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 떠돌았던 어느 한 고등학교의 점심급식의 모습입니다.

 

 

 

 

건더기를 거의 찾아볼 수 없는 멀건 김칫국과 쌀밥, 생선구이 한조각, 약간의 녹색채소무침...ㅠㅠ 심지어 반찬 공간 하나도 비어있군요. 한창 배고프고 자라는 아이들이 이런 급식을 먹는다니... 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수준의 급식이 제공되니 학생들이 "급식이 맛이없어요", "반찬이 별로예요." 라고 하면서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않고 과자나 불량식품 등으로 배고픔을 달래게되는 현상이 어쩌면 자연스러울 수 밖에요.

 

 

최근 미국이나 영국에서는 정크푸드로 가득한 급식실태를 지적하며, 건강하고 더 나은 수준의 음식을 학생들에게 제공하기위한 캠페인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조금씩 움직임이 보여지는 것 같구요. 하지만 워낙 우리 아이들 스스로가 음식의 영양소나, 왜 좋은 음식을 먹어야하는지 그 중요성에 대해 잘 모르고 있기 때문에 그 움직임이 빠르게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런데 한 블로그를 통해 일반 어린이들과 음식에 대한 생각이 조금 남다른 소녀를 알게 되었습니다.

 

 

 

 

 

사진속의 주인공은 스코틀랜드에서 초등학교에 다니는 9살, Martha Payne 입니다. 요즘 그녀가 운영하는 블로그 Neverseconds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타게 되었지요. 평균 400,000명의 방문자 수를 가지고 있으며, 요리사 Jamie Oliver도 그녀의 블로그 팬이라고 하네요. 그녀는 블로그 Neverseconds에 학교에서 먹은 급식을 사진으로 찍어 기록하고 그녀만의 기준을 만들어 급식에 대한 평가를 기록합니다.

 

 

 

 

"피자는 그런대로 괜찮았지만,,, 크로켓을 좀 더 먹었었으면 좋았을 것 같아요. 왜냐하면 나는 한창 자라나는 시기이고, 오후 수업에 집중도 해야하는데 한 개의 크로켓으로는 불가능하잖아요..." 

Food-o-meter- 6/10
Mouthfuls- forgot to count but not enough!
Courses- main/dessert
Health Rating- 4/10
Price- £2
Pieces of hair- 0!


 

 

 

 

"오늘은 당근과 고수 수프와 파스타였어요. 좀 뜨거워서 입을 데었지만 맛있어서 조금씩 조금씩 먹었어요. 사실, 당근과 고수는 잘 먹지 않았었는데 오늘 처음 먹어본 고수는 맛이 괜찮아서 앞으로도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Food-o-meter- 8/10
Mouthfuls- 64 small hot ones
Courses- starter/main
Health Rating- 5/10
Price- £2
Pieces of hair- still in the clear

 

 

 

 

 

최근에는 블로그방문객들에게 그들의 학교급식 사진을 보내달라고 요청하며 전 세계의 급식들을 비교하는 블로그포스팅을 준비하는 것 같더군요.

 

 

 

처음 이 블로그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Martha Payne가 찍어온 학교 급식 사진을 그녀의 아버지가 보고난 후 부터입니다. 어의가 없을 정도로 적은 양과 영양상태를 보고 놀란 아버지는 그녀와 함께 블로그에 매일매일 기록하며 급식을 평가해보기로 했습니다.  

 

 

 

* 그녀가 만든 급식평가기준입니다.^^

Food-o-meter - "Out of 10 a rank of how great my lunch was" <전반적인 급식수준>
Number of mouthfuls - "How else can we judge portion size" <양>
Number of courses<가짓 수>
Health rating<영양 수준>
Price "Currently £2 I think, its all done on a cashless catering card"
Pieces of hair - "It wont [sic] happen, will it?"<위생 상태>

 

 

 

Martha Payne 스스로가 음식의 영양수준을 평가하며 공부도 할 수 있는 좋은 방법 같네요.

 

 

 

 "채소를 많이 먹어라", "패스트푸드는 그만!!" 이라는 잔소리 보다는 Martha Payne의 아버지처럼 아이들 스스로가 자신이 먹은 음식을 생각해보고 평가해보며 좋고 나쁨의 기준을 스스로 평가하는 기회를 만들어주는 건 어떨까요?

 

* Neverseconds 방문해보기 |  http://neverseconds.blogspot.com.es/

 

 

 

 

by 토끼발자국

 

 

Posted by slowalk

"잘먹고 잘살아라"
언뜻 들으면 비아냥대는 것으로 들릴수 있는 이 말이, 가만히 생각해보니 이야말로 최고의 덕담이 아닐까 합니다. 행복의 토대는 건강이고, 건강의 토대는 먹거리입니다. 건강한 먹거리와 올바른 식생활이 비롯되어야 행복한 삶을 이어갈 수 있는 '밥심'이 생길테니까요. 그러려면 바른 먹거리에 대해 한사람 한사람 잘 배워야 하겠지요?

 


최근들어 다시한번 광우병 쇠고기 문제로 먹을거리에 대한 공포와 불안이 확산되고 있는데요, 소비자의 알권리가 중요해지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자연스레 올바른 먹거리 교육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습니다. 슬로워크의 예전 포스팅에서도 세계의 먹거리 교육에 대한 MBC에서 방영된 다큐멘터리를 통해 프랑스, 영국, 일본, 이탈리아, 미국, 우리나라 등 6개국의 나라별 올바른 먹거리 교육을 위한 노력과 실천을 엿볼 수 있었죠.

 

 

"음식을 먹고 맛보는 법을 더이상 가정에서 배우지 못하기 때문에 학교에서 교육해야 한다"고 할만큼 이제 식생활 교육에 있어서 보다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이에 세계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는 먹거리 교육 프로그램을 소개합니다.

 

 

 

www.kitchengardenfoundation.org.au

 

호주의 kitchen garden foundation(키친가든재단)은 스테파니 알렉산더에 의해 설립되었는데요, 레스토랑을 운영하던 요리사였던 그녀는 유년기에 접하는 음식에 대한 긍정적인 경험과 음식 선택이 삶에 얼마나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깨닫고 이 재단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2001년부터 시작 된 kitchen garden project는 호주 전역의 초등학교에서 긍정적인 식생활과 음식의 즐거움을 가르치는 음식 교육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아이들은 일주일에 최소 40분 이상을 채소 정원에서 보내고 자신이 키워 낸 농산물로 만든 음식을 만들기 위해 매주 1.5시간을 주방에서 보냅니다.

기존의 음식교육에서 체험하는 미각체험이나 단순한 요리실습이 아닌, 정원에 먹을거리를 직접 재배하며 수확한 작물들로 자신의 식사를 준비하는 철저한 체험학습을 통한 먹거리교육인 것입니다.

 


키친가든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은 부엌과 정원에서 삶을 배워가며, 신선한 제철 음식에 대해 알고 감사하는 마음을 배우게 됩니다. 그리고 팀 작업을 통해 음식을 나누고,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일하며 협동심을 기를 수 있습니다. 좋은 음식과 재료에 대한 선택에 대해 자연스럽게 배우게 될 것이고, 음식과 건강의 연결성을 이해하며 활동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체육시간이 따로 필요없을 듯 합니다.

 

 

 

 

 

www.jamieoliver.com/kitchen-garden-project/

 

2009년 스테파니 알렉산더의 키친가든에 방문해 영감을 얻은 요리사 제이미 올리버도 이 kitchen garden project는를 도입해 시작하는 단계에 있다고 하는데요, 지난 4월부터 모집을 시작해 9월에 공식적인 프로젝트가 시작된다고 하네요.

 

 

 

 

긍정적인 식습관과 자신의 음식을 스스로 요리하는 기쁨을 가르치는 프로그램으로, 음식에 대해 그것이 무엇인지, 어디서부터 와서 어떻게 자신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지, 좋은 음식을 선택하고 요리하는 방법을 배우게 됩니다. 2022년에는 영국의 모든 어린아이들이 이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것이 제이미올리버의 목표라고 하네요.


 

 

 

 

 

영국의 또다른 학교급식 개선 및 먹거리 교육 프로그램 Food for life여러 비영리단체들이 결합되어 공동으로 추진하는 프로그램으로, 참여를 원하는 학교가 프로그램에 등록하면, 이 프로그램에서 학교의 학교급식 개선과 먹거리교육을 지원하는 방식입니다.

 


 

 

푸드포라이프에서 운영하는 'cooking bus'

 

 

 

프로그램은 텃밭을 통한 재배교육, 요리교육, 학교급식과 연계한 먹거리교육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Food for life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교에 매년 학교급식 및 먹거리교육 인증마크를 부여하는데요, 철저한 기준에 따라 금,은,동장의 인증마크를 수여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학교급식공급사업자에도 이와같은 인증마크를 수여해 급식 품질을 높이고 있다고 합니다. 참여 학교들은 이 영예로운 금장획득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하네요.

 

 

 

 

www.foodforlife.org.uk

 

 

슬로푸드의 본고장 이탈리아의 Cultura Che Nutre(내게 먹거리를 주는 문화) 교육 프로그램은, 학교에서 영양교육과 함께, 건강하고 공정하며 의식있는 식사원칙을 보급하기 위해 1998년부터 중앙 농림부와 각 지방정부들이 시작한 <커뮤니케이션과 먹거리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시작되었습니다.


 

 

 

 

 

 

www.culturachenutre.it

 

먹거리 분야에서 정보, 자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이탈리아의 농식품 체계에 대한 지식을 보급하여 먹거리가 갖는 지역적, 사회·문화적 의미를 배우게 됩니다. 매년 전국 학급별로 <내고장 먹거리 관련 앨범 만들기 경진대회>를 열기도 하고, 전국 각 지역을 순회하며 'Cultuura Che Nutre의 날' 행사를 개최하는데요, 역시 슬로푸드 본고장 답게 로컬푸드 교육에 힘을 쏟고 있다는 걸 알수 있지요. 

 

 

 

이런 세계적인 흐름에 발맞추어 우리나라에도 식생활교육에 대한 움직임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푸드스타일리스트이자 슬로푸드 활동가로 알려져 있는 '노민영'대표의 식생활 캠페인과 교육 전문 사회적기업 Food for Change(푸드포체인지)가 있습니다.

 

식생활 캠페인과 교육을 통해 바른 식문화가 식생활의 표준이 되는 사회를 실현하고자 푸드포체인지를 만들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푸드포체인지가 말하는 '바른 식문화'란, 건강하고 자연 그대로의 맛을 즐기는 최소가공 음식, 로컬푸드, 친환경, 제철음식, 전통음식을 말합니다.

 

현재 캠페인의 일환으로 식품기업인 '풀무원' 함께 초등학교 3~4학년을 대상으로 "바른먹거리 확인교육"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2010년부터 시작한 '바른먹거리 확인 캠페인'은 아이들 눈높이에 맞춰 아이들 스스로 바른먹거리에 대한 기준을 세우고 선택을 할수있도록 하는 교육입니다.

 

 


 

식품표시, 첨가물, 영양성분 및 식품이력제 등을 주제로 초등학교 교실을 직접 찾아가 가르치는 프로그램으로, 전국 초등학교, 지역아동센터, 대형마트 문화센터 등지에서 교육을 원하는 개인과 단체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고 하네요. 아이들 스스로 바른 먹거리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제품 성분 표기와 유통기한 등을 직접 확인하고 먹는 습관을 기르게 되는 소중한 기회를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푸드포체인지는 오감을 활용한 미각교육으로 바른먹거리를 맛의 차이로 분별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주며, 텃밭을 가꾸고, 장보기 놀이 등의 체험교육과, 음식을 통해 과학, 수학, 생물, 국어, 창의력, 미술 등의 통합적 교육 프로그램으로 우리나라 먹거리 교육에 한발 앞장서고 있습니다.

 

 

푸드포체인지에서 자연의 흐름과 식탁을 연결하는 제철음식 캠페인 '계절의 인사'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봄을 맞아 '딸기'를 테마로 진행하고 있는데요, 이 캠페인을 지지하는 매장에서는 제철딸기를 이용한 메뉴를 즐길 수 있다니 여름이 오기 전 제철과일 딸기를 마음껏 즐겨보셔도 좋겠습니다.

<계절의 인사> 캠페인 블로그 바로가기 | http://blog.naver.com/eatheseasons

 

 

기존의 우리나라 식문화 관련 활동이 이론교육과 계몽에 그친 일차원적 접근 이었다면, 푸드포체인지는 '식생활의 즐거움과 행복을 체험을 통해 알게하는 새로운 먹거리 교육이 될 것 같습니다. 아이들 교육 뿐만 아니라, 점차 연령대를 넓혀 성인들의 식생활 개선에도 힘쓸 예정이라고 하니 현대인의 잘못된 식습관이 문제가 되고 있는 요즘, 푸드포체인지의 활동을 눈여겨 보아야겠습니다.

 

 

음식과 식사는 내가 속한 사회를 이해하고 사회 구성원들과 어울리는 방편이 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먹는다'는 것은 한 사람이 평생을 지속해야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처음에 잘 배운 식습관이나 건강한 요리법은 한 사람의 인생에 있어 아주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입니다.

 

아침, 점심, 저녁 하루에 세끼. 세번의 즐거움을 행복한 밥상에서 느낄 수 있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by 나무늘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