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흡연자들과 비흡연자들 사이에 흡연 장소를 놓고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음식점, 호프집, PC방은 물론, 길거리, 사무실 등 다양한 공간이 금연구역으로 지정되는 등 '흡연자'만의 공간을 점차 줄여나가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에서도 얼마 전에 간접흡연에 대한 인포그래픽으로 '아빠가 한 갑이면 아이는 한 개피?' 제작한 적이 있는데요, 이번에는 조금 다른 관점에서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관계를 살펴보려 합니다. 



(사진출처:뉴시스)



담배와의 전쟁에는 단순히 담배 연기를 통한 간접흡연뿐만 아니라 피우고 아무 데나 휙휙 버리는 담배꽁초와의 전쟁도 포함됩니다. 그래서 정부에서는 강남역이나 명동같이 유동인구가 많고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오가는 장소에서는 담배꽁초를 버리면 과태료를 무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흡연자의 공간을 줄여나가고 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런 문제는 한국만 가진 문제가 아니었나 봅니다. 네덜란드에서도 길에 아무렇게나 버려지는 담배꽁초에 대해 새로운 법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네덜란드의 인터렉티브 디자인 그룹, Ioglo는 '담배꽁초를 길에 버린다'는 행위에 벌을 내리는 것 말고 '담배꽁초를 길에 버리지 않을 때' 상을 주는 방법으로 사람들의 행동을 바꿀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담배를 피운 후 꽁초를 아무 데나 버리는 것은 좋지 않은 행동이지만, 그들에게 강제적으로 금연을 시키고, 아무 데나 버려지는 담배꽁초를 '규제의 대상'으로만 여긴다면 실제로 문제라고 여겨지는 사람의 행동이 긍정적으로 변하는 부분은 매우 작을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Ioglo는 흡연자를 위한 휴지통, FUMO를 만들었습니다. 길을 걸으며 담배를 피우다 꽁초를 아무 데나 버리는 것이 아니라, FUMO로 이끌어 한 자리에서 담배를 피우고 꽁초까지 처리할 수 있도록 그들의 행동을 긍정적으로 바꾸는 휴지통이죠. 





멀리서 보면 커다란 담배꽁초로 보이는 FUMO에 담배꽁초를 버리면 약 5초에서 10초가량 기둥을 따라 설치된 56개의 LED가 반짝거리며 가스펠, 댄스 음악 등 50여 가지의 멜로디 중 한 가지가 흘러나옵니다. 일종의 '참 잘했어요~' 하고 칭찬을 해 주는 기둥입니다.






마치 아기들 장난감 같은 행동- 보상 프로그램이 적용된 쓰레기통인데요. 비단 흡연자 뿐만 아니라 아이들이 많은 놀이터나 공원에도 쓰레기를 휴지통에 버리면 음악이나 불빛으로 칭찬해주는 FUMO 같은 휴지통이 놓인다면 쓰레기를 아무데나 버리는 대신 칭찬해주는 휴지통 근처로 모이지 않을까요?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고 합니다. 사람의 행동 변화를 위해 법과 규제를 강화하면, 빠르고 쉽게 법을 만든 사람이 원하던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보다 더 좋은 방법은 작은 행동의 변화에도 칭찬하고 격려하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는 가족의 작은 행동에도 칭찬과 격려를 나누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집 안이나 베란다에서 담배를 피우던 아버지가 가족을 위해 집에 있는 시간 동안 담배를 피우지 않았다거나, 간식을 먹으며 길을 가던 아이가 다 먹은 과자 봉지를 길에 버리지 않고 휴지통을 찾아 버렸을 때 말이죠. 



출처 : Ioglo



by 사슴발자국




Posted by slowalk

포르투갈의 어느 한적한 마을.

골목길을 따라 이어진 담벼락 곳곳에 노란 쓰레기통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쓰레기통을 가까이에서 들여다보니 모양새가 어디서 많이 보던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눈치 채신 분들도 있겠지만, 노란 쓰레기통의 정체는 바로 낡은 CRT 모니터!

 

 

요즘에는 대부분 얇고 가벼운 LCD 모니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점점 찾아보기 어려워지는 오래된 가전제품들 중 하나인데요, 불과 몇년 사이에 골동품이 되어버린 CRT 모니터를 마을 쓰레기통으로 재활용한 것입니니다. 물론 시판되는 제품이 아니라 포르투갈의 작가인 J.Azevedo이 설치한 작업이라고 하네요. 환경과 관련된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Azevedo는 아는 사람에게서 받은 낡은 모니터들를 어떻게 재활용할지 고민하다가 이렇게 쓰레기통으로 만들게되었다고 합니다.

 

 

만약 이 낡은 모니터 케이스로 만든 쓰레기통처럼 고장난 대형 가전제품을 재활용해 폐건전지나 구형 휴대폰 등 낡고 고장난 가전제품/전기제품 수거함으로 만든다면 사람들의 분리수거를 재미있게 이끌어낼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이 될 것 같습니다.

 

사실 우리나라에서 폐전기/전자제품 재활용과 관련된 문제는 알게모르게 많은 문제를 안고있는 사안이기도 합니다. 스웨덴과 같은 국가에서는 1인당 전자제품 평균 재활용량이 1인당 무려 13.5kg 가까이인데 반해 우리나라는 1인당 2.6kg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한해에 새로이 생산되는 전자제품에 비하면 그중 20%가량만이 재활용된다고 하는데요, 결국 새로 생산되는 가전제품 10대 중 2대만이 재활용되고 나머지 8대는 그대로 땅 속에 매립된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버려지는 전기/전자제품들의 대부분은 내부에 납, 아연, PVC 등과 같은 독성물질이 포함되어 있어 소각되거나 매립되었을 경우 당연히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그리고 분해해보면 다시 쓸 수 있는 부품들이 포함된 채 버려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이렇게 그냥 땅에 묻히는 금속자원을 수거해 재활용할 경우 막대한 경제적 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미국에는 폐 가전/전기제품 '분해 전문 회사'도 등장했습니다.

 

 

 

 

세컨드 솔루션(2nd Solution)이라는 이름의 이 회사는 폐가전/전자제품을 수거해 분해한 뒤 다시 쓸 수 있는 부품을 골라내 다시 판매합니다. 결국 자원의 재활용을 바탕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것이죠.

 

 

2nd Solution과는 조금 다른 경우이지만 우리나라 전남지역에도 '호남권 폐가전제품 리사이클링센터'가 있어 폐가전제품을 분해해 재활용하고 있습니다. 며칠 전에는 전남 고흥군이 전남지역의 최우수 폐가전제품 수거 지역으로 선정되기도 했죠.


J.Azevedo과 같이 개인적인 작업을 통해 낡은 전기/전자제품을 재활용할 수도 있고, 폐전자제품을 그대로 쓰레기통에 버리기보다는 수거에 참여함으로써 폐전자제품 매립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막고 자원활용율을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환경부의 발표에 따르면 2013년 우리나라의 전자제품 재활용 목표량은 1인당 3.5kg, 2017년에는 4.5kg라고 합니다. 스웨덴(13.44kg) 오스트리아(7.15kg), 독일(6.81kg)과 같은 환경선진국에 비하면 아직 걸음마 단계에 불과하지만 올해에는 우리도 각자 최소한 3.5kg이상의 전자제품 재활용을 위해 노력하는 한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왜냐하며년 우리에게는 우리가 구매하고 사용하는 물건들에 대한 책임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미지출처 | www.2ndsolution.com, http://jotazevedo.blogspot.com)

 

  by 살쾡이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