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소치동계올림픽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습니다. 올림픽처럼 큰 국제 대회의 개회식이 열리면 각나라의 선수단들은 자국의 국기를 흔들며 등장합니다. 그때마다 세상엔 정말 다양한 나라, 다양한 국기가 있다는 것에 놀라곤 합니다.


각 나라를 대표하는 음식으로 국기를 만든다면 어떠한 모습일까요?


매년 시드니는 호주에서 가장 큰 세계음식 축제(Sydney International Food Festival)를 개최합니다. 세계 여러나라의 음식을 소개하고 다양한 공연과 볼거리로 가득한 행사죠. 광고에이전시인 WHYBIN/TBWA는 2009년 이 축제의 광고의뢰를 받았는데요. 각 나라의 음식국기를 만들어 광고에 이용하였습니다. 그럼 군침도는 국기들을 감상해 보실까요?




이탈리아 - 바질, 파스타면, 토마토 
이탈리아는 단연 스파게티와 피자죠! 신선한 토마토소스 스파게티가 연상되는 사진입니다.



인도 - 치킨커리, 인도식 쌀, 치라 트로안, 파파덤 웨이퍼
인도는 역시 커리! 인도 특유의 향신료 냄새가 느껴집니다.




브라질 - 바나나 잎, 라임, 파인애플, 패션프루트
열대지방을 대표하는 바나나잎과 라임 파인애플로 전체구성을 하고 달콤새콤한 패션푸르트로 중앙의 원을 표현했습니다.



중국 -드래곤후르츠(용과), 스타푸르트
드래곤 후르츠의 속살로 붉은 배경을 엄청 새콤한 노란색 스타푸르트로 오성홍기의 다섯개의 별을 표현했네요.




미국 - 핫도그, 케찹, 겨자소스, 접시
정말 미국적입니다. 핫도그와 네이비컬러의 접시, 겨자소스를 이용한 별무늬로 미국국기를 완벽하게 표현했습니다.



그리스 - 올리브, 페타치즈
그리스하면 올리브와 페타치즈죠. 신선한 올리브와 두부처럼 생긴 페타치즈! 그리스요리에 빠질 수 없는 친구들입니다.



일본 - 참치, 찹쌀
찹쌀위에 얹은 참치! 더이상 말이 필요 없죠.



레바논 - 토마토, 피타브래드, 파슬리
이슬람 문화권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피타브래드와 그 위에 얹은 파슬리, 잘게 썰은 토마토를 이용해 레바논 국기를 완성했습니다.



베트남 - 람부탄, 리치, 스타프루트
베트남은 역시 따뜻한 나라답게 열대과일로 치장을 했습니다. 새콤함의 갑! 스타푸르트가 중심을 잘 잡고 있네요.



호주 - 미트파이, 소스
미트파이 위에 별무늬 구멍, 소스를 이용한 유니언기 마크! 호주만의 독특함은 없는 듯 합니다.



한국 - 김밥, 고추장, 간장
태극기의 4괘를 더 잘 표현 할 수 있는 음식이 있을까요? 고추장과 간장을 이용한 태극문양과 김밥의 조화가 나쁘지 않습니다. 고추장에 찍어먹는 김밥은 어떨까요?

 


프랑스 - 블루치즈, 브리치즈, 포도
붉은색 레드와인과 곁들인 모듬치즈가 생각나는 프랑스. 저도 치즈를 좋아하긴 하지만 블루치즈의 비린맛은 감당 못하겠더군요. 



영국 - 스콘, 생크림, 과일잼
영국의 대표적인 디저트인 스콘과 생크림, 과일잼으로 유니온기를 표현했습니다. 영국유학시절 만들었던 돌덩이 같은 스콘이 생각나네요. 너무 오래 구워서 돌덩이 같이 딱딱해졌던 기억이 납니다.



터키 - 터키식 젤리
디저트의 천국이라 불리우는 터키답게 터키식 젤리로 국기를 완성했습니다. 이스탄불여행 때 먹었던 기억이 나는데요. 너무 달아서 한개 먹고 더 이상 못먹겠더라구요.



스페인 - 초리조, 빠에아
스페인식 소시지인 초리조와 빠에아로 심플하게 표현했습니다.



인도네시아 - 매운커리, 날아다니는 쌀밥
인도네시아도 우리나라처럼 매운음식이 발달했습니다. 보기에도 매워보이는 스파이시커리와 입안에서 날아다니는 길쭉한 쌀밥으로 국기를 표현했습니다.



태국 - 스위트칠리소스, 갈은 코코넛,청색꽃게 
해변에 인접해 있는 따뜻한 나라 태국!  청색 꽃게와 잘게 갈린 코코넛이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스위스 - 돼지고기 슬라이스, 스위스치즈
스위스는 돼지고기를 즐겨먹는다고 하네요. 붉은색 돼지고기슬라이스와 구멍이 송송 뚤린 스위스치즈!
조금은 언발란스하네요.




완성 된 국기들은 이렇게 시리즈로 지면과 온라인 광고에 사용되었는데요. 군침도는 광고 덕분인지 그 해의 축제는 전년도 보다 더 성황리에 진행되었다고 합니다. 참고로 이 축제는 매년 10월 한달 내내 열린다고 하니 호주여행계획이 있으신 분들은 한번 들려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출처 : sydneyfestivalthisismarvelous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바야흐로 캠핑의 계절이 돌아 왔습니다. 봄바람과 색색의 텐트, 캠프파이어가 우리를 설레게 합니다. 나무 그늘 아래 가족 또는 친구들과 둘러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자연 속에 몸을 맡기면 반복되던 일상으로 지친 마음이 한결 가벼워질 것만 같습니다.


근래에 캠핑 붐이 일기 시작하면서 유명 가수들을 초청하여 광란의 밤을 보내는 캠핑 페스티벌이 늘고 있는데요. 보다 뜻 깊은 휴일을 보내고 싶은 여러분을 위해 시끄러운 음악에 열광하는 것 외에 색다른 체험을 할 수 있는 캠핑 프로그램들을 몇 가지 소개해 드립니다.



Art Outside



기간: 10월 18일 - 20일 장소: 미국, 텍사스


Art Outside(아트 아웃사이드)는 음악, 미술, 영화 등의 장르를 불문한 광범위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한데 어우러져 서로의 재능을 나누는 캠핑 프로그램입니다. 세계 각지에서 몰려온 다양한 개성의 예술가들이 나무가 우거진 숲 속에서 형식에 구애 받지 않고 다양한 작업을 하다 보면, 새로운 예술 작품이 탄생한다고 합니다.




Camp Bestival



기간: 8월 1일 - 4일 장소: 영국, 잉글랜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캠핑 페스티벌이라고 합니다. 2008년에 시작된 이 프로그램은 2008년 베스트 뉴 페스티벌 상을 수상하였다고 하네요.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진 다양한 프로그램과 영국의 특유의 축제 문화가 베여있는 볼거리로 가득하다고 합니다.




Aurora village



장소: 캐나다, 옐로라이프


캐나다의 옐로라이프(Yellowlife)에는 오로라 빌리지(Aurora village)라는 마을이 있다고 합니다. 이곳은 오로라 관측에 최적의 위치에 있다고 합니다. 북극 원주민들의 방식대로 캠핑을 하면 오로라를 관측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설원에서 펼쳐지는 대자연의 작품, 오로라의 모습이 장관이라고 합니다.




이제까지는 해외의 캠핑 프로그램들을 소개해 드렸는데요. 한국에도 재미있는 프로그램으로 가득한 캠핑 페스티벌이 열린다고 해서 소개해 드립니다.



바로 올해 1회를 맞이하는 어라운드 페스티벌(AROUND FESTIVAL)인데요.





5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3일간 양평 서종문화공원에서 열리는 이 페스티벌은 ‘걸어서 숲 체험’, ‘아침을 깨우는 체조’, ‘내가 그린 그림’, ‘멀리까지 퍼지는 향초 만들기’, '우쿠렐레를 안아보자' 등 메마른 감성을 채워주는 프로그램들로 구성되어 있다고 하네요.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일상적인 행동들이지만 ‘편안한 꿈같은 주말을 선물하겠다’는 기분 좋은 메세지가 더해져 보다 이색적으로 다가옵니다.


곧 오는 주말은 가족, 친구들과 함께 혼잡한 도심에서 벗어나 공기 좋은 자연 속에서 캠핑을 즐기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by. 고슴도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작년 연말에도 소변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소개해드린 적이 있죠 ^^ '샤워하면서 해결하는 친환경적인 소변보기'에 대한 포스팅(http://slowalk.tistory.com/1078) 이었는데요, 오늘 포스팅에서 다루게 될 소재도 소변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물론 슬로워크 블로그를 방문해주시는 분들 중 노상방뇨를 상습적으로 일삼는 분들은 없겠지만, 어쩌다가 할 수 없이 노상방뇨를 하게 되었을 때 사람들은 '나무에 거름주는 거야~'라고 합리화하며 노상방뇨를 저지르곤 합니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가 그저 합리화에 지나지 않을 뿐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있죠 ^^

 

실제로 인간의 소변에는 질소나 칼륨 등 풍부한 미네랄이 함유되어 있고 생산(?) 과정에서 공해를 발생시키지 않아 아주 좋은 비료의 재료가 될 수 있다고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충분한 발효과정을 거친 소변일 때에 가능한 이야기니까요. 실제로 식물이나 토양에 따끈따끈한 소변이 바로 닿을 경우 너무 높은 산성도 때문에 식물의 잎과 뿌리, 그리고 토양까지도 상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렇게 노상방뇨가 자연에 끼칠 수 있는 해악에 대해서는 알고 있지만 음악페스티벌이나 스포츠 경기 등 많은 인파가 몰리는 행사가 야외에서 열릴 때, 혹은 화장실이 너무 멀거나 찾기 힘든 공원, 바닷가, 숲 속, 골목길(?) 등에서 노상방뇨 행위가 이뤄질 때가 종종 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노상방뇨는 신체구조상 노상방뇨가 좀 더 수월한(?) 남성분들에 의해 일어나곤 하죠.

  

2011년 덴마크에서 열렸던 음악 페스티벌 Roskilde Festival에서도 1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메인 스테이지와 서브 스테이지 사이를 오갈 때 발생하는 노상방뇨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필요했다고 하는데요, 네덜란드의 디자인 스튜디오 Aandeboom이 심플하면서도 유용한 디자인을 통해 그 해결책을 내놓았다고 하는군요.

 

그 해결책은 바로 P-Tree!

 

 

Roskilde Festival의 아이덴티티인 오렌지색의 재활용 플라스틱 이 임시 화장실은, 사람들의 소변을 땅속으로 연결된 파이프를 통해 탱크에 모아줌으로써 사람들의 노상방뇨 행위를 성공적으로 줄여주었다고 합니다. 페스티벌이 열린 숲 곳곳의 나무에 설치되었는데요, 고정장치는 스트랩으로 만들어져있어 나무에 못을 박지 않고도 허리띠처럼 묶어 고정시킬 수 있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아직 날씨가 쌀쌀하긴 하지만 입춘도 지났으니 겨울이 가고 봄이 오면 야외 페스티벌이나 축제들도 시작될텐데요, 야외 화장실 건물을 설치하기 어려운 곳에는 이렇게 단순하면서도 환경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초 간단 화장실, 어떨까요?

 

P-Tree AANDEBOOM from AANDEBOOM on Vimeo.

 

 

 

그 밖에도 스튜디오 AANDEBOOM에서는 P-TREE와 같이 스트랩으로 고정시키는 이동형 벤치를 디자인하기도 했습니다. 나무에 못 하나 박지 않고도 거뜬히 고정될 수 있는 튼튼한 구조라고 하네요. 물론 앉는 사람의 몸무게를 감당할 수 있을 정도로 허리가 튼튼하고 굵은 나무에 사용해야겠죠?

 

(이미지 출처 | aandeboom.nl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지난 12월 내내 연말 분위기를 한껏 살려주던 그 많은 크리스마스트리는 다 어디로 갔을까요?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크리스마스트리를 진짜 나무에 꾸미는 집이 별로 없고, 정원을 가진 집도 적어서 못쓰게 된 나무를 집에 방치하게 되는 일이 많지는 않을텐데요, 해외에선 '크리스마스트리의 쓸쓸한 최후 모습'을 담은 사진들이 공개되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을 정도로 폐기 나무 처리가 문제라고 합니다.

 

 

크리스마스 트리로 쓰인 나무를 그냥 버리거나 방치할 경우 미관을 해치고, 나무가 말라붙으면서 화재의 위험성 또한 증가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미국에서는 매년 연말이 지나고 나면 소방국에서 수거 프로그램을 시행하거나 트리 재활용 방법에 대해 알리는 행사가 활발한데요, 뉴욕에선 이 크리스마스트리를 처리하는 방법을 쉽고 재미있는 페스티벌 형식으로 진행한다고 합니다. 뉴욕의 MulchFest 2012을 소개합니다.

 

 

 


 


 

이 행사는 매년 1월 첫째주와 둘째주 사이에 뉴욕의 5개 구역에 걸쳐 진행되는데요, 주민들은 자신의 집에 방치된 크리스마스트리나 오래되어 못쓰는 나무를 정해진 시간에 정해진 장소로 가지고 나옵니다. 물론 반드시 주민들은 나무를 수거해 가기 전에 나무에서 스탠드,장식,조명을 제거해야 하겠죠?


 


가져온 나무들은 포크레인처럼 생긴 분쇄 트럭에 넣어져서 잘게 부서져 나옵니다. 나무를 넣고 분쇄되어 나오는 모습이 마치 커다란 녹즙기 같네요.

 

이렇게 분쇄된 나무칩은 퇴비로 쓰이게 되는데요, 이 퇴비는 친환경 비료이며 식물과 훌륭한 토양을 강화하고 잔디의 건강한 성장을 촉진하는 아주 좋은 재료가 됩니다. 뉴욕 전 도시의 나무와 식물에 영양분을 주기위해 사용되고 가로수의 뿌리덮개로 사용된다고 하네요. 또는 각자의 가방을 가져오거나 생분해성 가방을 무료로 제공해 나무칩을 가져갈 수도 있습니다. 집에서 못쓰는 나무를 재활용해 다시 각자의 집에 있는 나무들에게 좋은 이불을 제공해 줄 수 있겠죠.

 

 

주민들은 이 과정에 직접 참여하면서 재미있는 경험으로 기억하게 되며, 이런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는 지역사회의 활성화에 기여를 하게 됩니다. 이 프로그램은 자원의 재활용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에게 환경적 가치를 심어주고, 지역사회의 활성화을 제공하게 되는 여러가지 효과를 가져오게 됩니다. 이 행사로 매년 14000 그루의 폐기된 크리스마스 트리를 수집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작년에는 17000그루의 나무가 재활용 되었고, 올해는 최고 기록을 기대하고 있다고 하네요.

 

MulchFest 2012는 뉴욕시의 위생과와 뉴욕시 공원 관리소, 그리고 뉴욕시에서 진행하고 있는 GreeNYC 캠페인이 함께하는 페스티벌입니다. 

 

GREENYC는 2007년부터 푸른 뉴욕시를 만들기 위해 혁신적이고 종합적인 지속 가능성 계획으로 시작되었습다. "small steps, big strides"를 캐치프라이즈로 하며, 뉴욕의 보다 지속 가능한 생활 양식과 전 도시의 탄소 발자국을 줄이고 자신의 에너지 사용을 줄이기위한  전략으로 2030년까지 뉴욕의 30%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도시 환경의 질 개선을 목표로 한다고 하네요.

 

특히 이 캠페인의 귀여운 캐릭터와 캠페인 진행방식이 눈에 띄는데요, GREENYC의 마스코트인 Birdie는 뉴욕 전 지역을 돌아다니며 미션을 수행하고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집에서, 회사에서, 거리에서, 생활 속에서 필요한 녹색캠페인을 한컷의 일러스트로, 또는 마스코트 인형이 직접 현장에 나가서 시민들과 함께합니다. (사이트 바로가기 http://www.nyc.gov/html/greenyc/html/home/home.shtml)

 

 

 

 


이렇게 쉽고, 재미있고, 적극적인 캠페인 방식은 시민들에게 친근함을 주고 생활속에서 실천할수 있게 만들어 주는것 같습니다.
서울시에서도 푸른 서울 가꾸기 도시녹화 사업을 많이 진행하고 있는데요, 뉴욕시처럼 재미있고 쉽게 참여할 수 있는 방식의 캠페인을 많이 벌여주었으면 좋겠습니다.

  

by 나무늘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2012년 올림픽이 열리게될 런던의 동부 지역에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Fridge Mountain (냉장고 산)'이 있었다고 합니다.
폐기된 냉장고들이 잔뜩 쌓여 만들어진 6미터 높이의 이 기괴한 냉장고 산은 얼마 전 올림픽 경기장 건설을 위해
비워졌다고 합니다.

 

그런데 한때 이스트런던의 기괴한 아이콘이었던 이 버려진 냉장고들을 이용해 2012년 런던 올림픽 개최를 기념하는 팝업 영화제 <Films on Fridges>가 열리고 있다고 합니다. 올림픽 공원 근처의 야외에 자리를 잡고 <록키 Rocky>나 <쿨러닝 Cool Runnings>과 같은 스포츠 영화가 상영되고 있는데요, 관객들은 폐 냉장고로 만든 위자 위에 앉아서 영화를 볼 수 있다고 하네요.

 

 

 

 

런던의 '공간기획' 단체인 'Scout London'에서 기획한 이 영화제를 위해 런던 메트로폴리탄 대학의 학생들이 스크린과 냉장고 의자 등이 자리잡은 공간을 디자인했고, 그 밖의 각종 디자인과 홍보 등의 업무를 위해 대학생들과 함께 일해왔다고 합니다. 폐 냉장고 사용에 대해 환경단체로부터 승인도 받았고요.

 

이들은 추가적으로 필요한 자금을 위해 프로젝트 모금 웹사이트인 Kickstarter에 프로젝트를 등록하기도 했는데요, 목표금액이었던 6,000달러를 훌쩍 넘은 7,050달러가 모금되기도 했다는군요.

 

 

<Films on Fridges>는 또한 폐기물 처리에 대한 환경적 책임의 개념에 대해 알리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온실가스 방출에 대한 EU의 규제가 제정된 이후 해체되지 않고 하루에 6,500개씩 계속 쌓여가기만 했던 유럽에서 가장 거대한 냉장고 산에 대해 사람들이 알게함으로써 말입니다.

 


 


 

비록 냉장고영화제를 보기 위해 런던까지 갈 수는 없겠지만 오늘 같은 주말 저녁에는 가족들, 친구들과 영화 한 편 보면서 지구 반대편에서 열리고 있는 냉장고 영화제에 대해 이야기해 주는 건 어떨까요?

 


(이미지출처 | filmsfonfridges)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