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오랫동안 상상속에서, 동화속에서, 바다속 삶을 꿈꿔왔습니다. 하지만 지구온난화로 인해 차츰 아름다운 바다속 환경이 오염되어 가고 있는 지금, 바다를 지키기 위해 바다속 삶을 택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물병자리 암초 기지(aquarius reef base)는 플로리다 해안 60피트 수중에 위치해 있는데요. 바다생물과 환경에 대한 사람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바다속 산호초와 전반적인 환경문제에 집중적인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바다 밑에 사는 흥분과 영감을 공유하기 위해 바다속 생활을 방송을 통해 전세계에 방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학교, 과학캠프, 수족관, 기타 교육시설에 방송자료를 제공합니다.

 

 

 

 

여성 탐사자로서는 최초로 해저 탐사팀을 이끌었던 실비아 얼(Dr. Sylvia Earle)박사가 암초기지에서 방송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해저환경 개선을 위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실비아 얼은 오랫동안 이 기지에 거주하며 암초와 산호 등 바다식물들의 건강을 체크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들이 산호의 건강에 초점을 두어 연구 하는 데에는 산호초의 존재가 바다속 환경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인데요. 산호는 산호 자체로도 중요한 해양자원이지만 다른 해양동물에게도 아주 중요한 존재입니다. 지구 전체 바다에서 산호초가 차지하는 면적은 0.1퍼센트도 채 안되지만 해양생물의 1/4이 이곳에 어우러져 살아가고 있다고 하니 그 중요성은 더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을 것 같습니다.

 

 

 

 

올해로 50년이 된 이 탐구소는  이러한 바다속 환경개선을 위한 활동 외에도 나사(NEAS)의 소행성 탐사에 필요한 장비 및 운영 개념을 테스트하기 위해 NEEMO 프로젝트를 16회째 진행하고 있으며 다이빙 기술 개발을 위한 노력 또한 계속해오고 있습니다.

 

 

 

 

http://aquarius.uncw.edu/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햇볕이 뜨거워지고 온도가 올라가면서 많이 지치시죠?

잠시 노래 한 곡 감상하시면서 더위를 이겨보세요~^^

 

 

 

신나는 템포와 기타 선율, 그리고 바다의 모습이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지 않나요? 마치 책상위에도 바다 바람이 지나가는 것 같은 기분이드는데요.

 

화면속에,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하는 남자는 Lillian 입니다. 얼마전 그는 작곡가 Bean Lear와 함께 'A folk opera'라는 앨범을 내놓았죠. 아래 사진이 바로 그 앨범의 사진입니다. 


 

 

플라스틱 생수병에 담긴 바다의 모습.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Lillian이 뉴욕 대학에서 작곡을 공부하던 시절, 어느날 그는 바다의 'pacific garbage patch'라는 존재를 알게됩니다. 'pacific garbage patch'란 한국말로 태평양에 떠있는 거대 쓰레기섬을 일컫는 말이죠. 지구 표면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거대 쓰레기 지대입니다. 일본과 하와이섬 북쪽 사이에 두군데가 있습니다.

 

 

순환하는 해류와 강한 바람을 타고 전세계에서 모여든 다국적 쓰레기. 마치 섬처럼 생겼습니다. 이곳 쓰레기는 약 1억톤으로 추산되며 이 쓰레기의 90%는 플라스틱 이라고 하네요.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들의 존재를 잘 모르고 있지요. Lillian이 이 앨범을 만든 이유도 그것입니다.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서. 로맨틱한 방법이지요? 그는 앨범제작 뿐만 아니라 TEDX 에도서며 플라스틱으로인한 해양오염문제에 다양한 활동을 해왔습니다.  

 


조만간 뉴욕, LA, 필라델피아에서 이 앨버으로 콘서트를 연다고 합니다. 오늘은 친한 친구나 옆사람에게 이 노래를 추천해보며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에 더 관심을 갖게 해봅시다. 사실 대부분위 사람들은 관심이 없는 것이 아니라 몰라서 못하는 일들이 더 많으니까요.

 

 

Posted by slowalk

비영리 국제기구 `국제해양생태계연구프로그램(IPOS)'의 보고서에 의하면 해양생태계의 파괴속도와 정도가 지금까지 알려져온 것보다 훨씬 심각하다고 하는데요. 해양생태계는 그 구성의 작은 변화에도 심각한 파괴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류의 탄소사용으로 인해 지구의 탄소 농도가 증가하게 되면서 해양생태계 또한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IPOS에 따르면 전세계 해양의 산호초 3/4는 이미 심각하게 파괴된 상태이며 어류 역시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고 합니다. 가장 큰 파괴 원인으로 이산화탄소(CO2) 배출에 의한 지구온난화, 과다한 어로활동, 오염 등을 지적하고 있는데요. 획기적인 CO2 감축조치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해양생태계의 파괴가 겉잡을 수없이 진행될 것이라 경고하고 있습니다. 멸종위기 해양생물을 살펴보겠습니다.

  

 

1. 푸른 바다 민달팽이(Blue Sea Slug)

 

2. 익족류(Pteropods)

  

3. 거미불가사리(Brittle Star)

 

4. 오징어(Squid)

 

5. 새우(Shrimp)


6. 굴(Oysters)

 

7. 성게(Sea Urchin)

 

8. 전복(Abalone)

 

9. 산호(Coral)

 

10. 광대 물고기(Clown Fish)


오징어, 전복, 새우 등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해양생물들이 멸종위기 목록에 속해있을 만큼 해양생태계의 파괴는 심각성을 띄고 있습니다. 바다와 함께 살아온 이 해양생물들에게 이제 더이상 이곳은 바다의 몫을 하지 못하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제는 죽어가는 해양생태계를 위한 실천이 필요한 때입니다.

 

생활 속 CO2 줄이기

1.겨울 난방온도 2도 낮추기,여름 냉방온도 2도 높이기

2.대중교통 이용

3.전기제품의 올바른 사용

4.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조금은 뻔한 노력일지 모르겠습니다. 항상 들어는 왔지만 실천되지 않는 노력이기도 할테구요. 하지만 지구의 변화, 해양의 변화가 몸으로 느껴지고 있는 만큼이나 이러한 실천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이미지출처ㅣwww.treehugger.com)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햇볕이 뜨거워지고 온도가 올라가면서 많이 지치시죠?

잠시 노래 한 곡 감상하시면서 더위를 이겨보세요~^^

 

 

 

신나는 템포와 기타 선율, 그리고 바다의 모습이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지 않나요? 마치 책상위에도 바다 바람이 지나가는 것 같은 기분이드는데요.

 

화면속에,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하는 남자는 Lillian 입니다. 얼마전 그는 작곡가 Bean Lear와 함께 'A folk opera'라는 앨범을 내놓았죠. 아래 사진이 바로 그 앨범의 사진입니다. 


 

 

플라스틱 생수병에 담긴 바다의 모습.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Lillian이 뉴욕 대학에서 작곡을 공부하던 시절, 어느날 그는 바다의 'pacific garbage patch'라는 존재를 알게됩니다. 'pacific garbage patch'란 한국말로 태평양에 떠있는 거대 쓰레기섬을 일컫는 말이죠. 지구 표면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거대 쓰레기 지대입니다. 일본과 하와이섬 북쪽 사이에 두군데가 있습니다.

 

 

순환하는 해류와 강한 바람을 타고 전세계에서 모여든 다국적 쓰레기. 마치 섬처럼 생겼습니다. 이곳 쓰레기는 약 1억톤으로 추산되며 이 쓰레기의 90%는 플라스틱 이라고 하네요.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들의 존재를 잘 모르고 있지요. Lillian이 이 앨범을 만든 이유도 그것입니다.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서. 로맨틱한 방법이지요? 그는 앨범제작 뿐만 아니라 TEDX 에도서며 플라스틱으로인한 해양오염문제에 다양한 활동을 해왔습니다.  

 


조만간 뉴욕, LA, 필라델피아에서 이 앨버으로 콘서트를 연다고 합니다. 오늘은 친한 친구나 옆사람에게 이 노래를 추천해보며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에 더 관심을 갖게 해봅시다. 사실 대부분위 사람들은 관심이 없는 것이 아니라 몰라서 못하는 일들이 더 많으니까요.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오늘은 프랑스의 한 블로거를 통해 얻은 부아디부의 사진을 보면서

지구촌의 당면한 현실을 같이 느껴보았으면 합니다.


아프리카의 서쪽 사하라 사막의 서쪽에 있는 모리타니,

여느 아프리카의 나라처럼 제국주의(스페인,프랑스)늬 침략을 받은 나라입니다.

1960년대에 프랑스로부터 독립한 이슬람공화국, 인구가 250만이 되지 않는

모니타니의 주요산업은 광업과 어업입니다(대부분 유럽으로 수출되고 있습니다)


지도이미지출처:Encyclopaedia Britannica


모니타니에서 두 번째로 큰 다클레트누아디부주의 주도인 누아디부(Nouadibou)해안에서는

수백척의 페선이 방치되어 있습니다.


1980년대 수산업이 국유화되면서 회사들은 통페합되고,

외국투자자들이 많이 빠져나가게 됩니다.

외국기업과 정부사이 어떤 로비가 오갔는지 모르지만 배들은 버려졌습니다.

죽은 배들은 해안가에 방치되고 있습니다.

파도에 떠밀려 배회하거나 바다속에 잠적한 배들도 있을것 같습니다.




누아디브해안은 세계에서 찾아 볼 수 없는 최대규모를 자랑하는

배들의 공동묘지라고 불러도 될 것 같습니다.


재앙에 가까운 이 광경을 보고 있노라니 인간들이 자연에 대해 얼마나

무관심한지 여실히 증명해 주고 있습니다.





미국과 서구중심의 세계화, 다국적기업의 세계화는 이익을 위해서

어떤 짓도 스스럼없이 자행하고 있습니다.

한 나라를 초토화시겨 놓고 이익을 찾아 다른 나라로 이동하면 그뿐입니다.


산업문명이 만들어낸 유령의 배들, 해안가는 죽음의 바다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건물이나 배를 만드는 것보다 폐기처리 과정이 더 심각합니다.

생산할 때만 그뿐, 처리비용(환경비용)을 고려하지 않았으니 당연한 결과입니다.


페선박의 경우 석면 등 환경과 인간에 유해한 물질들이 들어있습니다.


몇년전 프랑스의 자존심이자 항모인 클레망소를 해체하기 위하여 인도 근처로

(인도인부를 채용, 해체작업)항해하던 중 그린피스의 항의를 받아 해체작업을 중단한 적이 있습니다.

이유는 값싼노동력을 통해, 환경피해를 고려하지 않고 주먹구구식으로 해체작업을 할 수 있다는 

판단때문이였습니다. 노동자들 또한 유해한 물질로 인해 암에 걸릴 수 있지요.

저임금 노동에 질병에 노출될 수 밖에 없는 환경이 눈에 뻔이 보이니...


1972년 '페기물 및 기타물질의 투기에 의한 해양오염 방지에 관한 협약(Convention on the Prevention of Marine Pollution by Dumping of Wastes and Other Matters

)' 인 런던협약이 체결되었습니다.


1992년 해양투기 금지 강화 및 내해로의 적용범위 확대를 담은 개정의정서가 채택되었지만

강력하게 국제법을 적용시킬 수 있는 법적 근거는 아직 미비합니다. (우리나라는 1993년에 가입)


관련정보 더보기 >>


오염된 강과 바다를 잠시라도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버려진 선박의 은퇴후 멋진 재활용   >> 







Posted by slowalk

디자인은 어떤 사안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또 그것을 잊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사고가 일어난지 많은 시간이 지나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점차 잊혀지고 있지만,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BP사의 멕시코만 기름 유출 사고.


'happiness brussels'이라는 디자인 그룹이 만든 포스터는 "물과 기름은 섞이지 않는다."는 말로,

멕시코만 기름 유출 사고가 여전히 심각하다는 것을 우리에게 말해줍니다.


"물과 기름은 섞이지 않는다."


그런데 이 포스터는 소재가 조금 독특합니다.

멕시코만에 흘러든 기름을 직접 거둬 일종의 잉크로 사용했습니다.

기름으로 물감을 만들고, 포스터 틀을 짜고, 일일이 수작업으로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제작된 200부의 포스터는 한부에 150유로로 판매됩니다.

포스터를 판매한 수익은 멕시코만의 기름 유출 피해 복구 활동을 하는

CRCL(Coalition to Restore Coastal Louisiana)라는 비영리단체에 기부됩니다.



출처 www.gulfofmexico2010.com

Posted by slowalk










"BP로고 디자인을 다시해주세요!
그들에겐 새 브랜드이미지가 필요하거든요!"










멕시코만의 BP 기름유출로 한창 떠들썩한 무렵,
BP의 회사 이미지와 미래에 대해 '사려깊게' 고민하고 있는 디자이너들을 위한 콘테스트가 열렸습니다.


이 공모전을 개최한 주최측의 이야기를 들어보시죠.


"우리는 BP가 이번 석유유출사건에 대처하는 방식에 화가 났습니다.
사고이전에 그들은 17가지나 규정을 어겼으며, 이번 재앙은 사전에 방지할 수 있었을지도 모릅니다.

이건 우리가 맞선 어떠한 환경재난보다 심각한 것입니다.
LogoMyWay의 로고디자이너들이 BP를 회사이미지에 걸맞게 다시 디자인해야합니다!
BP LOGO DESIGN CONTEST에 업로드된 디자인 중 디자이너와 일반인들의 투표를 통해 새로운 BP의 로고를 뽑을 것입니다."






현재 (바꿔야할) BP의 로고 디자인








공모전에 응모된 로고 들입니다.


big problems









오일로 뒤덮인 지구

















오일로 인해  불타버린 로고군요.






















언젠가는 방독면을 쓰고 다녀야할지도 모르겠네요.

















이번 기름유출로 죽어간 해양동물들이 얼마나 많을까요.













이 로고들이 실제BP로고로 쓰일일은 없겠지만,

실제 BP의 홍보물 앞에 게릴라방식으로 부착해도 재밌겠는데요??





홈페이지에 방문하시면 지금껏 업로드된 1000여개의 새로운 로고디자인들을 보실 수 있어요.
여러분도 투표한 번 해보세요! : )

이상 BP에 대한 영국 로고디자이너들의 대답이었습니다.








우리나라는 국가의 원수가 나서서 환경파괴에 앞장서고 계신데,

그럼 우리나라는 국가브랜드 디자인이라도 다시해야하는 걸까요?

Posted by slowalk






깨끗해지는 해변에 마음까지 후련해지는 동영상입니다.



매년 여름휴가, 시원한 해변을 찾는 사람들. 그들은 그 곳에서 가족이나 연인, 친구들과 즐거운시간을 보낼테지요. 하지만 그들이 놀고 떠난 뒤의 모래사장은???




이렇게 쓰레기로 뒤덮혀 지구가 몸살을 앓게 합니다. 네, 오늘은 쓰레기에관한 이야기입니다. 바로 세계최초 쓰레기로 만들어진 호텔, The Save The Beach Hotel!




이탈리아 로마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 호텔은 비록 화려하고, 예쁜 외관은 가지지 못했지만, 그 어떤 호텔보다 특별한 의미를 가졌습니다.

 


유럽의 해변 환경 보호 단체 Save The Beach가 주관한 공공 캠페인에 의해, 유럽 해변에서 수거된 12,000킬로그램의 쓰레기로 이 호텔을 지었습니다. 처음 쓰레기로 지어진 호텔이라 들었을때엔 그저 흥미로운 건축물이란 생각이 들었지만, 해변에서 수거된 쓰레기로 호텔을 지었다는 사실을 알게된 순간, 소름돋칠 정도로 충격적이었습니다. Save The Beach hotel, 그들은 아주 신랄한 몸짓으로 환경문제에 다가가는 것 같습니다.


세계속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있고, 유명 연예인들도 찾고 있습니다. 하지만 쓰레기로 지어졌기에, 하룻밤을 묵어가기 위험하지 않냐구요? 사실, 100%쓰레기로만 지어지진 않았답니다. 튼튼한 기반과 구조위에 소독된 쓰레기 판넬로 호텔 외피를 씌워 만들었지요.


The Save The Beach Hotel go!go!go!


쓰레기로 호텔을 만들어 사람들에게 경각심을 주는 것은 좋지만, 이렇게 많은 쓰레기들로 오염되는 바다를 생각하니,  한편으로는 가슴이 아픕니다. 햇볕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이제 바닷가 물놀이 계획들 많이 세우실 텐데요. 바닷가에서 신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머문 자리를 깨끗하게 정리하는 시간도 중요하겠죠???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