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적으로 미국인은 하루에 2kg의 쓰레기를 만들어내며 그중 35%만이 재활용된다고 합니다. 나머지 65%는 재활용되지 못한 채 어딘가에서 버려져 있다는 말일 텐데요, 미국 전체 인구를 생각한다면 매일 재활용되지 못하는 쓰레기의 양은 실로 어마어마한 것 같습니다.


재활용 비율이 낮은 이유 중 하나는 많은 사람들이  재활용된 쓰레기가 실생활에 어떻게 사용되는지 잘 모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와 관련해서 최근 미국의 비영리 단체인 Keep America Beautiful에서는 재밌는 캠페인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버려진 쓰레기의 목소리를 담은 "I want to be recycled"입니다.





1분 정도의 짧은 영상에는 플라스틱병이 재활용 쓰레기통을 찾아 여행을 떠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일반 쓰레기통을 탈출한 플라스틱병은 달리는 차에 밟힐 뻔하기도 하고 모텔에 방이 없어 노숙을 하기도 하며 여행을 계속합니다. 힘든 여행에 지칠 때쯤 플라스틱병은 기적적으로 재활용 쓰레기통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이후에는 공원의 벤치가 되어 드디어 꿈을 이루게 되죠. 





Keep America Beautiful은 쓰레기가 재활용된다는 사실을 시각적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주어서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이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사람의 시선이 아닌 쓰레기의 시선을 담은 이 영상은 재활용되고 싶은 쓰레기의 절절한 마음을 느낄 수 있는데요, 특히 마지막 장면이 무척이나 인상 깊습니다.





실제로 우리가 막연히 '재활용되겠지'하고 버린 쓰레기가 어떠한 과정을 거쳐 다시 우리 손에 돌아오는지는 알지 못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Keep America Beautiful은 영상뿐만 아니라 인포그래픽을 통해서도 쓰레기가 재활용되는 과정을 알려주고 있는데요, 캠페인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시리얼 박스, 유리병, 알루미늄 캔 등 5가지 쓰레기들이 다시 태어나는 과정을 스크롤을 내리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공식 홈페이지에는 재활용 과정뿐만 아니라 재활용 쓰레기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영상을 보고 홈페이지를 방문한 사람이라면 가장 필요한 정보는 역시 재활용센터의 위치겠죠. 그래서인지 홈페이지 메인화면에는 현재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재활용센터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게끔 되어 있습니다. 이는 단순히 재미만을 추구하는 캠페인이 아니라 실제로 사람들의 행동을 유발해야만 하는 캠페인이기 때문에 더욱 신경 쓴 부분인 것 같습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공식 페이스북으로 이동합니다.)



우리가 버리는 쓰레기의 운명은 재활용되거나 버려지거나 두 가지입니다. 그 쓰임새를 다하고 버려지는 쓰레기보다 버려진 채로 썩거나 어쩌면 포장지에서 뜯어지지도 못한 채로 썩어가는 쓰레기가 더 많을지도 모릅니다. 슬로워크 블로그에서도 쓰레기 혹은 재활용에 관련된 주제들을 많이 다뤘는데요, 오늘 소개해드린 영상은 사람의 시선이 아닌 쓰레기의 시선으로 만들어져서 그 의미가 조금 남다른 것 같습니다. 앞으로 길거리에 버려진 쓰레기를 보면 지나치지 말고 가까운 재활용 쓰레기통에 넣어주어야겠습니다. :-)



자료출처 : I want to be recycled 홈페이지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최근 환경부와 한국용기순환협회는 아래와 같은 공익광고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빈 병 재활용에 대한 캠페인은 귀여운 캐릭터, 재미있는 상황들과 함께 만드니 참 재밌있습니다.

90년까지만 하더라도 저런 빈 유리병들을 모아 슈퍼에 팔 수도 있었는데요, 이제는 그런 소소한 모습들도 거의 자취를 감춘 듯 합니다.

 

광고에서처럼 빈 유리병은 세척과 소독 등을 통해 다시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이 공익광고에선 빈 유리병에 대한 이야기만 하지만, 사실 이 협회는 플라스틱병이나 폐지 재활용에 대한 활동도 하고 있다고 하네요.

 

그런데, 안타깝게도 같은 병이어도 플라스틱 페트병은 몇몇을 제외하곤 1회용으로만 이용되는 듯 합니다.

 

 

 

최근 미국에선 이러한 1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에 대한 문제를 가지며, 좀 더 친환경적인 예술활동을 하는 아티스트들의 대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미국의 Chaco ‘Waves for Change‘ art contest 라는 것이 바로 그것 입니다.

올해 1 3~3 13일까지 벌어지는 이 대회는, 매주 1회용 플라스틱 제품사용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워 주는 예술작품에 대한 수상을 합니다.

 

특히 1회용 플라스틱 제품사용으로 인한 해양생태계 오염을 주요과제로 선정하고 있네요.

 

 

금 주에 수상한 작품은 ‘Sushi to Die For’입니다.

매년 바다에 매립되는 수많은 1회용 플라스틱 제품들이 만들어낸 해양쓰레기들이 스시로 다시 태어났네요.

스시를 정말 좋아하지만.. 저런 스시는 사양하고 싶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우리는 플라스틱에 둘러싸여 살아갑니다.

플라스틱 병에 담긴 우유와 음료수,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반찬, 플라스틱 빨대, 플라스틱 밥그룻 등등등.

우리 주변은 플라스틱으로 가득차 있죠.



플라스틱은 땅에 파묻어도 몇 백년을 버티는, 환경 오염의 주범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바다 속에는 분해되지 않은 플라스틱이 쌓여가고 있습니다.

버려진 플라스틱 쓰레기들이 흘러들어 해안가, 강가를 가득 메우기도 합니다.



다이애나 코엔은 TED 무대에 서서 플라스틱 오염에 관한 불편한 진실을 이야기합니다.

특히 그녀는, 보다 심각한 것은, 당장 우리 주변의, 그리고 냉장고 안의 플라스틱들이라고 강조합니다.

플라스틱에 담겨있는 음식들을 통해, 플라스틱의 독소가 우리 몸속으로 들어올 수도 있다는 것이죠.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 View subtitles를 클릭하신 뒤 Korean을

선택하시면 한글 자막을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플라스틱의 '재사용', '재활용'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그것은 충분히 가치있는 일이죠.

하지만 대부분 우리는 대부분 플라스틱을 사용한 뒤 쓰레기통에 버리고 더이상은 신경쓰지 않습니다.

미국에서는, 버려지는 플라스틱의 7% 미만이 재활용될 뿐이라고 하는군요.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다이애나 코엔의 대답은 '거절(Refuse)'입니다.

그녀는 플라스틱 사용을 거절하고 다른 대안들, 즉 재사용이나 재활용 가능성이 높은 병이나 캔을 사용하기를 권합니다.


제조업체 입장에서는 플라스틱을 생산하지 않을 동기가 없습니다.

싸고, 빠르고, 편하기 때문이죠.

플라스틱 생산을 변화시킬 수 있는 것은 소비자들 뿐입니다.

우리가 플라스틱 소비를 거절할 때, 비로소 플라스틱 생산도 줄어들 것입니다.


"플라스틱은 소비자들이 만든 문제이고, 동시에 우리가 해결할 수 있는 문제입니다."

Posted by slowalk








그동안 우리는 페트병이나 빈 병을 재활용하여 만든 집들을 종종 보았지요.

이러한 것들은 환경을 생각하는 좋은 의미와 함께 기능적으로도 훌륭한 집짓기 재료이지만,
버려지는 것들을 재사용하여 만들었기 때문에 외관상으로는 조금 투박해 보일지도 모릅니다.
물론 그러한 것이 친환경 건축의 매력이기도 하지요^^


하지만 오늘은 기존의 것들과는 조금 다른 외관을 뽐내는 친환경 건물을 소개해보려 합니다~











매끄럽고 세련된 디자인의 외관을 뽐내는 이 건축물이 친환경 건축으로 보이시나요?

이 건물은 '2010 타이베이 국제 엑스포'를 위하여 만들어진 'EcoARK'라는 전시관입니다.










"세계 초경량, 이동 가능한, 호흡할 수 있는 친환경"을 모토로 하는 건축물인 'EcoARK'의 벽은 
전부 플라스틱병들로 구성되었고, 지진과 허리케인에도 견딜 수 있을 정도로 단단한 구조로 시공되었습니다.
바로 'POLLI-Bricks'라는 벽돌 구조를 활용했기 때문이죠~












130M의 긴 구조물인 'EcoARK'는 150만 개의 플라스틱병을 이용한 POLLI-Brick 구조로 이루어졌는데요,
POLLI-Brick은 재활용 페트병으로 만들어져 그 형태가 공기의 조절을 가능하게 하고,
이에 따라 단열방음이 되며, 수동형 냉방, 자연 환기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지붕, 천창, 투명한 벽, 수직 조경대, 커튼월 등의 기능으로 사용될 수 있는 기능적인 벽돌 구조로,
적은 양의 실리콘만을 가지고 접착이 가능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특히 LED 조명과도 통합적으로 결합되어 빛을 발할 수 있다고 합니다. 멋지지 않나요~?


'EcoARK'는 지진과 허리케인에도 견딜 수 있을 만큼 견고하게 완성되었지만,

해체와 재조립 또한 어렵지 않다고 하네요. 도시의 거대한 레고 작품 같습니다.

담긴 의미와 기능 뿐 아니라 디자인까지 아름다운 친환경 건축물!

우리나라 도시에서도 많이 만나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출처 : inhabitat.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