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식사 시간에도 무심코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게 되는데요, 그러다가 다른 사람의 말을 듣지 못하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그런 스마트폰 중독 현상을 재미있게 해결하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바로 '전화기 쌓기(Phone Stack)' 게임입니다!


출처: New York Times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1. 각자 스마트폰을 꺼내서 테이블 한가운데에 뒤집어서 쌓아놓습니다. 

2. 식사가 끝나기 전에 참지 못하고 스마트폰에 가장 먼저 손을 대는 사람이 모든 밥값을 냅니다! 


물론 밥값을 내는 것 말고 다른 벌칙을 정할 수도 있습니다.

스마트폰을 쌓는 방법도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겠네요!






얼마 전에 임정욱님이 트위터로 소개하기도 했는데요,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스마트폰 중독 현상을 심각하게 여기고 통제하거나 치료하려는 시도가 많은데요, 이렇게 간단한 게임을 통해 재미있게 극복할 수 있다면 어떨까요? 스마트폰보다 더 큰 재미를 스마트폰 바깥에서 주는 현명한 해결책 '전화기 쌓기', 오늘 점심시간에 써먹어보면 어떨까요?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삼성전자의 불산노출사고와 애플 아이폰을 생산하는 중국 폭스콘 공장의 자살사건 등 환경피해도 최소화하고 노동착취를 하지 않는 스마트폰을 찾기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그런데 그 불가능해 보이는 일이 우리 눈 앞에서 실현되기 직전입니다. 바로 "페어폰(Fairphone)"이 그 주인공입니다. 





페어폰은 네덜란드의 사회적기업인데요, 대표인 바스 반 아벨(Bas van Abel)은 얼마 전 파이낸셜타임즈(Financial Times)와의 인터뷰에서 공정무역 운동의 일환으로 이 스마트폰을 개발했다며 소비자는 상품의 브랜드가 아니라 진짜 휴대폰을 만든 사람이 누구인지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휴대폰을 제조하는 것이 전세계에서 진행되는 복잡한 사슬과 같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제조 과정 이면에 드리워진 노동 착취와 환경오염 등의 문제를 알아차리기 어렵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럼 페어폰이 어떻게 생산되고 유통되는지 알아볼까요?


1. 분쟁광물(Conflict minerals)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분쟁광물은 내전 등 분쟁지역 국가에서 생산되는 광물입니다. 반군 등이 민간인을 동원해 노예노동으로 광물을 채굴한 뒤 이를 팔아 무기를 사들이고 있어 문제가 됩니다. '블러드 다이아몬드'라는 영화를 통해 널리 알려진 다이아몬드를 비롯해 휴대폰의 재료가 되는 탄탈, 텅스텐, 망간, 게르마늄 등이 대표적인 분쟁 광물로 꼽힙니다.

페어폰은 콩고민주공화국의 분쟁광물에 대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중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밝히는 만큼 휴대폰 제조에 분쟁광물은 절대 사용하지 않습니다.


> 더 읽어보기: [공익법센터 어필] 콩고와 분쟁지역 광물: 분쟁으로부터 자유로운 광물 자원의 사용을 위하여 




2. 노동착취를 하지 않습니다.





페어폰을 생산하는 공장은 중국에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의 여느 공장을 상상하면 곤란합니다. 노동자들의 임금과 근무여건을 상승시키고, 고용인과 피고용인 간의 열린 토론이 일어나는 구조입니다. 




3. 저개발국의 전자폐기물(E-waste)을 감소시킵니다.


사진출처 The Verge


버려진 휴대폰 대부분은 아프리카 가나, 인도, 중국의 빈곤지역으로 가서 그곳의 쓰레기 처리장에서 소각됩니다. 배터리를 부순 소년들이 카드뮴을 골라내고, 회로기판을 달군 젊은 여성들이 금과 은을 골라냅니다. 이 과정에서 나온 유해가스가 임신한 여성과 아이들에게 치명적이라고 과학자들은 경고합니다. 세계건강기구(WHO)에 따르면 아무리 적은 양의 납, 카드뮴, 수은에 노출되어도 뇌손상과 신생아 발육 문제가 생깁니다.

하나의 페어폰이 팔릴 때마다 3유로가 가나의 전자폐기물을 감소시키는 데 사용됩니다. 올 9월에는 안전하게 재활용된 10만 대의 전화기와 배터리가 벨기에로 향하게 된다고 합니다.


게다가 기존에 사용하던 휴대폰을 보상판매하고, 수거한 휴대폰은 재활용 업체를 통해 자선단체에 기부한다고 합니다. 


> 더 읽어보기: [NewsPeppermint] 버려진 휴대폰은 어디로 가나요? 

 



Fairphone: Buy a phone, start a movement from Fairphone on Vimeo.



이렇게 윤리적으로 생산된 페어폰은 성능도 뒤떨어지지 않습니다. 쿼드코어 CPU를 장착했고, 아이폰5와 같은 크기의 4.3인치 터치스크린입니다. 카메라 화소수는 전면 1.3메가픽셀, 후면 8메가픽셀입니다. OS는 안드로이드 젤리빈(4.2)을 사용합니다. 





페어폰은 현재 크라우드펀딩 방식으로 예약주문을 받고 있는데요, 6월 14일까지 주문된 5,000개는 올 가을에 받아볼 수 있도록 보장한다고 합니다. (5월 28일 현재 2,752개의 주문이 접수되었네요!) 가격은 325유로, 약 47만 원 입니다. 또한 네덜란드 이동통신사 KPN과 2만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한국에서 페어폰을 사용할 수 있을까요? 페어폰은 WCDMA 2100MHz 대역을 지원한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따라서 SK텔레콤과 KT에서 3G로 개통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Fairphone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2007년 6월 처음 판매가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전세계적으로 1억개 이상 판매된 아이폰.

지금 슬로워크의 블로그를 아이폰으로 읽고계신 분들도 많을텐데요,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구매되고, 사용되고, 또 버려지기도 하는 아이폰의 친환경성어떨까요?

애플에서도 자체적으로 환경평가를 시행하고 그 결과 또한 웹사이트에 공개하고 있지만,
각종 휴대폰에 대한 분석을 통해 정보를 제공하는 Geekaphone이라는 웹사이트에서 아이폰의 친환경성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복잡한 숫자로 쓰인 보고서가 아니라 이해하기 쉬운 인포그래픽으로요.




영어울렁증이 있으신 분들을 위해 위의 인포그래픽에 나타난 결과들을 한글로도 알려드리겠습니다 :-)


- 중국의 노동자 30만명이 하루 10달러 이하의 임금을 받으며 아이폰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 블루투스칩은 영국, 터치스크린 센서는 독일, LCD 스크린은 일본, 카메라/배터리/케이블/케이스는 미얀마,
소프트웨어와 디자인개발/WiFi칩/CMOS칩, 플래쉬메모리칩은 미국, 비디오프로세서칩은 한국에서 생산되고,
최종 조립은 중국에서 이뤄집니다.

- 아이폰4로 인해 발생하는 45kg의 탄소 중 57%는 생산과정 중에, 34%는 사용하면서, 8%는 운송 중에,
1%는 재활용으로 발생합니다.

- 2010년 판매된 아이폰 전체로 인해 23억5천만kg의 탄소가 발생했습니다.

- 지구 상의 모든 아이폰을 동시에 충전할 때 소요되는 전력량은 전구 하나를
357년간 밝힐 수 있는 전력량과 맞먹습니다.

- 아이폰의 재활용률은 10%도 되지 않습니다.

- 지금까지 42,300,000대의 아이폰이 버려졌고, 4,700,000대의 아이폰이 재활용되었습니다.

- 2010년에만 4천 7백만 대의 아이폰이 판매되었습니다.

- 애플은 무료로 친환경적인 재활용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_


<그 밖에, 아이폰을 포함한 휴대폰의 생산과 소비에 대한 사실들>

- 매년 1억 3천만 대의 핸드폰이 쓰레기장에 매립됩니다. 1주일에 2백만대 꼴이죠.

- 핸드폰 한 대의 평균 수명은 18개월도 채 되지 않습니다.

- 아이폰4 구매의 77%는 기존 구형 아이폰 이용자들의 재구매였습니다.

- 버려지는 핸드폰들로 인해 매년 65킬로톤의 독극물이 발생합니다.

- 아이폰4의 패키지는 사용됐던 섬유판 소재를 재활용해 만들어졌습니다.

- 초기 아이폰 모델에는 유해한 PVC와 비금속원소가 들어있었습니다.

- 대만 Lianjian Technology의 직원 49명이 아이폰 터치스크린 조립작업 중 독극물에 중독되었습니다.


_


물론 위의 인포그래픽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문제점들은 아이폰뿐만 아니라 모든 종류의 휴대폰 생산과정
자체와 관련된 환경문제일 것입니다. 핸드폰, 스마트폰의 사용/소비와 관련된 가장 대표적인 사례로
아이폰을 들었을 뿐이고요.

그리고 그 휴대폰을 매일 사용하고, 구매하고 또 버리면서 살아가고 있는 소비자들의 소비/사용습관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더 나아가자면, 휴대폰뿐만 아니라 생산되고 소비되는 모든 것에 대한 얘기겠죠.

아이폰과 같은 편리한 기기를 통해 이전보다 많은 것들이 가능해졌지만, 우리가 사용하는 아이폰 한 대,
핸드폰 한 대를 생산하고 사용하기 위해 발생되는 탄소, 환경오염, 그리고 노동 환경의 문제점 등을
생각하면서 아껴쓰고 오래쓰고 재활용하고, 꼭 필요할 때만 소비하는 습관이 필요하겠습니다.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
매일 아침, 졸린 눈을 비비며 일어나게 만드는 우리의 자명종, 혹은 핸드폰 알람들.
이제는 우리에게 힘든 아침을 맞이하게 하던 그 도구들을 치워두셔도 좋습니다.
그 대신 신선하고 효과 확실한 "모닝배개" 가 당신의 아침을 깨워드립니다!






 "Wake up" 진동 베개 입니다.




태엽을 감기듯이, 베개 옆의 다이얼을 당기면 시간이 맞춰집니다.
'4시간 뒤에 일어나고 싶어..'









이렇게 4시간으로 조절해놓고 1시에 잠이 들면, 5시가 되면 진동과 함께 소리가 납니다.


이 귀엽고 간편하게 당신의 아침을 깨워줄 "wake up" 베개의 디자이너는 한국인 정승준 씨입니다.
오늘 하루도 활기찬 아침 맞이 하셨나요?


출처 yanko design
Posted by slowalk




여신님

꼬인 핸드폰 줄을 정리 할 수 있게 엘라스틴을 선사하소서.



그렇다고 핸드폰 충전 줄에 샴푸를 바를 수가 있나요. 쓰고 남은 샴푸통이라도~매일 고생하는 우리의 핸드폰을 위해 선사합시다.


내용물은 머리를 위해 용기는 핸드폰을 위해~



자 다쓴 샴푸통을 이렇게 저렇게 자르면!
이렇게 멋진 충전거치대가 완성!


맨날 충전기선과  함께 바닥에 널부러지던 핸드폰을 바라볼 때마다 마음이 심란하셨다면 지금 바로 화장실로 가서 샴푸통을 확인해보세요.




그렇다고 아직 남아있는 샴푸를 버려서는 곤란합니다!

샴푸를 그냥 버리시면

샴푸가 화내요.



이제는 쓰다남은 샴푸통 그냥 버리지 마시고, 저렇게 모양대로 잘라서 핸드폰거치대 만들어보세요. 그리고 주변분들에게도 선물해보세요. 이게 샴푸통으로 만든 건지 아니면 돈주고 산 진귀한 물건인지 구분못할 지도 몰라요!!

출처: http://www.recyclart.org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