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어린이날, 8일 어버이날, 15일 스승의날...그래서 5월이 되면 부모님, 스승님등 여러 지인분들께 감사하는 마음이 들지만 한편으론 선물에 대한 고민이 가장 큰 달이기도 합니다. 어버이날도 내일로 다가왔구요. 아직 어버이날 선물을 준비하지 못하신 분들이나 고민하시는 분들이 있으시겠죠? 그런 분들을 위해 토끼발자국이 선물을 하나 추천해드려볼까 합니다.

 

 

바로 보청기입니다. 얼마전 부모님들께서 가장 선호하시는 어버이날 선물로 1위는 현금, 2위 건강관련선물(의료, 건강식품, 종합검진)으로 조사되었다고 하는데, 노인성 난청으로 고생하시는 부모님이 계신다면 보청기를 선물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몇백만원씩 하는 보청기 가격이 부담스러우시죠? 저도 예전에 보청기 가격이 매우 비싸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있어서 그렇게만 알고 있었는데, 최근 디자인 작업으로 만나게 된 클라이언트, 사회적기업 딜라이트 때문에 그런 편견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딜라이트는 한국 사회의 저소득 난청인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정기술개발과 유통·혁신을 통한 한국인 맞춤형 저가의 보청기를 개발,유통하는 한국의 청년 사회적기업입니다.

 

 

 

 

사회적기업 딜라이트의 김정현 대표는 대학시절 독거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봉사활동을 통해 난청이 있는 어르신들이 비싼 가격탓에 보청기 구입을 망설이시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사회적기업을 연구하던 그는 기업의 방식으로 그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습니다. 그 길로 기획팀을 꾸려 엔지니어들과 보청기 개발을 착수하고 전문가들에게 기술적 조언을 구해 딜라이트를 창업했죠.

 

 

 

 

딜라이트는 기존의 보청기 상품들과 차별화를 두기위해 가격에 가장 주목했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가격이 평균보다 50% 나 저렴할 수 있을까요?  저렴하면 질이 떨어지는 것 아니야? 라고 의문을 가지시는 분들도 많을텐데...

 

 

 

알고보니 딜라이트는 기존 1:1방식의 제작방식이 아닌 카이스트와 카톨릭대학의 산학협력단이 협력해 소비자 1000명의 귓본을 채취해 누적된 데이터로 표준형 보청기를 개발하고 있었습니다. 또 원가를 줄이기 위해 선주문 후제작 방식으로 수요를 한데모아 공동구매방식으로 제작해 관리비용, 재고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온라인 유통판매로 유통비용의 거품도 빠질 수 있었던 것이었죠.  이런 노력으로 기존 150~200 만원 정도의 보청기가 34만원이 될 수 있었던 것!!!  보청기 기술이 가장 우수하다고 평가되는 독일 부품을 공급받고 있으니 품질을 걱정할 필요도 없갰죠?? 

 

 

 

 

게다가 단순히 저렴한 보청기만을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난청 노인 보청기 지원사업"을 통해 노인성 난청으로 소리를 듣지 못하는 이웃들에게 보청기를 지원해드리면서 어르신들께 듣는 즐거움을 찾아 드리는 사회공헌활동도 활발히 진행하고 있습니다.

 

 

 

 

 

난청은 현재 우리나라 인구의 8~10% 정도가 특히 75세 이상의 노년층에서 약 50%가 앓고있을 정도로 흔한질환이라고 합니다. 난청을 앓고 있으면 주위 사람들의 이야기를 이해하기가 힘들어지고, 자연스레 소외감과 고립감을 느낀다고 하네요.

 

 

 

이번 어버이날, 부모님, 할아버지 할머니께 보청기로 소통의 희망을 선물하는 건 어떨까요?

 

 

 

*사회적기업 딜라이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딜라이트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하세요!!

 

 

 

by 토끼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가정의 달 5월~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 날...
여기저기 선물할 일들 참 많으시죠~?
받을 사람이 좋아할만한 선물 고르기도 여간 고민 되는 게 아니지만
선물 고르기 못지않게 신경 쓰이는 것이 포장이 아닐까 싶네요.

특히 요즘은 직접 선물을 전할 수 없을 때 택배를 많이 이용하는데요,
배송 시에 제품 보호를 위해 무분별하게 사용되는
상자들이 집안에 쌓여 골칫거리가 되기도 하지요.

불필요하고 과도한 포장으로 자원을 낭비하는 대신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까지 담을 수 있는 포장지가 있는데요,
바로 어떤 모양의 선물도 포장이 가능수 있도록 제작된
골판지를 이용한 패키지 디자인입니다.^^









‘Patrick Sung’이 디자인한 이 패키지는
UPACKS (Universal Packaging System)’입니다.
수많은 삼각형 모양을 모듈로 바늘 구멍들이 뚫어져 있어
어떤 모양으로도 접혀 형태를 잡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지요.













선물을 보호하면서도 물건의 형태에 꼭 맞는 포장이 가능해
불필요하게 사용되는 상자 종이의 낭비를 줄일 수 있고,
그로 인해 운송을 위한 비용도 절약할 수 있다고 하네요.

너무 크기가 큰 제품은 포장이 어렵겠지만,
우리가 흔히 선물하는 옷이나, 신발 등의 포장에는
매우 간단하고 유용할 것 같습니다.












쉽게 접히고 모양을 만들어 낼 수 있어
선물 크기에 꼭 맞는 직각상자도 만들 수 있구요.
기묘한 형태의 선물도 포장 가능합니다.

다른 무늬나 장식이 없어도 삼각형으로 이루어진 바늘 구멍 라인이
만들어내는 그래픽 패턴이 흥미롭게 느껴집니다.

한번 사용 후 다른 모양으로 접어서 재사용도 가능하겠지요.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을 담아 받아보는 사람도 즐거울 것 같습니다.^^


이미지출처: yankodesign.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