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2일은 지구의 날(International Mother Earth Day) 입니다. 벌써 44번째 지구의 날인데요. 오늘 하루만큼은 전 세계 사람들이 한마음으로 지구의 소중함을 생각하고 지구를 위해 환경오염, 생태계 파괴, 에너지 낭비 등 지구에 대한 생각을 나누는 뜻깊은 날입니다. 작년 지구의 날에는 지구의 날이 있는 4월에는 달력 대신 이것을!을 포스팅했는데요, 올해에는 지속적으로 지구를 살리는 기술을 생활 속에서 적용하는 스마트 홈을 소개하려합니다.




점점 발전해가는 기술에 힘입어 혼다(Honda)에서는 스마트홈(Honda Smart Home)을 지어 시범적으로 선보이고 있는데요. 스마트홈을 통해 앞으로 주거환경과 생활환경이 어떻게 변화할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에 지어진 혼다의 스마트홈은 기초를 지을때 부터 탄소배출량을 꼼꼼히 고려해 만들었습니다. 반죽하는 과정에서 1,000℃까지 열이 올라가고 이산화탄소가 나오는 시멘트 대신 화산활동을 통해 자연적으로 만들어지는 포졸란을 사용해 건물을 만들었습니다.





실내 냉난방은 지열을 이용합니다. 이때 여러 개의 물탱크를 이용해 물을 관리하는데요, 지하에서 따뜻하게 덥혀진 물로 겨울에는 바닥을 따뜻하게, 여름엔 바닥을 차갑게 합니다. 첫 번째 물탱크에 모아놓은 따뜻한 물로 집 안에서는 샤워를 하고 설거지를 합니다.





이때 나온 생활하수는 두 번째 물탱크에 저장합니다. 다시 지열로 덥힌 생활하수는 파이프를 타고 집의 바닥과 벽, 천장에 연결된 온수 파이프를 통해 집을 따뜻하게 합니다. 여름에도 땅속에서 시원하게 냉각된 물이 같은 원리로 집안 온도를 조절해 주어서 에어컨이 따로 필요없이 시원합니다.






마지막으로 난방으로 사용한 물과 생활하수로 정원에 물을 줍니다. 하지만 정원에 심은 식물이 가뭄에도 견디는 튼튼한 종이기 때문에 물을 많이 필요로 하진 않습니다.





스마트홈의 실내온도 조절 시스템은 날씨를 예측해 앞으로 에너지가 얼마큼 필요한지 추측할 수 있습니다. 창문은 스스로 열고 닫으며 실내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고 집 안 공기를 신선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적절히 환기시킵니다. 





집안 전체의 조명은 전기 효율성과 빛의 강도를 고려해 LED를 사용합니다. 조명시스템은 해가 진 후에는 노란빛을 통해 좀 더 편안한 휴식을 할 수 있도록, 낮에는 파란색이 풍부한 빛을 사용하는 등 밤과 낮에 맞는 색온도 조절을 통해 거주자의 건강까지 생각합니다.  





태양광 시스템은 하루동안 사용하는 에너지의 양은 물론 전기 자동차를 충전할 수 있을 정도의 에너지를 제공합니다. 혼다에서는 태양열 패널이 최적화된 상황에서 2시간이면 출퇴근할 수 있는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365일 중 하루가 아닌 365일 내내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는 스마트홈을 통해 미래의 주거환경을 알아봤습니다. 지열과 태양열을 이용한 냉난방시설, 자동 채광시스템, 태양열 패널을 이용한 전기 자동차 충전까지 화석연료가 아닌 대체 에너지로 살아가는 생활환경이었는데요. 이 모든 것이 자동차를 만드는 회사에서 생각하고, 만들어냈다는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모두가 스마트홈에서 살지 않지만, 지구의 날인 오늘 하루라도 생활 속 에너지를 절약하는 하루를 보내는 것은 어떨까요?



출처 : Honda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김춘수의 [꽃]






세상에는 수많은 광고판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달려가서 그의 이름을 부르기 전까지는 꽃이 되지 못하는 광고판들이 여기에 있습니다. 바로 우리의 참여가 있을 때 완성되는 "인터랙티브 광고판" 인데요.


사람들의 참여가 이루어질 때 발생되는 절묘하고 기발한 광고의 미학! 그 세계로 빠져들어 볼까요?





1. 문자메시지 참여형




더블린에 설치된 이 혼다자동차 광고는 사람들이 보내는 문자메시지에 반응 합니다. start와 관련된 문자를 보내면 자동차가 반응합니다. 더불어서 혼다자동차와 관련된 정보를 문자로 다운로드 받을 수도 있습니다. 영상을 보시죠!





다음 영상은 나이키축구 홍보와 관련된 빌보드 입니다. 광고판 안에 LED 판을 삽입해서 거기에 적힌 주소에 문자를 보내면 그 문자를 송출하는 방식의 광고판이네요.









2. 관광객 사진 참여형




이번 광고는 맥도날드가 런던에 설치한 LED 광고입니다. 관광객들이 이곳에서 사진을 많이 찍어간다는 점에 착안해서 사람들의 사진에 개입될 수 있는 형상들을 LED광고 판에 띄우는 방식의 인터랙티브 광고입니다. 약간은 고전적인 방식이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마냥 즐거워 보입니다.








3. 참여 기부형




나이키에서 아르헨티나에 설치한 이 인터랙티브 광고판은 참여함으로써 달라지는 인터랙티브의 미덕도 있지만 참여의 결과에 따라 사회적으로 좋은 활동을 한다는 의의도 훌륭합니다. 달리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이 빌보드 판에 장착된 러닝머신에서 달릴 수 있으며, 누적된 달리기 Km 수에 따라서 금액으로 환산해서 유니세프에 기부한다고 하네요.







4. 카메라 노이즈 발생형.




지금 소개드릴 타입은 바로 카메라 노이즈 발생형입니다. 카메라를 찍는 사람들에겐 무의식적으로 반응 할 수 밖에 없는데요. 바로 그런 것을 노린 광고판이랄까요?  스웨덴에 설치된 일본 TV프로그램의 홍보 광고입니다. 약간의 소리와 함께 사진 찍는 소리, 사진의 플래시를 시각적으로 경험하게 만들면서 이 광고에 주목하게끔 합니다.




이와 비슷한 카메라 노이즈 형으로는 니콘의 카메라 광고를 예로 들 수 있습니다.




빌보드 판 앞에는 빨간색 카펫이 깔려 있습니다. 이것이 뭐냐구요? 바로 예상했겠지만, 헐리우드 스타들, 무비스타들이 밟는 바로 그 레드카펫입니다. 영화 속의 주인공이 된 기분을 느끼면서 프레스 라인, 카메라들의 쉴 새없는 플래시 세례 앞을 지나가는 기분을 여러분도 느껴 볼 수 있습니다. 이 광고는 우리나라 광고사의 아이디어로 프로모션 되었는데요, 그래서 우리나라에도 실제로 설치 되어있습니다. '신도림' 역에 가면 만나볼 수 있지요.






노키아에서 만든 카메라 반응형은 좀더 복합적이고 진보적입니다.



바로 카메라로 실제로 찍고, 그것이 빌보드 LCD 창에 반응하고 애니메이션으로 뿌려준다는 점인데요. 앞에서 카메라의 작동방식을 따와서 작동하는 척 했던 빌보드와는 다르게, 이것을 실제로 카메라가 광고판 앞에 선 사람을 카메라로 찍고, 찍힌 사람이 광고의 주인공이 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위의 실제 카메라의 작동원리에서 파생된 광고가 있습니다. 카메라가 사람의 움직임을 읽어서, 이것을 아름다운 그래픽으로 송출 하는 광고 이미지 인데요.




포토샵으로 유명한 어도비사는 광고판 앞을 지나가는 사람들에 반응하는 아름다운 그래픽 광고를 선사합니다.










5. 정보 송출형


이번에 소개드릴 인터랙티브 빌보드는 바로 유의미한 정보를 광고판에 전달하는 정보송출형 입니다.




BBC에서 방송되는 미국에 관련된 기획프로그램을 홍보하는 빌보드입니다. 미국에서 벌어지는 사안들과 관련된 수치정보를 주제에 맞게 실시간으로 송출하는 광고판이지요. 이를테면 미국의 전염병 소식을 전하면서 전염병에 걸린 사람의 숫자와 치료된 사람의 숫자를 실시간으로 정보를 빌보드판에 띄웁니다.







이 광고판은 "느린것이 더 낫다." 라는 슬로건으로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하는 내용을 담은 빌보드 판입니다. 교통과 관련된 유익한 정보들을 제공하는 빌보드들은 실제로 우리나라 고속도로에서도 많이 본 경험이 있지요.








지금 소개할 BMW 미니 역시 기발한 인터랙티브 광고의 좋은 사례입니다. BMW 미니에는 고유의 정보가 기록되어 있고 그 정보는 이 빌보드를 담당하는 컴퓨터에 전송됩니다. 이 빌보드는 그 정보를 읽어내서 그 공간을 지나가는 미니 드라이버에게 개인적인 메시지를 던집니다.  이를테면
" Hi Mr. 리. 과속하지마세요. 요즘 변호사생활은 잘되요?"







6. 물리적 체감형


이번에 소개할 인터랙티브 광고판은 실제로 물리적인 반응을 활용하는 광고판들 입니다.




뭔가 엿보고 싶은 관음증을 이용한 광고랄까요. 빌보드 광고판이 유용한 것은 평면속에 이미지를 표현해내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입체적으로, 물리적인 이미지를 설치 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입니다.. 바람이 불면 젖혀지는 스커트 속의 속옷이미지를 통해서 주목을 이끌어내고 속옷을 광고하는 인터랙티브 빌보드 광고입니다.





기브스를 한 석고보호대 위에 낙서를 한 경험들을 살려서, 메모를 유도하는 광고판.





닌텐도의 위의 광고 빌보드 입니다. 고전 게임의 픽셀이미지와 포스트잇 형식을 조합하여 옛날 닌텐도 고전 게임들이 곧
Wii 플랫폼으로 출시 되니까 잊지 말아달라 라는 식의 홍보를 하는 인터랙티브 빌보드 입니다. 포스트잇을 집에 가져가서 붙여 놓으면 옛 향수와 함께 새롭게 출시되는 게임기에 대한 기대를 키울 수 있겠지요.





이번에는 필립스사에서 내놓은 인터랙티브 광고입니다. 야광으로 처리된 포스터 광고는 밤이 되면 빛을 냅니다. 낮에는 에너지를 저장해두었다가  밤에 야광으로 빛을 발하면서, 에너지에 대한 저장과 활용에 대해서 생각해 볼 기회를 던져주는 빌보드 이지요.




지금까지 다양한 종류의 인터랙티브 광고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광고를 접하는 사람들의 직접적인 참여들이 이루어질 때 비로소 완성되는 인터랙티브 광고는 그 전달되는 메시지의 효과가 기존의 광고보다 훨씬 더 인상적으로 우리의 머릿속에 침투합니다. 수많은 광고의 홍수속에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이런 기발하고 효과적인 광고는 눈에 더 띌 수 밖에 없는데요. 이런 광고들이 사회적인 공익과 잘 맞물리면서 사람들에게 보다 유익한 광고를 전달하고 좀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가는데 이바지 하길 개인적인 마음으로 빌어봅니다.


이렇게 새로운 인터랙티브를 체험하고 싶으신 분은 "신도림"2호선 역에 방문하시면 니콘의 카메라 광고를 경험해보 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