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길에서 물건을 잃어버렸을 때 어떻게 하나요? 안타까운 마음에 길을 되짚어가며 찾아보지만, 찾기가 쉽지 않죠. 길 위에 많은 사람이 있지만 물건을 함께 찾아주는 사람은 없습니다. 잃어버린 물건을 본 누군가가 잘 보이는 곳에 걸어만 놓아도 잘 찾을 수 있을 텐데. 길 위의 사람들은 자신의 목적지로 향하느라 바빠보입니다.

그리 대단한 것은 아니지만, 작은 아이디어와 최신기술이 만나 물건을 잘 잃어버리는 사람들의 고민을 해결해 주는 사례를 소개합니다.



진화의 진화를 거듭한 3d프린터기는 이제 건물까지도 만들 수 있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필수품이 된 스마트폰과 함께 소셜미디어는 어느 곳이든 존재합니다. 스스로 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하는 것은 이제 보편적인 일이 되었죠.

LostFound는 이 두 가지의 기술을 이용한 하나의 플랫폼입니다. 3d프린터로 제작된 작은 플라스틱 고리는 주변에 흔히 보이는 담장과 표지판 다리에 잘 걸 수 있도록 고안되었습니다.




아이디어는 간단합니다. 
1. 길 위에 주인을 잃은 물건을 발견한다.
2. LostFound라고 새겨진 빨간 고리를 이용해 잘 보이는 곳에 걸어둔다.
3. SNS 해시태그(#Lostfound)를 이용하여 알린다.

특별한 소프트웨어의 개발 없이 인스타그램이나 트위터의 해시태그를 이용하여 물건을 찾아주는 문화를 만드는 것입니다.



도시는 점점 거대해지고, 거대해진 도시만큼 주변은 삭막해 져갑니다. 과학기술이 발전할수록 생활은 편리해지지만, 이웃과의 소통은 줄어드는 듯합니다. 대단하진 않지만, 이웃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작은 아이디어, 이 작은 프로젝트가 과학기술을 대하는 또 다른 방향을 제시하고 있지 않을까요?


기술의 발전도 중요하지만 기술을 이용하는 우리의 따뜻한 생각들이 더욱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을 거라 확신합니다


출처 : shapeways



by 고라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손가락까지 움직이는 의수(義手, 인공 손)를 3D 프린터로도 만든 사례가 있어 소개하고자 합니다. '로보핸드(Robohand)'입니다.




최근 어떤 입체 물체든 다 만들어내는 '3D 프린터'가 소개되어 주목을 받고 있죠. 신기한 프린터이긴 하지만 누구나 무기를 제조할 수도 있다는 위험성이 있어 그 평가는 호불호가 갈린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무엇이든 쓰기 나름인 것 같습니다. 3D 프린터로 손가락까지 깨나 디테일하게 움직일 수 있는 의수를 만들었다는 이야기인데요, 손가락들을 갑자기 잃게 된 한 남자의 노력 끝에 3D 프린터로 만들어진 인공손 '로보핸드(Robohand)'입니다.



미국의 리차드(Richard Van As)는 어느날 갑자기 사고로 손가락 네 개를 잃게 됩니다. 그 후 인공 손을 만들기 위해 온갖 연구에 몰입하게 되는데요, 당시 모두들 불가능할 거라고 말렸다고 합니다. 하지만 꿋꿋이 연구에 연구를 거듭했고 결국 손가락까지 움직일 수 있는 의수를 만들어 냈습니다.








여러 프로토타입 끝에 이렇게 의수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자신과 같이 손이 불편한 사람들을 위해 의수를 지속적으로 개발해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중 3D 프린터라는 기기를 알게 되었고, 전에 자신의 의수를 만들었던 때와는 다르게 보다 더 수월하게 의수를 만들어 줄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로보핸드의 움직이는 원리가 궁금하시죠? '전자기기도 아니고 대체 어떻게 손가락이 움직일까?'하고 말이죠. 그 작동 원리는 바로 손목 움직임이라고 합니다. 손목 움직임만으로도 인공 손가락 힘을 조절할 수 있다니 신기합니다. 그만큼 인체의 미묘한 움직임을 엄청나게 분석하고 수도 없는 테스트를 거쳤겠죠. 대단합니다. 






특히 선천적으로 손이 불편하게 태어난 아이들을 위해 더 힘썼는데요, 지금 위에 보이는 리암(Riam)이라는 아이는 더 어렸을 때 로보핸드를 만들었다가 좀 더 크자 다시 만들러 또 찾아왔다고 해요.









꽤나 많은 이들이 리차드를 통해 행복과 희망을 되찾은 기회가 된 것 같습니다. 사진을 보기만 해도 그들의 감동이 전해집니다. 뜻하지 않게 받아버린 자신의 상처를 제대로 극복한데 이어 거기서 얻은 희망을 자신과 같은 이들에게 널리 전파하고 있는 리차드. 너무 멋진 사람입니다. 앞으로 더 많은 이들이 이 희망을 전해받으면 좋겠네요^^ 


출처 | 로보핸드 공식 홈페이지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해킹이라면 다른 컴퓨터에 침입해서 전산망을 마비시키는 해킹만 떠오르시나요? 원래 해킹은 '개인의 호기심이나 지적욕구의 바탕 위에 컴퓨터 네트워크를 탐험하는 행위'라는 의미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라이프해킹(life hacking)이라고 하면 우리 주위의 다양한 소품을 개조하거나 재조합해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오늘은 라이프해킹의 대표적인 사례로 이케아 스툴로 자전거를 만든 'DIY 드레지엔 자전거(Draisienne bike)'를 소개합니다. 

* 드레지엔(Draisienne)은 1818년에 프랑스에서 특허를 받은 초기의 자전거입니다. 독일의 카를 드라이스가 발명했으며, 구동장치와 페달이 없습니다. 




DIY 드레지엔의 재료가 되는 이케아의 목재 스툴, Frosta 입니다. 국내에서도 17,000원 정도면 구매할 수 있는 대중적인 제품입니다.  어디 한번 설명서를 볼까요?


일단 Frosta 스툴 2개가 필요합니다. 거기에 몇 가지 나사와 소켓이 필요하네요. 그런데 저기 주황색으로 칠해진 저것은 뭘까요?
나사나 소켓 등은 규격 사이즈라서 철물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황색의 '출력된 부품(printed parts)'은 철물점에서 구할 수 없습니다. 그럼 어디서 구할 수 있을까요?

저것은 바로 3D 프린터로 출력된 부품입니다. 도면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어서 3D 프린터만 있다면(!) 누구나 제작할 수 있는데요


> 도면 다운로드: http://www.thingiverse.com/thing:60938

 
 


사진출처: CNET Reviews


3D 프린터는 아직 개인이 구매하기에는 고가라서 부품을 따로 판매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완성된 드레지엔 자전거, 실제로 타고 다니기에는 부족하지만 간이의자를 자전거로 탈바꿈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합니다. 




이 자전거의 인기에 힘을 얻어 제작자인 Andreas Bhend와 Samuel N. Bernier가 2탄으로 썰매도 만들었네요3탄으로는 뭐가 나올지 기대됩니다. 


자료출처: instructables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