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타이어는 자연 분해가 되려면 100년 이상이 걸린다고 합니다. 세계 고무 폐기물 처리 문제 중에서도 폐타이어가 70%나 차지할 정도로 골칫덩어리인데, 유럽에서만 연간 300만 톤의 폐타이어가 나온다고 해요. 그 수많은 폐타이어는 어떻게 처리되는 걸까요? 아이들 놀이터에 있는 타이어 의자로 재활용? 군용시설에 설치된 타이어들? 은근히 여기저기 활용되고 있긴 합니다만, 수많은 폐타이어들을 전부 처리하기엔 저 방법들은 역부족이죠. 그래서 곳곳에서 폐타이어를 처리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이 나오고 있다고 하긴 해요. 오히려 폐타이어가 좋은 자원으로 쓰이기도 하고, 혹은 분쇄하여 나온 재생고무를 활용하는 가공이용법도 있다고도 하고요.




그 방법 중에 색다른 소재로 개발된 디자인 제품이 있어 소개하려고 합니다. 폐타이어의 재활용으로 만들어진 식기류 디자인인데요, 'BLACK RUBY(블랙 루비)'라는 제품입니다.









네덜란드의 Debbie Wijskamp라는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내놓은 이 블랙 루비는 재활용된 고무 파우더를 재가공하여 만들어졌는데요, 이 식기류 시리즈를 위해 고무 파우더를 연구하여 신소재 개발을 했다고 합니다. 바로 그릇들을 촘촘히 구성하고 있는 작은 고무 돌멩이들이 그 신소재라고 해요.












무늬가 정말 특이하죠. 정말 돌로 만든 듯도 하고, 기존의 똑같은 모양의 그릇들과 달리 돌 알갱이들 형태에 따라 유기적으로 미묘하게 다른 실루엣의 그릇들이 나올 수 있는 디자인이라 흥미로운 것 같아요.




스튜디오 Debbie Wijskamp에서는 고무 돌멩이뿐만 아니라 재활용한 신소재 연구 프로젝트들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건축자재를 직접 개발한 소재로 구성하고 싶어서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소재를 재활용하여 신소재를 개발했답니다. 그 중 신문지를 재활용하여 개발한 신소재로 가구디자인을 했는데요 특이합니다.






재활용 소재의 활용에 미적인 요소까지 놓치지 않았죠? 예쁩니다.. 하지만 내구성은 좀 약하다고 해요^^;









가구의 이음새 부분의 색은 신문지에 프린팅된 잉크 색깔 및 그 양에 따라 달라진다고 하는데 재밌죠^^ 이 스튜디오는 유기적인 과정에 대해 섬세하게 고민이 많은 것 같습니다.







또한 이 소재로 방수까지 되는 꽃병도 만들었다고 합니다. 뭔가 한국적인 느낌도 나는 듯 하여 익숙하네요^^













아직 시행착오는 많겠지만 재활용 신소재에 대한 연구는 끊임없이 이뤄져야겠죠. 한정돼 있는 자원은 언젠간 고갈되고 말테고, 이미 처리하기 골아픈 쓰레기가 넘치는 세상이니 어떻게든 힘써야 하는 건 당연한 거겠죠? 게다가 디자인의 힘으로 재활용이라도 밉지 않게 나올 수 있으니 어려울 건 없을 듯 싶습니다^^ 앞으로 더 착한 신소재들의 개발이 풍성해져 정말 필요한 순간이 왔을 때 맘껏 활용될 수 있도록 탄탄한 준비가 돼 있으면 좋겠네요!




출처: http://www.debbiewijskamp.com/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일회용 플라스틱 컵으로 글씨를 써보는 생각을 해보셨나요? 아니면 낡은 타이어를 이용해 연필을 보관하는 방법은요? 영국의 Remarkable은 환경을 보호하려는 열정과, 폐품을 통해 재미있는 물건들을 만드는 회사입니다. 쓰다남은 비디오 카세트는 연필이 되고, 쥬스 용기는 공책이 되는 혁신적이면서도 재미있는 제품들을 선보입니다.

 

 

 

 

영국에서는 한 해에만 약 4조개의 플라스틱 일회용 컵이 버려진다고 하는데요, Remarkable에서는 이렇게 버려지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 뿐만이 아니라, 버려진 CD, 케이스, 타이어, 상업용 포장물, 플라스틱 병, 종이 등을 재생합니다.

 

 

 

 

이렇게 다양한 폐품들은 다음과 같은 제품으로 탄생합니다.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펜.

 

 

사용 후 자연분해가 가능한 옥수수 속대로 만들어진 펜.

 

 

폐 시디케이스로 만든 연필.

 

 

자동차 폐 타이어로 만든 연필통.

 

 

옥수수 속대로 만든 연필통.

 

 

옥수수 속대로 만든 자.

 

 

폐 포장물과 폐지로 만든 노트.

 

 

폐 포장물로 만든 링폴더.

 

 

아래의 동영상을 보시면,심지어 이것들은 만들어내는 기계들도 재활용을 했다고 합니다.

 

 

 


 

Remarkable은 4명의 직원으로 시작해, 시작한 해에는 375만개의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재활용하였으며, 현재는 30명의 직원이 하루에 약 10톤 정도의 폐품을 재활용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게 되었다고 합니다.

 

Remarkable의 가장 큰 목표는 의외로(?) 소박한데요, 그것은 사람들이 Remarkable제품을 사용함으로 환경에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고, 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것들을 실행에 옮기도록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Remarkable처럼 우리도 환경을 위해 할 수 있는 작은 것들을 하나 적어 실천해 보는 오늘 하루 되시길 바래요.

 

Remarkable 웹사이트 가기: http://www.remarkable.co.uk/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거실 바닥에 깔려있는 검정색 러그. 쇼파의 색에, 러그색까지 맞춘 집주인의 센스가 엿보이네요. 그런데 그 주인의 센스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이 러그의 재료는? 바로 폐자전거 타이어!!!!




러그를 자세히 들여다봅니다. 둥글게 말려있던 폐타이어를 끈으로 엮어 러그로 만들어낸 것이 분명합니다. 이렇게 버려진 타이어를 멋지게 변신시킨 사람은, 덴마크의 텍스타일 디자이너 Annemette Beck. 하지만 그녀는 폐자전거 타이어만 변신시키는 것이 아니더군요. 버려진 비닐, 고무, 종이등을 이용해 직물을 만들어냅니다. 그리고 그것으로 테이블 보, 커텐, 발같은 인테리어 요소들로 변신시켜내지요.





버려지는 재료를 자신의 디자인 작업에 적용시킨 그녀의 실험적인 아이디어. 박수쳐줍시다!짝!짝!짝!^^







*출처: http://www.annemette-beck.dk/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