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월 홍콩에서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신문지를 포장지로 만들어 주는 기계를 선보였습니다. 세계적인 광고 대행사인 사치앤사치(Saatchi & Saatchi)의 홍콩지부에서 선보인 특별한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를 구상하고 1월에 선보인 이유가 있는데요. 홍콩에서는 중국의 설날 기간 동안 선물을 포장하기 위해 대량의 포장지가 사용됩니다. 이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무려 1,600그루의 나무가 베어지고 170,000 리터의 휘발유가 필요합니다. 


환경친화적인 다른 대안을 위해 사치앤사치는 이스트포인트시티(East Point City) 쇼핑몰에 The Instant Newspaper Recycler를 설치했습니다. 2.4m 높이의 신기한 이 기계의 사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먼저 날짜가 지난 신문지를 기계에 넣고 30초만 기다려주세요. 그러면 포장지를 받을 수 있습니다! 놀라운 기계의 비결은 바로 실크스크린 인쇄입니다. 이 기법으로 새로운 무늬가 인쇄된 재생 포장지를 받게 되는 거죠. 다양한 패턴이 인쇄되어 나온 포장지에는 깨알 같은 디테일이 있습니다. 





발견하셨나요? 재활용 마크가 패턴과 어우러져 교묘하게 들어가 있습니다. 





지난 1월 25~26일 동안 많은 사람이 신문지를 들고 일명 즉석신문재생지를 이용했습니다. 사람들의 피드백은 압도적으로 긍정적인 평가가 나왔습니다. 신기하고 재미있는 경험이었고 재활용을 생활화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다 등이 있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이틀 동안만 진행됐지만, 페이스북을 통해 참가한 사람들은 사진을 올리며 이 캠페인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단발성 프로젝트로 끝나지 않고 내년 설날에도 사용될 수 있으면 좋겠네요. 종종 포장지가 필요할 때가 있는데요, 우리가 실크스크린을 할 수는 없으니 나만의 재생지를 만들어봐도 재밌겠네요. 


여러분도 재활용 마크를 센스 있게 넣어보는 건 어떠세요? 



출처 : saatchi      

페이스북ㅣfacebook.com/instantrecycler



by 코알라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새해가 마무리되어가는 12월, 크리스마스 이브 아침이 밝았습니다. 모두가 즐거움에 들썩거리고 흥겨운 겨울, 길 어느 한켠에서는 노숙인분들이 도움의 손길을 기다리며 추운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이 사정은 한국이나 영국이나 마찬가지인데요, 영국의 노숙인을 돕는 St Mungo's라는 단체와 디자인그룹 WCRS가 함께 힘을 모아 노숙인을 돕는 The Wrap Up Project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지난 2년동안 영국 노숙인의 숫자가 전국적으로 31%가 증가한 것에 대해 노숙인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그들의 주거와 환경,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기획되었다고 합니다. 


프로젝트의 제품은 간단합니다. 크리스마스 선물을 포장(wrap up)하기 위해 구매한 포장지 금액은 집 없는 노숙인들의 크리스마스를 따뜻하게 감싸줄 수 있도록(wrap up) 그들의 집과 건강한 겨울을 나기 위한 비용으로 쓰인다고 합니다. 


이때 디자인된 포장지 디자인이 독특한데요, 포장지 전체에 들어가있는 눈송이 패턴은 노숙인들이 길에서 생활하면서 걸리기 쉬운 감기, 독감, 폐렴 등 바이러스의 형태를 패턴화하여 만든 디자인이라는 점 입니다. 마치 우리에게 눈이 내리는 것은 아름다운 일이지만, 노숙인들에겐 치명적 바이러스에 노출될 위험이 높아진다는 점을 은유적으로 알려주는 포장지입니다.

디자인은 총 세 가지로 먼저 초록색 포장지의 패턴은 일반 감기 바이러스를 눈송이 모양으로 만들었습니다.


멀리서 보면 단순한 눈의 결정을 만든 것 같지만, 가까이 들여다보면 


실제 바이러스를 그대로 형상화 한 것이 인상적입니다.

코 감기를 일으키는 라이노바이러스 Rhinoviruses



붉은색 포장지는 신종플루등 독감 바이러스를 패턴으로 만든 포장지입니다.


초록색 포장지와 마찬가지로 멀리서 봤을땐 예쁜 눈꽃이 방울지며 떨어지는 모습이지만, 그 결정체는 신종플루 바이러스들로 이루어져있습니다. 




파란색 포장지는 앞서 보여드린 라이노 바이러스, 신종플루 바이러스 등 감기, 독감, 폐렴과 관련된 바이러스가 눈송이 패턴으로 놓여있습니다. 



점점 길어지고 추워지는 겨울,얼어가는 날씨만큼 경제도 얼어간다고 합니다. 이럴 수록 큰 것을 나누지 않아도 소소한 나눔과 기부를 통해 온정이 넘쳐나는 겨울, 크리스마스가 되시길 바랍니다.



출처

wrap up project , wcrsSt Mungo'swikipedia


by_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심심할 때 보는 연예/패션 월간지부터 피터지는 긴박함이 담긴 경제/시사지까지 잡지는 정말 많고 다양한 내용을 여러가지의 형태로 담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유익한 정보와 재밌는 이야기를 주는 잡지이지만 주/월간지라는 속성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쉽게 버려집니다.

오늘은 이렇게 서글픈 운명에 처한 잡지에 새 삶을 준 두 분을 소개합니다.




Polly Glass는 영국 출신에 Cath Kidson과 Ted Baker의 매장에 필요한 쥬얼리 상품을 디자인하는 쥬얼리 디자이너였습니다. 디자이너로서 어느정도 충분한 사회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 polly는 그녀가 꿈꿔오던 계획을 실행에 옮겼습니다. 그것은 바로 디자이너로서 비슷한 일을 하는 사람들의 작품을 알리는 일이었는데요. 보는 재미에 포장하는 재미까지 형태의 Wrap이라는 이름의 잡지를 탄생시켰습니다.








Wrap은 기성 잡지와는 다르게 중철/떡 제본이 되어있지 않고 얌전히 반으로만 접혀있습니다. 그리고 몇몇 페이지에는 엽서크기의 미싱선이 들어가 있습니다.











여러 디자이너와 작가의 멋진 작품을 감상한 후에 그냥 책장에 모셔두거나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이 아니라, 선물을 포장하거나 마음을 전하는 카드로 쓸 수 있게 만든 것입니다.

잡지의 재활용이라는 환경친화적인 컨셉에 맞게 종이는 100% 재생종이에 자연분해되는 식물성 잉크로 인쇄되었다고합니다.






Wrap 매거진은 오는 10월 3번째 잡지를 발행할 예정인데요, 한 부에 10파운드라는 가격으로는 높은 이익을 남기기 어렵지만 디자이너들에게 자신의 작품을 알릴 수 있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그녀는 말합니다. 3번째 잡지가 나온 후에는 쿠션, 벽지, 접시 등 작은 가정용 소품을 만들 계회이라고 합니다.



무심코 지나가는 일상에서 친환경적 기회를 찾은 그녀의 아이디어가 참 부럽습니다. 슬로워크를 방문하시는 분들도 선물 포장이 아니더라도 무심코 버려지는 잡지나 종이를 이용해 새로운 것을 만들어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저 토종닭은 현관 대문에 덕지덕지 붙어 있는 음식전단지를 이용해 엽서를 만들어 외국에 나가있는 유학생 친구에게 따스한 마음을 적어 보낼 생각입니다.




자료출처: http://www.thewrappaper.com/
http://www.thisismoney.co.uk/money/markets/article-2020909/Its-wrap-Magazine-designers-doubles-wrapping-paper.html



by 토종닭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영국 런던, Amwell Street. 그 길 모퉁이에 작은 식료품 가게가 하나 자리하고 있습니다.

 

 

 

UNPACKAGED

 


 

 

이름은 UNPACKAGED. 'UNPACKAGED'란 포장되지 않은 상태를 나타내는 말이죠? 이름 그대로 이 가게에서는 모든 물건이 포장되어있지 않습니다. 손님이 물건을 사갈 경우에도 포장은 허용되지 않지요. 그러므로 손님들은 이가게에 쇼핑을 하러 올 때 반드시 각자의 용기를 가지고 와야하는 것이 규칙!!! 그래서 가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도 유리병에 로고타입이 담겨진 모양.

 

 

 

 

 

 

각자가 가져온 용기에 필요한 양만큼 물건을 담고, 무게를 재어 가격을 지불하면 끝. 그래서 가게의 슬로건도

FILL ▶ WEIGH  ▶ PAY  ▶ SAVE 더군요.

 


 


 

2006년에 Catherine Conway는 이 가게를 열었습니다. 환경적으로  좀 더 나은 방식으로 물건을 팔고 손님들도 올바른 일들을 실천할 기회를 만들어 주기 위해서요. 그렇게 언 5년, 손님들은 각자의 용기<다쓴 1회용 용기, 비닐봉투,유리병, 종이봉투...>물건을 구매해가고, 다 사용하면, 다시 채워가고 그렇게 가게를 이용해왔죠.

 

우리나라도 과포장 문제는 심각합니다. 구매하는 물건의 대부분은 포장이 되어있단 생각이 드니까요.  물론 운반이나 보호를 위해 불가피한 포장은 어쩔 수 없겠지만, 과자나, 화장품등 그 과함의 정도는 엄청나지요.

 

그럼, Catherine Conway은 왜 포장을 거부했을까요?

 

그녀가 이야기 하길, 포장때문에 물건의 가격이 2배정도까지 상승할 수 있고, 과한 쓰레기를 발생시키기도 하고, 대부분의 포장재료로 사용되는 재료들은 재활용이 불가능해서 소각이나 매립을 통해 처분되니, 그 과정에서 발생되는 탄소와 온실가스 때문에 환경오염에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고 합니다. 어떠세요? 포장, 거부해야 할 만 하죠?

 

대형마트나 백화점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자제하며, 관련된 노력을 하고 있는 우리나라도 언젠가는 모든 가게들이 UNPACKAGED처럼 포장용품 제로인 가게가 되도록 모두 노력해봅시다.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