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보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5.12 황새는 다이어트 중?
  2. 2011.04.18 제2의 삶을 사는 놀라운 폐품들, Remarkable.

얼마전 한 신문을 통해, 황새가 본의아니게 굶게 된 이야기를 담은 기사가 실렸습니다.

 

 

 

황새는 옛부터 사람과 친근한 새로, 마을에 자리한 큰 나무에 둥지를 틀어 그 마을의 수호신이며, 암컷과 수컷을 좋은 금슬은 화목한 가정과 사랑의 상징이었습니다. 이러한 의미때문에, 사람들은 황새 알을 사랑을 불러일으키고, 아이를 잘 낳게 하는 묘약으로 생각해 황새의 남획과 알의 도난이 심했습니다.

 

이러한 사람들의 욕심으로 인해 우리나라에서는 1971년 충북 음성군 생극면 관성리에서 마지막 한 쌍이 번식하는 것이 발견되었으나, 신문에 보도가 나온 직후 수컷이 밀렵꾼에게게 희생되었다고 합니다. 남은 암컷은 수컷이 없기에 무정란을 낳다가, 농약 중독과 수질오염에 시달리다 1994년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눈을 감았습니다. 현재는 러시아에서 날아오는 10여마리 정도가 있다고 합니다. 전 세계적으로도 약 2500여마리만 남아있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는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천연기념물 제 199호로 지정되어 보호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에게서 사라진 황새를 다시 살리고자, 1996년부터 황새복원연구센터에서는 러시아 아무르지역에서 황새 2마리를 들여와 2002년 첫 인공 번식에 성공하여 현재는 113마리로 증식하였다고 합니다. 사라졌다 다시 번식에 성공한 황새는 이제 또 다른 어려움에 부딫히게 되었습니다. 바로 보존지원에 필요한 지원금의 삭감이 되었기때문인데요. 문화재청에서 지원하는 연간 1억원과 환경부에서 지원하는 연간 9600만원의 지원금은 먹이값만 년 2억원이 들어가는 황새보존에 턱없이 부족하기만 합니다. 더욱이나 올해부터는 환경부의 지원금 9600만원의 지원이 단 1원도 지급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1996년 처음 황새복원사업이 시작되었을때는 적은 예산만을 필요로 했기 때문에 전혀 문제가 없었지만, 개체가 늘어나면서 지원의 한계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큰 예산 문제에 부딫힌 황새복원연구센터는 먹이값을 줄이기 위해 일요일에는 일주일에 한 번 단식을 시키고, 부화된 알을 소나무로 깍아 만든 가짜 알로 바꿔치기하여 번식을 막고 있다고 합니다. 황새복원센터는 50마리를 수용시설을 계획하고 만들어져 현재 증식시설도 턱없이 부족한 현실이라고 합니다.

 

흰색이 가짜알, 좀 더 누런색이 진짜알.

 

 

 

이러한 문제는 좀 더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천연기념물관리를 필요로 하는데요. 현재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471개 중, 황새와 같이 시급하게 보존 및 관리가 필요한 것을 지정하여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방법이 절실하게 필요합니다.

 

 

 

황새에 비해 또 다른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종인 반달가슴곰은 후한 대접을 받고있습니다. 반달가슴곰 증식,복원 사업비로연간 15억원을 지원받고 있는데요. 환경부 관계자는 사람들의 환경보호 의식을 높이고자 친숙하고 귀여운 포유류 중심으로 투자가 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했으며, 똑같은 멸종위기종일지라도 주력사업이나 아니냐에 따라 동물이 받는 대우도 천차만별인 실정입니다.

 

 

 

다양한 생물들을 먹으며, 생태계의 균형을 잡아주던 황새, 황새가 떠나지 않고 살아가는 땅에서 난 농산물은 무척 깨끗하다는 것을 말하는 것처럼, 자연이 조금 더 깨끗해지기를 바랍니다.

 

 

 

by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일회용 플라스틱 컵으로 글씨를 써보는 생각을 해보셨나요? 아니면 낡은 타이어를 이용해 연필을 보관하는 방법은요? 영국의 Remarkable은 환경을 보호하려는 열정과, 폐품을 통해 재미있는 물건들을 만드는 회사입니다. 쓰다남은 비디오 카세트는 연필이 되고, 쥬스 용기는 공책이 되는 혁신적이면서도 재미있는 제품들을 선보입니다.

 

 

 

 

영국에서는 한 해에만 약 4조개의 플라스틱 일회용 컵이 버려진다고 하는데요, Remarkable에서는 이렇게 버려지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 뿐만이 아니라, 버려진 CD, 케이스, 타이어, 상업용 포장물, 플라스틱 병, 종이 등을 재생합니다.

 

 

 

 

이렇게 다양한 폐품들은 다음과 같은 제품으로 탄생합니다.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펜.

 

 

사용 후 자연분해가 가능한 옥수수 속대로 만들어진 펜.

 

 

폐 시디케이스로 만든 연필.

 

 

자동차 폐 타이어로 만든 연필통.

 

 

옥수수 속대로 만든 연필통.

 

 

옥수수 속대로 만든 자.

 

 

폐 포장물과 폐지로 만든 노트.

 

 

폐 포장물로 만든 링폴더.

 

 

아래의 동영상을 보시면,심지어 이것들은 만들어내는 기계들도 재활용을 했다고 합니다.

 

 

 


 

Remarkable은 4명의 직원으로 시작해, 시작한 해에는 375만개의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재활용하였으며, 현재는 30명의 직원이 하루에 약 10톤 정도의 폐품을 재활용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게 되었다고 합니다.

 

Remarkable의 가장 큰 목표는 의외로(?) 소박한데요, 그것은 사람들이 Remarkable제품을 사용함으로 환경에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고, 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것들을 실행에 옮기도록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Remarkable처럼 우리도 환경을 위해 할 수 있는 작은 것들을 하나 적어 실천해 보는 오늘 하루 되시길 바래요.

 

Remarkable 웹사이트 가기: http://www.remarkable.co.uk/



 

by 토종닭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