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행복한 나라를 어떻게 정의하시나요?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겠다는 정치인들의 이야기 중에는 경제 성장이라는 단어를 자주 듣게 되는데요. 경제 성장이 아닌 다른 항목으로 각 나라의 행복지수를 표현한 인포그래픽 지도 해피플래닛인덱스(Happy Planet Index)를 소개합니다.





해피플래닛인덱스는 경제적 성장이 삶의 질의 개선을 보여주기보다 인간의 욕심을 보여주는데 가깝다고 생각한 통계학자 Nic Marks에 의해 만들어졌습니다. 지도를 보는 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삶의 만족도, 평균 기대 수명치 그리고 인간이 얼마나 생태계를 많이 소비하는지를 측정하는 생태 발자국을 토대로 나온 최하, 최고 점수를 기준으로 점수별 색상을 구분합니다. 최고 점수에 가까울수록 밝은 초록, 최하 점수에 가까울수록 짙은 빨강으로 나라의 색이 표현되는데요. 각 나라의 행복지수를 보겠습니다.




북미지역



중미지역



남미지역



유럽지역



아프리카



아시아 및 중동지역







해피플래닛인덱스의 흥미로운 결과는 경제적 수입이 높은 나라가 중하위권에 있는 것입니다. 몇 나라들은 성장을 위해 지구의 생태자원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시장 개발과 경제적 성장을 중요시했던 서방국가의 모습은 후진국과 개발도상국이 따라가야 할 지속가능한 모델이 아니라고 Nic씨는 말합니다.





개발과 성장을 이유로 점점 더 치열해지는 경쟁 시대. 40여 년 전, 경제 성장만을 중요시하는 미국을 경고했던 로버트 F. 케네디의 연설처럼, 빨갛게 물든 해피플래닛인덱스 지도는 무엇이 인간으로서의 행복과 가치를 가져다주는지를 다시금 생각해보게 합니다.   



“너무 오랫동안, 또 너무나 지나치게, 우리는 개인의 존귀함과 공동체로서의 가치를 물질적인 것을 축적하기 위해 포기했습니다. 이제 우리의 국민 총생산은 8,000억 달러를 넘었습니다. 국민 총생산으로 우리나라를 평가한다면 - 국민 총생산에는 대기 오염과 담배 광고를 포함됩니다. 고속도로 대참사 현장을 해결하기 위한 앰뷸런스가 포함됩니다. 집의 안전을 지킬 자물쇠를 다는 비용과 그 자물쇠를 부수는 범죄자를 수용할 감옥의 유지비용을 포함합니다. 삼나무 숲과 경이로운 자연을 혼란스럽게 파괴한 대가로 얻은 금전적 가치를 포함합니다. 네이팜 폭탄과 핵탄두, 도시의 폭동을 저지하는 무장 경찰차의 비용을 포함합니다. 무고한 시민의 생명을 앗아간 총기 사고와 흉기 사고, 그리고 단지 더 많은 장난감을 팔기 위해 폭력을 미화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포함합니다.


반면, 국민 총생산은 우리 아이들의 건강과 교육의 질, 즐거운 삶을 포함하지 않습니다. 시의 아름다움이나 결혼이 가져오는 힘, 대중의 지성이나 논쟁도, 공직자들의 청렴함도 포함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재치나 용기, 지혜나 배움, 따뜻한 연민, 나라에 대한 헌신도 없습니다. 국민 총생산은 모든 것을 쉽게 측정하여 보여줍니다. 단 우리의 삶을 가치 있게 만드는 것만을 빼고 말입니다. 국민 총생산은 우리나라에 대한 모든 것을 말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왜 이 나라의 국민으로서 자랑스러운가에 대한 근거는 말해주지 않습니다”.
-1968년 3월, 로버트 F. 케네디



자료출처: Happy Planet Index, Move Hub, JFK Presidential Library and Museum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OECD는 창설 50주년을 기념해 각국의 생활환경과 삶의 질을 측정해 수치화한 ‘행복지수(The Better Life Index)’를 발표하였습니다. OECD(경제 협력 개발 기구) 가입국 34개국을 대상으로 측정된 행복지수는 각 나라는 그래픽화된 꽃으로 표현되어 꽃이 피어있는 정도나 행복지수를 구분짓는 인덱스의 컬러 구분 등으로 한눈에 확인이 가능하도록 그래픽화 되어 있습니다. 

 

 

 

또한 행복지수 인덱스를 통해 주거, 수입, 직장, 공동체, 교육, 환경, 경영, 건강, 생활 만족도, 안전, 일과 생활의 균형 중 본인의 삶에서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화제는 +, 별로 알고싶지 않거나 본인의 삶에서 중요하게 생각되지 않는 화제는 - 체크하여 본인에게 중요한 화제의 꽃잎만 강조하여 좀더 개인의 삶에 맞는 행복지수를 확인할 수 있도록 표현되어있습니다.

 

 

 

전체 행복지수를 보면 한국이 34개 국가 중 26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2010년까지 14년 연속 'OECD 회원국 중 가장 일을 많이 하는 국가' 1위를 기록하기도 했었죠? 'The Better Life Index'를 통해 한국 사람들이 가장 행복감을 느끼는 부분과 그렇지 못한 부분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수입(Income) OECD평균 대비 ▼

돈으로 행복을 살 수는 없지만 높은 생활수준과 안정적인 삶을 위해 중요한 수단 인것 만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또한 경제적 부는 양질의 교육, 건강 관리 및 주거의 대한 조건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의 세대별 평균 연간 소득은 16570 USD(약2천만원)로 22387 USD(약2천6백만원)인 OECD평균에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동체(Community) OECD평균 대비 ▼

국내 행복지수 인덱스 중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는 부분이기도 한데요. 하루평균 봉사활동 시간과 타인을 도운 사례모두 평균에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8%의 사람들이 주변인과 시간을 보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7%인 OECD평균을 넘어서는 수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교육(Education) OECD평균 대비 ▲

교육은 국가와 사회의 경제 발전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한국에서는 25-64세 성인의 80%가 고등학교 과정을 이수하며 성적 또한 OECD평균 497에 비해 높은 541을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또한 학생들의 상위 성적과 하위 성적의 격차 또한 OECD평균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안전(Safety) OECD평균 대비 ▲

현대 사회에서 폭행과 범죄는 두려움의 대상입니다. 한국의 경우 폭행피해사례가 2.1%로 OECD평균 4.0%에 비해 현저히 낮습니다. 하지만 살인율은 2.8%로 평균 2.1%에 비해 높은 실정입니다. 사람들의 범죄에 대한 두려움이 OECD평균에 비해 낮은 것은 범죄률이 최근 급증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OECD는 'The Better Life Index'를 통해 각 국의 행복 지수 뿐 아니라 각국의 전반적인 성과를 비교하며 그것들을 공유함으로써 보다 나은삶을 위해 개선하야할 방향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OECD Reviews of Health Care Quality: Korea 2012 | OECD Free preview | Powered by Keepeek Digital Asset Management Solution

 

자료 출처ㅣhttp://oecdbetterlifeindex.org/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부탄이라는 나라를 알고 계신가요?

 

부탄은 인도와 티베트 사이에 있는 작은 나라입니다. 약 47,000㎢의 크기로 우리나라의 1/5정도이고, 해발 2000m 이상의 고도에 위치해 있어 국토 대부분이 산악지대이며 국민의 80%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일인당 GDP 1800달러인 부탄은 세계에서 가난한 나라중의 하나이지요. 하지만 한가지 아이러니한 사실은 세계에서 8번째로 행복한 나라라는 것!!!

 

믿겨지시나요? 가장 가난한 나라가 전 세계에서 손에 꼽히는 행복한 나라가 될 수 있다니 말이죠. 아마 아래의 영상을 보신다면 이해가 되실 수 있을 것 같네요.


 

 

 

17살에 즉위한 부탄의 국왕이 어떻게 국민의 행복을 증진했는지가 짧은 영상 속에 간명하게 담겨 있습니다. 많은 부를 위해 치열한 경쟁과 무조건적인 1등주의 속에서 살고 있는 우리의 모습과는 정반대이네요. 영상에서처럼 부탄에서는 국가총생산(GDP)라는 개념 대신 국가총행복(GNH:Gross National Happiness)이라는 지수를 사용합니다. 그만큼 그 어떤 것들보다 행복이라는 것이 그들의 삶에 차지하고 있는 비중이 크다는 이야기겠죠. 

 

 

그래서 세계에는 그들을 행복하게 하는 것들이 무엇인지, 그들에게 행복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궁금해하며 끊임없이 연구하고, 열띤 토론을 벌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 중 JONATHAN HARRIS라는 한 남성이 있습니다.


 

*사진 오른쪽 백인 남성


 

 

그 역시 그들을 행복하게 하는 것들이 무엇인지, 그들에게 행복이란 무엇인지가 궁금했기에 2007년 말 그는 2주간 부탄을 방문합니다. 그 2주동안 그는 프로젝트 하나를 진행하게되지요. BALLONS OF BHUTAN 이라는 이름으로요.

 


 

 

 

부탄을 방문한 2주동안, 그는 그곳의 사람들에게 행복에 관련된 질문 5개를 던지기 시작합니다.

 

 

무엇이 그들을 행복하게 만드는지, 가장 행복했던 기억은 무엇인지, 가장 좋아하는 농담은 무엇인지, 행복의 단계를 1부터 10까지로 나누었을 때 자신이 속해 있다고 생각하는 단계는 어디인지, 만일 한가지 이루고픈 소원이 있다면 무엇인지. 

 

 

이렇게 5개의 질문을 하고 답을 주고 받은 후엔, 부탄 사람들이 자신이 속해 있다고 말했던 행복의 단계 숫자만큼 풍선을 나누어줍니다. 그런 다음엔, 각자의 소원을 각자가 가장 좋아하는 색깔의 풍선위에 적어 매달기 시작했습니다. 이 과정을 배경도 다른, 연령대도 다른 117명에게 반복하자, 부탄에서의 마직막 날 저녁엔 예쁜 117개의 소원 풍선들이 산길에 어우러지게 되었죠.

 


그리고 그 한명한명의 이야기와 얼굴을 담아 인터랙티브한 웹사이트를 만들었습니다. 사람들의 사진을 클릭하면 주고 받았던 질문과 그들의 이야기를 확인할 수 있지요.

 

 

이 웹사이트에서 한가지 더 재미있는 사실은 2주동안 사람들과 주고 받은 이야기들을 통계화시켰다는 점이죠. 인터뷰한 사람들의 연령대, 선택한 풍선의 색깔, 사람들의 직업등으로 나누어서요. JONATHAN HARRIS 나름대로 부탄사람들에게서 행복의 규칙을 찾으려했던 것일까요?

 

 

그의 프로젝트를 보면서 행복이란 무엇인지 한번 생각해봅니다. 사실 우리도 행복은 물질적인 것에서 오는게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는 있습니다. 허나 알고는 있어도 실천하기 참 힘든 사실이지요. 인간은 누구나  행복해지기위해 살고 있지만, 더 많이 가지기 위해 욕심을 부리다보니 행복함을 느끼지 못하는 것 같지요? 먹을것이 풍부하다고 해서, 생활 환경이 편리하다고 해서 행복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면, 주어진 자신의 조건에서 본인 스스로 만족하는 것이 부탄사람들이 말하는 진정한 행복이 아닐까싶네요.

 


 

BALLONS OF BHUTAN 웹사이트 링크:  http://balloonsofbhutan.org/index.php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