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영리단체에게 이메일 뉴스레터는 중요한 홍보 채널입니다. 특히 상대적으로 홍보 예산이 적은 영세한 비영리단체에게 적은 비용으로 큰 효과를 낼 수 있는 이메일 뉴스레터는 더욱 중요합니다. 




Nonprofit Tech for Good이 공개한 10 e-Newsletter Best Practices for Nonprofits을 보면, 소셜미디어의 성장에도 이메일은 여전히 효과가 큰 홍보 수단이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또한, Email remains the best digital channel for ROI에 따르면 이메일은 적은 비용으로 큰 효과를 낼 수 있는 수단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메일 자체의 효과는 뛰어나지만 이러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좋은 뉴스레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1. 모바일에서 잘 보이는 이메일

Mobile Devices Drive 66 Percent Of Email Opens — Report에 따르면 이메일의 66%는 모바일 기기, 즉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읽히고 있습니다. 콘텐츠와 캠페인 전략으로 효과를 내려고 한다면 반드시 이메일의 모바일 최적화가 고려되어야 합니다. 







2. 내용과 버튼은 5개까지만

이메일 뉴스레터의 목적은 많은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메일 독자들에게 우리 단체가 일을 잘하고 있다는 것을 알리고, 참여를 독려하는 것이 첫 번째 목적입니다. 내용과 참여를 독려하는 버튼(Call to action)을 5개 이하로 줄이고 집중해야 합니다. 독자들은 많은 양의 글에 압도되면 내용을 읽지 않습니다. 

또한, 모바일 환경을 고려해서 손가락으로 쉽게 누를 수 있도록 버튼의 크기와 모양을 고려해야 합니다. 




글은 줄이고 버튼은 크게!



3. “후원하기” 버튼과 소셜미디어 연결 버튼은 위에

“후원하기” 버튼과 페이스북, 트위터와 같은 소셜미디어 연결 버튼은 이메일의 상단에 위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쉽게도 대부분의 독자는 이메일을 스크롤 하여 끝까지 읽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슬로워크의 생각은 조금 다릅니다. 후원과 같은 중요 기능은 상단에 배치하는 것이 좋지만, 소셜미디어 버튼은 오히려 이메일의 목적에 따라 주목을 떨어뜨릴 수도 있습니다. 이런 행동 유도 장치의 배치는 이메일의 목적에 맞추는 것이 좋겠습니다. 






4. 소셜미디어 공유 버튼을 넣으세요

단체의 소셜미디어 계정으로 연결하는 버튼도 중요하지만, 이메일 내용을 독자가 직접 자신의 소셜미디어로 공유할 수 있는 링크나 버튼을 제공하는 것도 좋은 전략입니다. 







5. 동영상 스크린샷을 넣으세요

FLIMP에 따르면 동영상 정보가 담긴 이메일은 보통 이메일보다 2배의 클릭을 유도할 수 있다고 합니다. 내용 제한이 많은 동영상 콘텐츠를 직접 이메일에 넣을 수는 없지만, 

동영상의 스크린샷(캡처 화면)을 넣을 수 있습니다. 유튜브의 빨간 플레이 버튼이 그대로 있는 스크린샷 이미지는 사용자의 호기심을 유발하고, 더 쉽게 클릭을 유도할 수 있습니다. 






6. 더 자주 보내세요

비영리단체는 월평균 3.8개의 뉴스레터를 보낸다고 합니다. 그러나 영세한 규모의 단체들은 월 1회, 적게는 분기 1회까지 그 양이 적습니다. 아래는 Nonprofit Tech for Good의 방문자 유입 그래프입니다. 빨간 점이 뉴스레터를 발송한 시점이고, 푸른 막대는 방문자입니다. 뉴스레터를 발송했을 때, 방문자가 많아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뉴스레터를 더 자주 보내는 것이 좋은 전략이 될 수 있습니다. 




7. 제목은 짧게 

짧은 제목은 모바일 기기에서 더 쉽게 읽을 수 있고 눈에 잘 들어 옵니다. 즉, 더욱 많은 오픈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되도록 (영문 기준) 50자보다 적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8. 뉴스레터 가입은 언제, 어디서나

보통 비영리단체의 웹사이트 하단에는 소셜미디어 공유 버튼 등이 배치됩니다. 이런 방문자들을 구독자로 전환하는 장치가 필요합니다. 모든 페이지 하단에 뉴스레터 가입 양식을 배치하고 적극적으로 구독을 독려해야 합니다. 






9. '뉴스레터'도 홍보가 필요합니다

뉴스레터 구독 독려를 위한 이미지를 만들어야 합니다. 글로만 이루어진 독려보다는 이미지를 만들고, 이를 소셜미디어를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합니다. 






10. 전문 이메일 발송 서비스 사용

1990년대에는 이메일 마케팅에 숨은 참조 이메일과 PDF를 첨부하여 보내는 방법이 있었습니다. 숨은 참조는 여러 명에게 이메일을 보낼 때 다른 구독자가 보이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개인이 다수의 이메일 보내는 방식일 뿐입니다. 또한 PDF 등 파일을 첨부한 숨은 참조 메일은 이메일 서비스에 의해 스팸으로 간주되는 경우가 많아 자동으로 스팸메일로 분류될 수 있습니다. 

전문 이메일 발송 서비스를 사용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정성을 들여 만든 이메일이 스팸으로 분류되지 않도록 하려면 반드시 전문 이메일 발송 서비스를 사용해야 합니다. 단체의 브랜드 가치를 상승시키기 위해서 이 정도의 투자는 필요합니다. 


마치며

비영리 단체의 소식을 알리고, 참여를 유도하는 매우 중요한 도구인 이메일 뉴스레터. 우리는 그저 '하던 대로', '템플릿에 맞추어'하고 있지는 않은지요. 자칫 식상해 보일 수 있지만 큰 마케팅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이메일 뉴스레터에 조금만 더 신경을 쓰면 더 큰 효과, 더 많은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겁니다. 



참조


10 e-Newsletter Best Practices for Nonprofits

Video Content Marketing Strategies

25 Email Design Best Practices for Publishers

Rules for Best Practice Email Design: Layout



by 북극곰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는 업무용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 이메일을 많이 사용합니다. 문서나 이미지 등 파일을 고객과 주고받을 일이 많기 때문입니다. 

이 글에서는 이메일을 중심으로 한 업무를 할 때의 팁을 소개합니다. (슬로워크 사내 교육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하였습니다.)



이메일 중심 일처리란?

이메일을 중심으로 다른 커뮤니케이션 도구(전화, 문자메시지, 카카오톡이나 라인 같은 인스턴트메시지, 구글드라이브나 드롭박스 같은 파일 클라우드 서비스, 에버노트 같은 노트 서비스 등)를 적절히 가미해서 사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이메일 중심 일처리를 할 때 어떤 자세가 필요할까요?

  1. 이메일이 많이 오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아야 합니다. 전화가 많이 오는 것보다 훨씬 낫습니다!

  2. 관심을 가져야 할 이메일과 그렇지 않은 이메일을 재빨리 구분해야 합니다. 내가 시간을 쏟아야 할 이메일은 생각보다 많지 않습니다.


이메일 중심 일처리를 하면 어떤 장점이 있을까요? 

  1. 업무를 스스로 통제할 수 있습니다. 

    1. 전화가 오면 바로 받아야 하는데, 이메일은 지금 처리할지 나중에 처리할지를 스스로 결정할 수 있습니다.

  2. 모든 것이 기록됩니다. 

    1. 책임소재가 명확합니다. 쓰레드(thread) 기능을 적절히 사용하면 업무 히스토리를 쉽게 알 수 있습니다. 같은 이슈에 대해 회신할 때 새로운 메일을 작성하는 것이 아니라 ‘답장’이나 ‘전체 답장’을 눌러서 회신하면 쓰레드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Gmail이나 Outlook 등 최신 이메일 클라이언트들은 대부분 쓰레드 기능을 제공합니다. 

    2. 실수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수백 페이지의 책자에서 특정 단어를 교체할 필요가 있을 때, 그 내용을 전화로 전달하면 당장은 편할지 모릅니다. 그렇지만 전화를 끊고 수정을 하려는 찰나에 또 다른 전화가 온다면, 아니면 옆 사람이 말을 건다면? 수정 요청 전화가 왔다는 것 자체를 까맣게 잊어버릴 수도 있습니다. 다행히 잊어버리지 않았더라도 무슨 단어였는지 헷갈릴 수 있습니다. 이메일을 보내면 이럴 염려가 없고, 최종 작업 전에 수정사항 이메일을 다시 열어서 리뷰도 가능합니다. 


고객이 너무 전화를 자주 걸어와서 어쩔 수 없다고요? 이메일이 전화보다 빠르고 정확하다는 인식을 상대방이 하게 되면 전화를 하지 않고 이메일을 보내기 시작합니다. 이메일에 빠르게 반응하고, 선제적으로 이메일을 보내면 상대의 행동을 바꿀 수 있습니다. 


이메일, 어떻게 작성해야 할까요?

  1. 제목이 가장 중요합니다. 제목만 보고도 메일의 중요도를 파악할 수 있어야 합니다.

    1. 피해야 하는 제목: “홍길동입니다.” / “실장님!” 등 

    2. 나중에 간단한 검색으로 내가 원하는 메일을 바로 찾을 수 있어야 하는데, 제목을 잘 써두면 검색시간이 획기적으로 줄어듭니다. 

  2. 참조와 숨은참조는 어떤 경우에 사용하나요?

    1. 내가 보낸 메일을 보고 행동을 취해야 하는 사람은 아니지만 내용을 알고는 있어야 한다면 [참조

    1. 내용을 알고 있어야 하지만, 상대방이 그 사람의 존재에 대해 알면 문제가 생긴다면 [숨은참조]

  3. 내용은 어떻게 작성해야 하나요?

    1. 상대가 바로 행동해야 하는 내용을 제일 앞에 명확하게 작성합니다. 

    2. 의제가 바뀔 때마다 번호로 구분해 놓으면 답장할 때 번호를 참조하면 되기 때문에 편리합니다.



이메일이 도착하면 어떻게 처리하면 좋을까요? 

플로우차트로 구성해 봤습니다. 


* 여기서 '보관'은 Gmail의 '보관처리' 기능을 뜻합니다. '삭제'와는 다른 기능으로, 이메일이 받은편지함에서 사라질 뿐 지워진 것은 아닙니다. 검색을 하거나 전체보관함에서 언제든 다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 플로우차트의 핵심은 이렇습니다.

  1. 이메일이 오면 바로 확인한다.
  2. 내가 해야 할 일과 남이 해야 할 일을 바로 구분한다.
  3. 지금 해야 할 일과 나중에 해야 할 일을 바로 구분한다. 


이렇게 바로 구분하면 이메일의 늪에서 허우적댈 필요가 없습니다. 

여러분도 바로 적용해 보세요.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미국 텍사스 주의 오스틴에는 Black Star Co-op이라는 술집이 있습니다. 작은 규모이지만 자체적으로 맥주를 만들 수 있는 양조시설도 갖추어져 있는 제법 탄탄함을 유지하고 있는 이 술집에는 미국에 있는 다른 술집들과 차별화되는 점을 하나 찾을 수 있는데요. 그것은 바로 팁을 받지 않는 문화입니다.

 

미국에선 대도시의 술집에서 일하는 바텐더는 대도시의 밀집된 인구로 인해 팁만으로도 많은 수입을 얻을 수 있지만, 외곽지역의 바텐더는 낮은 인구 때문에 상대적으로 손님이 적어 팁으로 충당되는 수입이 적은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대도시 바텐더에겐 유리한 팁 문화가 외곽지역의 바텐더에겐 불규칙한 수입을 가져다주는 구조가 되어 버린 경우라 할 수 있겠습니다.

 

 

 

 

 

 

미국에서 최초로 실행된 소규모 양조장 겸 레스토랑 겸 술집인 Black Star Co-op는 개인이 시작한 사업이지만 협동조합의 형태로 전환되어 운영됩니다. 근로자 조합이 형성되어 있으며 시간당 최저 임금 16달러를 보장합니다. 또한, 협동조합은 건강보험과 보너스도 보장해줍니다. 근로자 조합에는 조합원의 투표로 뽑힌 소통관이 있어 경영진과 함께 사업 운영과 협동조합의 체계 등을 조율하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1년간의 수습기간을 마치게 되면 단순한 바텐더의 업무만이 아닌 관리자의 역할도 맡게 되는데요. 회계, 재무, 고용 등의 권한이 주어져 주인 의식을 갖고 중요한 의사 결정에 참여하게 됩니다. 또한, 불규칙한 수입을 조장하는 팁을 받는 행위를 방지하고 있습니다. 종종 메뉴에 팁을 슬쩍 넣어 주는 손님에겐 정중히 돌려주거나, 주인을 찾지 못하는 팁은 모아두어 근로자 회의를 할 때 마시는 커피나 도넛값을 충당하는 때도 있다고 합니다.

 

 

 

 

현재 17명의 근로자가 조합원으로 일하고 있으며 이 중 5명은 풀타임으로 일하고 있다고 합니다. 팁을 받았을 때는, 손님의 취향이나 주머니 사정, 불규칙한 근무시간, 날씨에 따라 손님이 적고 많은 경우에 따라 바텐더의 수입이 들쑥날쑥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고정적으로 보장된 최저 임금으로 안정적인 수입을 얻을 수 있으며 조합원들도 안정적인 수입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고 합니다. 팁을 통해 많은 수입을 욕심부리는 것보단 필요한 만큼의 수입을 원하는 그들의 의지가 안정적인 최저임금보장을 가능케 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Black Star Co-op은 다른 술집과 레스토랑과 비교했을 때 가격 면에서도 매우 경쟁력이 있는데요, 이렇게 수익의 많은 부분을 직원의 급여와 복리후생에 투자하면서도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를 설립자인 Jeff Young은 이렇게 설명합니다.

 

첫째로, 수익의 많은 부분을 창업 투자자이며 사업 설립자인 자신이 챙기는 것이 아니라, 다시 Black Star Co-op 조합원을 위해 투자하거나 안정적인 사업 운영과 기부 등에 사용한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소규모 비지니스들의 주인들이 수입의 많은 부분을 개인이 가져가는 모습과 참 대조적이지요. 맥주 제조법을 배우고 가게와 양조시설을 시작하기 위해 자신의 시간과 돈을 투자한 Jeff Young씨 입장에서는 수익을 가져가는 것이 당연할 수 있지만, 그것을 과감히 포기한 것이 여러 사람을 행복하게 할 수 있게 만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둘째로는 직접 맥주를 생산하는 시설이 갖추어져 있기에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

 

 

 

 

 

Jeff Young씨와 같이 계급보다는 구성원으로서의 각자의 역할과 존중하는 의지가 Black Star Co-op와 같은 특별한 사례를 성공시킨 원동력이 아닐까요?

 

 

 

 

디자인계의 협동조합 Inkahoots

디자인계에도 협동조합과 매우 흡사한 회사가 있습니다. 호주의 Inkahoots 회사가 바로 그 주인공인데요. Inkahoots는 슬로워크와 비슷하게 공익과 사회의 이야기를 디자인으로 대변하는 회사입니다. 1990년 공익 포스터를 제작하는 그룹으로 시작한 Inkahoots는, 1994년 디자인 전공자인 Jason Grant가 합류하면서 디자인 컨설팅 회사로 발돋움 합니다.

 

 

 

 

 

 

Jason씨는 국제시각디자인협회에서 발표한 5페이지 분량의 에세이에서 이렇게 선언합니다.

 

"디자인은 경쟁을 추구하는 것으로 정의되며 대중들에게 영향을 끼친다. 소비자로서 우리는 어떠한 특정 상품이나 서비스를 결정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코카콜라와 펩시 사이에서, 맥도날드와 케이에프씨 사이에서, 또는 셸과 모빌 사이에서 말이다. 이러한 결정항목은 끊임없이 이어지며, 이것이 자본주의의 생리이다.

 

미술작가는 개인의 생각과 비젼을 다른 이들과 공유한다. 대부분의 디자이너는 시장에 시각적으로 꾸며진 상품을 내놓는 일을 한다. 우리가 디자이너로서 기업이나 사회 기득권층에게 더 많은 힘과 부를 축적하도록 대중들을 유혹하는 대신 그들의 필요를 해결해 줄 수 있는데 디자인을 사용한다면 우리는 디자이너란 수식어 말고도 우리가 원하는 다른 이름으로 부를 수 있을 것이다.

 

디자인을 업으로 삼는 사람으로서 우리 일의 가치는 사회에 미치는 문화적, 사회적, 물리적, 지적 영향에 의해 결정되는 사실을 피할 수 없다. 우리는 디자인 스튜디오를 통해 경제의 상품을 위한 유혹을 생산하는 공장이 아닌, 개척자로서의 아이디어를 실천할 수 있다. 이를 실천함으로서 시각적 미학과 디자인 문화, 역사의 관계를 모험할 수 있을 것이다. 디자이너로서 우리의 역할은 시각적 문제의 해결사로는 부족하다. 새로운 질문과 답을 발견해가자."

 

이러한 가치를 가지고 상업적인 디자인회사에 비해 형편이 넉넉지 못한 비영리 단체들과 일하지만, 현재 20년째 운영되고 있으며 2명의 직원으로 시작한 Inkahoots는 현재 6명의 직원이 일하고 있습니다.

 

회사의 가치를 지키며 회사를 운영할 수 있었던 이유로 Jason씨는 공통된 가치를 이야기합니다. 창업자부터 말단 신입사원까지 모두가 공유하는 가치가 하나로 묶어져 있습니다. 모든 이의 노고를 똑같이 존중하며, 개인과 공동의 독창성을 중요시합니다. 이러한 의지는 모든 구성원의 월급을 똑같이 책정하는 방법으로 실행되어 왔습니다. 평균 디자이너 월급보다는 적지만, 금전적인 가치보다는 개인적 관심사이자 디자이너로서의 관심사에 사회적 가치를 중요시하는 공통된 의지가 있기에 20년간 유지할 수 있었다고 말합니다.

 

 

 

Black Star Co-op과 Inkahoots의 공통점은 다음과 같다고 생각됩니다. 바로 소유보단 공유가 우선시 되는 가치 실현인데요. 이 두 곳을 보며 사회심리학자인 에리히 프롬의 글이 떠오릅니다.

 

'이기주의란 나의 태도의 한 측면일 뿐만 아니라 나의 성격의 한 측면이기도 하다. 이기주의는 다음과 같은 것을 의미한다. - 나는 나를 위한 모든 것을 가지고 싶다; 공유가 아닌 점유만이 내게 즐거움을 준다; 소유가 나의 목표일진데 많이 소유하면 할수록 그만큼 나의 존재가 커지기 때문에, 나는 점점 더 탐욕스러워질 수밖에 없다; 나는 모든 타인에 대해서 적대감을 가지고 있다 - 나의 고객들에 대해서 속임수를 쓰고 나의 경쟁자들을 파멸시키고자 하며 내가 고용한 노동자들을 착취하고 싶어한다. 나의 욕망은 끝이 없기 때문에 나는 결코 만족할 수가 없다. 나는 나보다 더 많이 소유한 사람을 시기하지 않을 수 없고, 나보다 더 적게 소유한 사람들을 두려워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지만 나는 누구나 자신을 그렇게 보이려고 하듯이, 친절하고 성실하며 분별 있고 미소 짓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 이 모든 감정을 몰아내야 한다'.

 

 

모두가 그렇지 않지만, 내 주머니 사정만을 챙기는 기업과 사회 기득권층의 모습도 생각이 나는데요. 돈은 분명히 우리의 삶을 편리하게 해주지만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일들이 모두를 평화롭게 하지는 않는 모습을 종종 보게 됩니다. 더 많은 Inkahoots와 Black Star Co-op과 같은 가치가 세상에서 실행된다면, 세상은 좀 더 나아질 것이라는 믿음을 가져봅니다.

 

자료출처: http://www.inkahoots.com.au, http://www.good.is/, http://www.blackstar.coop/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