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중, 너무 더울 때 혹시 이런 말 해 본 적 있으세요? ‘바닥에 계란 깨면 바로 후라이 되겠다’, ‘도로에서 녹아 버릴 것 같다!’ 등 너무 더우면 정말 바닥에서 불이라도 나오는 것 같습니다. 바로 이점을 이용한 지구온난화(Global Warming) 캠페인이 있습니다. 





파라과이에 있는 광고에이전시 Oniri\TBWA는 세계자연보호기금(WWF : World Wide Fund for Nature)과 함께 기발한 체험 캠페인을 만들었습니다. 현재 기상 조건을 이용해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알리는 이 캠페인은 사람이 많이 모이는 중심지인 파라과이의 수도 아순시온(Asuncion)에서 시작했습니다. 





유명 요리사인 로돌포(Rodolfo Angenscheidt)와 함께 야외 요리 이벤트를 열었습니다.





이벤트의 순서는 간단합니다. 아스팔트 바닥에 가스레인지를 그립니다. 프라이팬 위에 요리할 재료를 담고 바닥에 그려둔 가스레인지 위에 올립니다. 이제 아스팔트의 뜨거운 열기로 조리를 시작합니다. 






여러 사람의 주목을 받으며 완성된 요리는 야외 테이블에서 직접 먹을 수 있습니다. 단순히 맛있는 음식을 조금 특별한 방법으로 조리해서 먹는다고 생각되진 않겠죠?






이벤트는 기발하고 재미있지만, 그 안에 담겨 있는 메시지는 진지하고 심각한 상황이 여실히 드러납니다. 실제 파라과이의 숲은 지난 50년 동안, 80%나 대폭 감소했습니다. 숲이 파괴되면서 온실효과의 영향은 더 커지고 지구의 연평균기온도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땅에 들어 있는 각종 기체가 올라와 지면은 더욱 뜨거워지게 되죠. 이런 상태로 시간이 흐르면 언젠가 우리도 저 프라이팬 위 재료처럼 익어 버리진 않을까 하는 무서운 생각이 듭니다. 



지구온난화, 이제는 너무 익숙해져 버린 단어인데요. 심각성도 알고 있고 노력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는 것도 알지만 바쁜 일상을 살다 보면 어느새 너무 먼 얘기가 돼버립니다. 뜨거운 프라이팬을 볼 때 마다 이 캠페인을 기억하면 작은 변화가 일어나지 않을까요? 




출처 : Designtaxi, TBWA Facebook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한쪽에서는 버려지는 쓰레기가 지구 반대편에서는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내는 악기가 된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오늘 소개해드릴 이야기는 쓰레기 속에서 희망을 찾은 작은 오케스트라의 이야기인데요, 먼저 이들의 이야기로 제작된 다큐멘터리 'Landfill Harmonic'의 영상부터 보도록 하겠습니다.





영상 앞부분에 나오는 소년은 The Recycled Orchestra의 첼로 연주자이며, Bebi라는 별명으로 불리는 Juan Manuel Chavez입니다. Bebi의 첼로는 쓰레기 더미 속에서 찾은 오일캔과 버려진 나무못 등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비록 쓰레기로 만들어진 첼로이지만 그 소리는 여느 비싼 첼로보다도 풍부하면서도 마음을 울리는 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Bebi에게 이 첼로는 단순한 쓰레기가 아니라 음악이라는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게 해준 소중한 악기가 되어준 셈입니다.





The Recycled Orchestra은 파라과이의 Cateura에서 활동하는 작은 오케스트라입니다. 사실 Cateura는 쓰레기 매립지 위에 세워진 빈민촌이라고 합니다. 이 지역에서 태어난 아이들은 학교 보다는 쓰레기 매립장이 더 친숙한 아이들입니다. 이런 아이들에게 집보다 비싼 바이올린과 첼로로 연주하는 클래식은 너무나도 먼 이야기였을테죠. 아이들에게 음악이라는 세상을 열어준 사람은 오케스트라 제작인 Szaran와 음악교사인 Fabio라고 합니다. 이들은 쓰레기 매립지라는 환경 때문에 마약이나 술, 폭력 등에 쉽게 노출되는 아이들을 위해서 이 오케스트라를 시작했다고 합니다. 





오케스트라를 꾸리는 일이 처음부터 쉽지는 않았습니다.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하는 부모들은 아이가 음악을 위해 쓰레기를 줍는 일을 하지 않는 것을 못마땅해했습니다. 또한 마약과 술에 중독된 아이들을 설득하는 일도 쉽지만은 않았다고 하네요. 하지만 점차 악기를 만들고 배우는 아이들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레 많은 아이들이 오케스트라 활동에 적극 참여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쓰레기보다 악기를 가까이하는 아이들이 늘어날수록 부모들에게도 큰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마약중독증세를 보인 부모가 아이의 공연을 보고 마약을 중단한 경우, 어릴 적 못 이룬 꿈을 손녀가 이뤄줘서 너무 행복하다는 할머니, 처음엔 완강히 반대하던 아버지가 아이의 악기를 손수 만들어주는 일까지. 음악이 주는 변화는 아이들에게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점차 지역사회 전체로까지 확대되어 갔다고 합니다. 이제는 아이들이 학교가 끝나면 쓰레기를 주우러 가는 것이 아니라 저마다의 악기를 들고 함께 모여 연습을 한다고 하네요.





다행히도 The Recycled Orchestra의 아이들은 음악을 통해 잃어버렸던 희망을 다시 찾게 되었지만, 아직도 많은 아이들이 희망을 잃은 채 살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세상은 우리에게 쓰레기를 주었지만, 우리는 음악을 돌려주었습니다."라는 음악교사 Fabio의 말처럼 The Recycled Orchestra의 활동을 통해서 더 많은 희망들이 다시 제 주인을 찾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사진출처 : Landfill Harmonic 페이스북


 

by 펭귄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