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한 해가 지나고 추운 겨울이 왔습니다.

백화점에는 겨울을 맞아 다양한 겨울 옷들이 진열되어 있고 그 중 에는 모피코트도 한 자리 차지하고 있습니다.





여우 모피를 이용해 모피코트 한 벌을 만들기 위해서는 11마리의 여우가 필요합니다. 밍크코트의 경우엔 밍크 45마리에서 무려 2백 마리가, 친칠라 모피코트를 위해선 친칠라 1백 마리가 털과 피부를 내어줌과 동시에 죽어간다고 합니다. 모피라고 하면, 보통 많은 사람들이 동물의 털만 떠올리는 경향을 보입니다. 그러나 조금 더 깊이 생각해보면, 모피는 피부와 피부에 달린 털을 모두 의미한다는 것을 알 수 있죠. 털을 이용하기 위해선 해당 피부까지 벗겨내야 합니다. 그것도 산채로 말이죠.





이러한 사실들 때문에 많은 환경단체와 동물보호단체들이 불매운동을 진행하고 있지만 대부분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방법들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의 모피코트수요는 대단한데요. 여러 동물보호단체에서 동물의 가죽을 벗기는 자극적인 동영상과 나체 거리시위등의 강한 퍼포먼스로 수요를 억제 해보려 했지만 그 효과는 미미했습니다.  





세계적인 동물보호단체인 PETA는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기 시작했고  광고대행사인 오길비앤마더에게 의뢰하여 참신한 캠페인을 만들어 냈습니다.





그 아이디어의 키워드는 '고통의 바늘' 이었습니다. 





36명의 미술가에게 의뢰해서 실물크기 모형을 제작했고, 동물들의 모든 털은 바늘을 하나하나 꽂아 만들어 졌습니다. 고통을 두른 밍크, 토끼, 여우들의 상징물인 것이죠.





이 모형들은 베이징 전역과 추운 기후로 모피 수요가 많은 중국 북동 지방에 전시되었습니다.





관람객들은 여러 감정을 느꼈습니다.  동물 모형이 바늘로 덮인 것에 놀라고 모피때문에 겪는 고통에 경악했죠. 





모형은 입체 프린트로도 제작되었고 길을 지나는 사람이 직접 만져볼 수 있게 배치 되었습니다.





이 전시는 연예인들과 미디어를 통해 소개되었고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온라인을 통해 모피를 입지 않겠다는 서약을 받았고





8만 명 이상이 서약을 했는데, 서약을 할 때마다 바늘이 사라졌고중국의 동물에게는 희망이 생겼습니다.

550,386개의 바늘이 사람들의 마음에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모피코트의 겉모습은 아름답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알고도 모피코트를 입는다면, 그 사람은 내면의 아름다움은 포기한 것이 아닐까요?




출처 | PETA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앗. 경기장에 난데없이 변기가 나타났습니다!!  무슨 사연일까요?







삽시간에 경기장은 아수라장이 되고 심판이 변기를 잡으러 뛰어다닙니다.



저 멀리 터치다운라인까지 뛰어가는가 싶더니 이내 심판에 의해 경기장밖으로 끌려나갑니다.



끌려나가는 변기의 뒤에는 주황색 스티커가 붙어있네요?

" Running toilets waste water" - 물이 계속 나오는 (달리는) 변기는 물낭비입니다.
STOP RUNNING* TOILET - 물새는(달리는) 변기를 막아주세요!
USE ONLY WHAT YOU NEED  -당신이 필요만큼만 쓰세요

아하. 이제서야 달리는 변기의 정체가 확인됩니다. 변기가 작동되다의 running과 달리다의 running의 두가지 뜻을 이용한 언어유희적 물절약 캠페인이네요!


가끔 물을 한 번 내렸는데 계속해서 물이 오랫동안 내려가거나 한밤중에 소리가 나며 변기에 물이 내려가는 소리가 나는 것과 같은 현상이 있는데요, 이렇게 물이 내려가는 경우(running!), 많은 양의 물이 낭비된다고 합니다. 이를 해결 하는 방법은 이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요즘엔 절수형변기들이 많이 나오니까 이에 대한 의식이 많이 좋아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장치를 좋게 해도, 그걸 사용하는 우리가 절약하려는 의식을 가지지 않는다면 아무 소용이 없겠지요?

그나저나 저렇게 잘 달리는(물 내리는?) 변기를 잡으려면
운동좀 해두셔야겠는데요? ^^

출처: www.denverwater.org

Posted by slowalk





#1.

러시아에서 쓰레기 소각장 건설에 반대하는 캠페인이 열렸습니다.
9만여명의 지지서명을 받아낸 이 캠페인의 주인공은...

쓰레기통??







열심히 설명하는 우리의 happy trash can!!








"아..아니 잠깐만!!"
"내가 뭘!!!"
머리가 커서 체포하지 못하는 웃지못할 상황이..




하지만...



첫번째 체포과정에서 의상(?)덕에 체포를 면한 우리의 영웅은 결국 버스로 실려갑니다.














#2.

미국 내무부 건물 앞으로 북극곰이 먼 여행을 왔습니다.
무슨 할 말이 있어 왔을까요?





"안녕 난 곰이라고 해."

...

...

인사만 했을 뿐인데 바로 체포!






무슨일이 있었길래?



얼음이 녹아버리는건 북극곰이 한 일이 아닙니다.

 

 





그린피스에서는 이외에도 많은 퍼포먼스적인 활동으로

그들의 메세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외치는것!

Stop climate change

Forests

Defending our oceans

Agriculture

Eliminate toxic chemicals

End the nuclear age



사람과 지구의 공생.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최근 독일 베를린 Rosenthaler Platz 광장 사거리에서 이색 이벤트(?)가 열렸습니다.





이벤트가 아니라 게릴라 퍼포먼스(거리 미술).
두 명의 아티스트가 삭막한 도로에 기습적으로 페인트를 뿌렸습니다.





페인트는 천연소재로 만든 수성 페인트.
친환경 페인트라 인체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화장품으로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





한 시민이 일부러 신발을 벗고
자동차 바퀴가 붓이 되어 만들어 낸 화폭 속을 걷고 있네요.






형형 색색, 자동차가 그림도 다 그리고..........









자동차 운전자들과 시민들은 오히려 퍼포먼스를 즐기는 것 같습니다.
작가들이 이 작품을 구상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자동차 회사 BMW에서 신제품을 출시하는 광고를 제작했었지요.
자동차가 만들어 낸 작품(아래 동영상)
BMW를 패러디한 퍼포먼스라고 보시면 좋을 듯 합니다.


<BMW 광고 동영상 보기>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