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유명 친환경 블로그 '인해비타트(inhabitat.com)'와 '트리허거(treehugger.com)'에
세계 최초로 상용 운행되는 우리나라의 전기버스를 소개하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인해비타트 기사원문 | 트리허거 기사원문

 

미국, 영국 등의 나라를 능가하는, 친환경 대중교통에 대한 우리의 관심과,
기술의 우수성에 대해 소개하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더 큰 관심을 갖는 서울 남산 전기버스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지난 12월 21일부터 운행을 시작한 이 버스는 배기관이 없습니다.
휘발유나 경유로 움직이는 게 아니라 전기로 움직이는 전기차이기 때문이지요~

 

서울시가 대기 질을 개선하고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현대중공업, 한국화이바와
손 잡고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한 이 친환경 대형 전기버스는 전체길이 11.05mm로,
최고 시속 100km까지 달릴 수 있으며, 1회 충전으로 최고 83km, 급속 충전시
30분 이내 풀충전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남산전기버스는 322마력 전동기를 채용하고, 고용량 리툼이온배터리를 장착하였으며,

제동 시 발생되는 에너지를 모아 남산 내리막길에서 재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 절약시스템을 부착했습니다.

가벼우면서도 내구성과 중량을 강화시킨 탄소복합재를 차체로 사용하여
에너지 절약을 실천하고 있는 친환경 버스이지요.

 

또한 낮은 차체로 승하차가 편리하고, 장애우를 위한 자동 경사판도 갖추고 있어
교통 약자까지 배려한 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땅콩의 곡선을 닮은 디자인 또한
친근감을 주며, 남산과 함께 서울의 새로운 명물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현재 남산을 순환하는 친환경 노선버스의 수가 많지는 않지만, 발생되는 문제점을 보완해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단계적으로 운행 대 수를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하네요~

 

대형 전기버스가 상용 운행되는 것은 세계에서 처음이고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만큼,
성공적으로 운행되어 세계에 녹색 대중교통의 새바람을 선도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Posted by slowalk






우아한 빛을 발하는 벽돌 집. 무엇으로 만들어진지 아시나요?

바로 폐기되는 화강암을 재활용한 벽돌로 만들어진 자연 친화적 집입니다.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선보인 이 벽돌집은, 'John Pawson'이 디자인하고
이탈리아의 주요 석재 가공업체인 'Gabriele Salvatori'가 후원하여 함께 하였습니다.
이 두 파트너는 폐기되는 돌을 이용하여, 수백만 유로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혁신적이고 지속 가능한 석재 기술을 고안해낸 것이지요.







이 새로운 에코스톤은 쓸모없이 버려진 화강암 99%와 단 1%의 천연 합성수지
이용하여 만들어졌다고 하네요^^







재활용된 돌이라고는 믿겨지지 않게 한 조각, 한 조각 세심하게 디자인 되어
안과 밖, 벽돌의 표면과 틈 사이로 아름다운 빛의 향연을 보여줍니다.









 

소박하고 단순한 미를 지닌 교회로부터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이 벽돌집은,
천장에 십자가 모양의 빛을 통해 영적인 공간에 대한 감정을 이끌어내며,
명상의 기회 를제공하기도 하지요.


벽돌 하나 하나, 빛을 발하며 수많은 사람들에게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는 영감을 던져주는 것 같습니다.^^






이미지출처 : inhabitat.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비즈니스를 위한 자리에서 혹은 개인적인 자리에서, 사람들과의 첫 만남은
인사와 함께 명함 건네주기에서부터 시작되지요.

가장 작은 얼굴이라 불릴 만큼 명함은 그 사람을 드러내주는 중요한 도구 중 하나인데요,
명함 하나로 환경을 생각하는 착한 마음을 듬뿍 표현할 수는 없을까요?
 
요즘은 어딜 가도 친환경이 아닌 것이 없습니다. 기업에서도 개인적으로도
에코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점점 더 뜨거워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무늬와 형식만 에코디자인인 것들이 넘쳐나고 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재생용지에 콩기름 잉크를 사용한다면 일반 명함보다는 친환경적이라 할 수 있지만,
그 보다는 더 본질적인 친환경 프로세스가 필요하겠지요.






포르투갈의 Fischer Lisbon 디자인 그룹에서 만든
친환경적인 접근의 ‘Ecological Business Card’입니다.

정보를 도장으로 만들어,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쓰다 버린 종이에 찍으면 면함이 완성됩니다.
찢어진 박스도, 구겨진 종이도, 자투리 종이라면 무엇이라도 사용 가능합니다.







이 명함은 일반명함을 찍어낼 때의 공정이 생략되어,
명함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종이의 낭비와 에너지 소모가 없을 뿐 아니라
운송비용이 들지 않아 제조비용을 줄일 수 있는 환경적이고 경제적인 명함입니다.
이런 것이 진짜 에코디자인 아닐까요?^^
 







모양도 크기도 가지각색이지만, 재활용될 종이에 따라 다양한 느낌이 연출되네요.
오히려 낡은 종이에 찍힌 느낌이 더 좋은 것도 같습니다~




그밖에 친환경적인 재활용 명함들 만나볼까요?






종이 대신 떨어진 나뭇잎을 사용하여 스탬프로 찍은 명함도 있습니다.
나뭇잎들이 떨어질 때 부지런히 차곡차곡 모아두어야겠습니다.
사용 후 버려져도 다시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겠지요~








흔히 사용하는 줄무늬 노트로 만든 명함.
심플하지요. 별다른 디자인이 필요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런 명함 꽂이 어떠세요?
어디서 많이 보던 노란 종이지요~ 바로 전화번호부를 재활용한 명함꽂이 랍니다.
원통만 있다면 제작도 쉽고, 기능적이고 디자인적으로도 훌륭합니다.


건네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미소 짓게 만드는 재활용 명함으로
이젠 PR도 친환경적으로~!

 


자료 출처 : www.inhabitat.com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