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 울리는 알람을 끄기 위해 스마트폰을 터치하는 순간부터 잠들 때까지 우리는 하루 중 대부분 시간을 스마트폰과 함께합니다.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아이패드, 노트북 등 각종 기기 또한 생활 전반에 쓰이고 있습니다. 어찌 보면 과잉이라고 할만도 하지요. 이런 과잉시대에 과감히 스마트폰 전원을 끄겠노라고 선언한 사람들이 나타났습니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은 The National Day of Unplugging(플러그 뽑는 날)을 소개합니다.





플러그 뽑는 날은 유대인 예술가 그룹이자 비영리 단체인 Reboot(리부트)에 의해 만들어진 기념일입니다. 사실 플러그 뽑는 날은 이들의 '안식일 선언(Sabbath Manifesto)'이라는 프로젝트에서 생긴 기념일인데요, 안식일 선언이란 하느님이 7일째 되는 날에 휴식을 취했듯이 현대인들도 휴식을 취해야 한다는 의미의 프로젝트라고 합니다.



일과 휴식의 균형이 깨진 현대인을 위해 안식일 선언 프로젝트는 새로운 십계명을 만들었습니다. 그 중 첫 번째가 바로 '기술과 멀리 떨어질 것'입니다. 플러그 뽑는 날은 이 첫 번째 항목을 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고자 만들어진 기념일인 셈입니다. 나머지 십계명의 내용들도 잠깐 소개해드리자면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지낼 것, 쇼핑하지 않기, 건강을 챙길 것, 야외로 나가기, 밥 먹기, 조용한 휴식 등이 있습니다.





플러그 뽑는 날은 매년 3월 첫 번째 주 금요일 저녁부터 토요일 저녁까지를 말합니다. 올해는 3월 7일부터 8일까지죠. 이 시간 동안 참여자들은 스마트폰, 태블릿, 컴퓨터 등 모든 디지털 기기의 스위치를 끄고 하고 싶은 것을 하면 됩니다. 홈페이지에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거나 "I UNPLUG TO _________" pdf를 다운받아 빈칸을 채운 뒤 사진을 찍어 올리면 참여신청이 완료되는데요, 공식 홈페이지에는 이미 많은 참여자의 사진이 올라와 있습니다.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플러그를 뽑는다는 참가자부터 강아지와 놀아주기 위해서, 책을 읽기 위해서 등 다양한 이유를 가진 참가자들을 볼 수 있습니다. 





플러그 뽑는 날은 단순히 휴식만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사람들과의 관계회복을 의미하기도 하며, 일에 지친 나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빠르게 돌아가는 시간 속에서 잠시 멈춰 숨을 고르는 것. 어쩌면 지금의 우리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슬로워크 블로그 방문자분들도 요번 주 금요일, 무엇을 위해 플러그를 뽑을지 생각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



출처 : The National Day of Unplugging, Reboot, Sabbath Manifesto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3월 27일 저녁 8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의 한 시간

지구를 위해 모든 플러그를 뽑아두는 착한 시간, 바로 'Earth Hour'입니다.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문제에 대해 생각하며

세계시민들이 다 함께 뜻을 모아 행동하는 날이지요.

('Earth Hour'에 관한 더 자세한 설명은 아래 포스팅 참고^^)


매일매일 삶 속의 모든 시간이 'Earth Hour'가 될 수 있도록,

지구를 생각하는 기특한 마음을 가진

에너지 절약 제품들이 있어 소개해보려 합니다.









화분이면서 동시에 시계의 기능을 하는 'timeless garden'

이탈리아의 Tommaso Ceschi에 의해 디자인되었는데요,

이 시계는 건전지가 전혀 필요하지 않다고 합니다.

바로 흙으로 움직이기 때문이지요~!

금속 재질과 물을 머금은 흙 사이의 화학작용을 이용하여

시계를 작동시킬 수 있는 에너지를 발생시킨다고 하네요.

물을 주며 화분도 키우고, 시계도 움직이게 할 수 있는 셈이지요^^

몸체인 플라스틱도 흙에서 쉽게 분해될 수 있는 친환경 소재라고 합니다.

지구를 생각하는 시간인 Earth Hour에 꼭 어울리는, 지구를 생각하는 시계입니다.













이런 플러그는 어떠신가요~?

Yoh Komiyama가 디자인한, 머리가 두 개인 플러그입니다.

하나는 진짜 플러그, 다른 하나는 지구를 살리는 가짜 플러그지요~


우리는 전기를 사용하지 않을 때에도 플러그를 그냥 꽂아두는 경우가 많은데,

콘센트에 전기 기구를 꽂아놓으면 전기기구자체의 저항으로 인하여

스위치를 켜지 않는다 해도 전류가 소모된다고 합니다.


전기를 사용할 때는 진짜 플러그를, 그렇지 않을 때는 가짜 플러그를

꽂아둘 수 있도록 상기시키는 디자인입니다.

이런 플러그가 있다면 꼽을 때마다 에너지 절약과 지구 환경에 대해

늘 다시 한번씩 생각해보게 될 것 같네요^^


 









다음은 살도 빼고, 지구도 살리는 자전거세탁기(Cyclean)입니다.

Alex Gadsden이 디자인한 이 재미있는 세탁기는 자전거에 올라타

페달을 밟고 달리면 빨래를 담은 원통이 돌아가며 작동이 되는 원리입니다.


자전거는 세탁기 뿐 아니라, 휴대폰 배터리 충전기 역할도 할 수 있는데요,

페달을 밟으면 배터리가 충전된다고 하네요~

정말 자전거는 여러 모로 지구를 살릴 수 있는 위대한 발명품인 것 같습니다.






3월 27일 오후 8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의 한 시간.

모든 불을 끄고 지구를 생각하는 마음의 불을 켜보는 소중한 시간을 통해,

우리 일상의 모든 시간이 'Earth Hour'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