, 플라스틱 뚜껑 등의 재료로 만든 로보 플랜터



이러한 로보 플랜터를 만들 수 있는 재료는 낡고 고장난 커피머신의 부품, 탈취제의 플라스틱 뚜껑, 오래된 오븐 손잡이 등 생활에서 쉽게 버려지는 것들인데요. 로보 플랜터의 몸체를 구성하는 부품 조립에 필요한 도구로는 족집게, 드라이버, 이그젝토 나이프(Exacto knife), 펜치, 다용도 로터리 툴, 접착제 등이 있습니다. 가정에 기본적으로 구비되어 있는 도구들과, 시중에서 구하기 어렵지 않은 추가 도구들로 가능한 작업입니다.



선인장을 담은, 화난 게 컨셉트의 로보 플랜터



단지 쓰레기로 버려질 수 있는 재료들에서 영감을 받아 자신만의 로봇을 무궁무진하게 조합해 만들어 볼 수 있습니다. 로보 플랜터는 그리 큰 화분이 아니기 때문에, 물을 많이 필요로 하지 않는 식물들을 담는 것이 적당하다고 합니다. 담기는 식물의 형태도 로보 플랜터의 모양을 디자인하는데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일 텐데요. 아이가 있는 가정의 경우, 아이들에게 가드닝 활동에 대해 소개하고 식물에 더 쉽게 흥미를 갖게 할 수 있는 유용한 과정이 될 것 같습니다.


식물과 결합하여 다양하게 디자인된 로보 플랜터들을 만나볼까요.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식물과 고물의 조화가 생각보다 흥미롭게 느껴지지 않으시나요? 인스트럭터블 웹 페이지에서는 더 다양하고 자세하게 로보 플랜터 만들기 단계별 과정을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또한 새롭게 업데이트 되는(심지어 점점 진화하는) 변신 로봇들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아직도 레고를 보면 설레는 마음, 로보 플렌터의 귀여운 모습들은 어른들에게는 키덜트 감성을 자극시켜 조립과 변신의 욕구(?)를 충족시켜주는데요. 또 아이들에게는 식물과 더 가까워질 수 있는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일상의 작은 활동이 될 것 같습니다. 어떤 물건이든 가만히 들여다보면 어딘가 귀여운 구석이 있는 것 같습니다. 더 이상 쓸모 없어 버려진 것들에 새로운 생명력을 찾아주는 작업이 의미 있는 이유이기도 하겠지요. :-) 



출처 : Instructables



by 해달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언제 어디서나 우리에게 빠른 발이 되어주는 편리한 자동차,
하지만 그 편리성 뒤에는 환경오염자원고갈이라는 큰 문제점이 도사리고 있지요.
지구를 생각한다면 자전거를 타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자동차가 이 세상에서 사라질 수는 없겠지요.

이러한 문제를 각성하고자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차량 개발에 노력을 기울이며
지구에게 미안한 마음을 담은 ‘그린 카(Green Car)’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는데요,
환경문화 블로그 트리허거(treehugger.com)의 ‘Best of Green 2010’에서 선정한
2010년 주목해야할 녹색 자동차들을 소개해 보려 합니다.






1. 포드의 퓨전 하이브리드 (Ford Fusion Hybrid)






2010년 미국 시장에서 각광받는 자동차 7선에 꼽힌 포드 퓨전 하이브리드(Ford Fusion Hybrid)
전 세계적으로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요.
포드 퓨전 하이브리드는 하이브리드 자동차 중에서도 뛰어난 연료의 경제성을 자랑한다고 하네요.
환경보호단체(The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에 의하면
포드 퓨전 하이브리드는 도심에서 1갤런으로 41마일을 갈 수 있고, 고속도로에선 36마일,
고속도로와 결합된 도로에선 39마일을 달릴 수 있다고 평가하고 있는데요,
이는 동급의 도요타 캠리 하이브리드(Camry Hybrid)보다 훨씬 뛰어나다고 하지요.

퓨전 하이브리드의 힘은 156마력. 4기통 가솔린엔진을 갖고 있으며,
이와 함께 전기 모터가 쓰이는데, 배터리 충전 등 가솔린엔진과 전기모터의
장치 변환이 잘 된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계기판도 녹색 나뭇잎을 그래픽으로 처리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조화를 꾀했습니다.
계기판, 엠블렘 등의 디자인에 녹색 나뭇잎 그래픽을 활용하여
친환경 차량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지요.
 






2. 곧 다가올 기대되는 전기 차, 닛산 리프 (Nissan LEAF)






닛산(Nissan)’이 공개한 배출 가스 제로의 전기자동차 ‘리프(LEAF)'입니다.
순수함과 녹색을 의미하는 이름의 리프는 완전한 전기 구동 자동차로,
하이브리드와는 조금 다르게 가솔린 등 화석 연료를 한 방울도 쓰지 않고
100% 리튬-이온 배터리와 전기 모터로 움직이기 때문에 배출가스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기존의 순수한 전기차의 가장 큰 문제점은 바로 주행거리를 제한하는 배터리였는데요,
닛산 엔지니어들은 단 한번의 충전으로 100마일(160km)을 달릴 수 있는 최신 배터리를
개발했다고 하네요. 장거리 여행은 여전히 힘들겠지만 대부분 사람들의 출퇴근에는
충분한 주행거리를 보장해주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타임지의 ‘2009년 최고의 발명품 베스트 50(Time’s 50 Best Inventions of 2009)’에
선정된 리프는 올해 말에 일본, 유럽, 미국 등에서 런칭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을 목표로 대량 생산된 최초의 전기 자동차, 리프의 등장이
운전자들에게 탄소 소비에서 친환경으로 의식을 전환할 계기를 제공하길 기대해봅니다.







3.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보레 볼트 (Chevrolet Volt)





트랜스 포머2에 등장해 관심을 받았던 GM의 시보레 볼트(Chevrolet Volt)입니다.

차세대 전기차의 양산형모델로 전기배터리와 가솔린엔진을 얹은 구조는
일반 하이브리드카와 같지만, 가솔린엔진이 차량의 구동에 사용되는 것이 아닌
배터리의 보조동력역할 한다는 점에서 일반 하이브리드 차량과 다른 특징이 있지요.





리튬이온 배터리팩을 동력으로 하는 150마력 전기모터로 도심 기준 40마일(64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배터리의 동력이 떨어지면 71마력의 가솔린/E85 겸용 엔진 발전기가
동력을 공급함과 동시에 배터리팩을 충전시켜 기존 전기차가 가지고 있는
운행거리 제한문제에서 어느 정도 벗어날 수 있다고 하네요~
볼트의 판매 시기는 2010년 전후가 될 전망이라고 합니다.








4. 폭스바겐의 컨셉 카(Concept Car) 1-Litre







고유가시대에 적합한 차량, 독일 폭스바겐이 개발한 컨셉 카 1리터(1-Litre) 자동차입니다.
1L자동차는 1리터에 100km를 갈 수 있는 엄청난 저연비를 자랑하는데요,
자동차 차체의 총 중량이 290kg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것이 가능한 것이지요.
연료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요즘, 꼭 필요한 차가 아닐까 싶네요.
이 차는 페인트 무게까지 줄이기 위해 탄소 섬유 피막으로 외장 처리를 하고,
프레임은 마그네숨 소재로, 브레이크는 알루미늄, 그리고 휠은 탄소섬유로 만들었습니다.






탑승인원은 2명, 탱크 용량은 약 7리터로 가득 채우면 644km를 주행할 수 있다고 하네요.
가벼운 차체를 고려하여 안정성에 심혈을 기울였다고는 하지만,
연비와 안전을 생각하여 고속주행은 피해야할 것 같습니다.^^





인류의 가장 편리한 발명품이지만 지구를 생각한다면, 사라져야 마땅할지도 모르는 자동차.
앞에서도 강조하였듯 가급적이면 자가용 이용을 줄이고, 자전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대안이 있지만, 자동차를 전혀 사용하지 않을 수는 없겠지요.
친환경 자동차 개발은 아직 많은 문제점에 부딪히며 시행착오를 겪고 있는 과정이지만,
그래도 이러한 여러 가지 시도와 노력이 있어 우리의 미래는 밝은 것 같습니다.



출처 : treehugger.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