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한 날 무심코 펼친 책 속에서 사랑이 가득 담긴 편지를 발견한다면 어떨까요? '편지를 발견한 당신에게'라는 첫 구절만 읽어도 왠지 모르게 위로를 받을 것만 같은 느낌이 드는데요, 실제로 위로가 필요하거나 사랑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편지를 쓰는 익명의 사람들이 있습니다. 오늘 소개할 이야기는 낯선 사람을 위한 러브레터, 'More Love Letters' 입니다.





More Love Letters의 설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한나(Hannah Brencher)는 '세상은 더 많은 러브레터를 필요로 한다'고 말합니다. 그녀가 왜 이토록 러브레터를 강력히 추천하는 걸까요. 그 이유는 그녀 스스로의 경험 때문인데요, 대학을 졸업하고 뉴욕으로 왔을 때 그녀는 심각한 우울증에 걸렸었다고 합니다. 우울증 때문에 힘들어하던 차에 그녀는 어릴 적 어머니가 편지를 써주었던 것을 떠올리고 편지쓰기를 시작했습니다.





딱히 누군가를 위해서가 아니라 익명의 사람들을 위해 편지를 쓰기 시작했는데요, 도서관 책 사이나 공원 벤치, 커피숍 테이블 등 도시 곳곳에 희망적이고 달콤한 메시지를 적은 편지를 남겼다고 합니다. 편지를 읽은 사람들의 표정이 밝아지는 것을 본 후, 한나는 인터넷에 편지를 게시하게 되었고 많은 사람들의 요청으로 지금의 More Love Letters를 설립하기에 이르게 되었죠.





러브레터를 쓰는 방법에는 2가지가 있습니다. 첫 번째 방법은 희망적인 메시지를 적은 러브레터를 버스정류소 의자 틈새나 도서관 책 사이 등 일상적인 장소에 놓아두는 방법입니다. 누군가에게 발견되길 바라면서 말이죠. 그리고 러브레터를 발견한 사람은 More Love Letters에 메일을 보내거나 SNS를 통해 올리면 됩니다.


> 페이스북 : moreloveletters

> 트위터 : @moreloveletters

> 인스타그램 : #moreloveletters





두 번째 방법은 누군가를 향한 러브레터를 쓰는 것입니다. 여기서 누군가란, 위로나 사랑이 필요한 사람인데요, More Love Letters 홈페이지에서 각각의 사연과 주소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갑자기 약혼녀를 잃은 사연부터 조카에게 위로가 되어주고 싶다는 이모의 사연, 큰 수술을 앞둔 딸의 사연까지. 위로와 격려의 말이 필요한 다양한 사연들을 볼 수 있습니다. 마감일까지 지정된 주소로 편지를 보내면 지역 담당자가 편지를 전달해주는 방식이라고 하네요.





More Love Letters는 단순히 재밌는 해프닝이 아닌 지속적인 캠페인이 될 수 있도록 학교를 방문해 교육도 하고 있습니다. 학생들에게 누군가를 위해 편지를 쓰는 방법을 알려주고 함께 얘기하는 것인데요, 학생들의 반응이 굉장히 좋다고 합니다.





우연히 발견한 나를 위한 러브레터. 특별한 내용이 아니라 그저 '힘내세요'라는 말만 있더라도 왠지 모르게 행복해질 것 같은데요, 물론 편지를 발견한 사람은 잊지 말고 누군가를 위해 또 다른 러브레터를 써야 되겠죠? 세상은 아직도 더 많은 러브레터를 필요로 하니까요 :-)



출처 : More Love Letters



by 펭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길을 걷다 보면 무수히 많은 사인을 볼 수 있는데요. 그중 오늘은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사인을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영국의 예술가집단 0707다니엘(Danielle Pacifici)에 의해 시작된 "This is A Good Kiss Spot." 프로젝트는 키스하기 좋은 장소를 알려주는 사인입니다. 게릴라예술에 관심 있던 그녀는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이 정작 삶의 소중한 부분을 잃고 지내는 것에 안타까워했습니다. 

한 인터뷰에서 그녀가 말하길 "당신이 사랑하는 사람과 입을 맞추며, 그 순간이 영원히 기억되도록 해주고 싶었다"며 삶에서 중요한 것을 일깨워 주는 사랑의 사인이라 말했습니다. 




처음 프로젝트를 시작할 당시 그녀는 이 키스 스티커와 함께 여행을 다니면서 멋진 경치와 함께 사진을 찍게 되었고, 그 후 우연히 이 프로젝트를 보게 된 사람들까지 함께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파리, 뉴욕, 시드니, 런던 등 여러 지역에서 멋진 장소와 함께 스티커가 찍혔다고 하네요.  

하지만 다른 사인들과는 달리 이 스티커는 영속되지 않는 점이 달콤한 키스와 비슷한데요. 보통 며칠 동안만 붙어있고, 청소부들에 의해 제거된다고 합니다. 물론, 환경도 중요하니깐요. 찍힌 사진들은 그들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유된다고 합니다. 


그럼 봄 빛 기운을 받아, 0707에서 찍은 사진 중 제가 뽑아본 베스트 키스장소 "TOP5" 를 공유합니다!


 5카니발의 열정이 숨쉬는 리우, 브라질


4. 오페라하우스의 건축이 돋보이는 시드니, 오스트레일리아



3. 스카이라인이 멋진 뉴욕시티, 미국 



2. 런던의 템스강 주변, 영국 



1. 고대건축과 유적이 멋스러운 로마, 이탈리아



사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을 땐 장소가 어디든, 심지어 쓰레기통 옆이라 해도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만 보일 테죠. 이 프로젝트의 핵심은 바쁜 생활 속 지친 사람들에게 삶의 소중한 순간을 맞이하길 바라는 작가의 마음이겠죠. 아직 한국에는 이 키스 스티커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지금 이 포스팅을 본 분들은 잠시나마 사랑하는 사람을 떠올리는 순간을 가졌으면 합니다. 


> 0707 인스타그램:  @0707art

> 0707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0707ZerosetteZerosette






출처: 0707artbetterymagazinehuffingtonpost



by 종달새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어렸을 때 손가락에 끼우고 쪽쪽 빨아먹던 사탕 반지 기억나시나요?

화이트데이에 장난기있고 유쾌하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재미있는 아이템인
이 사탕 반지는 'Ring Pop'이라고도 불리우는데요,
이러한 'Ring Pop'을 소재로 한 팝아티스트 줄리아 챙 (Julia Chiang / Brooklyn)의 
낭만적이고도 흥미로운 작업을 소개해보려 합니다.







'LOVE ALWAYS', 'HUGS + KISSES', 'SINCERELY YOURS'등의 이름을 가진
이 작품들은 모두 흰 벽면에 설치되었습니다.
사탕에서 흘러내린 형형색색의 줄무늬를 통해, 달콤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여러가지 감정으로 뒤범벅되고 흘러내려 흔적을 남기는 사랑에 대한
그녀의 생각을 표현한 작업이라고 합니다.

여성 작가의 말랑말랑한 감수성이 느껴집니다.

 





알록달록 사탕 반지가 흘러내려 다양한 줄무늬를 만들어내는 이 시각적 장치는
보는 사람들의 마음까지 녹여, 각자의 '사랑'에 대해 잠시 생각해보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사진출처 fubiz



           *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