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부한 말이지만, 기술은 쓰는 사람의 몫입니다. 우리 사회가 기술의 진보를 "올바르게" 받아들일 준비가 되고나서야 그 기술이 비로소 빛을 봅니다. 올바르지 못하게 받아들인다면, 기술은 사장되거나,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어디선가 올바르지 못한 나름의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3D 프린터는 어떨까요? 이 새로운 기술은 사회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이 글은, 기술적인 전문성이나 사회과학적인 전문성이 부족한 개인의 견해를 바탕으로 쓰여진 글이며, 균형을 유지하고자 노력은 했으나 그렇지 못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친환경 3D 프린터를 표방하는, EKOCYCLE Cube



올해도 시작과 함께 수많은 새로운 기술들이 "올해의 새로운 기술" 따위의 제목으로 대중들의 관심을 받았었고, 3D 프린터도 그 중 하나였습니다. 3D 프린터는 소비 사회의 새로운 장을 열어줄 도구로 큰 관심을 받기 시작했고, 어떤 사람은 산업혁명을 이끌었던 증기 기관의 발명만큼의 기대를 보이기까지 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팔릴만한 기술이 나오면 그 기술에 대한 찬사가 이어집니다.(여기서 "팔릴만한"이라는 것은, 실제로 그 기술이 팔릴만한지와는 별개로, 그 기술에 대한 "이야기"가 팔릴만하다는 뜻입니다.) 기술에 대한 찬사가 쌓이면, 신화가 됩니다.


3D 프린터의 신화는, 생산의 민주화("democratization of manufacturing")입니다. 생산의 민주화를 문장으로 표현하면, "원하는 것이 있으면 직접 만들어 쓴다." 정도가 될 것입니다. 얼마나 "반"소비적인 문장인가요? 아마 이런 느낌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3D 프린터에 파괴적인 힘을 기대하고 있는듯 합니다.


개인들이 생산 도구를 소유한다는 것은, 생산과 판매를 독점하는 소수의 권력이 개인들에게 나누어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최근 10여 년동안 미디어가 발전한 과정(소수의 미디어가 어떤 주제에 대한 이야기를 독점하지 않고, 개인이 모두 스스로 미디어가 되어, 모두 함께 이야기할 수 있는 장이 만들어진 것. 즉, 소수의 미디어의 권력이 개인들에게 나누어진 것)도 이와 비슷합니다.


이런 기대 속에서, 3D 프린터가 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립니다.


먼저 환경에 좋은 영향을 준다는 의견은, 3D 프린터의 보급을 통해, 생산 수단이 개인들에게 나누어지면서, 유통 과정이 필요 없어진다는 점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필요한 사람이 직접 생산하기 때문에 유통 과정이 필요 없어지고, 따라서 불필요한 에너지 사용이 없어집니다.


반대로, 3D 프린터 자체가 소모하는 에너지가 생각하면 결코 환경에 좋은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3D 프린터와 기존 생산기계(공작/사출 기계)와의 전력 소비량 비교


위 표는 UC버클리 기계공학 학부생들의 조사 결과입니다.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3D 프린터가 꼭 기존 공작/사출기계에 비해 전력 소비량이 낮은 것은 아니고, 3D 프린터 방식에 따라, 또는 얼마나 생산 방법이나 재료들이 공유되느냐에 따라 전력 소비량이 더 높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따라서 이들은, 결국 친환경적인 소재의 개발과 친환경적인 생산 도구(예를 들면, 3D 프린팅 노하우, 쓰레기 배출량이 적은 도면 등)의 공유가 중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친환경적인 재료를 사용하기 위한 시도도 있습니다. 3D 프린터 생산 업체인 3D systems에서, 이른바 친환경 3D 프린터를 표방하는 제품인 "EKOCYCLE Cube"을 출시할 예정입니다. 이 프로젝트에는 코카콜라, 유명 뮤지션인 will.i.am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EKOCYCLE Cube은 PET병을 재활용하여 만든 플라스틱 소재를 프린팅 재료로 사용합니다. EKOCYCLE과 도면만 있으면, 누구나 손쉽게 PET병을 재활용한 제품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이런 바람직한 시도에도 불구하고, 소비라는 행위 자체를 놓고 보면 3D 프린터가 환경에 좋은 영향을 줄 것 같진 않습니다. 3D 프린터가 아무리 생산 과정에서의 에너지 소비를 줄인다 한들, 3D 프린터의 보급은 개인이 생산 도구를 직접 소유할 수 있게 하고, "소비"만큼이나 "생산"이 쉽고 간편한 행위가 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렇게 되면, 지금의 우리들이 "과소비"를 하듯, 개인의 "과생산" 또한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정리하면,


  1. 3D 프린터의 소재와 생산 기술에 대한 개발이 이루어져, 친환경 소재를 사용하는 기술적 지원과 생산 기술의 공유가 이루어질 것

  2. 그것을 사용하는 개인들이, 실질적인 "필요"에 의한 생산의 수단으로 3D 프린터를 다룰 것. 즉, 쓸데없는 "과생산"을 하지 말 것


이 두 가지 정도가, 앞으로 3D 프린터를 받아들이기 위해 우리가 준비하고 고민해야하는 것들이 아닌가 싶습니다.


여러분은 3D 프린터가 사회, 환경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이라고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어떤 준비와 고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출처: ekocycle.com, cubify.comfastcoexist.com, mtu.edu, sustainabilityworkshop.autodesk.com



by 낙타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손가락까지 움직이는 의수(義手, 인공 손)를 3D 프린터로도 만든 사례가 있어 소개하고자 합니다. '로보핸드(Robohand)'입니다.




최근 어떤 입체 물체든 다 만들어내는 '3D 프린터'가 소개되어 주목을 받고 있죠. 신기한 프린터이긴 하지만 누구나 무기를 제조할 수도 있다는 위험성이 있어 그 평가는 호불호가 갈린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무엇이든 쓰기 나름인 것 같습니다. 3D 프린터로 손가락까지 깨나 디테일하게 움직일 수 있는 의수를 만들었다는 이야기인데요, 손가락들을 갑자기 잃게 된 한 남자의 노력 끝에 3D 프린터로 만들어진 인공손 '로보핸드(Robohand)'입니다.



미국의 리차드(Richard Van As)는 어느날 갑자기 사고로 손가락 네 개를 잃게 됩니다. 그 후 인공 손을 만들기 위해 온갖 연구에 몰입하게 되는데요, 당시 모두들 불가능할 거라고 말렸다고 합니다. 하지만 꿋꿋이 연구에 연구를 거듭했고 결국 손가락까지 움직일 수 있는 의수를 만들어 냈습니다.








여러 프로토타입 끝에 이렇게 의수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자신과 같이 손이 불편한 사람들을 위해 의수를 지속적으로 개발해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중 3D 프린터라는 기기를 알게 되었고, 전에 자신의 의수를 만들었던 때와는 다르게 보다 더 수월하게 의수를 만들어 줄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로보핸드의 움직이는 원리가 궁금하시죠? '전자기기도 아니고 대체 어떻게 손가락이 움직일까?'하고 말이죠. 그 작동 원리는 바로 손목 움직임이라고 합니다. 손목 움직임만으로도 인공 손가락 힘을 조절할 수 있다니 신기합니다. 그만큼 인체의 미묘한 움직임을 엄청나게 분석하고 수도 없는 테스트를 거쳤겠죠. 대단합니다. 






특히 선천적으로 손이 불편하게 태어난 아이들을 위해 더 힘썼는데요, 지금 위에 보이는 리암(Riam)이라는 아이는 더 어렸을 때 로보핸드를 만들었다가 좀 더 크자 다시 만들러 또 찾아왔다고 해요.









꽤나 많은 이들이 리차드를 통해 행복과 희망을 되찾은 기회가 된 것 같습니다. 사진을 보기만 해도 그들의 감동이 전해집니다. 뜻하지 않게 받아버린 자신의 상처를 제대로 극복한데 이어 거기서 얻은 희망을 자신과 같은 이들에게 널리 전파하고 있는 리차드. 너무 멋진 사람입니다. 앞으로 더 많은 이들이 이 희망을 전해받으면 좋겠네요^^ 


출처 | 로보핸드 공식 홈페이지


by 고래 발자국

Posted by slowalk

해킹이라면 다른 컴퓨터에 침입해서 전산망을 마비시키는 해킹만 떠오르시나요? 원래 해킹은 '개인의 호기심이나 지적욕구의 바탕 위에 컴퓨터 네트워크를 탐험하는 행위'라는 의미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라이프해킹(life hacking)이라고 하면 우리 주위의 다양한 소품을 개조하거나 재조합해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내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오늘은 라이프해킹의 대표적인 사례로 이케아 스툴로 자전거를 만든 'DIY 드레지엔 자전거(Draisienne bike)'를 소개합니다. 

* 드레지엔(Draisienne)은 1818년에 프랑스에서 특허를 받은 초기의 자전거입니다. 독일의 카를 드라이스가 발명했으며, 구동장치와 페달이 없습니다. 




DIY 드레지엔의 재료가 되는 이케아의 목재 스툴, Frosta 입니다. 국내에서도 17,000원 정도면 구매할 수 있는 대중적인 제품입니다.  어디 한번 설명서를 볼까요?


일단 Frosta 스툴 2개가 필요합니다. 거기에 몇 가지 나사와 소켓이 필요하네요. 그런데 저기 주황색으로 칠해진 저것은 뭘까요?
나사나 소켓 등은 규격 사이즈라서 철물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황색의 '출력된 부품(printed parts)'은 철물점에서 구할 수 없습니다. 그럼 어디서 구할 수 있을까요?

저것은 바로 3D 프린터로 출력된 부품입니다. 도면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어서 3D 프린터만 있다면(!) 누구나 제작할 수 있는데요


> 도면 다운로드: http://www.thingiverse.com/thing:60938

 
 


사진출처: CNET Reviews


3D 프린터는 아직 개인이 구매하기에는 고가라서 부품을 따로 판매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완성된 드레지엔 자전거, 실제로 타고 다니기에는 부족하지만 간이의자를 자전거로 탈바꿈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합니다. 




이 자전거의 인기에 힘을 얻어 제작자인 Andreas Bhend와 Samuel N. Bernier가 2탄으로 썰매도 만들었네요3탄으로는 뭐가 나올지 기대됩니다. 


자료출처: instructables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