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슬로워크에서 지난 1월 1일에 시작한 인포그래픽 뉴스 미디어, 슬로데이(Sloday)가 12월 31일로 시즌 1을 마무리합니다. 이 글에서는 365일 간의 슬로데이를 되돌아봅니다. 



> 슬로데이를 알리는 첫 포스팅, "매일 새로운 인포그래픽이 찾아갑니다" (1.6)

> 기획부터 결과물까지 전 과정을 소개한 "슬로데이 제작과정을 소개합니다" (4.1)

> 뉴스페퍼민트, 슬로우뉴스와의 협업을 알린 "슬로데이에게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려주세요" (4.30)

> 100일을 맞아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슬로데이가 여러분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5.9)



지난 1년 간 가장 인기 있었던 슬로데이는 무엇일까요?

트위터 리트윗 기준으로 뽑아 봤습니다.


5위: 4월 15일 발행, 한국 주민등록번호 유출 건수 (리트윗 116, 관심글 16)

"슬로우뉴스와의 첫 번째 협업이었는데 시의적절한 아이템과 사람들이 궁금할 만한 내용을 부수정보에 넣어서 인기가 많았던 것 같다. 또 그전에는 타임라인을 가로로만 그렸었는데 세로로 나열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던 게 반영되어서 가장 기억에 남는다." (펭귄 발자국)


4위: 5월 1일 발행, 노동절을 유급휴일로 인식하지 못하는 한국 청년 비율 (리트윗 158, 관심글 8)

"노동절을 맞아 발행했다. 부수정보로 노동절에 출근하는 이유가 제시되었는데, 이것이 직장인들의 공감을 얻지 않았나 싶다." (펭도 발자국)


3위: 7월 10일 발행, 지금까지 잃어버린 평균 우산 개수 (리트윗 187, 관심글 17)


"사람들이 잃어버렸던 우산 개수 평균을 측정한 게 엉뚱하면서도 귀여운 정보였다. 주인을 잃고 어디선가 외로이 눈물을 뚝뚝 흘리고 있을 우산을 그리는 작업도 재미있었다." (고래 발자국)


2위: 5월 9일 발행, 아메리카노 커피 치사량 (리트윗 424, 관심글 36)

"커피를 치사량만큼 마시기 전에 물 과다복용으로 사망에 이르게 된다는 등 많은 분들이 의견을 덧붙인 작업이었다. 관심이 많아서 좋기도 했고, 건강 정보를 활용할 때 더 유의하는 계기가 되었다." (펭도 발자국)


1위: 6월 7일 발행, 한국 소방 현장대원 1명당 평균 장비구입 예산 (리트윗 493, 관심글 79)

"리트윗이 많은 만큼 멘션도 많았다.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았고, 어려운 소방관들의 사정이 알려지면서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펭도 발자국)



순위에는 들지 못했지만 슬로워커들에게는 어떤 슬로데이가

기억에 남았을까요?


1월 2일 발행, 한국 성인 남성 흡연율 

"흡연율을 인식하고 낮추기 결심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작업했다. 가장 처음 작업한 것이라서 더 기억에 남는다." (토종닭 발자국)


5월 27일 발행, 한국 지명수배자 신고 보상금 최고액 

"이미 알고 있던 내용이었기 때문에 재미있게 표현할 수 있었다. 얼굴에서 눈 대신 ₩ 기호를 사용해 돈에 눈먼 사람의 모습을 표현했다." (사막여우 발자국)


9월 3일 발행, 하루 배설물 중 나트륨 양이 3g 이하일 때 사망률 

"무조건 싱겁게 먹어야 한다는 남편의 말에 이미지를 보여주면서 꼭 그렇지만은 않다는 것을 말해줬다. 이렇게 슬로데이는 어떤 상황에서 내 의견을 대변할 수 있는 자료가 된다." (나무늘보 발자국)


9월 6일 발행, 서울 중성화된 길고양이 수 

"평소 유기동물에 관심이 많았고 그것에 대한 법적 조치나 정부의 대책에 관한 기사를 관심있게 보고 있다. 이 데이터를 통해 중성화된 길고양이 수가 늘어나 시민들의 인식이 긍정적으로 변화하고, 그들이 좀 더 안전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중성화를 표현하는 것 또한 쉽지 않았기 때문에 기억에 남는 작업이다." (소금쟁이 발자국)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 수가 다른 채널보다 월등히 높습니다. 텀블러는 최근 스포트라이트 등재 이후 팔로워가 많이 늘었습니다.


페이스북 구독자 중 여성이 54%로 남성보다 높지만

트위터 구독자 중에서는 남성이 75%로 여성보다 월등히 높습니다. 


슬로워커의

슬로데이 제작 소감은?

디자이너 입장에서 인포그래픽을 대할 때 쉽게 빠지는 오류가 모든 그래픽에 정보를 담으려 한다는 것이다. 과도한 그래픽 작업은 오히려 정보전달을 방해하는데 디자이너 입장에서는 이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슬로데이 작업을 하면서 그래픽을 덜어내고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배울 수 있었다.

슬로데이를 하기 전에는 정보를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지를 고민했는데 지금은 어떻게 '전달'하는 게 좋을지를 먼저 생각하게 되었다. (펭귄 발자국)


발행 초기부터 많은 관심과 조언을 아끼지 않은 인포그래픽 전문가, 연합뉴스 미디어랩의 한운희 기자님께도 소감을 부탁했습니다. 

2014년 한 해 동안 '슬로데이'를 매일 아침 보면서 느낀 점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장점]

- 눈여겨봐야 할 중요한 데이터를 간명하고 쉬운 시각 언어로 풀어냄.

- 굳이 명시하지 않아도 보는 것 자체만으로도 '슬로데이'라는 것을 인지할 수 있을 정도로 일관된 결을 보여줌.

- 사용한 데이터의 출처를 밝히고 링크해 줘 신뢰도를 높임과 동시에 이용자의 정보 욕구를 충족시킴.

- 변화 중인 미디어 환경에 맞게 어떤 채널, 어떤 미디어에서도 효과적으로 볼 수 있게 구현함.

- 클라이언트의 주문이 아닌 슬로워크 구성원이 직접 소재를 찾고 기획하며 제작함.


[단점]

- 최신 이슈 대응 빈도가 다소 낮음.

- 콘텐츠 활용도를 높이도록 해당 인포그래픽의 전후 배경을 적절하게 설명하는 콘텐츠 채널을 하나 정도 운영하면 더 좋았을 듯함.



슬로데이 시즌 1은 내일(12월 31일)로 끝이 납니다. 하지만 끝이 아니라 또 다른 시작입니다.

2015년 1월 1일부터는 시즌 2로 새롭게 찾아가도록 하겠습니다. 그간 성원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시즌 2도 기대해 주세요! 


> 인스타그램(@sloday365), 트위터(@sloday365), 페이스북(sloday365), 텀블러(sloday)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슬로워크에서 2014년부터 새로운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그간 수많은 인포그래픽을 제작하면서 어떤 것이 인포그래픽에서 가장 중요한지 깨달았습니다. 

넘쳐나는 정보 속에서 중요한 하나를 골라내고, 그것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방법을 연구했습니다.




당신의 매일이 현재의 여기에서 머물러 있지 않고 과거로, 미래로, 다른 공간으로 확장될 수 있도록 슬로데이가 매일 새로운 인포그래픽으로 찾아갑니다.

2014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하루도 빠지지 않고 365개의 인포그래픽을 선보이고, 한 달이 지날 때마다 Creative Commons License(CCL)로 벡터 이미지를 공개합니다.





1월 1일부터 오늘까지 모두 6개의 그래픽이 공개되었습니다. 


 

 


  



슬로데이는 그래픽 설명과 참고자료까지 포함한 풀버전, 그래픽과 수치만 담고 있는 정사각형 버전 2가지로 배포되며, 각각 국문과 영문 버전으로 배포됩니다. 


> 국문 웹사이트 http://www.sloday.com 

> 영문 웹사이트 http://eng.sloday.com 


또한 인스타그램, 텀블러, 페이스북, 트위터로도 만날 수 있습니다. 


    


> 인스타그램(@sloday365), 트위터(@sloday365), 페이스북(sloday365), 텀블러(sloday)


추후 웹서비스로도 선보일 Sloday, 기대해 주세요!




Posted by slowalk

사단법인 씨즈의 '청년, 세계에서 길을 찾다' 2011년 청년 Global Work 탐방단 모집에 이어 2012년에는 SEED:S SEEKER:S! 라는 타이틀로 청년 사회적기업 혁신모델 탐방단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DESIGNED BY SLOWALK
 

 

청년, 세계에서 길을 찾다는 사회적기업 창업, 혁신적인 일자리 모델 개발을 통해서 청년 자신의 문제와 사회문제를 해결하려는 청년들에게 사회적기업 교육과 전문가 멘토링, 국내외 사회적기업의 혁신사례 탐방을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청년 사회적기업가를 육성하고, 혁신적이고 대안적인 일자리 모델 개발 및 확산을 통해 청년의 삶과 사회에 혁신의 발판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협동조합모델, 대안소비(윤리적소비, 공유경제, 협력적소비 등), 지역사회 개발(공정무역, 공정여행, 문화유산활동, 지역재생형 공간 재창조 사업 등), 사회적기업을 위한 사회적기업(사회적 홍보회사 등), IT 및 SNS, MEDIA, 적정기술등 다양한분야에 SEEKER:S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지원서 접수 안내

 

지원서 구성
1. 이력서 : 이력 및 질의응답
2. 제안서 : 혁신모델 아이디어 제안서
3. 보고서 : 국내외 혁신사례리서치보고서
*공식홈페이지(http://theseekers.asia/)에서 다운로드하여 작성

 

접수기간
2012년 1월 20일(금) - 2월 16일(목) 24시까지

 

접수방법
압축하지 않은 상태로 이메일 발송 : seekers@theseeds.asia
파일명은 [지원분야]_[(팀or개인)이름]으로 작성. ex)[협동조합]_[이나영].hwp

 

선발방법 및 일정
1차 서류심사 : 접수일 2012년 1월 20일(금)~2월 16일(목)  발표일 2012년 2월 18일(토) 오후 6시
2차 면접심사 : 심사일 2012년 2월 20일(월)~2월 21일(화)  발표일 2012년 2월 22일(수) 오후 6시
3차 발표심사 : 심사일 2012년 3월 24일(토) 오후 2시~6시  발표일 2012년 3월 26일(월) 오후 6시


문의 02-355-7901

 

 

사단법인 씨즈에서는 윤리적 소비 캠페인 '보라(Bora)' 또한 진행해 오고 있는데요. 지난해 11월에 있었던 '보라톡x공정무역 면담'을 통해 2011년 청년 Global Work 탐방단이었던 방글방글팀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탐방을 다녀온 후 공정무역에 대해 더욱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는 팀원들은 '보라(Bora)'의 맴버로 활동을 계속하면서 공정무역에 대해 공부하고 있다고 합니다. 


 

탐방 후 배우고 느낀것들을 발표와 면담을 통해 들어 볼 수 있었습니다. 당당하게 자신의 생각에 대해 말 할줄 아는 청년들의 모습을 통해 '청년 세계에서 길을 찾다'의 진정한 의미를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자신의 삶과 사회의 혁신을 갈망하는 19세~39세의 청년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홈페이지(http://theseekers.asia/)를 참고해주세요!

 

 

by 사막여우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