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와 같은 화석연료뿐만 아니라 천연가스, 원자력 등 여전히 에너지 사용에 따른 환경오염 문제가 심각한데요, 계속해서 대체에너지 사용에 노력을 기울여야 함은 당연한 일이겠죠! 그 노력 중 정말 순수하게 태양만을 이용한 디자인 프로세스가 있어 소개합니다. 에너지 공급부터 기계가 작동되는 원리까지 오로지 태양의 힘, 자연에만 의지한 디자인입니다.


이번 '베를린 국제 디자인 페스티벌(DMS)'에 출시되어 많은 이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킨 오스트리아 디자인그룹 Mischer'Traxler'The Idea of Tree'입니다.






지구에 사는 모든 것들은 자연의 영향을 받으며 자라듯 The Idea of Tree도 그와 같은 원리로 작동합니다. 태양열 시스템인 것뿐만 아니라 일조량에 따라 다른 형태로 만들어지는게 특징인데요, 노출되는 햇빛의 양이 많을수록 두껍고 밝은 색의 형태를 만들어내며, 그날의 해 길이에 따라 길이도 달라진다고 합니다! 여름과 같이 낮이 긴 날은 형태가 길어지고, 낮이 짧은 겨울은 형태가 짧아지는 것이죠. 햇빛이 디자인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네요^^


겨울에 만들어져 길이가 짧은 The Idea of Tree!






이렇게 해가 뜰 때부터 질 때까지 하루에 걸쳐 한 작(作)씩 만들어지는데요, Mischer'Traxler는 이를 '수확(harvested)'된다고 표현하네요^^ 작품들은 모두 그날 그날의 일조량에 따라 다른 형태로 '수확'되는 거죠!



이 아이디어는 타이틀 그대로 The Idea of Tree - '나무'에서 왔다고 해요. 태양이면 태양, 바람, 물과 같은 자연이 주는 영향에 따라 다양한 모습으로 자라나는 나무의 성장 과정을 산업 시스템에 적용한 겁니다. 현대 산업 구조에 대해 자연 원리에 기반한 대안(alternative)적 시스템을 고민해보고자 제안한 것이라고 해요. 이젠 기계없이 돌아갈 수 없는 세상! 그만큼 자연은 물론 사람에게도 유해한 현대의 에너지 소비는 더이상 멈출 수가 없는 게 현실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고갈되지 않는 자연 원리로만 만들어진 기계로 모든 세상이 돌아갈수만 있다면 충분히 희망적이고 건강한 미래가 올 수도 있지 않을까 싶네요^^


 


출처:

http://www.mischertraxler.com/projects_the_idea_of_a_tree_recorder_one.html

http://www.dezeen.com/2012/09/16/movie-the-idea-of-a-tree-by-mischertraxler-at-clerkenwell-design-week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집집마다 거실 큰 유리창에, 또는 내방 작은 창문에 커튼 하나씩은 달려있으신가요?
커튼은 여름에는 햇빛을 차단하고 채광조절 기능을 하면서 겨울에는 외풍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고, 또 집안의 인테리어에도 한몫을 하는 중요한 소품이죠.
외풍이 센 제 방 창문에도 두툼한 커튼이 드리워져 있는데요, 오늘 소개시켜 드릴 커튼은 일반적인 가정에서 볼 수 있는 패브릭 형태의 커튼이 아니라 독특한 소재와 형태로
만들어진, 게다가 혁신적인 기능까지 겸비하고 있는 커튼입니다.

 

1. Energy Curtain

 

 

외관으로는 일반적인 버티컬 형식의 커튼처럼 보이시죠?
하지만 이 커튼은 산업 디자이너 캐롤라인 븰러, 조한 레스트롬, 린다 워빈, 마고 제이콥스, 라미아 메즈가 설계한 에너지커튼 입니다.

 

 

이 커튼은 낮에는 햇빛과 열을 수확하고, 밤에는 커튼 안에 저장된 전력으로 자연 발광을 하게끔 설계되었습니다. 커튼을 쳐서 낮동안의 빛을 모아서 소비하고 커튼을 닫음으로 에너지를 저장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커튼을 내리고 닫는 행위를 통해서 생산과 소비의 두가지 형태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기도 합니다.

 

 

2. Soft House Solar Textiles curtain

  

 

이 커튼은 건축가 쉴라 케네디가 설계한 유연하고 반투명한 가정용 커튼입니다.

전체적으로 봤을 땐 일반적인 흰색 천으로 보이지만, 확대된 사진으로 보면 알수 있듯이 태양광 섬유로 만들어진 커튼입니다. 낮에 햇빛과 열을 수확하고 어둠속에서 조명을 밝힐 수 있는 이 커튼으로 전원 16000와트까지 생산할 수 있다고 하네요. 

 


 

 

3. Solar curtain SunTiles

 

 

 

덴마크출신의 디자이너 Astrid Krogh는 사용하지 않는 태양 전지 패널을 재활용해서 썬타일을 설계했습니다. 썬타일은 태양열 커튼으로 겨울 낮에 방을 데워주는 기능을 합니다.
태양열을 이용한 친환경적인 난방시스템을 가져다 준 것 뿐만 아니라 버려진 태양전지를 재활용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모빌 형태의 커튼이 방안 인테리어에도 효과적일 것 같네요.

 

 

4. Solar Modules

 

 

 

감각적인 디자인의 모빌형태로 보이는 이 커튼은 Integral Studio Vinaccia에서 디자인한 태양열을 이용한 장식용 커텐입니다.

 

 

 

세라믹타일로 만들어진 이 장식용 커텐은 LED와 태양패널이 내장되어 있어 햇볕이 잘 드는 창가쪽에 걸어두면 낮동안 흡수한 태양열 에너지를 저녁에 LED로 밝히는데 사용된다고 하네요.
또한 세라믹타일이 개별적으로 분리되기 때문에 자유로운 형태로 개성있는 인테리어가 될 수 있겠네요.

 

 

 

햇빛과 외풍을 '차단'하는 기능을 넘어서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빛과 열을 '생산'하는 멋진 커튼, 잘 보셨죠?

한옥으로 지어진 슬로워크에는 커튼이 따로 없습니다.

슬로워크는 전통적인 방식의 한옥이 아니라 유리문으로 되어 있어 외풍에 대한 걱정은 없는데요, 햇빛을 막아주는 채광조절기능을 바로 창호지가 맡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 자리 앞 문에 붙여진 창호지의 모습입니다. 오후의 겨울 햇살이 은은하게 비추고 있죠?

 


 

유리창과 나무 창살에 덧대어진 창호지가 이중으로 든든하게 막아주고 있는데요, 물론 콘크리트나 돌보다는 못하지만 한지로 만들어진 창호지는 요즘 쓰는 복사지나 노트 같은 일반종이보다는 단열성이 훨씬 뛰어나다고 하네요.

 

한지는 투명한 유리와 달리 햇볕을 그대로 통과시키지 않았으므로 강렬한 빛대신 온화하고 은은한 빛을 방안으로 받아들여 방안의 분위기를 차분하고 아늑하게 만들어준다고 해요. 그리고 한지로 만든 창호지는 유리처럼 공기를 차단하지 않았으므로 실내외의 공기를 조금씩 순환시켜주어 자연스럽게 방안의 탁한 공기와 외부의 신선한 공기를 교환시켜주는 환풍구로서의 기능도 해주었다고 합니다.
이처럼 창호지는 채광과 통풍을 자연스럽게 해내는 여러가지 기능을 가지니 우리 조상들의 지혜는 역시 뛰어납니다.

 

혁신적인 기술로 만들어진 현대적인 커튼과 전통적인 커튼기능의 창호지까지 알아보았는데요, 추운 겨울 따뜻한 햇살은 듬뿍 받고 겨울 바람은 꽁꽁 막아서 따뜻한 겨울 나시길 바랍니다^^

 

(이미지 출처: greendiary.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채소가 썬텐을 하는 것 같은 이 사진.

그럴리가요~ 지금은 저 채소는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중 입니다.

신기하게도 농약은 뿐만 아니라,

햇빛, 흙 없이 말입니다! 약간의 전기만 필요할 뿐이랍니다.

어떻게 이러한 일들이 가능할까요?

 

이 농장(?) Aerofarm이라는 사우디아라비아의 회사가 만들었습니다.

이 농장의 채소들은 모두 수경재배로써 재배 됩니다.

 

 

물은 대기의 습기를 모아 만듭니다.

채소의 뿌리는 재활용 된, 재활용 가능한 천에 고정 되지요.

그리고 채소의 뿌리들은 천 아래로 내려집니다.

뿌리 쪽에선 대기의 순환이 일어납니다.

햇빛 대신 LED는 낮은 에너지로도 충분히 채소들에게 영양소가 공급 됩니다.

 

 

 

이 농장은 실내에 있기 때문에 계절의 영향도 받지 않고, 갑작스런 이상 기후에도 대처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층층히 설계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어, 농산물의 재배량/수확량 또한 확대 시킬 수 있습니다.

에어 터빈과 태양열을 이용해서 전기를 만들고 그것으로 농장을 운영한다고 하니,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비닐 하우스 보단 환경적 자원을 덜 사용해야 하고,

에너지 또한 적게 듭니다.

그리고 농사 이후의 생겨나는 쓰레기의 양도 많지 않습니다.

 

이런식으로 재배할 수 있는 농산물은 극히 적은량이고, 한정적이겠지만

도시농업을 하고 싶어도, 그 여건이 너무나도 안되는 빌딩숲에선

이러한 방법으로 도시농업을 행해봐도 좋겠지요?

 

 

 

기술의 발달을 꼭 부정적으로만 볼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기술도 친환경을 만나니, 상상치도 못했던 신기한 농업의 모습을 만들어 내는 걸 보면 말입니다.  

우리의 생활을 윤택하게 하고, 환경도 생각하는 선 순환의 기술들이 좀 더 많이 만들어졌음 합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