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북부의 '맥주와 치즈의 땅' 위스콘신(Wisconsin) 주 출신인 레베카 슬로앳(Rebecca Sloat)이 '콘크리트 정글' 뉴욕에 당도하게 됩니다. 그때가 2012년 6월인데요, 대학을 졸업할 때까지 위스콘신에서 자란 슬로앳의 눈에 뉴욕은 엄청난 문화충격이었을 것입니다.





위스콘신이 얼마나 시골일까요? 구글에서 위스콘신을 검색해서 처음 나오는 사진입니다. 면적이 서울의 280배인데 인구는 절반입니다. 



사진출처 davidfeldmanshow.com



반면에 이것은 뉴욕을 검색해서 처음 나오는 사진입니다. 


사진출처 Wikimedia Commons


2012년 6월에 처음 뉴욕에 와서, 이제는 스타트업에서 일하며 뉴욕을 사랑하게 된 슬로앳이 뉴욕의 일상을 일러스트로 표현했습니다.




클렌즈 주스(Juice Cleanses).

클렌즈 주스는 다양한 생과일과 생채소를 갈아서 만든 디톡스 주스다. 뉴욕 노멀.





베이글, 훈제 연어, 크림치즈(Bagels, Lox, & Schmear).

뉴욕을 진정으로 느끼고 싶다면 크림치즈를 바르고 훈제 연어를 넣은 베이글을 먹어라. 뉴욕 노멀.





비둘기(Pigeons).

뉴욕에는 다양한 비둘기들이 존재한다. 뉴욕 노멀.





기념품 가게(Souvenir Shops).

슬로앳같이 뉴욕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I ♥ NY" 기념품 가게를 어디에서든 찾을 수 있다. 뉴욕 노멀.





빨대(Straws).

뉴욕 사람들은 모든 마실 것에 빨대를 사용한다. 뉴욕 노멀.





룰루레몬(Lululemon).

대부분의 패셔니스타들이 스웨트팬츠를 체육관 밖에서 입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긴다. 룰루레몬에서 만든 팬츠가 아닌 한. 뉴욕 노멀. 



"뉴욕 노멀"은 계속 업데이트되고 있습니다. 웹사이트에서 더 많은 일러스트를 구경해보세요. 


더 많은 일러스트 보기 http://newyorknormal.com/



by 펭도 발자국  



Posted by slowalk

냐옹~냐옹~유난히도 고양이들의 울음소리가 귓가에 들리는 추운 겨울입니다. 슬로워크에도 매일 밥을 먹으러 찾아오는 길냥이 손님이 몇마리 있는데요, 밥주는 집이라고 동네에 소문이 났는지 못보던 고양이도 가끔씩 찾아오곤 한답니다. 이 추운 겨울 먹이를 찾아 거리를 헤메는 길잃은 고양이들이 걱정이 되는데요, 뉴욕에서는 이 길고양이들을 위한 활동이 활발하다고 합니다.

 

작년에 이어 올해 2번째로 '뉴욕의 길잃은 고양이를 위한 캣하우스 디자인 공모전'이 열렸다고 해요. 이 행사를 주최한 Architects For Animals는 동물에 대한 건축가 레슬리 페럴에 의해 만들어진 기금 모금 조직입니다. (http://www.architectsforanimals.com/)

 

 

 

이번 공모전에서 우승한 작품입니다. 건축가 Kathryn Walton에 의해 설계된 이 노란 캣하우스는 재활용 및 기증 재료로 만들어진 길고양이를 위한 쉼터입니다. 지붕에 이끼를 덮고 있고, 노란색 쓰레기통을 닮은 캣하우스는 데이터 모니터링 장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고양이가 이 캣하우스에 자리를 잡으면 압력센서와 LED조명과 라디오 송신기로 고양이의 무게와 체류 시간을 기록해 기지국에 실시간으로 정보를 보냅니다. 그리고 데이터 피드백을 모두 고양이를 방해하지 않고 원격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하나의 베이스 스테이션은 1마일 반경 내의 쉼터 수백개를 지원할 수 있기 때문에 여러 지역에 위치한 많은 쉼터의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골판지로 만들어 진 브라운 튜브형의 캣하우스도 보이구요,

 

 

육면체의 컬러가 돋보이는 캣하우스도 있네요.

 

 

 

나무의 구조가 멋진 거대한 캣하우스도 있구요,

 

 

암컷 고양이가 좋아할 법한 빨간 수술 장식의 예쁜 캣하우스도 있습니다.

 

 

모든 출품작들은 공개 전시되며 마지막에 뉴욕 야생 고양이 이니셔티브에 기부되어 전역에서 사용하게 된다고 합니다. 뉴욕 야생 고양이 이니셔티브(NYC Feral Cat initiative)는 뉴욕시의 야생 고양이 인구 과잉의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두 사설 비영리 단체의 공동 프로그램입니다. (http://www.nycferalcat.org/)

 

NYC Feral Cat initiative는 고양이들에게 음식과 물 그리고 치료를 제공하고 함정-중성-반환(Trap-Neuter-Return)의 방법을 통해 중성화 수술을 하거나 예방접종을 함으로써 고양이들의 수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미지 출처: www.wallpapers3000.com)

 

겨울은 고양이들에게 매우 힘든 시간입니다.

뉴욕시에는 10000마리 이상의 길잃은 고양이가 있다고 합니다. 이 행사는 뉴욕의 길잃은 고양이의 생활을 개선하면서 건축과 디자인 산업의 재능을 전시할 수 있는 경쟁력있는 이벤트입니다. 고양이에겐 쉼터를 줄 수 있고, 또 뉴욕의 건축 디자인계의 커뮤니티를 활발하게 하는 이벤트로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는 의미있는 행사가 아닐까 합니다.

 

우리나라도 고양이 애호가들이 늘어나고 주위에도 고양이를 기르는 친구들도 많아진 것 같아요. 최근 <고양이 춤>이라는 길고양이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도 개봉했다고 하고, <꿈꾸는 길냥이>라는 길냥이 후원카페도 생겼다고 해요.

우리나라 길냥이들이 추운 겨울을 잘 날 수 있게 뉴욕처럼 후원행사도 열리고, 사람들의 고양이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미지 출처: www.nycferalcat.org, www.architectsforanimals.com, www.greendiary.com)

 

by 나무늘보 발자국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 모양 클릭^^ - 더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습니다

 


 

Posted by slowalk

 

 

자전거 헬멧을 쓰고 운동복 차림으로 노란 자전거를 타고 있는 이 사람, 언뜻 보기에는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평범한 아저씨처럼 보이지만 실은 현 뉴욕의 부시장인 하워드 울프슨 Howard Wolfson입니다.

 

 

 

 

뉴욕 맨해튼 어퍼 웨스트 사이드에 살고 있는 44세의 젊은 부시장은 최근 자전거로 출퇴근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원래 자전거를 가까이 하면서 자라지는 않았지만 자전거 도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급증하면서

그 자신도 자전거 타는 것에 대한 관심 생겼다고 하는데요, 운동도 할 수 있고 다니면서 시내를 둘러보기도

좋다는 생각에 시작하게 됐다고 하네요.

 

 

 



 


그는 이미 많은 뉴요커들이 친환경적이면서도 건강에도 좋은 자전거 도로의 필요성에 대해 느끼고 있으며,

앞으로 자전거를 타는 일이 더 많은 뉴요커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이야기 합니다.

 

실제로 그는 자전거 도로의 필요성과 자전거 타기의 장점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해왔고요.

 

국내에도 오세훈 서울시장이나 정두언, 이재오, 이인제, 박찬석 의원 등이 자전거 애호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운동의 일종으로 자전거를 좋아하는 것과 자전거를 교통수단으로 이용하고 장려하는 친환경 움직임은

조금 다른 이야기일 것입니다. 그 자신도 자전거를 탈뿐만 아니라 사람들에게 자전거 타기를 장려하는,

더 나아가 보다 친환경적인 교통 시스템을 위해 노력하는 정치인들이 되어주기를 바랍니다.  

 

 

(이미지 출처 | New York Times)

 

 

by 살쾡이발자국


 

 

Posted by slowalk