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낮에 시끄럽게 울어대던 매미소리가 어느새 그치고 귀뚜라미가 조용히 밤을 안내하는 가을입니다. 한층 시원해진 날씨와 높아진 하늘에 가족끼리 나들이가기 좋은 계절인데요. 아이들과, 가족과 주말나들이 어디로 가시나요? 깊어가는 가을, 도심에서 가족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행사를 소개하려합니다.






별별연희

작년에 이어서 올해도 이어지는 국립국악원의 대표적인 야외공연, 별별연희입니다. 별별연희는 어렵게 느껴지던 전통 공연을 밤 하늘 아래에서 아이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입니다. 국악원의 개관공연부터 별별연희까지 슬로워크에서 작업해왔는데요. 올해는 "별밤에 즐기는 가족 공연"이란 콘셉트로 포스터와 리플렛 등 다양한 작업물을 만들었습니다.  


별별연희는 우면산 자락 시원한 가을 밤을 만끽하며 줄타기, 풍물놀이, 전통 인형극, 굿 등 평소 접하기 힘들던 전통공연을 무료로 즐길 수 있어 더욱 많은 관람객의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또한 자연과 어울어진 공연장은 멀리 떠나지 않아도 도심을 벗어난 듯 흥겨운 공연을 즐길 수 있답니다.


기간 : 2014. 8. 9(토) ~ 2014. 10. 4(토) 매주 토,일요일 오후 7시 30분 (무료공연)

장소 : 국립국악원 연희마당


> 국립국악원 바로가기 






세종예술시장 소소 


별별연희가 주말 밤에 가족과 즐기는 시간이라면, 세종예술시장 소소는 한낮에 벌어지는 "소소"한 시장입니다. 매주 세종문화회관 뒤뜰에서"소소"하게 직접 만든 독립 출판물, 사진, 일러스트 등 소규모 창작물을 팔거나 작은 공연이나 퍼포먼스가 벌어집니다. 거창한것이 예술이 아니라 일상이 예술임을 보여주는 사람들. 그리고 그들이 모여 자신의 일상을 나누는 "소소"한 예술시장 소소. 주변엔 경복궁, 인사동, 청계천 등 여러분의 일상도 예술로 만들어줄 서울 풍경이 가득하답니다.   


기간 : 2014.6. 7 ~ 2014. 11. 1 오후 12시~ 오후 6시  *특별운영 : 10/19(일) 

장소 : 세종문화회관 뒤뜰, 예술의정원(광화문역 1,8번 출구)


> 세종예술시장 소소 바로가기




2014 고양호수예술축제 국내공식초청작 <별꽃도시>


2013 고양호수예술축제 공식초청작 <몽키떈쓰>


고양호수예술축제

고양호수예술축제는 깊어가는 가을, 연극, 퍼포먼스, 콘서트 등 다양한 공연을 꽃과 호수를 배경으로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예술축제입니다. 마치 한국판 에딘버러 페스티벌이라 느껴지는데요. 산책로, 호숫가등 자연 속에서 무대의 경계를 허물고 관객과 보다 가깝게 호흡할 수 있는 축제라 아이들의 감각을 더욱 열어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 같습니다.


다양한 극단과 예술가들이 시민과 한데 어울려 함께 노래하고 춤추고 이야기를 나누는 이번 고양호수예술축제는 가을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공연이 될 것 같습니다.


기간 : 2014. 9. 27(토) ~ 2014. 10. 5(일), 9일간

장소 : 고양호수공원 및 라페스타 일원


>고양호수예술축제 바로가기


출처_국립국악원세종예술시장 소소 고양호수예술축제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샌프란시스코의 중앙시장 근처에는 오랫동안 버려져 있던 창고가 있었습니다. 버려진 창고의 주변에서는 크고 작은 범죄들이 일어나곤 해서 지역주민의 발길이 끊긴 지 오래되었었죠. 이를 눈여겨보았던 시민활동가그룹 [freespace]에서 지역주민의 참여로 만들어지는 커뮤니티를 만들고자 이 창고를 한 달 동안 임대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6월 한 달 동안 임대된 창고는 [freespace]의 커뮤니티센터로 활용되었습니다. 삭막한 창고에서 커뮤니티센터가 되기까지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고 합니다. 제일 먼저 지역 아티스트들의 도움을 받아 외관을 채색하는 작업부터 진행되었으며 건물 내부의 책상이나, 칠판 등은 지역주민의 기부로 마련되었다고 하네요. 





자갈이 깔렸던 창고의 주차장에서는 가드닝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강좌가 열리고 있습니다. 텅 빈 공터였던 주차장이 이제는 아이들의 체험학습 장소가 되었네요.





센터 내부에서는 아이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강좌들뿐만 아니라 놀이기구도 있습니다. 놀이나 강좌를 통해서 아이들은 협동심을 배우고 새로운 친구도 사귈 수 있겠죠? ^^





[freespace]는 요가, 꽃꽂이, 그림 등의 강좌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이 함께 모일 수 있도록 댄스파티, 연주회, 프리마켓 등의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인근의 노숙자들을 위한 학습 쉼터와 지역주민을 위한 무료 자전거 대여 프로젝트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자원봉사팀을 구성하고, 지역주민이 직접 교육을 진행하기도 하는 등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은 지역주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꾸준히 이어지는 커뮤니티의 밑바탕이 된다고 합니다.


6월 한 달 동안 진행되었던 프로젝트는 6월 30일 끝으로 끝날 예정이었습니다만,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해 한 달이라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생각한 [freespace]는 다음 달 임대를 위한 모금활동을 시작했습니다. 다행히도 모금은 성공적이었고, 7월에도 [freespace]의 커뮤니티센터에서는 다양한 활동들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지역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freespace]의 노력은 거창한 계획이 아니었습니다. 지역주민이 모여서 이야기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주고 한 달이라는 시간 동안 지역주민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것뿐이었습니다. 이러한 작은 노력이 결국엔 지역주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커뮤니티 활동을 만들어냈다고 볼 수 있는데요, "[ 1 ] space [ 1 ] month [ ∞ ] possibilities"라는 [freespace]의 목표는 샌프란시스코 중앙시장의 커뮤니티센터를 통해 조금씩 실현되는 중인 것 같습니다.   




자료출처: [freespace] 홈페이지, [freespace] 페이스북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주로 중고물품을 거래하는 벼룩시장(flea market).

최근들어 벼룩시장이 멋쟁이들이 즐겨찾는 쇼핑 장소로 떠오르고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홍대나 신촌 등 대학가 중심의 소규모 벼룩시장에서 벗어나,
청담동이나 신사동 일대를 중심으로 대형 벼룩시장도 늘고 있다고 합니다.

bling flea market 모습 http://thebling.egloos.com

벼룩시장은 '판매자'와 '구매자'가 비교적 개방된 공간에서 만나는 장소인데요,
그다지 필요치 않은 물건을 '판매'할 수도 있고, 원하는 물건을 싼 가격에 '구매'할 수도 있는,
그야말로 파는 사람도 좋고 사는 사람도 좋은 그런 쇼핑문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파는 것도 귀찮다, 사는 것도 귀찮다, 하는 분들을 위한
벼룩시장과 다른, 재미있고 실속있는 쇼핑노하우가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신가요?

이전에도 소개해드린바 있는, '스위싱 파티(Swishing Party)'입니다.


'스위싱 파티'는 파티와 함께 쓸만한 중고 물품, 의류를 가져와 서로 교환하는 자리입니다.
'스위싱(Swishing)'은 휙휙 소리를 내며 움직인다는 뜻으로,
그만큼 더 좋은 물건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는 것이겠죠?^^

국내에선 아직 생소하지만, 올해 5월 사회적 기업인 리블랭크(reblank)가 '스위싱 나이트'를 개최했고,
벌써 그 두번째 행사를 준비중이라고 합니다.


10월 28일, 압구정에 위치한 KOOBAR에서 열린다고 합니다.

나에겐 필요없는 물건이 누군가에겐 매우 필요한 물건이 될 수 있고,
반대로 누군가에겐 필요없는 물건이 나에겐 매우 필요한 물건이 될 수 있습니다.

리블랭크의 스위싱 나잇에 참여해, 이런 의미를 느껴보는 기회를 가져보는건 어떨까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