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봄이 시작되는 날, 입춘(立春)입니다. 하지만 설 연휴 때보다 더 추워져서 봄의 시작이라기엔 좀 이른 듯 싶죠^^; 이번 겨울은 평년보다 유난히 포근했었는데 이제 와서 막바지 추위가 몰아치는 건 아닌지 걱정됩니다. 그래서 뒤늦게 준비했습니다, 집에서 손쉽게 만드는 천연 손난로 레시피! 얼마 전 KBS 예능프로그램 <인간의 조건>에서 팥으로 만든 천연 핫팩이 나와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슬로워크에서는 귤껍질로 만드는 손난로를 소개합니다. 정말 간단합니다. 만들어볼까요?



준비물은 4개밖에 안 됩니다. 귤 3개, 주방용 비닐랩, 전자레인지, 지퍼 달린 휴대용 주머니(기왕이면 두툼한 것). 일회용품인 비닐랩과 전자파가 나오는 전자레인지의 사용은 천연이라고 하기에 무리가 있지만, 버려지는 귤껍질로 만드는 거라면 일회성 손난로보다는 친환경적이겠죠?



먼저 귤 3개를 까먹습니다. 최대한 귤껍질이 분리되지 않게 까먹으면 좋습니다. 다 먹은 후 남은 귤껍질을 모아 꼼꼼하게 돌돌 말아줍니다. 헐거우면 열효율이 떨어지니 잘 말아주세요.



돌돌 말아준 귤껍질을 주방용 비닐랩으로 꽁꽁 싸줍니다.



단단히 싸준 후 전자레인지로 40초 돌려줍니다. 40초 이상 돌리면 너무 익어 흐물흐물해지니 욕심내지 말고 돌려주세요. 다 되면 꺼내서(뜨끈뜨끈하니 조심) 준비한 휴대용 주머니에 넣고 잠가주면 귤껍질 천연 손난로 완성! 정말 간단하죠?



이 손난로는 최초 온도가 80˚ C 정도 되며, 사람이 따뜻하다고 느낄 수 있는 최소 온도인 40˚ C로 내려가기까지 약 2시간 정도 걸립니다. 이처럼 온도가 몇 시간 동안 지속될 수 있는 이유는, 귤껍질에 표면에 있는 동글동글한 액체 알갱이들이 전자레인지로 달궈지면 귤껍질 안쪽의 하얀 속껍질이 보온을 해주는 역할을 해주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일반 일회용 손난로의 열 지속시간이 2~3시간 정도인데 그 못지않게 충분한 난로 기능을 하네요. 게다가 식더라도 다시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재활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동안 무심코 버려왔던 수많은 귤껍질들이 아깝다는 생각이 드네요. 얼마 남지 않은 겨울, 앞으로 생겨날 귤껍질들을 손난로로 쓴다면 꽤 뿌듯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세계인구 40%가 화장실 없이 살아간다는 사실 아셨나요? 세계 총 인구 70억 명이 돌파한 가운데 이중 약 26억 명이 화장실 없는 곳에서 살고 있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식수나 지하수가 쉽게 오염되고 질병에 걸리기 쉬워 어린아이들은 물론이고 많은 이들이 불편함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고 해요. 논밭에 가도 이동식 화장실을 쉽게 찾을 수 있는 우리나라로선 참 낯선 이야기 같습니다.




그 많은 인구가 화장실 부재로 인해 꽤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어 있음을 깨달은 스웨덴의 Peepoole은 해결방안을 제안했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사용가능한 1인용 변기 Peepoo Bag입니다^^











"근데 비닐이잖아?"라는 생각 드셨죠? 네, 비닐이 맞습니다. 하지만 보통 비닐이 아니에요^^


피푸백은 이중으로 되어 있는 비닐백입니다. 

겉 하얀 비닐은 자체 분해가 가능한 바이오 플라스틱이라 물, 이산화탄소, 바이오 매스로 분해되기 때문에 비료로 사용 가능합니다.

안의 녹색 봉지는 배설물과 만나면 암모니아와 탄산염으로 분해되고, 이 과정에서 염기성이 높아져 배설물 분해를 촉진시켜 이 또한 비료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피푸백 안의 배설물은 2~4주 안에 비료로 변화되어 오염 발생의 여지가 없게 되는거죠.




사용법 또한 쉬워요!


01. 겉 흰 봉지를 말아 내려 입구를 만들어주고



02. 안의 녹색 봉지를 뽑아 입구를 깔끔하게 덮은 뒤



03. 편히 앉아서 용변을 보고



04. 완료되면 위로 다시 말아올려 매듭만 지면 끝!




사진으로도 친절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정말 간단하죠? 칸막이가 있는 공간만 살짝 제공된다면 기존 양변기보다 훨씬 친환경적인 화장실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우리들이 쓰고 있는 기존의 양변기로 처리되는 배설물들은 정화시키는데 엄청난 돈이 든다고 해요. 배설물이 바로 물과 만나게 되면 자연 분해되기 힘든 상태로 변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 정화에 사용되는 물의 양도 어마어마하다고 하구요. 편한 도시생활에서는 아직 상상이 잘 안되지만, 환경을 위해서 이를 응용한 대처방법이 나온다면 참 좋겠네요^^







출처: http://www.peepoople.com




by 고래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우리의 손을 조정해서 화면의 커서를 조정하게 만드는 도구!
바로 마우스 인데요~

최초의 복잡했던 공학적 장치였던 순간부터, 간단하고 단순해지는 오늘날까지
마우스의 진화는 우리의 손의 움직임과 눈으로 인식하는 행동과 점점 직관적으로 닮아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래의 마우스는 어떤 모습으로 발전 할까요?
앞으로의 마우스 발전의 방향을 엿볼 수 있는 톡톡 튀는 아이디어들의 마우스가 여기에 모여있습니다.













광학식 무선 마우스

Lukasz Natkaniec의 이 광학식 마우스는 얇고, 선이 없습니다. 바닥으로부터 10mm 되는 높이의 움직임까지 포착할 수 있으므로 기존의 트랙패트보다 더 넓은 범위의 손의 움직임을 읽어냅니다. 볼륨이 굉장히 미묘하기 때문에 이 마우스를 사용하는 사람은 마우스를 사용하는 건지, 아니면 그냥 손을 움직이는 건지 미묘한 기분을 맛볼 수 있다고 하네요~


















Bendy M
한국의 김혜신씨가 디자인한 이 마우스는 수납하기 편리하기 평소에는 띠 처럼 생겼습니다. 그러다가 마우스로 사용해야 될 때는 고리를 만들듯이 연결시켜 줍니다. 고리가 완성되면 자연스럽게 마우스로 사용할 수 있지요!
















발가락 마우스

리우가 디자인한 이 마우스는 손으로 작동하는 것이 아닙니다. 발가락 마우스는 손을 사용하기 불편한 사람들이 발을 이용해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지요. 엄지발가락과 두번째 발가락 사이에 이 마우스를 장착합니다. 엄지와 두번째 발가락의 움직임을 통해서 클릭할 수 있는 것은 기존의 손가락 마우스의 작동방법과 같다고 하네요~!













쥐 스팟 마우스

앤디가 디자인한 이 쥐스팟 마우스는 일종의 뜨거운 농담을 건넵니다. 마우스 중앙의 사이에는 비밀 장소가 있습니다. 이곳을 건드리면 미리 설정해 높은 이메일주소, 구미에 맞는 뉴스, 블로그등으로 바로 연결 된다고 하네요^^;;;













e바우스


마이크로소프트가 설계한 이 마우스는 기존의 마우스의 동작과 타블렛펜의 작동방법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 마우스입니다.
평소에는 일반 마우스처럼 사용하다가, 특별한 작업을 수행해야 할 때는 타블렛 펜처럼! 스스삭!~!













나무 마우스

기존의 플라스틱 재료에서 벗어나서 나무로 가공된 마우스입니다. 기존에 플라스틱 마우스 위에 나무재질 스킨을 씌우는 경우는 있었지만, 이 마우스는 나무덩어리 한 조각을 통째로 가공해서 만든, 완성도 있는 나무마우스이지요~!














애플 슬림 마우스

알류미늄으로 만들어진 이 얇은 애플 마우스는 400dpi의 해상도로 움직이는 트랙볼과, 1600dpi의 해상도를 지니는 레이저센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하얀색 광택 플라스틱 버젼도 있군요~















메모리 마우스


이 하키퍽을 닮은마우스에는 4 에서 8 GB 용량의 내장메모리 USB가 들어갑니다.  마우스와 USB 저장장치의 기능을 동시에 수행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젤리 클릭 마우스

젤리마우스는 마우스의 휴대성을 증진시키기 위해서 고안되었습니다. 모든 휴대용 전자기기들은 말 그대로 휴대성이 좋아야 하는데요. 이 젤리 마우스는 부드럽게 늘어나는 재질로 만들어져있습니다. 이 마우스를 입으로 살짝 불어서 공기를 그 안에 주입시키면 마우스는 볼륨감 있게 커지겠죠~! 그런다음에 사용하시면 됩니다. 안쓰시고 휴대할 때는 다시 공기를 빼서, 마우스를 접을 수 있죠~!  서형교씨를 비롯한 한국분 4분이서 만든 마우스라고 합니다~!


















아이콘택트 마우스

이 획기적인 방식의 마우스는 눈동자의 움직임을 쫓아서 커서가 움직이도록 고안되었습니다.  손을 쓰기 힘든 사람들을 위해서 디자인 되었지요. 마우스는 우리가 쉽게 볼 수 있는 콘택트 렌즈 처럼 생겼습니다. 이 마우스를 콘택트 렌즈 끼우듯이 안구위에 장착하면, 센서가 안구 운동을 추적하고, 그 추적된 정보를 수신기가 컴퓨터로 연결해서 커서를 움직일 수 있도록 작동 됩니다. 손을 쓰지않고 눈으로만 움직여서 사물들을 조종할 수 있는 메트릭스 시대가 열리는 것일까요!









지금까지 기발한 아이디어로 디자인된 마우스의 세계를 탐구해보았습니다.
아이디어의 발전으로 인해서 감각기관과 보다 더 가깝게 밀착되는 마이티 마우스! 의 세계, 모두 즐거우셨나요?


출처: Yanko design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