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식사 후 아메리카노 한잔은 나른한 오후를 견디게 하는 힘이 되고, 집중이 필요할 때의 아메리카노 한잔은 다시금 몰두할 수 있게 해주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습니다. 이렇듯 커피는 이제는 일상생활 깊숙히 자리잡은 생활문화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커피전문점이 아닌 집이나, 야외에서 번거로운 핸드드립의 과정을 거쳐 커피를 먹기란 쉬운 일이 아닌 것 같습니다. 특히나 바쁜 현대를 사는 직장인들에게는 조금 부담스러운 것이 사실이지요. 그래서 간편하게 원두커피를 즐길 수 있는 티백이나, 볶은 콩 등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기도 하고요. 프랑스의 Grower's Cup도 이러한 상품 중 하나인데요, 야외에서도 번거로운 핸드드립의 과정이 필요없는 착한 커피라고 합니다. 뭔가 그럴듯하게 생겼을 것 같지만 사실은 휴대가 간편할 정도의 크기의 '봉지'입니다.



 



사용법을 쉽게 표현하자면, <봉투를 연다 -  물을 붓고 기다린다 - 맛있게 먹는다>로 표현 할 수 있는데요, 각 과정을 좀 더 상세히 살펴보겠습니다.






1. 봉투를 연다.

먼저 봉지를 좌우로 잡고 열어 빨간 꼬리표를 잡아 뺍니다. 그리고 바닥을 평평하게 만듭니다.

2. 물을 붓고 기다린다.

뜨거운 물을 0.5L 붓고, 상단의 지퍼를 닫습니다. 필터와 원두커피가 봉지 안에서 나뉘어져 있기때문에 안심하고 물을 부으면 됩니다. 그리고 5~6분정도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립니다.

4. 맛있게 먹는다.

입구를 벌려서 맛있는 커피를 먹습니다. 





실제로 Grower's Cup은 프랑스에서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합니다. 번거로운 핸드드립의 과정이 없어도 되며, 휴대가 간편해서 야외에서도 어렵지 않게 원두커피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지요. 이제는 값비싼 커피머신이 없더라도 4달러만으로 향긋한 원두커피를 집 밖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착하게도 Grower's Cup은 혼합 원두를 사용하지 않고 각각의 원두의 특성에 맞게 구웠다고 하는데요, 커피 재배자에 대한 존중과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에 대한 배려의 의미라고 합니다. 또한 포장재도 7.7g의 PE와 1.6g의 PET, 6.8g의 재활용 종이를 이용하고 있하여 환경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특히 PE는 석탄과 수소로 이루어져 환경에 유해하지 않다고 하네요.  





Grower's Cup이 추구하는 가치는 모든 소비자가 언제 어디서나 좋은 커피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실내든 야외든 전문가처럼 커피를 즐길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네요. 이 때문인지 Grower's Cup의 페이스북에는 다양한 장소에서 즐겁게 커피를 즐기는 사람들의 사진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커피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다양한 커피상품들도 늘어나고 있는데요, 하지만 역시 뭐니뭐니해도  좋아하는 사람과 마시는 커피 한잔이 최고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불쾌지수가 하늘을 찌를듯한 요즘,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커피 한잔을 마시면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것도 시원한 여름을 나는 방법 중 하나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자료출처: http://www.growerscup.com/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지난주부터 강추위가 시작되면서 어느새 성큼 다가온 겨울. 어제부터는 또 갑자기 추위가 한풀 꺾이긴 했지만 이제 오늘을 마지막으로 11월도 끝나고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겠지요.

 

남들만큼 커피를 즐기지 않는 저는 날씨가 추워질 때면 따뜻한 차 한잔이 생각나곤 하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차를 자주 마시지 않게 되는 이유 중 하나는 차를 타는 과정이 귀찮게 느껴질 때가 많아서입니다.

 

 

차를 마실 때에는 팔팔 끓는 100도의 물이 아니라 한김 식고 난 물을 부어주어야 하는데요, 물을 끓여 차주전자에 넣고, 한김 식힌 뒤에 차 거름망에 찻잎을 담아 우려내는 과정을 거쳐야 하지요. 차를 마시는 행위 자체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몰라도 저처럼 타고난 귀차니스트들은 이 과정이 귀찮아서 그냥 티백을 이용하곤 합니다.

 

하지만 1회분량씩의 찻잎이 담긴 티백과 그 티백이 담긴 봉투를 생각하면 단 한잔의 차에 비해 상대적으로 그 잔여물들이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요.

 

그런데 저와 같은 생각을 했던 제품디자이너가 있었나봅니다. 

티핑 티컵(Tipping Teacup)이라는 이름의 이 찻잔은, 티백이 아닌 찻잎에서 바로 차를 우려낼 수 있으면서도 주전자나 차 거름망도 필요없고, 쓴 맛이 너무 강해지기 전에 차 거름망을 건져낼 필요도 없습니다. 한쪽에 거름망 역할을 하는 칸이 나뉘어 있고 찻잔 바닥이 두 면으로 되어있어서 찬잔을 기울이면서 찻물을 편하게 우려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작은 아이디어 덕분에 차주전자도, 찻잎거름망도 필요없고 티백과 같은 포장재 쓰레기도 발생시키지 않는 티컵이 만들어진 것이죠. 2011년 레드닷(Red Dot)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을 하기도 했는데요, www.uncommongoods.com에서 판매되고 있습니다. 20달러라는 가격이 저렴하진 않지만 이런 찻잔이 필요했던 사람들에게는 아주 편리한 존재가 되어줄 수 있겠네요.

 

(이미지출처 | uncommongoods, 연합뉴스, blue smoke coffee, Free time industries)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녹차는 커피와 함께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음료 중 하나입니다.
건강에도 좋고, 피부미용에도 좋은 것으로 알려져 많은 사랑을 받고 있죠.

그런데 녹차에 대한 잘못된 습관이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신가요?

녹차를 너무 뜨거운 물에 우려내거나 너무 긴 시간 우려내면, 녹차의 효능이 오히려 떨어진다고 합니다.
녹차는 섭씨 80도에서 90도의 물에서 약 2분간 우려낼 때, 가장 좋은 효능을 가질 수 있다고 하네요.

그렇다고 따로 시간을 재며 녹차를 우려내기도 번거롭고...


이 똑똑한 녹차 티백은 간단한 원리로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지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정말 간단하죠?
티백을 물에 넣고 기다리면, 녹차 잎으로 흡수되면서 차오르는 물의 양을 보고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지 알 수 있게 됩니다.

한국의 정현균 외 3명의 디자이너가 만든 이 녹차 티백은
iida 2010(인천국제디자인어워드)에 출품됐던 것이기도 한데요,

무엇보다 우리 생활에 도움을 주기도 하면서 친환경적이라는 점이 이 티백의 매력이 아닐까요?




Posted by slowalk









스케치 들어갑니다.^^

일회용 녹차를 마실 때마다, 매 번 생각을 했는데...
가끔 실수로 녹차티백이 스르르~ 찻잔에 퐁 빠질 때가 있지요.





고리를 만들었습니다.






티백을 위한 작은 고리
이제 티백 빠질 염려 없습니다.


 프랑스의 한 디자인회사에서 만든 '티백' 붙들어 매줘 머그잔 이야기 였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